전체뉴스 1-10 / 25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잠정실적]코리아나, 작년 4Q 매출액 250억(-18%) 영업이익 2.8억(-54%) (연결)

    ... 개인도 -36만주를 순매도했다. 같은 기간 코리아나 주가는 -1.5% 하락했다. [그래프]코리아나 실적발표 직전 투자자 동향 한편, 코리아나는 최근에 아래와 같이 공시를 발표한 바 있다.  - 01/15 [지분변동공시]유상옥 외 8명 -1.27%p 감소, 16.21% 보유  - 01/07 [지분변동공시]유상옥 외 8명 0.03%p 증가, 17.48% 보유 한경로보뉴스 이 기사는 한국경제신문과 금융 AI 전문기업 씽크풀이 공동 개발한 기사 자동생성 ...

    한국경제 | 2020.02.07 08:26 | 한경로보뉴스

  • thumbnail
    2세 경영인이 '제2의 전성기' 꿈꾸는 코리아나

    ... 기회가 됐다. 코리아나는 위기에도 연구개발(R&D)에 꾸준히 투자했다. 기술력이 탄탄하다는 입소문이 나자 판매상들이 화장품을 제조해달라고 찾아왔다. 화장품 제조업자개발생산(ODM)으로 재기의 발판을 마련한 것이다. 창업자 유상옥 회장의 아들인 유학수 대표는 “중국 ODM사업을 확장, 외형을 다시 키워 100년 기업의 틀을 다질 것”이라고 말했다. 위기에도 꾸준히 R&D 투자 코리아나화장품이 버틸 수 있었던 것은 기술력 ...

    한국경제 | 2019.01.15 17:15 | 전설리

  • [인사] 현대백화점그룹 ; 금호타이어 ; 교보생명 등

    ... 김명수 ◈대유그룹◇대우전자▷전무 장인성▷상무 장부백▷이사대우 전성원 김정한 이형진◇대유위니아▷상무 김동현▷이사대우 김동원◇대유위니아서비스▷이사 정창규▷이사대우 김준◇대유에이텍▷상무 유선웅▷이사 김세영 김현태◇대유글로벌▷이사 김동균 유상옥▷이사대우 한용남◇스마트저축은행▷이사 윤재철 ◈한화종합화학◎승진▷상무보 김홍기 김일환 ◈한화케미칼◎승진▷전무 차문환 남정운▷상무 김진성 장재규 안인수▷상무보 이동주 김운회 강석림 정만교 이광호 윤경준 조상현 ◈한화에너지◎승진▷상무보 ...

    한국경제 | 2018.12.07 17:54

  • thumbnail
    [인사] 대유그룹, 2019년 임원인사 단행

    ... <승진> ◇ 이사 정창규 ◇ 이사대우 김 준 ■ 대유에이텍 임원 인사 <승진> ◇ 상무 유선웅 ◇ 이사 김세영 ◇ 이사 김현태 ■ 대유글로벌 임원 인사 <승진> ◇ 이사 김동균 ◇ 이사 유상옥 ◇ 이사대우 한용남 ■ 스마트저축은행 임원 인사 <승진> ◇ 이사 윤재철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8.12.07 08:25 | 윤진우

  • thumbnail
    [한경에세이] 불철주야(不撤晝夜)

    필자는 대학에서 경영학을 전공한 뒤 월급쟁이로 30년을 보냈다. 평사원 시절엔 집에서 쉬는 것보다 회사에서 근무하는 것이 좋았다. 주중은 물론 주말까지 불철주야(不撤晝夜) 회사에서 열정적으로 근무하는 것이 당시 필자가 누리던 즐거움이었다. 휴식보다 일에 열중해 기업 발전에 힘써 성과를 올리고, 이를 원동력으로 55세에 회사를 창업해 지금의 위치에 이르렀으니 꽤 열정적인 삶을 살았다는 생각이 든다. 열정은 개인뿐만 아니라 기업의 성장에도 중요한 ...

