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7741-47750 / 51,38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SBS '그 여름의 태풍', 28일 첫 방송

    ... 스타였다가 지금은 잊혀져 퇴물이 된 연예인에서부터 영화사 대표, 투자자, 영화 감독 등 영화계 인물들이 상당수 등장, 영화계의 빛과 그늘을 그린다. 최성실 작가는 24일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많은 사람들에게 연예계는 꿈이다. 은퇴한 여배우와 막 스타가 되려는 연예인을 대비시켜 그들의 인생을 그리고 싶었다"고 드라마 기획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누구에게나 결국 인생은 똑같다는 것을 말해주고 싶다. 사회 속의 영화인 이야기를 통해 보편적이면서 가족적인 소재를 ...

    연합뉴스 | 2005.05.25 00:00

  • [왜 공무원인가] (1) 구조조정 '무풍지대' .. 잘릴 염려 전혀없다

    ... 58세 되던 지난해 막내 딸을 결혼시킨 뒤 미련없이 명퇴했다. 2년 뒤 정년 퇴직하면 집으로 가야 하지만, 명퇴를 하면 산하 협회로 나가 3년 임기 임원을 더 할 수 있어서였다. 그는 오는 2007년 환갑까지 지내고 현직에서 은퇴할 예정이다. '사오정(45세 정년)''오륙도(56세까지 근무하면 도둑)'란 말이 당연시되는 민간 기업에선 꿈도 꿀 수 없는 얘기다. 그러나 공무원 사회에선 K씨와 같은 사례가 드물지 않다. 공무원은 법으로 정년이 보장돼 있는 ...

    한국경제 | 2005.05.23 00:00 | 차병석

  • 박성용 회장 별세 소식에 음악계도 충격

    ... "재정적으로 더 많은 후원을 하는 이는 앞으로 또 나올지 모르지만 순수한 마음으로까지 후원하는 이는 그 분 만한 사람이 없을 것"이라며 안타까워했다. 금호문화재단, 한국메세나협의회 직원들도 슬픔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현역 은퇴 후 문화계 일에 전념하면서 아무래도 가장 아꼈던 이들이 바로 재단과 메세나협의회 직원들이었기 때문이다. 금호문화재단 안영리 팀장은 "정말 특별하신 분인데 갑자기 가셨다"며 눈물을 흘렸고, 메세나협의회 박찬 국장은 "회장께서 돌아가셨다고 ...

    연합뉴스 | 2005.05.23 00:00

  • 프랑스오픈테니스대회 23일 개막

    ... 하드코트인 호주오픈과 US오픈을 한차례씩 정복한 페더러는 `최고의 테크니션'이라는 수식어에 걸맞지 않게 클레이는 약하다. 메이저대회 최다 우승(14회) 기록을 지닌 `원조 황제' 피트 샘프라스(미국)도 프랑스오픈은 우승없이 은퇴했다. 페더러는 지난 99년과 2002년, 2003년 프랑스오픈 1회전에서 탈락했고 2001년 8강에 오른 것이 최고 성적이다. 최근 클레이코트인 함부르크오픈에서 보란듯이 우승하며 적응력을 과시하기도 했지만 넘어야 할 벽은 높기만 ...

    연합뉴스 | 2005.05.22 00:00

  • [프로야구] '구원승 신화' 김현욱, 은퇴

    프로야구 `구원승 신화' 창조했던 베테랑 사이드암 투수 김현욱(35.삼성)이 13년간 입어왔던 선수 유니폼을 벗는다. 삼성은 21일 김현욱이 선동열 감독에게 은퇴 의사를 전달했으며 남은 시즌 1군 보조 코치로 활동한다고 밝혔다. 13년간의 선수 생활을 마감하는 김현욱은 전인미답의 최다 구원승 신기록을 세운 주인공. 경북고와 한양대를 졸업하고 93년 계약금 2천500만원을 받고 삼성에 입단한 김현욱은 데뷔 첫 해 고작 6차례의 1군 경기에 얼굴을 ...

