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7891-47900 / 49,88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아시안게임] 종목별 남북대결 백중세

    ... 2위에 오른 최용신은 주특기인 허벅다리 후리기를 앞세워 금메달을 노린다. 더욱이 라이벌이었던 일본의 나카무라 겐조가 이번 대회에 출전하지 않아 금메달을 따내기에는 더없이 좋은 기회가 왔다. 북한의 최철수는 중량급 에이스 곽억철이 은퇴한 뒤 나타난 다크호스다. 국제대회에 모습을 자주 드러내지는 않았지만 한국에 입국한 뒤 연습에서 보여준 뛰어난 메치기 기술과 강인한 체력은 금메달 후보로 손색이 없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밖에 복싱 라이트플라이급(48㎏)에서는...

    연합뉴스 | 2002.09.29 00:00

  • 남북 공동 성화점화자 하형주

    ... 40여일 남겨둔 6월 연습 도중 허리를 다쳐 입원하는불운을 맛봤지만 부상투혼을 발휘한 끝에 95㎏급 금메달을 목에 거는 영예를 안았다. 86년 서울아시안게임 금메달로 건재함을 과시한 하 교수는 88년 서울올림픽 참가를 마지막으로 은퇴했고 2000년 11월 국제심판 B급 자격을 딴 뒤 국제심판으로 활동중이고 현재 동아대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이번 대회에 유도 심판으로 참가하는 하 교수는 개회식 선서자로 내정됐다가 중간에 다른 심판으로 바뀌어 성화 점화자로 점쳐졌었다. ...

    연합뉴스 | 2002.09.29 00:00

  • [부산 아시안게임] 南-北 한판대결 "양보는 없다"

    ... 파리·독일오픈 2위를 차지한 최용신은 주특기인 허벅다리 후리기를 앞세워 금메달을 노린다. 라이벌 일본의 나카무라 겐조가 이번 대회에 출전하지 않아 금메달을 따내기에는 더없이 좋은 기회다. 박철수는 북한의 중량급 에이스였던 곽억철이 은퇴한 뒤 나타난 다크호스다. 국제대회에 모습을 자주 드러내지는 않았지만 한국에 입국한 뒤 연습에서 뛰어난 메치기 기술과 강인한 체력을 보여줘 금메달 후보로 손색이 없다는 평을 받고 있다. 여자 유도 52㎏에선 96 애틀랜타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

    한국경제 | 2002.09.29 00:00

  • [아시안게임] 김영호, 아시안게임후 은퇴

    "아시안게임에서 꼭 금메달을 딴후 자랑스럽게 은퇴하겠습니다." 한국 펜싱의 간판스타 김영호(32.대전도시개발공사)는 28일 "부산아시안게임을끝으로 선수생활을 마무리할 생각이다. 주위에서는 오는 2004년 아테네 올림픽 때까지 뛰라고 권하지만 훌륭한 후배를 육성하는 지도자의 길을 걷고 싶다"고 밝혔다. 한국 펜싱사상 첫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그는 "은퇴를 결심하고 있는 만큼 이번 대회에서 지난 20년간 선수생활의 대미를 장식하고 싶다"며 오는 ...

    연합뉴스 | 2002.09.28 00:00

  • [한대표 입장정리와 파장]

    ... 의원들이 선대위에 적극 참여.활동하게 되는 것은 물론, 그동안 좌표설정에 고심하던 중도파 의원 상당수도 '원칙과 명분'을 앞세운 한 대표의 행보를 따르게 될 것으로 보인다. 동교동계도 권노갑(權魯甲) 전 최고위원의 사실상 은퇴이후 '한대표 중심'에 공감대를 형성해온 만큼 한 대표의 결정을 뒷받침할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한 대표와 함께 민주당 정통세력임을 자임하는 한광옥(韓光玉) 정균환(鄭均桓) 최고위원의 거취가 주목된다. 한 대표는 "일부 ...