    한국경제 | 2018.10.28 17:28

  • thumbnail
    [한경에세이] 고적을 찾는 재미

    나는 경영 일선에 있을 때부터 여유를 갖고자 문화재에 관심을 가졌다. 고적(古跡)을 찾기 시작하면서부터는 우리나라가 거대한 문화 국가임을 새삼 알게 됐다. 그중에서도 사찰은 고적과 문화재를 많이 볼 수 있는 야외 박물관 같다. 우리나라는 오랫동안 불교 문화권에 있었기 때문에 사찰 경내에는 종교를 떠나 선인들이 남겨놓은 예술품이 많다. 그 문화재를 찾으며 감상하는 풍미는 참으로 멋들어진 일이다. 때때로 절은 없어지고 석탑이나 비갈(碑碣)만이 덩...

    한국경제 | 2018.10.21 17:22

  • thumbnail
    [한경에세이] 전문경영인

    지난 4월 통계청과 여성가족부에서 발표한 ‘2018 청소년 통계’ 조사 결과 청소년 4명 중 1명은 공무원을 희망 직업으로 꼽았다고 한다. 직업 안정성을 추구하는 현상이 나타나면서 상대적으로 대기업 선호도는 낮아지고 있다. 공무원 선호 현상이 비단 어제오늘 일은 아니다. 그러나 젊은 인재의 도전정신과 진취성이 사라져 전문경영인을 육성하지 못하는 사회가 되지 않을까 걱정이 앞선다. 기업의 성장은 여러 분야에 파급 효과를 일...

    한국경제 | 2018.10.14 17:34

  • thumbnail
    [한경에세이] 참된 人材像

    세월이 흐르면서 고용시장도 변하고 있다. 많은 직장이 연봉제를 시행하면서 과거같이 시일이 가면 으레 승진하고 월급이 오르는 연공서열의 시대는 지났다. 특별한 사유가 없으면 정년을 보장받는 정년제의 개념 역시 사라지고 있다. 이런 세태의 변화를 각박하다고 탓할 수도 없다. 남이 잘됐다고 시기하거나 헐뜯을 일이 아니다. 그래 봐야 부질없는 일이다. 오늘날처럼 개개인의 다양성과 업무의 복잡성이 강화되는 시대에서 지나친 평등의식을 강조하는 것은 오히...

    한국경제 | 2018.10.07 17:33

  • thumbnail
    [한경에세이] 어린이의 눈에 비친 CEO

    지난 5월 초 한 유력 일간지의 사설을 인상 깊게 읽었다. ‘미래의 빌 게이츠를 꿈꾸는 어린이들이 생각하는 최고경영자(CEO)’라는 주제로 분석한 내용이었다. 148명의 아이들이 가장 먼저 떠올린 CEO의 이미지는 ‘부자’였다. 그 뒤를 이어 ‘성실’과 ‘부지런함’을 떠올리는 아이들도 있었다. ‘CEO가 되기 위해서 어릴 때부터 잘해야 하는 것이 ...

    한국경제 | 2018.09.30 17:22

  • thumbnail
    예술 불모지 강남에서 '여성 미술' 꽃 피우다

    ... 일궜다는 점. 그것이 더 효과적인 자사 브랜드 이미지 제고로 드러나고 있다는 점이다. 기업의 정체성 고려한 차별화 '눈길' 수집가들의 오랜 꿈이 박물관을 갖는 것이라면, 1970년대부터 매일같이 인사동을 배회하며 수집을 해 온 유상옥 회장도 소장품을 담아낼 공간을 갖고 싶었다고 한다. 그런데 박물관뿐만 아니라 미술관을 함께 운영키로 결정한 이후 현실적인 고민에 부딪혔다. 외부 자문을 거쳐 관객 개발을 위해 미술관을 추가하기로 했지만, “남들 다 하는 전시를 ...

    Money | 2018.09.19 14: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