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7,22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민주노총 강원 "최저임금위원회 위원장 사퇴하라"

    ... 2.87%, 1.5% 인상을 주도함으로써 최저임금 제도의 목적을 훼손했다"며 "박 위원장과 권순원 공익위원은 이를 주도적으로 이끌었다"고 비판했다. 이어 "오는 13일 임기 만료를 앞두고 박 위원장을 비롯한 공익위원 8명의 유임이 유력한 것으로 안다"며 "이들이 지난 2년간 최저임금위에서의 행동을 돌아본다면 다시 위원이 되는 것을 납득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민주노총은 "박 위원장은 지난 잘못을 인정하고 스스로 사퇴하기를 바란다"며 "그것이 지난 2년의 ...

    한국경제 | 2021.05.06 14:46 | YONHAP

  • thumbnail
    민주노총 "최저임금위 박준식·권순원 사퇴해야"

    ... 외면했다"며 이를 주도한 인물로 권 교수를 지목했다. 2019년 제11대 최저임금위원회 공익위원으로 위촉된 권 교수의 임기는 이달 13일 만료된다. 민주노총은 "보궐로 위촉된 박준식 위원장을 비롯한 권순원 위원 등 8명의 공익위원 유임이 유력하며 이미 후보로 선정돼 위촉을 기다리고 있다고 한다"면서 "이들이 다시 최저임금위원회의 위원이 된다는 것을 납득할 수 없다"고 했다. 최저임금을 심의·의결하는 최저임금위원회는 근로자위원, 사용자위원, 공익위원 각각 9명씩 ...

    한국경제 | 2021.05.06 11:28 | YONHAP

  • thumbnail
    '조직안정' 방점 찍은 김오수…검찰 새 진용은

    ... 친화적이라는 우려를 사고 있다. 23기 고검장들과 동기인 이성윤 지검장은 고검장 승진이 점쳐진다. 이 지검장을 대검 차장검사나 서울고검장에 보임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반면 일각에선 오랫동안 현 정부와 호흡을 맞춰온 이 지검장을 유임시켜 정권 후반 정치적으로 민감한 수사에 대한 방패 역할을 맡기려 할 수 있다는 얘기도 있다. 하지만 일부 고검장은 누가 총장이 되든 상관없이 검찰을 떠나겠다는 의사를 내비친 것으로 전해져 고검장 승진 인사와 그에 따른 파생 인사 ...

    한국경제 | 2021.05.04 11:54 | YONHAP

  • thumbnail
    문대통령의 마지막 칼…'안전한 카드' 김오수에 맡겼다

    ... 차장검사(24기)가 총장으로 지명됐다면 이 지검장 역시 입지가 흔들릴 가능성이 컸다. 하지만 앞선 기수인 김 후보자(20기)가 총장이 되면서 상대적으로 이 지검장의 운신 폭이 넓어졌다는 관측에 힘이 실리고 있다. 법조계에서는 이 지검장이 유임되거나 서울고검장으로 발탁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이를 두고 일부에서는 김 후보자와 이 지검장이 결국 문재인 정부 임기 말 정권의 '방패막이' 역할을 하게 되는 것 아니냐는 의구심도 있다. 이는 정권과 대립했던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

    한국경제 | 2021.05.03 18:00 | YONHAP

  • 사상 첫 '기수 역주행' 총장 탄생…문 대통령, 윤석열보다 3기 선배 지명

    문재인 대통령이 김오수 전 법무부 차관(사법연수원 20기)을 검찰총장 후보로 지명함에 따라 사상 처음으로 전임 총장보다 기수가 높은 선배 검사가 총장 자리에 오를 공산이 커졌다. 법조계 안팎에선 김 후보자가 검찰 수장 자리에 오르는 게 확정될 경우 후배인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23기)은 연임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김 후보자 지명으로 우선 관심이 쏠리는 것은 검찰 조직의 변화 가능성이다. 그간 검찰 관례상 검찰총장보다 높은 기수인...

