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1,80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美워싱턴 온 김정은 복심…'北美 예비담판' 2박3일 관전포인트는

    ... 좌초 위기 와중에 이뤄진 지난해 1차 방미 당시 뉴욕으로 입국했던 김 부위원장은 폼페이오 장관과의 고위급 회담 후 육로로 워싱턴DC로 이동, 6월 1일 백악관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만났다. 김 위원장의 친서가 건네진 90분간의 이 회동은 ...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이 신년사에서 '조건 없는 재개' 의지를 밝힌 개성공단·금강산관광 문제와 관련해 제재 예외 적용 등의 문제도 거론될 가능성이 있다. 역시 김 위원장이 신년사에서 거론한 평화협정을 ...

    한국경제 | 2019.01.18 13:18 | YONHAP

  • thumbnail
    가시권 든 2차核담판…트럼프에 전할 '김정은 친서' 시선집중

    ...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이 신년사에서 '조건 없는 재개' 의지를 밝힌 개성공단·금강산관광 문제와 관련해 제재 예외 적용 등의 문제도 거론될 가능성이 있다. 이와 함께 '궁극적 목표는 미국민의... 샌프란시스코를 거쳐 워싱턴DC로 넘어왔고, 김 부위원장의 지난해 1차 방미 때에는 당시 뉴욕 고위급 회담을 거쳐 육로로 워싱턴DC로 이동하는 경로로 일정이 진행된 바 있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김 부위원장과 만난 직후 자신이 한번 ...

    한국경제 | 2019.01.16 15:49 | YONHAP

  • thumbnail
    재가동 임박 '폼페이오-김영철 라인', 2차 핵담판 징검다리 놓나

    ...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이 신년사에서 '조건 없는 재개' 의지를 밝힌 개성공단·금강산관광 문제와 관련해 제재 예외 적용 등의 문제도 거론될 가능성이 있다. 특히 '궁극적 목표는 미국민의 안전'이라는 ... 추가 답신 성격이 된다. 김 부위원장은 지난해 1차 방미 당시 뉴욕에서 폼페이오 장관과 고위급 회담을 한 뒤 육로로 워싱턴DC로 이동, 트럼프 대통령과 만나 김 위원장의 친서를 전달한 바 있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김 부위원장과 ...

    한국경제 | 2019.01.16 06:45 | YONHAP

  • thumbnail
    사통팔달의 요충지…바이오·첨단기업 유치해 新산업도시로 진화

    ... 충주시는 한반도 중앙에 있는 중원문화권의 중심지로 자연경관이 아름다운 명소가 많다. 산, 온천, 호반 등 천혜의 관광자원과 중원문화, 역사 유적지가 많아 볼거리도 다양하다. 호반의 도시로 불리는 충주는 충주호, 탄금호, 남한강, 달천강 ... 역사적 핵심 요충지로 성장 충주는 고려 태조 23년(940년)에 처음 이름 지어졌다. 삼국시대부터 한강 뱃길과 육로 교통의 길목에 있는 전략적 핵심지였다. 통일신라시대에는 우리나라 중앙에 있다는 의미로 ‘충주 탑평리...

    한국경제 | 2018.12.28 18:02 | 강태우

  • thumbnail
    '겨울 골프의 천국' 다카마쓰…사누키 우동도 꼭 맛보세요

    ... 등이 있어 예술여행 목적지로 한국에서도 인지도를 높여가고 있다. 가가와현의 거의 중앙에 있는 다카마쓰의 랜드마크인 심볼타워는 바다와 육로교통 터미널, 공원, 박물관 등의 문화시설과 국제회의장, 명인들의 레스토랑 등이 밀집해 있다. 시가지가 한눈에 보이는 타워동 30층은 세토내해의 경치와 야경을 볼 수 있어 관광객의 발길이 머무는 곳이다. 다카마쓰에서 배를 타고 들어가는 나오시마 섬은 일본은 물론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예술의 섬이다. 나오시마의 독창적인 ...

    한국경제 | 2018.11.25 15:02

  • thumbnail
    '시작 20년·중단 10년'…교류 상징 금강산관광의 '우여곡절'

    1989년 정주영 방북 '개발의정서' 체결로 물꼬…1998년 11월 개시 관광객 피격으로 '200만명 달성' 앞두고 중단…"1조5천억원 매출 손실" '남북 ... 관한 합의서 및 부속합의서'에 서명했으며, 그 다음달인 11월 금강호가 강원도 동해항을 떠나면서 역사적인 관광 개시를 알렸다. 이후 2003년에는 금강산 육로관광이 시작됐고, 2005년에는 관광객 100만명을 돌파한 기념으로 ...

    한국경제 | 2018.11.18 10:30 | YONHAP

  • thumbnail
    北 이종혁, 이재명 경기도지사 방북 초청

    ...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부위원장이 이재명 경기도지사에게 방북을 초청했다고 16일 경기도 측이 밝혔다. 이 지사는 육로 방북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화영 경기도 평화 부지사는 이날 고양 엠블호텔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 ... 이 부지사는 “현재 북한에 대한 제재가 있는 만큼 제재를 피할 수 있는 농업, 산림, 보건의료, 체육관광 분야에 대한 협력 사업을 본격적으로 진행하기로 했다”며 “다만 농업은 일부 제재와 관련된 부분이 ...

    한국경제 | 2018.11.16 18:57 | 이미아

  • thumbnail
    현대그룹, 18∼19일 남북 공동 금강산관광 20주년 행사 개최

    ...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공동 주최 현정은 회장, 올해 들어 3번째 방북 현대그룹이 오는 18일 금강산 현지에서 금강산관광 20주년 기념행사를 남북공동으로 추진한다고 5일 밝혔다. 현대그룹은 북측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와 공동 주최로 ... 김용순 위원장과 '금강산관광사업에 관한 합의서'를 맺은 후, 그해 11월 18일 동해항에서 실향민과 관광객 등 1천400여 명을 실은 현대금강호가 출항했다. 2003년에는 육로 관광이 시작됐고, 관광지역도 초기 구룡연, ...

    한국경제 | 2018.11.05 10:35 | YONHAP

  • thumbnail
    "인천, 한반도 평화관광 허브로 적격…체류형 관광도시로 만들겠다"

    “인천은 통과형 관문도시가 아닌 ‘체류형 관광도시’로 자리매김해야 합니다.” 민민홍 인천관광공사 사장(사진)은 29일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인천은 공항과 항만이라는 ... 남북 화해 분위기가 조성되는 요즘 인천은 한반도 평화관광의 허브가 될 여건도 갖추고 있습니다. 남북 공항을 연계한 관광, 북한과 중국을 연결하는 환황해권 크루즈 관광, 서해남북평화도로를 활용한 육로 관광 등 인천은 한반도 미래 관광의 ...

    한국경제 | 2018.10.29 16:26 | 강준완

  • thumbnail
    서울과 평양, 윈-윈할 수있는 과거-현재-미래의 관광

    ... 평양은 남북한의 수도이다. 역사적 유물도 풍부하고, 경제와 정치의 중심지이다. 두 도시 모두 볼 거리가 많은 것은 당연하다. 서울에서 평양까지는 고작 195km에 불과하다. 대다수의 남한 사람들에게 당일치기 관광도 가능하다. 해외 관광객을 모객할 때도 서울. 평양 동시 여행 상품 개발도 할 수있다. 김포나 인천에서 내려 서울 구경하고 육로로 평양에 가서 구경하고 순안비행장에서 출국하는 코스를 개발하면 남북한에서 가장 볼거리가 많은 두 도시를 볼 ...

    The pen | 2018.09.28 09: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