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7851-47860 / 48,44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테니스] 필리포시스/에드베리, 나란히 2회전 진출 .. BMW

    ... 2회전에 올랐다. 올 호주 오픈에서 피트 샘프라스 (미국)을 꺾는 등 급부상중인 19세의 필리포시는 30일 (한국시간) 독일 뮌헨에서 벌어진 남자 단식 1회전에서 니콜라스 키퍼 (독일)을 2-0 (6-4 7-5)으로 물리쳤다. 올해를 끝으로 은퇴 예정이며 현재 50위권 밖으로 밀려난 30세의 에드베리도 멋진 서브앤드 발리플레이로 알레르토 베르사테기 (스페인)을 2-0 (6-3 6-2)으로 제압했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5월 1일자).

    한국경제 | 1996.04.30 00:00

  • [경마소식] 경주마 63두 분양..'가속도' 자마 김종수씨 품에

    ... 김종덕 마주가 323대1의 경쟁을 뚫고 "가속도"의 자마를 차지하는 행운을 거뭐진 것. "가속도"는 현역시절 11연승이라는 경이적인 기록을 세우고 상대 경주마가 없어 "우수 국내산마 양산"이라는 특명을 띠고 지난 92년 강제 은퇴했던 명마. 93년 2억원대의 종모마 "랜드러시"와 합궁 이번에 분양된 자마를 낳았다. 김종덕마주는 개인마주제가 처음 실시된 지난 93년에도 당시 유명 경주마인 "차돌"을 차지해 주위의 부러움을 사기도 했다. 현재 김씨가 소유하고 ...

    한국경제 | 1996.04.29 00:00

  • '나만의 세계' .. 그룹총수/최고경영자 '스트레스 해소법'

    ... 바라보기 위해서다. 그는 새에 관한한 전문가 수준의 지식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낚시 사냥 탐조로 이어진 구회장의 이같은 취미생활은 구명예회장의 취향을 이어받은 것이란 게 ''정설''이다. 구며예회장은 현직에 있을때나 은퇴한 요즘도 충남 성환의 연암원예축산 전문대내 농장에서 난을 기르거나 대관령에 있는 농가의 텃밭에서 야채를 가꾸는등 손에 흙을 묻히는 일을 증겨한다. 상추나 고추 등을 재배해 때가 되면 LG그룹 임원들에게 선물하기도 한다. 운동파들도 ...

    한국경제 | 1996.04.21 00:00

  • 황영조, 은퇴 선언

    한국마라톤의 영웅 황영조 (26.코오롱)가 15일 국민의 여망인 올림픽 2연패의 꿈을 뒤로 하고 은퇴를 공식 선언했다. 지난 3월 올림픽 대표선발전인 동아마라톤에서 29위에 그쳐 애틀랜타행이 좌절됐던 황영조는 이날 오후 대한육상연맹 회의실에서 열린 가자회견에서 "동아마라톤에서 뜻하지 않은 부상으로 올림픽에 나갈수 없게돼 송구스럽다"면서 "원칙과 규정을 존중하는 선례를 남기기 위해서라도 명예로울때 물러나고자 한다"며 현역 은퇴를 발표했다. ...

    한국경제 | 1996.04.15 00:00

  • [4.11이후 정국어디로...] (4.끝) 민주당의 앞날

    ... 지도체제에 관해서는 현재의 "1고문 2대표"체제가 유지될 가능성은 거의 없다는게 중론이다. 그동안의 당운영과 총선결과에 비추어 볼때 지도체제의 비효율성과 무기력성이 충분히 증명됐기 때문이다. 이고문은 낙선할 경우 정계은퇴하겠다고 공언해왔기 때문에 곤혹스런 처지다. 지도부에 남아있고 싶어도 인책론 때문에 힘들다. 이같은 입장때문인지 이고문은 현재 외부와 연락을 끊고 잠적한 상태다. 현재로선 이고문이 정계은퇴보다는 일선에서 잠시 물러나 있으면서 ...

