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7851-47860 / 48,69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지금 현장에선] 준농림지등 관심높아..실거래증가세는 미미

    *** 이명현 이달부터 준농림지 임야 등 토지에 대한 문의가 눈에 띄게 늘었다. 아직 거래증가세는 미미하지만 실수요자들의 토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것으로 판단된다. 문의자의 절반이상은 은퇴를 앞둔 사람들이고 나머지는 투자목적과 노후 대책용으로 전원주택지 등을 알아보는 투자자들이다. 그러나 시세는 아직 형편없다. IMF이후 30%정도 하락했으며 절반가까이 떨어진 곳도 많다. 전원주택지로 개발할 수 있는 준농림지는 평당20만원, 임야는 ...

    한국경제 | 1998.11.20 00:00

  • [한경에세이] 가을편지 .. 노향림 <시인>

    ... 일그러진 낙엽을 조락의 의미만이 아닌 생의 환희로 전환시키려 애쓴다. 낙엽 위에 떠도는 마음만이 저 혼자 깨어 누군가를 떠올리기도 하고 나는 작고 작은 존재이구나 하는 것을 깨닫는다. 제 아무리 아름다운 꽃도 한철, 져야 할 때 진다면 가야할 때를 정확히 알고 가는 이의 뒷모습처럼 당당하다. 미국의 노정객이 은퇴를 선언했다. 그의 파안대소하는 얼굴이 이 가을에 유난히 인상적이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11월 14일자 ).

    한국경제 | 1998.11.13 00:00

  • [인터뷰] 서정욱 .. '운경상 수상'

    ... 지식만이 기업을 성공시킬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기술도 너무 익으면 물러지는 과일과 같아서 항상 "싱싱한" 첨단기술을 발굴해야 한다는 것이다. 운경상은 지난 48년 제헌의원으로 출발해 88년 국회의장을 끝으로 정계를 은퇴할때까지 강직한 사회지도자의 면모를 지켰던 이재형 선생(92년 타계)의 뜻을 기리기 위해 95년 만들어진 것으로 정치.사회,문화.언론,산업.기술 등 3개 분야에서 공로가 큰 인물을 시상한다. 서 사장은 40년동안 국내 전자.통신분야 ...

    한국경제 | 1998.11.09 00:00

  • [파워 프로] (32) 제2부 : <20> '누드 모델' .. 하영은씨

    ... 쓰지 못하고 있는 것. 칠순이 넘은 부모님 때문이다. 지금도 집에 갈때는 화장도 못하고 짧은 치마는 입지 못할 정도로 완고 하단다. 그러니 부모님 앞에서 만큼은 지금도 누드모델이라는 직업을 감히 입에도 올리지 못한다. "은퇴는 없습니다. 내 생명이 끝나는 순간이라면 몰라도..." 누드모델에 대한 모든 편견이 사라지는 세상. 가장 꾸밈없는 모습으로 일궈 내려는 그녀만의 유토피아다. ** 제보접수 : powerpro@ked.co.kr -------...

    한국경제 | 1998.11.05 00:00

  • [직업훈련/자격 박람회] 직업훈련 : '공공직업훈련기관'

    ... 큰 특징은 전문대졸 이상의 고학력자가 몰려들고 있다는 점이다. 일종의 학력파괴현상이다. 졸업은 했지만 마땅히 일자리를 구하지 못한 이들에게 직업훈련기관은 재출발을 위한 시발점이 되고 있다. 여기에 넉넉한 창업자금도 없고 은퇴를 하기에는 아직 젊은 실업자들이 몰려드는 연령파괴현상까지 나타나고 있다. IMF 관리체제이후 대량해고 등 구조조정의 후유증이다. 공공직업훈련기관은 한국산업인력공단 산하의 직업전문학교, 한국능력개발 학원의 기능대학, 지방자치단체의 ...

    한국경제 | 1998.11.03 00:00

  • [우리모임] '한국코카콜라 야구동호회' .. 김영필 <이사>

    주말의 이른 아침. 경기도 일산의 한 숲속에서 우렁찬 구령소리가 상쾌한 아침공기를 가른다. 빨간 유니폼의 야구부원들이 아침햇살을 받으며 구보중이다. 마치 신병훈련소를 연상시키는 분위기다. 유니폼만 보면 흡사 해태타이거스의 은퇴선수들 같다. 물론 운동하곤 거리가 먼 몸매의 소유자들도 많다. 그러나 잠시후 캐치볼 연습에 들어간 모습은 누구보다 날렵하다. 지난 1월 창단된 한국코카콜라 야구동호회의 주말 연습 모습이다. 우리 동호회 회원은 ...

    한국경제 | 1998.11.03 00:00

  • [우리모임] '수이회' .. 박정호 <세무사>

    ... 없는 우리 모임의 보배였다. 3백명의 동기중 유명을 달리한 경우 등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모임에 빠지는 일 없이 참여하고 있다. 현재 회원은 모두 2백여명-. 1년에 두차례씩 꼬박꼬박 모임을 연다. 현 16대 회장은 공직에서 은퇴한 뒤 광림교회의 장로로 활동하는 고상영씨가 맡고 있다. 현직에 남아 있는 회원으로는 황재성 서울지방국세청장을 들 수 있다. 필자는 9대 회장을 맡아 미력이나마 모임의 발전을 위해 진력했었다. 우리는 등산 골프 여행을 통해 ...

    한국경제 | 1998.10.27 00:00

  • [저축의 날] 테마있는 머니테크 : 목돈 만들기..'노후자금'

    노후생활자금 만들기 SK생명이 최근 서울및 경기 일산신도시에서 60세이상 노인 3백59명을 대상 으로 실시한 "노후의 경제생활" 설문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6%가 은퇴후에 자녀들로부터 경제적으로 독립하기를 원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처럼 퇴직후 자녀들에게 손 벌리지 않고 독립적인 삶을 바라는 노인들이 크게 늘고 있다. 노후생활자금은 퇴직금이나 부동산 등에 의존할 수도 있겠지만 일단은 매달 일정액을 모아 저축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다. ...

    한국경제 | 1998.10.27 00:00

  • [삼성월드챔피언십] '티에라델솔GC' .. 버디다툼 예고

    98삼성월드챔피언십이 열리는 티에라델솔GC는 토너먼트코스로는 잘 알려지지 않은 곳이다. 은퇴한 노인들이 많이 거주하고 있는 플로리다주 레이디 레이크의 "더 빌리지"에 딸린 골프장으로 지금까지 투어대회가 한번도 열린 적이 없다. 연습라운드를 해본 선수들은 전체적으로 평이하다고 평가한다. 파72에 전장 6천3백26야드로 코스길이도 보통이다. 18개홀중 파4홀이 8개, 파3과 파5홀이 5개씩인 것이 특징이라면 특징이다. 파4홀은 평균길이가 ...

    한국경제 | 1998.10.22 00:00

  • ['유럽/미국 M&A시장 접근' 세미나] (상) 강연요지

    ... disclosure)한다. 미국 자본시장의 유일한 요구사항은 완전공개다. 투자자들에게 모든걸 털어놓으면 미국시장에서 돈을 끌어모을수 있다. 완전공개가 얼마나 중요한지 보여주는 에피소드가 있다. 미국 플로리다의 한 비즈니스맨이 은퇴후 살아갈 돈을 마련하기 위해 주식을 팔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자기 주식을 팔아서 3백만달러를 벌어 은퇴자금으로 썼다. 그런데 이 거래에서 손해를 본 투자자들이 3백만달러에 대한 반환청구 소송을 냈다. 법원은 이를 기각했다. ...

    한국경제 | 1998.10.2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