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7891-47900 / 50,42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테니스 황제 샘프라스, '아듀' 코트

    한 시대를 풍미했던 '테니스 황제' 피트 샘프라스(32.미국)가 라켓을 놓는다. 샘프라스는 올 시즌 마지막 메이저대회인 US오픈이 개막하는 26일(한국시간) 은퇴를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 샘프라스는 지난해 US오픈 결승에서 오랜 라이벌인 앤드리 애거시(미국)를 제치고 대회 통산 5번째 우승컵을 안은 뒤 지금까지 50주간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에나오지 않아 현역 은퇴를 일찌감치 시사해왔다. 2000년 윔블던에서 4연패를 달성한 뒤 원인모를 ...

    연합뉴스 | 2003.08.24 00:00

  • [U대회] 한국 리듬체조, "세계의 벽 넘는다"

    ... 예로페예바 타마라, 베소노바 안나(이상 우크라이나) 등 세계 정상급 선수들과 지난 부산 아시안게임 개인종합 금메달리스트 종링(중국), 동메달리스트 유카리 무라타(일본)가 우승 후보군. 역시 23일부터 경주실내체육관에서 벌어지는 단체경기에서 한국은 이 대회를 은퇴 무대로 삼은 조은정(세종대)을 앞세워 혼합수구, 단일수구, 단체종합에 걸린 3개의 금메달을 놓고 러시아, 일본, 북한과 경쟁한다. (대구=연합뉴스) 특별취재단 jangje@yna.co.kr

    연합뉴스 | 2003.08.22 00:00

  • 佛, 8월에 1만3천여명 추가 사망 추정돼

    ... OGF는 프랑스 장례 시장의 25%를 차지하고 있다. OGF는 사망자가 특히 많은 파리 일대에 이동 영안실, 임시 시신 보관소 등을 설치했으며 예년보다 크게 늘어난 사망자 장례를 위해 지방 지사에 소속된 직원 80여명과 은퇴 직원들을 파리로 소집했다고 말했다. 이같은 조치에도 불구하고 갑자기 늘어난 사망자로 인해 파리에서는 8일, 리옹에서는 6일씩 장례 일정이 늦어지고 있다고 OGF는 덧붙였다. (파리=연합뉴스) 현경숙특파원 ksh@yna.co.kr

    연합뉴스 | 2003.08.21 00:00

  • [PGA챔피언십] 깜짝 우승 미킬은 누구

    ... 이번 대회를 통해 새삼 조명을 받았다. 94년 물에 빠진 자동차에 뛰어 들어 익사 직전의 2명을 구해낸 용기로 미킬은 '용기있는 시민상'을 받았고 몇년전부터 뇌종양을 앓고 있는 어린이 스펜서 벡스테드(4)의 '친구'가 돼 회복을 돕고 있다. 미킬의 아버지는 73년 미국 최대의 항공택배회사 페덱스가 창설될 때부터 조종사로 일해오다 최근 은퇴했으며 아내 스테파니는 변호사로 일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권 훈기자 khoon@yna.co.kr

    연합뉴스 | 2003.08.18 00:00

  • 佛, 폭염사망자 절반 '외로운 노인'..책임공방 가열

    최근 유럽을 강타한 폭염으로 프랑스에서만 최대 3천명이 숨진 가운데 희생자 가운데 절반 정도는 집에서 외롭게 지내던 80세이상의고령자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장-피에르 라파렝 총리는 16일 한 은퇴자의 가정을 방문, "고령자들의 외로움은프랑스 사회의 커다란 결점"이라며 "고령자들에게 손을 내밀 수 있는 국가적 연대가필요하다"고 말했다. 희생자들 가운데 절반은 여름 휴가철을 맞아 주로 집에서 외롭게 지내던 고령자들이었다. 정확한 사망자수는 다음주중 ...

    연합뉴스 | 2003.08.17 00:00

  • "공천 물갈이 필요" ‥ 한나라 양정규 의원

    ... 대거 영입돼야 한다는데 공감한다"며 "이를 위해서는 내년 총선에서 공천 물갈이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양 의원은 "그러나 개정 당헌에 따른 상향식 공천제도의 경우도 기득권을 갖고 있는 현 지구당 위원장들에게 절대적으로 유리해 물갈이가 어려울 것"이라며 현행 당헌상 상향식 공천의 한계를 지적했다. 이에 대해 당내에서는 "은퇴를 생각하다가 재출마를 고려하는 일부 의원들을 겨냥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홍영식 기자 y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03.08.16 00:00

  • 방카슈랑스 9월3일부터 본격 실시

    ... 호소했다. ◆ 연금 상품 주력 판매 은행들은 연금, 주택화재, 장기 저축성보험, 신용손해보험, 신용생명보험 등 판매가 허용된 상품 가운데 연금보험 판매에 주력할 예정이다. 특히 금융소득 종합과세를 피할 수 있는 일시납 연금보험이 은퇴자와 부유층 고객들에게 인기를 끌 것으로 보고 예금이 많은 고객들의 명단을 뽑아 각 영업점에 통보하고 있다. 또 국민은행은 30∼40대 여성 고객들을 주 대상으로 삼아 종전보다 보험료가 싸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다달이 붓는 연금보험을 ...

    연합뉴스 | 2003.08.15 00:00

  • 은행 보험상품 취급 보름앞으로.. '5~10% 싼 연금보험'선점 경쟁

    ... "예금만기 시점 등을 활용해 이들에게 보험상품을 권유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금융소득 종합과세 대상자 등을 대상으로 일시납 연금보험 판매를 확대하는 데 포인트를 두고 있다"고 밝혔다. 우리은행의 경우도 4천만원 이상 예금을 가진 부유층 고객(전체고객 중 20%)과 은퇴자를 중심으로 일시납 연금보험의 가입이 늘어날 것으로 보고 고객세분화 작업을 다시 진행 중이다. 이성태·최철규 기자 steel@hankyung.com

    한국경제 | 2003.08.14 00:00

  • 파월 '은퇴' 언급으로 조기퇴진 궁금증 증폭

    콜린 파월 미 국무장관이 4년 임기만 마치고 차기 부시정부에는 참여하지 않을 것이란 추측이 분분한 가운데 직접 `은퇴'란 단어를 입에올림으로써 더욱 더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파월장관은 11일 국무부를 방문한 아랍 및 이스라엘계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미래의 세계에 관해 강연하면서 이들 청소년은 지금보다 나은 중동지역을 물려받게 될것이라고 말하고 "그 시기는 아주 멀지 않은 장래가 될 것이며 그 때 쯤이면 나는은퇴해 다른 일을 하고 있을 것이고 다른 ...

    연합뉴스 | 2003.08.13 00:00

  • 日 원로정치인 잇단 은퇴 불구 세습 여전

    가을에 실시될 것으로 예상되는 중의원 선거를앞두고 일본 원로정치인의 정계은퇴가 잇따르고 있다. 자민당의 한 간부는 "차기 중의원 선거 전에 당내 원로의원 약 20명이 은퇴할것"으로 전망했다. 집권 자민당(自民黨)이 지난 3월 비례단독 후보자의 나이를 73세로 제한하는 `정년제'를 도입키로 한 것이 계기가 된 것으로 받아들여지고 있으나 후계자로는 자신의 아들이나 친척을 지명하는 경우가 많아 의원세습은 여전한 실정이다. 에토(江藤). 가메이(龜井)파 ...

    연합뉴스 | 2003.08.1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