    한국경제 | 1996.04.15 00:00

  • [천자칼럼] '서울대법' 논쟁

    일본 도쿄의 지역구출신인 정치인 이시하라는 작년에 "일본정치의 현실에 환멸을 느꼈다"며 중의원의원을 사직하고 작가로 복귀했다. 그는 정계은퇴의 이유를 몇가지 들었지만 그 중의 하나로 선거구민의 민원을 지적했다. 그가 가끔 "일본 역대의 총리중에 도쿄지역구출신 정치인이 없는 것은 항상 선거구민을 상대해야하므로 중앙정치를 할수 없었기 때문"이라고 풀이했었다. 일본의 도쿄대학이라면 일본전국의 우수 학생들이 동경하는 명문대학이다. 동경대학 ...

    한국경제 | 1996.04.15 00:00

  • [4.11이후 정국어디로...] (2) DJ의 행보 .. "사실상 패배"

    ... "20억원 수수발언"때에 이어 두번째로 "장고"에 들어갔다. 정치권에서는 이를 수세에 몰려있는 정국을 풀어가기 위한 "해법찾기"로 보면서 김총재의 "대권4수" 쪽에 무게를 싣고 있다. 항간에서 거론되고 있는 김총재의 2선후퇴나 정계은퇴등은 총선결과를 "부진"으로 표현하는 김총재의 언급을 감안할때 그 가능성이 희박하다고 보는 것이다. 그러면서도 정치권이 DJ의 차기와 관련된 행보를 섣불리 점치지 못하고 있는 것은 총선이후 정치권의 변수가 너무 많아 좀더 시간을 ...

    한국경제 | 1996.04.14 00:00

  • 황영조 '은퇴' .. 15일 기자회견

    마라톤 영웅 황영조 (코오롱)가 올림픽 2연패의 꿈을 접고 끝내 은퇴한다. 바르셀로나에서 몬주익 신화를 엮어냈던 황영조는 오는 15일 오후 1시 서울 잠실운동장내 대한육상경기연맹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공식적으로 은퇴를 선언하겠다고 12일 밝혔다. 황영조는 지난달 24일 경주에서 열린 96 동아마라톤 대회에서 발바닥이 찢어져 레이스를 중도에 포기했으나 다시 일어나 완주, 29위에 그친뒤 올림픽 출전권이 사실상 박탈되자 은퇴 여부를 놓고 고민해 ...

    한국경제 | 1996.04.12 00:00

  • [4.11 총선] (D-8) 권역별 판세 분석 <5> .. 대전/충청

    ... 자민련이 비장의 카드로 꼽은 오효진후보가 예상외로 낮은 인지도와 취약한 지역기반으로 고전하고 있다는게 자체 평가다. 신한국당 송광호후보와 자민련 안영기후보가 팽팽히 맞서고 있는 제천. 단양은 초반에 송후보가 다소 앞서는듯 했으나 정계은퇴를 선언한 이춘구 의원에 대한 동정여론이 반신한국당 정서로 표출되고 있는데다 무소속으로 나선 김영준후보의 득표력도 만만치 않아 아직은 변수가 많은 지역으로 꼽힌다. 소지역주의 경향이 나타나고 있는 진천.음성은 음성출신의 신한국당 ...

    한국경제 | 1996.04.02 00:00

  • [한경인터뷰] 물러나는 박성용 <금호그룹 회장>에 듣는다

    ...======================================= 박성용 금호그룹회장(65)이 오는 6일 회장직을 동생인 박정구 부회장에게 물려주고 명예회장으로 물러 앉는다. 그룹 창립 50주년을 맞아 경영일선에서 은퇴하는 것이다. 박회장은 지난 84년 부친인 박인천회장 타계직후 그룹 총수에 올라 제 2민항 사업권(아시아나항공 설립)을 따냄으로써 "타이어 재벌"이라는 그룹이미지를 일신했다. 최근엔 개인휴대통신(PCS) 사업 진출을 위해 ...

    한국경제 | 1996.04.0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