    연합뉴스 | 2002.09.27 00:00

  • [아시안게임] 심권호, '빠떼루아저씨'에 도전장

    ... 알권리를 충족시키겠다"고 말했다. 심권호는 당대 최고 스포츠 스타 중 하나. 96년 애틀랜타올림픽과 2000년 시드니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따낸 '올림픽 영웅'이며 아시안게임도 2연패하는 등 90년대 한국레슬링의 대들보로 군림했던 것. 은퇴 후 투기종목 최초의 아시안게임 3연패를 위해 매트에 복귀했다 대표선발전을 통과하지 못해 꿈을 접었던 심권호는 단발성이지만 이번엔 해설가로 팬들 앞에 다시섰다. 심권호의 장점은 오랫동안 선수생활을 해 왔기 때문에 친분이 두터운 북한의 강용균을 ...

    연합뉴스 | 2002.09.27 00:00

  • `농구 황제' 조던 "이번 시즌에도 선수로 뛴다"

    `황제' 마이클 조던(39.워싱턴 위저즈)이 다음달 말부터 시작될 미국프로농구(NBA) 2002-2003시즌에서도 계속해서 선수로 뛴다. 2번의 은퇴끝에 지난 시즌 다시 복귀했던 조던은 27일(한국시간) "다가오는 시즌에도 코트에서 선수로 팬들을 만나겠다"고 공식 발표했다. 농구에 대한 사랑이 자신을 코트에 남게 했다는 조던은 "컨디션도 좋은 편"이라고 밝혔다. 이로써 내년 2월 40세가 되는 조던은 자신의 NBA 선수 경력을 15시즌으로 늘리게 ...

    연합뉴스 | 2002.09.27 00:00

  • 英 초대 駐北대사 '데이비드 슬린씨'

    ... 초대 주북한 대사에 몽골과 남아프리카공화국 등에서 근무한 경험이 있는 데이비드 슬린(David Slinn.43)을 임명했다고 25일 공식 발표했다. 영국 외무부는 "슬린 주북 대사가 오는 10월 중순 평양에 부임하게 되며 현재 대사관을 책임지고 있는 짐 호어 대리대사는 은퇴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영국은 2000년 12월 북한과 외교관계를 수립한데 이어 지난해 7월 평양에 대사관을 개설했다. 정대인 기자 bigman@hankyung.com

    한국경제 | 2002.09.26 00:00

  • 66세 파바로티, 예비 쌍둥이 아빠

    ... 또는 10명의 아이들"을 낳을 생각이라고 말한 바 있다. 파바로티와 전부인 아두아의 34년 된 결혼생활은 그가 만토바니와 함께 있는 사진이 공표된 뒤 파경을 맞았다. 파바로티의 세 딸들은 모두 약혼자 만토바니보다 나이가 많다. 지난 6월 호세 카레라스, 플라시도 도밍고와 함께 요코하마에서 월드컵 기념공연을 가졌던 파바로티는 최근 70세 생일인 2005년 10월 12일 은퇴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jinni@yna.co.kr

    연합뉴스 | 2002.09.23 00:00

  • IBM. 하니웰도 퇴임 CEO에 막대한 특전

    잭 웰치 전 GE회장이 은퇴후 회사로부터 엄청난 특전을 받은 사실이 드러나 문제가 된데 이어 IBM 등 다른 거대기업의 최고경영자(CEO)들도 비슷한 '특전'을 요구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교도(共同)통신이 23일 뉴스위크 최신호를 인용, 보도했다. 뉴스위크애 따르면 지난 3월 퇴임한 세계 최대의 컴퓨터 메이 미국 IBM사의 거스너 전 CEO는 퇴임후 20년간 특전을 요구하는 협상을 회사측과 벌인 것으로 밝혀졌다. 또 유력 항공우주기기 메이커인 하니웰 ...

    연합뉴스 | 2002.09.2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