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51-160 / 48,13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손연재, 테니스에 푹 빠진 근황…탄탄한 종아리 근육 '눈길' [TEN★]

    ... 손연재는 라켓을 든 채 포즈를 취하고 있다. 그는 테니스복 차림으로 방긋 미소를 지었다. 무엇보다 손연재의 사랑스러운 미모가 돋보인다. 손연재는 테니스를 치던 중 여린 체구와 반전되는 탄탄한 다리 근육을 드러내는 등 감탄을 자아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손연재는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을 마지막으로 리듬체조 선수 생활을 은퇴했다. 현재 서울 한남동에서 키즈 아카데미를 운영하고 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텐아시아 | 2021.10.05 09:22 | 박창기

  • thumbnail
    헛간에서 발견된 `전설의 레이싱카`..."감정가 보다 18배 가치"

    ... 이후 자동차인증기관 ICARS의 조사를 통해 해당 차량이 월드랠리챔피언십(WRC) 무대에서 활약을 펼친 랠리카로 알려지면서 가치가 급등했다. 이 차는 챔피언 레이서 카를로스 세인스와 콜린 매클레이가 몰았다. 이들은 이후 1996년 은퇴했고 30년 가까운 시간 동안 헛간 속에 방치됐다. ICARS 측은 로이스 해당 차를 두고 “헛간에서 전설의 랠리카를 발견하는 건 정말 보기 드문 일”이라며 “다시는 보기 힘들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달 26일 경매에 나온 해당 차량은 ...

    한국경제TV | 2021.10.05 09:09

  • thumbnail
    MLB '가을의 고전' 6일 개막…AL·NL 초반부터 라이벌전 '후끈'

    ... 따라 새 역사가 쓰일 수도 있다. '외나무다리'인 아메리칸리그 디비전시리즈에서 만난 토니 라루사(77) 시카고 화이트삭스 감독과 더스티 베이커(72) 휴스턴 애스트로스 감독, 두 백전노장 사령탑의 도전도 볼 만하다. 2011년 은퇴했다가 10년 만에 돌아온 '지장' 라루사 감독은 화이트삭스에 13년 만에 아메리칸리그 중부지구 우승을 선사했다. 이미 오클랜드 애슬레틱스(1989년), 세인트루이스(2006년·2011년)를 이끌고 세 차례 월드시리즈를 석권한 ...

    한국경제 | 2021.10.05 07:00 | YONHAP

  • thumbnail
    [프로농구개막] ② LG맨 이재도, 유니폼 맞바꾼 두경민·강상재 '최고 이적생은'

    ... 해줘야 할 몫이 커졌다. 다만 두경민도 9월 말 연습경기 도중 무릎을 다쳐 개막전 출전이 불투명해진 점이 마음에 걸린다. DB는 두경민을 내준 대신 베테랑 가드 박찬희를 데려왔고, 강상재가 군 복무 후 합류하면 김주성 코치 은퇴 이후 뜸했던 '원주 산성'을 다시 세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개막 전 우승 후보로 지목되는 수원 kt는 노장 포워드 김동욱(40·194㎝)의 가세가 든든하다. 기존에 허훈, 양홍석 등 젊은 선수들이 팀의 주축을 이룬 kt는 ...

    한국경제 | 2021.10.05 06:30 | YONHAP

  • thumbnail
    신유빈, 아시아탁구선수권대회 여자 단식 준우승

    ... 아쉽게 마쳤다. 혼합복식 결승에서는 장우진(미래에셋대우)-전지희(포스코에너지) 조가 도가미 순스케-하야타(일본) 조에 1-3(11-6 9-11 7-11 9-11)으로 역전패했다. 지금은 부부가 된 이상수(삼성생명)-박영숙(은퇴) 조가 금메달을 따냈던 2013년 부산 대회 이후 한국 선수의 혼합복식 최고 성적을 냈다. 남자복식 결승에서도 장우진-임종훈(KGC인삼공사)조가 우다 유키야-도가미(일본) 조에 1-3(11-13 8-11 11-8 9-11)로 ...

