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7801-47810 / 49,09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세계육상] 남자 110m허들 존슨, 3번째 금메달

    ... 대회의 아쉬움을 달래며 4년만에 정상에 다시 섰다. 남자 장대높이뛰기에서는 드미트리 마르코프(호주)가 역대 2위의 기록인 6m5로알렉산드르 아베르부크(5m85.이스라엘)를 제치고 우승을 차지했다. 이날 마르코프가 넘은 6m5는 은퇴한 `인간새' 세르게이 부브카(6m14.우크라이나)와 지난대회 챔피언 막심 타라소프(6m5.러시아)만이 넘은 높이로 마르코프는 이날 자신의 최고기록을 5㎝ 끌어올렸다. 시드니올림픽 우승자 닉 하이송(미국)도 5m85를 넘었지만 아베르부크에 ...

    연합뉴스 | 2001.08.10 13:28

  • [천자칼럼] 클린턴 회고록

    ... 탈도 많은 대통령이었기 때문이다. 회고록은 자서전과 마찬가지로 한 개인의 지나간 삶에 대한 서술뭉치다. 자서전이 개인사에 치중되는데 비해 회고록은 필자가 살아온 시대및 사회적 현실을 중심으로 삼게 된다. 따라서 구미의 정치가는 은퇴하면 으레 회고록을 내놓는데 처칠의 '제2차 세계대전'(6권,1953년 노벨문학상 수상)처럼 본인이 직접 쓰는 것도 있고 목격자가 자료를 바탕으로 대필하는 것도 있다. 자서전과 회고록이 대접받는 첫째 요인은 기록성이다. 역사적이고 ...

    한국경제 | 2001.08.08 17:17

  • LA 한인, 이웃집 주인 총맞아 사망

    ... 맞아 사망했다. 7일 글렌데일 경찰에 따르면 고씨는 6일 오후 11시 글렌데일 몬트레이 로드 200블록 지역의 한 고급 콘도미디엄에서 이웃집을 자기 집으로 오인, 문을 두드리는 등 소란을 피워 집주인 백인 애드리안 볼(76.은퇴교사)씨와 말다툼을 벌였다는 것이다. 경찰은 볼씨가 고씨의 소란이 계속되자 경비원까지 불렀으나 경비원 제지에도 불구하고 문을 걷어차고 집안으로 들어가는 등 소란을 피워 신변위협을 느낀 나머지 산탄총을 쏜 것으로 보고 있다. 일부 목격자들은 ...

    연합뉴스 | 2001.08.08 12:13

  • 핀투세비치 '존스 신화' 깼다 .. 세계육상 女100m 우승

    ... 마감하게 됐다. 또 미국의 여자 1백m 4연패도 물거품이 됐다. 핀투세비치는 지난 97년 아테네 세계육상선수권대회 1백m에서 사진판독까지 간 끝에 존스에게 금메달을 내줬던 선수. 이후 존스의 명성에 가려지면서 부진을 거듭해 한때 은퇴까지 고려했지만 이번 설욕으로 화려하게 재기했다. 3위는 그리스의 에카테리니 타누(10초91)가 차지했다. 한편 여자장대높이뛰기 1인자 스테이시 드래길라(미국)는 스베틀라나 페오파노바(러시아)와 똑같이 4m75를 넘었으나 시기차에서 ...

    한국경제 | 2001.08.07 17:29

  • [세계육상] 핀투세비치, 여자 100m 우승 파란

    ... 여자장대높이뛰기 1인자 스테이시 드래길라(미국)는 스베틀라나 페오파노바(러시아)와 똑같이 4m75를 넘었으나 앞서 4m65를 넘을 때 시기차에서 앞서 가까스로2연패에 성공했다. 세계기록(43초18) 보유자 마이클 존슨(미국)이 은퇴해 무주공산이 된 남자400m에서는 아바드 몬쿠르(바하마)가 44초64로 우승했다. 한편 전날 남자 100m 3연패를 이뤘던 모리스 그린(미국)은 다리 부상으로 200m와 400m계주 출전을 포기했고 남자 포환던지기 우승자 존 고디나(미국)는 ...

