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71-180 / 1,87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17일 차관급 '평창실무회담'…올림픽 협의 마무리할 듯

    ... 태권도시범단, 참관단 등 400∼500명 규모 방문단이 어떤 경로로 들어올지 관심이다. 우리 정부는 상징성을 고려해 육로 방남을 희망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개회식 공동입장이나 단일팀 구성, 한반도기 사용여부, 북한 선수단 규모 및 명칭 ... 실무회담 조율을 거쳐 20일 IOC와의 논의에서 최종 확정될 것으로 보인다. 한반도기 사용에 대해서는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국회에서 "현재 논의가 진행 중이지만 개막식 때 공동입장이 합의되면 한반도기를 들게 되겠다"고 ...

    한국경제 | 2018.01.16 08:48

  • thumbnail
    남북 릴레이회담…17일 평창회담→20일 IOC와 회담→군사회담

    ... 이어 이르면 이달 말에는 남북 군사당국회담이 개최된다. 여기서는 평창올림픽에 참가하는 북한 대표단의 안전한 육로 통행을 보장하기 위한 군 당국 간 논의가 진행될 가능성이 크다. 이렇게 된다면 고위급회담으로 2년 1개월의 단절상태를 ... 남북 실무회담 조율을 거쳐 20일 IOC와의 논의에서 최종 확정될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전날 국회에 출석해 "현재 논의가 진행 중이지만 개막식 때 공동입장이 합의되면 한반도기를 들게 ...

    한국경제 | 2018.01.16 08:32 | YONHAP

  • 북한, 예술단 육로방남 요청… 남한, 서울-강릉 KTX이용 제안

    북한은 15일 남북 실무접촉에서 평창동계올림픽 계기에 파견할 140여명 규모의 예술단을 판문점을 거쳐 육로로 내려보내는 방안을 남측에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 예술단의 평창올림픽 파견을 위한 남북 실무접촉의 우리측 수석대표를 맡은 이우성 문화체육관광부 문화예술정책실장은 이날 밤 정부서울청사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북측이) 예술단이 판문점을 경유해 서울-평창까지 육로로 이동하는 방안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 실장은 이어 ...

    한국경제 | 2018.01.15 19:44 | YONHAP

  • 북한 "삼지연 관현악단 140여명 남한 파견"… 서울·강릉 공연

    ... 처음이며, 남측에 내려오는 북한 예술단 규모로는 이번이 역대 최대인 것으로 전해졌다. 북측은 예술단을 판문점을 통해 육로로 내려보내겠다고 우리 측에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통일부 당국자는 "판문점은 분단의 상징적인 ...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준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번 실무접촉에는 우리측에서 수석대표인 이우성 문화체육관광부 문화예술정책실장을 비롯해 이원철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 대표이사, 정치용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 예술감독, 한종욱 ...

    한국경제 | 2018.01.15 19:19 | YONHAP

  • thumbnail
    북한, 140여 명의 삼지연 관현악단 예술단 파견… 강릉·서울서 공연

    ... 설비, 기자재 설치 등 실무적 문제를 협의해 원만히 풀어나가기로 했다. 이날 실무 접촉에는 우리 측에서 수석대표인 이우성 문화체육관광부 문화예술정책실장을 비롯 이원철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 대표 등이, 북측은 권혁봉 문화성 예술공연운영국 국장을 단장으로 현송월 모란봉악단장 등이 참석했다. 북측은 우리 측에 육로 이동 의사를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북측이 ‘예술단이 육로를 통해 판문점을 넘어 남측에 가겠다’고 ...

    한국경제 | 2018.01.15 18:52 | 이미아

  • 北 방문단 육로로 올까… '17일 평창 실무회담' 의제 수두룩

    ...명 정도로 우리측에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는 북측 방문단이 군사분계선을 넘어오는 상징성을 염두에 두고 육로 방남을 기대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금까지 남쪽에서 열린 국제스포츠대회에 북한 선수단이 육로로 온 적은 없다. ... 경우 관례대로 선수들이 한반도기를 들지 등에 대한 남북과 IOC의 협의가 필요하다. 이와 관련,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이날 국회에 출석해 "현재 논의가 진행 중이지만 개막식 때 공동입장이 합의되면 한반도기를 들게 ...

    한국경제 | 2018.01.15 17:57 | YONHAP

  • thumbnail
    남북, 다음주 '평창 참가' 실무회담

    ... 결정된다”며 이같이 전했다. 우리 측 실무회담 수석대표로는 남북 고위급 회담에 대표단으로 참여한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이 맡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북측에서도 고위급 회담 대표단에 포함된 원길우 체육성 부장이 단장을 ... 항공유를 제공하지 않도록 주의 촉구 등의 내용을 담고 있어 북한이 자국 고려항공을 이용하는 데도 제약의 소지가 있다. 북한 대표단은 육로 이동방법을 모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채연 기자 why29@hankyung.com

    한국경제 | 2018.01.11 18:29 | 김채연

  • thumbnail
    '북극 한파에 얼어붙은 한반도'… 40㎝ 폭설에 영하 24도

    ...길 막혀 한반도가 11일 '겨울 왕국'으로 변했다. 한파에 폭설까지 이어지면서 하늘과 바다, 육로가 막히고 각종 사고도 속출했다. ◇ 40㎝ 폭설에 영하 24도 한파…'한반도는 겨울 왕국' ... 작은 사고가 있었다 광주·전남에서는 이날 오전 5시께 순천시 낙안읍성 인근 도로에서 28명이 탄 관광버스가 결빙구간에 고립돼 소방당국에 의해 구조되는 등 폭설이 내린 사흘째 빙판길 사고 등 570여 건의 크고 작은 ...

    한국경제 | 2018.01.11 16:16 | YONHAP

  • thumbnail
    사상 최대 예상 北방문단 육로로 올까… 실무회담 주목

    ... 북측의 평창올림픽 참가와 관련한 실무회담에 대해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협조하는 문제가 있어 문화체육관광부와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 주도로 진행될 것"이라며 "북한과 IOC와의 협의 결과도 보면서 차분히 ... 응원단, 예술단, 참관단 등이 어떤 경로로 방남(訪南)할지에 대한 논의가 이뤄져야 한다. 우리 정부는 이들이 육로로 내려오기를 기대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군사분계선을 넘는 육로 방남을 위해서는 군 당국의 협조가 필수적인데, 군사당국회담 ...

    한국경제 | 2018.01.10 10:11 | YONHAP

  • thumbnail
    '금강산 관광 어떻게 될까'…고성 주민, 남북회담에 촉각

    ... 금강산 관광 재개에 대한 기대로 들뜬 분위기다. 특히 북한이 평창올림픽에 참가할 경우 선수단과 응원단이 동해선 육로를 이용할 것이라는 이야기가 확산하면서 이 지역의 기대가 커지고 있다. 북한이 금강산 관광의 연결로인 동해선 육로를 ... 참가한다면 거의 꺼져가는 금강산 관광 재개의 불씨를 다시금 살리는 좋은 계기가 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금강산 관광은 2008년 7월 관광객 피격사망 사건으로 중단됐고, 올 7월이면 중단 10년째를 맞는다. 관광중단은 고성지역에 ...

    한국경제 | 2018.01.09 15:5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