    연합뉴스 | 2005.05.21 00:00

  • 한국신약, 평양적십자병원에 의약품 제공

    ... 한만우 회장은 20일 서울 중구 남산동 대한적십자사를 방문해 한완상 총재에게 평양적십자병원 지원을 위해 사용해 달라며 2억5천481만원 상당의 자사 항암제를 전달했다. 대한적십자사 대전충남지사 회장을 역임한 바 있는 한 회장은 이날 기증식에서 "40여년간 몸담았던 약업실무에서 은퇴하면서 약품 부족으로 고통받고 있는 북한의 암환자들에게 희망을 주기위해 항암제를 기탁하게 됐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박창욱 기자 pcw@yna.co.kr

    연합뉴스 | 2005.05.20 00:00

  • 헤비급복서 루이스, 챔피언 벨트 되찾아

    ... 자리를 회복했다. WBA는 이날 토니에게 보내는 통지문을 통해 "뉴욕주 복싱위원회의 도핑검사 결과에 따라 WBA는 토니의 챔피언 자격을 박탈하고 루이스에게 챔피언 벨트를 돌려주게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토니에게 패한 뒤 전격 은퇴를 선언했던 루이스는 졸지에 다시 현역으로 복귀하게됐고 챔피언에 올랐던 토니는 벌금 1만달러와 90일 동안 선수자격 중지라는 중징계를 받았다. (서울=연합뉴스) 심재훈기자 president21@yna.co.kr

    연합뉴스 | 2005.05.19 00:00

  • 박찬호 6일만의 등판, 약인가 독인가

    ... 상황이다. 아직까지는 박찬호가 6일 등판 간격에도 큰 문제점을 드러내지 않아 다행이다. 한편 메이저리그 선발 투수들의 5일 등판 간격은 70년대 초반 정석으로 굳어졌다. 이전까지는 4일 등판 간격이 절대적으로 지켜졌으나 66년 당시 30세의 샌디 쿠팩스가 부상 때문에 은퇴하자 이후 각 구단이 투수 보호를 위해 등판 간격을 하루씩 늘리기 시작한 게 선발 로테이션의 원칙이 됐다. (알링턴=연합뉴스) 김홍식 특파원 ka1227@yna.co.kr

    연합뉴스 | 2005.05.19 00:00

  • [월드투데이] 시간에 쫓기는 日개혁

    ... 영향력이 너무 강력하다는 점도 문제다. 가장 근본적인 개혁이 필요한 분야는 조세와 연금 제도다. 이것이 실패하면 고이즈미 정부의 개혁은 물거품이 된다. 소비자들은 사회 보장과 연금 제도의 기금이 줄어들고 세금 인상까지 우려되면서 은퇴 이후 삶의 질이 급격히 악화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조세 문제와 관련,재정 부실이 심화되고 있는 데도 구체적 조치가 나오지 않고 있다. 공공부문 지출을 줄이려 노력하고 있지만 정부로서는 한편으로 자금을 빌려야 할 상황이다. ...

    한국경제 | 2005.05.19 00:00 | 장규호

  • 부시 병역특혜 오보 '60분' 수요프로그램 폐지

    ... 받았다는 주장의 근거로 제시된 문건이 가짜로 드러남에 따라 `60분'의 진행자인 댄 래더는 잘못을 공개 시인하고 사과하는 수모를 겪어야 했다. 곧 이어 CBS 메인뉴스 앵커맨이었던 래더는 24년간의 앵커 생활을 그만둔다고 은퇴를 선언했다. 이로써 부시 대통령에 대한 오보 방송으로 물의를 빚은 `60분'은 제작간부 3명과 프로듀서의 해임, 진행자이자 앵커인 래더의 하차에 이어 논란 6개월여만에 주말 프로그램만 남는 반쪽짜리가 됐다. `60분'에 계속 ...

    연합뉴스 | 2005.05.1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