    한국경제 | 2021.10.05 00:07 | YONHAP

  • thumbnail
    남아공 투투 대주교 90세 생일맞아 다채로운 축하행사

    ... 일치) 만남: 정의, 위엄, 평화의 비전'이 화상 출간 행사를 통해 선보인다. 반(反) 아파르트헤이트 투쟁으로 1984년 노벨평화상을 수상한 그는 남아공에 처음으로 '무지개 국가'라는 별칭을 붙인 주인공이기도 하다. 2010년 은퇴한 이후 좀처럼 공개 발언을 하지 않은 채 조용히 가족과 여생을 보내고 있다. 최근 투투 대주교는 올해 5월 부인 레아 여사와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할 때 대중에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넬슨 만델라와 함께 남아공 민주화와 흑인 ...

    한국경제 | 2021.10.04 19:31 | YONHAP

  • thumbnail
    종신보험 가입 땐 헬스케어 따져봐야

    ... 합리적 선택은 가족을 평생 든든하게 지켜줄 수 있는 보장 자산을 준비해두는 것이다. 종신보험에 가입하면 사망은 물론 장수(長壽), 질병·사고 등 인생의 다양한 위험에 대비할 수 있다. 경제 활동기에는 만약의 위험에 대비하고 은퇴 후에는 연금으로 전환해 노후 자금으로 쓸 수도 있다. 같은 보장 금액이라도 기존 상품보다 보험료가 저렴한 저해지 종신보험도 있다. 납입기간이 끝나기 전 해약하면 해지환급금이 적지만, 끝까지 납입할 수만 있다면 기존 상품보다 훨씬 ...

    한국경제 | 2021.10.04 17:44

  • thumbnail
    박지성 "응원가 '개고기송' 고마웠지만 이제는 변했다"

    ... BTS(방탄소년단), 넷플릭스의 한국 드라마 등도 언급했다. 그는 "최근 한국의 문화는 다양한 것들이 많다. 나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면서 더는 개고기가 한국에 만연한 문화가 아님을 밝혔다. 아울러 "내가 은퇴를 한 지 7년이 지났지만 지금도 팬들의 응원가를 들으면 여전히 그라운드에 있는 것 같은 느낌이 든다"며 "팬들이 (응원가를) 만들어줬다는 사실에 여전히 자랑스럽다"고 전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한국경제 | 2021.10.04 13:52 | 이미나

  • thumbnail
    필리핀 대선판 흥미진진…두테르테 딸에 여성 부통령도 출마?

    ...르테 딸 출마질문에 '노' 문자" 보도 불구 막판 참여 전망도 여전 복싱 영웅 파키아오 후보등록…독재자 아들, 배우출신 시장도 경쟁 전망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지난 주말 전격적으로 부통령 불출마 및 임기 후 정계 은퇴를 선언하면서 대선판 열기가 급속히 올라가는 모양새다. 동남아시아의 대표적 '스트롱맨'으로 불리며 국내외 각종 논란의 중심에 섰던 두테르테 대통령인 만큼, 그 뒤를 누가 잇느냐에 따라 향후 필리핀 정국이 크게 출렁일 수 있기 때문이다. ...

    한국경제 | 2021.10.04 13:22 | YONHAP

  • thumbnail
    권순우, 남자테니스 개인 최고 순위 55위…2계단 상승

    ... 지난주 57위보다 2계단 오른 55위가 됐다. 55위는 권순우 자신의 역대 최고 순위다. 한국 선수로는 2018년 호주오픈 4강에 진출했던 정현(25·제네시스 후원)이 그해 4월 19위까지 오른 것이 기록이다. 이형택(45·은퇴)의 개인 최고 순위는 36위였다. 권순우는 9월 카자흐스탄 누르술탄에서 열린 ATP 투어 아스타나오픈을 제패, 한국 선수로는 2003년 1월 이형택의 아디다스 인터내셔널 이후 18년 8개월 만에 투어 대회 단식 우승을 차지했다. ...

    한국경제 | 2021.10.04 13:1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