    연합뉴스 | 2001.08.07 09:01

  • [세계육상] 단거리 강국 명성 되찾은 미국

    ... 캐나다의 몰락과 맞물려 더욱 뚜렷하게 부각됐다. 캐나다는 95년 대회에서 각각 금메달과 은메달을 차지했던 도노반 베일리와 브루니 수린이 모두 이번 대회에서 결선에도 오르지 못하는 부진을 보였다. 더욱이 이번 대회를 끝으로 은퇴를 선언한 베일리와 34세로 은퇴가 가까운 수린의 뒤를 이을 재목이 보이지 않아 벤 존슨과 베일리로 상징되던 단거리 강국의 면모를 더 이상 기대할 수 없게 됐다. 영국도 린포드 크리스티의 뒤를 받칠 젊은 선수들이 빠르게 성장하고 ...

    연합뉴스 | 2001.08.06 13:57

  • 프로야구 최다출장 심판, 내부 갈등으로 퇴진

    ... 주심으로 긴급 투입, 감독들의 불만을 잠재우고 무사히 포스트시즌을 마칠 수 있었다. 이규석씨는 '98시즌을 마친 뒤 심판위원장으로 추대받기도 했지만 현장을 계속지키고 싶다며 고사했었다. 결국 최고참 심판으로 현장에 남았지만 명예로운 은퇴식은 고사하고 시즌 도중에 물러나게 된 이규석씨는 "개인적으로 2천500경기 출장을 꼭 달성하고 싶었는데 조직에서 원하지 않으니 도리가 없었다"며 "내부적으로 갈등이 있었지만 구차하게 늘어놓고 싶지는 않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

    연합뉴스 | 2001.08.02 07:44

  • [채권]증권에도 동화속에 나오는 `박쥐`가 있다.

    ... 극대화 시키려면 언제가 좋을 까요? 기회는 날이면 날마다 오는 게 아닙니다. 하지만 준비는 꾸준히 해야죠. 아님 모처럼의 기회도 놓칠 수 있으니까요. 그럼 그 기회에 대해 저의 실제 경험담을 몇 개 이야기 해 볼께요. 참고로 저도 IMF이후 급변했던 장세에서 승승장구를 하다 낭떠러지에 떨어지길 몇 번… 이젠 증권계를 은퇴하고 비과세상품 등으로 전전긍긍하고 있는 신세지만, 한 때는 정말 재미 있었습니다. 그럼 다음에 저의 경험담을 기대해 주세요.

    The pen | 2001.08.01 21:11

  • [프로축구] 고종수 프로축구 올스타 최다득표

    ... 최다득점(19골)을 기록하고 있는 수원 삼성에서는 고종수와 데니스가 팬투표로, 산드로가 감독 추천선수로 각각 올스타에 뽑혀 수원 공격의 '삼각편대'가 올스타전에서도 뛰어난 득점력을 선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이밖에 이번 올스타전 후 은퇴식을 갖는 `적토마' 고정운(포항)이 특별 선수선발 케이스로 남부에 선발돼 은퇴경기를 치른다. 올스타전은 안양, 대전, 부천, 수원, 성남 선수로 구성된 중부팀과 울산, 전남, 포항, 부산, 전북의 남부팀으로 나뉘어 5일 오후 ...

    연합뉴스 | 2001.08.01 10:45

  • 日자민 참의원 압승 이모저모

    ... 기록했다. 0...이번 참의원 선거에서는 지난 71, 77년 전국구에서 연속 1위의 득표를 기록했던 '호헌파의 얼굴'인 사민당의 덴 히데오(田英夫.78.5선) 의원이 30년만에 처음으로 쓴 잔을 마셨다. 건강 문제로 한때 은퇴를 표명했던 덴 의원은 "헌법 개악, 야스쿠니(靖國)신사참배를 언명한 고이즈미 정권은 위험하다"며 인공 투석을 해가며 이번 선거에 임했다. 그는 특히 "학도병으로 전쟁에 동원돼 희생된 친구들의 결정이 바로 헌법 9조"라며 호헌을 전면에 ...

    연합뉴스 | 2001.07.30 09: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