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7891-47900 / 48,70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해외유머] '장군의 당번병'

    ... said, "Okay, honey, now back to your place." ----------------------------------------------------------------------- retire : 은퇴하다 cushy job : 편한 일, 즐거운 일 defense industry : 방위산업 personal service : 개인적인 시중 orderly : 당번병 slap : (손바닥 따위로) 찰싹치다 -------------...

    한국경제 | 1998.07.16 00:00

  • 잭 니클로스, '2000년 필드 떠난다'

    ... 전설"로 불리고 있는 잭 니클로스(58)가 오는 2000년에 필드를 떠난다. 자신이 설계한 골프장 개장식 참석을 위해 영국 체스터를 방문중인 니클로스는 14일(한국시간) "오는 2000년 4개 메이저대회에 모두 출전한뒤 은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프로 데뷔이래 지난달 US오픈까지 1백46회 연속으로 메이저대회에 참가했다. 브리티시오픈에도 지난해까지 36회연속 출전, 3차례 우승했다. 아마추어 경력까지 합치면 메이저대회 연속 출전기록이 1백54회에 달한다. ...

    한국경제 | 1998.07.14 00:00

  • [우리모임] '통일테니스회' .. 서호 <통일부 공보담당관>

    ... 조직된 것은 82년초다. 축구회, 등산회 등도 활동적이지만 테니스회는 통일부에서 가장 오랜 전통을 가진 모임으로 손꼽힌다. 초대회장은 결성당시 손재식 장관이 맡았다. 그뒤 실.국장들이 회장단을 맡아 통상 2년씩 재임했다. 은퇴하신 분들도 간혹 시합에 동참하며 회원들을 격려해준다. 회원수는 통일부 소속 공무원 5백30명중 10%이상인 60여명에 달한다. 대회는 분기별로 열고 있는데 이중 가을대회가 가장 중요하다. 회장단을 뽑는 총회를 겸하고 있기 때문이다. ...

    한국경제 | 1998.07.13 00:00

  • 전경련 회장단 '재편 불가피' .. '구속...부도...조사...'

    ... 대외행사를 챙길 틈이 없다. 이들은 지난 4일 청와대에서 열린 김대중 대통령과 전경련 회장단과의 오찬회동에도 참석하지 못했다. 여기다 쌍용몫의 전경련부회장도 바뀔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대주주인 김석원 회장이 정계를 은퇴하고 쌍용양회대표로 경영에 복귀했기 때문이다. 재계는 김석원 회장이 내년 2월 전경련 총회 때 전경련 부회장으로 컴백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그러나 쌍용측은 전경련부회장은 김석준 회장이 그대로 맡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

    한국경제 | 1998.07.08 00:00

  • '청와대 회동에도 못가고...' .. 구속된 김선홍 회장 등

    김대중 대통령이 취임 이후 처음으로 전경련회장단을 초청한 행사에 회장단에 속해있으면서도 참석할 수 없는 이들이 있다. 이미 영어의 몸이된 김선홍 전 기아회장과 재계 은퇴를 선언한 최원석 동아회장, 주력사인 한일합섬의 부도로 외부 행사에 신경 쓸 겨를이 없는 김중원 한일회장이 그들이다. 이들은 아직도 전경련 부회장으로서 전체 20명인 전경련 회장단의 엄연한 일원. 청와대 오찬회동에 사실상 초청장을 받은 셈이다. 그러나 각각 사정이 있어 ...

    한국경제 | 1998.07.02 00:00

  • 아이아코카, 경영신화 또 이룩 .. 파산직전 레스토랑 '재기'

    ... 어렵지만 이를 유력업체와 합병시킨 것은 탁월하다고 할 수 밖에 없다"며 아이아코카의 경영능력과 식을 줄 모르는 노익장을 거듭 칭찬. 합병후 아이아코카는 회장직을 내놓고 2선으로 물러날 예정이며 합병사의 경영은 패밀리레스토랑사의 케빈 렐리야회장이 맡기로 했다. 아이아코카는 93년 크라이슬러를 은퇴한 후 카지노와 정유, 벤처캐피털, 자전거 관련업체들을 두루 돌며 신화창조를 계속해 왔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6월 12일자 ).

    한국경제 | 1998.06.11 00:00

  • [Welcome '달러'] (6) 영국 <6.끝> '노조병폐 치유'

    79년 보수당의 대처수상이 집권한 직후였다. 주프랑스와 독일대사를 역임하고 은퇴를 앞둔 중진 외교관 핸더슨경은 공직생활을 정리하는 고별보고서(Valedictory Report)를 은밀히 작성했다. 2차대전이후 영국 독일 프랑스의 경제정책을 분석한 것. 특히 노사관계를 집중적으로 다뤘다. 핸더슨경은 "영국의 정치 경제 국제적 지위가 급격히 약화된 원인은 노조의 병폐에 있다"고 결론내렸다. 이 보고서는 소속정당인 노동당의 정책을 강도높게 ...

    한국경제 | 1998.06.05 00:00

  • "오직 학자길만 걷겠다" .. 도올 김용옥교수, 은퇴 선언

    "완벽한 무직 상태로 돌아갈 것이며 학자 사상가 과학자 본연의 자세로 돌아갈 것입니다" 철학자에서 한의사로 변신하는 등 기행으로 화제를 모았던 도올 김용옥(50) 전 고려대교수가 3일 은퇴를 선언했다. 도올한의원을 폐업하고 서울대(천연물과학연구소) 중앙대(의과대) 용인대 (유도학과)교수직을 사퇴한다고 밝혔다. 김씨는 이날 오후 서울 동숭동 도올한의원에서 은퇴성명을 발표했다. 김씨는 "무의 상태로 돌아가 연구및 저작활동에만 전념하기 위해 ...

    한국경제 | 1998.06.03 00:00

  • [사외이사] (기고) '사외이사제 활성화방안' .. 김효성

    ... 직업을 가지지 않은 사람들을 선임함으로써 사외이사의 전문성을 높여 나가야한다. 사외이사가 전문경영인과 같이 하나의 전문 직종으로 자리잡을때 이 제도에 대한 연구와 활성화 노력이 촉진될수 있기때문이다. 이것은 또한 현직에서 은퇴한 고급인력들의 역량을 퇴장시키지 않고 재활용함으로써 사회적 낭비를 막는 방법이기도 하다. 셋째 사외이사의 책임관계를 명확히 하여 이들이 직무에 충실하도록 제도적 장치를 마련해야한다. 사외이사는 사내이사와 함께 이사회를 구성하여 ...

    한국경제 | 1998.05.25 00:00

  • [건강] 45~54세 직장인 심근경색 '위험군' .. 미국 건강잡지

    ... 밝혀진 사실은 45~54세의 연령층이 55~64세 연령층보다 스트레스에 취약하다는 점이다. 특히 45~54세에게 스트레스성 심근경색을 일으키는 위험요인이 55~64세 에게는 별 문제가 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자들은 은퇴가 가까운 사람들은 직장에서 책임이 낮은 위치를 배치 받아도 큰 부담없이 받아들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따라서 고령층은 직장스트레스보다는 노화 혈압 혈중지질 등 다른 문제로 인한 심근경색 위험이 더 클 것으로 분석됐다. 한편 ...

    한국경제 | 1998.05.2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