    한국경제 | 2021.05.03 17:49 | 남정민

  • '추-윤 갈등' 후유증에 '김명수 트라우마'…檢·법원도 내홍 심각

    ... 의문”이라며 “어린 연차의 판사들도 최근 법원을 많이 떠나 안타깝다”고 털어놨다. 2월 법원 정기인사 결과도 여전히 논란이다. 사법농단 사건 피고인들에게 유죄를 선고하기 위해 6년째 서울중앙지법 근무를 유임시킨 것 아니냐는 의혹을 받은 윤종섭 부장판사는 실제로 3월 사법농단 사건의 첫 유죄를 선고했다. 여당이 민감해하는 ‘울산시장 선거 개입’ 사건을 지나치게 지연시키고 있다는 의혹을 받는 김미리 부장판사는 중앙지법에 ...

    한국경제 | 2021.04.30 17:21 | 남정민

  • thumbnail
    조국 '감찰무마·자녀 입시비리' 재판 6월 11일 재개

    ... 하지만 1∼2개월 내 공판 기일이 재지정된 다른 사건들과 달리 조 전 장관의 사건은 약 4개월 동안 소식이 없었다. 그 사이 형사합의21는 지난 2월 법원 정기 인사를 거치며 대등재판부로 재편됐다. 재판장이던 김미리 부장판사는 유임됐고, 배석판사 두 자리에는 김상연·장용범 부장판사가 자리를 채웠다. 특히 김 부장판사는 이달 중순 건강상 이유로 휴직해 마성영 부장판사가 조 전 장관 사건의 재판장을 맡는다. 구성원이 모두 바뀐 만큼, 재판부는 이날 조 전 장관 ...

    한국경제 | 2021.04.30 11:40 | YONHAP

  • thumbnail
    금감원장 임기 종료 일주일 앞으로…대행 체제로 가나

    ... 늦어진다는 분석도 나온다. 일단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4·16 개각' 대상에서 빠지면서 추후 거취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김부겸 신임 총리 내정자가 자리를 잡을 때까지 정책 공백을 최소화하는 취지의 조건부 유임 성격으로 보는 시각과 함께 현 정부와 마지막을 함께 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관측도 있다. 홍 부총리 거취를 포함한 경제라인 정비가 어떤 그림으로 그려지느냐에 따라 금감원장 인사도 영향을 받을 수 있다. 후임 원장 후보 가운데 ...

    한국경제 | 2021.04.30 06:36 | YONHAP

  • thumbnail
    검찰총장 후보서 이성윤 탈락…"靑, 기소 가능성에 부담 느낀 듯"

    ... 인사청문회를 거쳐 문 대통령이 임명한다. 국회의 임명동의는 필요 없다. 애초에 강력 후보로 언급됐던 이 지검장의 향후 거취에 대해서는 예측이 갈린다. 한 검찰 간부는 “이 검사장이 1년6개월간 지검장을 맡아온 만큼 유임 가능성은 낮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반면 다른 재경지검 부장검사는 “서울중앙지검은 정치적으로 민감한 수사가 가장 많이 몰리는 곳인 만큼 정권 유지를 위해서라도 이 지검장을 적임자로 보고 현재 자리를 계속 맡길 ...

    한국경제 | 2021.04.29 17:08 | 안효주/남정민

  • thumbnail
    차기 검찰총장 4파전…위원들 "외압 막아줄 총장돼야"

    ... 보좌했고, 2019년엔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함께 총장 후보군에도 올랐다. 검찰을 떠난 뒤엔 청와대가 감사위원 후보로 꼽기도 했다. 이성윤 지검장보다 선배 기수인 점도 유리한 요소다. 검찰 안팎에선 다음 인사 때 이 지검장이 유임하거나 고검장으로 승진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정부가 그동안 방패 역할을 해준 이 지검장을 인사로 챙겨주지 않겠냐는 것이다. 그렇다면 이 지검장의 선배를 총장에 두는 게 여러모로 모양새가 낫다는 얘기다. 다만 총장 기수가 ...

    한국경제 | 2021.04.29 16:2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