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7901-47910 / 49,91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아시안게임] 최대 메달밭 육상, 7일 스타트

    ... 노부하루(일본)가아시아 최초의 10초벽 돌파에 도전한다. 한국의 육상 첫 금 소식은 9일 열리는 남자 800m에서 들릴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이 지난 86년 서울대회부터 정상을 지켜오고 있는 이 종목에는 지난대회에서 이진일(은퇴)에 밀려 2위에 머문 김순형(대구시청)과 이재훈(경찰대)이 출전한다. 최근 카타르의 상승세가 무섭기는 하지만 한국 선수가 금.은을 휩쓸 가능성도있을 만큼 금메달 전망이 밝다. 이튿날인 10일에는 남자 높이뛰기의 이진택(대구시청)이 ...

    연합뉴스 | 2002.10.06 00:00

  • [권영설 전문기자의 '경영 업그레이드'] 돈...성공...그 다음엔

    ... 독립하겠다는 사람들도 적잖게 숨어있다. 10년후는 물론 당장 1년 뒤도 관심이 없는 단견이 주류를 이룬다. 교통정리 자원봉사를 하는 전직 장관을 보고 싶다. 중소기업에 무료 컨설팅해주겠다는 경영대 교수를 만나고 싶다. 부장으로 은퇴하더라도 "내가 회사를 이만큼 키웠다"는 자부심을 잃지 않는 직장인을 구경하고 싶다. 그래서 돈과 성공 이외에 무엇을 추구하는 것이 옳은지를 몸으로 보여주는 사람들이 우리 곁에 많다고 믿고 싶다. yskwon@hankyung.c...

    한국경제 | 2002.10.06 00:00

  • [아시안게임] 한국역도 40년만의 '노골드' 위기

    ... 평균 2개 가량의 금메달 수를 유지했고 전병관, 김태현 등이 전성기였던 90년 북경대회때는 무려 5개의 금메달을 쓸어담기도 했다. 그러나 아시안게임 3연패에 빛나는 무제한급의 간판스타 김태현이 `작은거인'전병관에 이어 대표에서 은퇴한 뒤 물갈이된 한국 역도 선수들이 중국의 전력을 따라잡지 못하고 있다. 전체 절반의 경기가 끝난 4일 현재 한국의 성적은 동메달 1개. 특히 중국이 여자 뿐만 아니라 남자부에서도 예상밖의 강세를 보이고 있어 한국의 `노골드' 상황이 ...

    연합뉴스 | 2002.10.04 00:00

  • [아시안게임]<프로필> 체조 안마 우승한 북한 김현일

    ... 금메달리스트인 `안마왕' 배길수에 철저히 가려졌던 비운의 체조선수. 김현일은 처음 대표로 발탁된 96년 세계선수권에서 배길수와 함께 출전해 안마4위에 올라 일찌감치 `제2의 배길수'라는 타이틀을 얻었지만 배길수는 지난 2000년말 은퇴할 때까지 번번이 김현일의 앞길을 가로 막았다. 북한이 올림픽 단체전 출전권을 못따 1명에게만 출전권이 돌아간 96년 애틀랜타올림픽과 2000년 시드니올림픽에서 연거푸 배길수가 출전하면서 그에게는 기회가 돌아오지 않았던 까닭에 출중한 ...

    연합뉴스 | 2002.10.04 00:00

  • [아시안게임] 한국 여자탁구의 `북한 징크스'

    ... 강자로 떠올랐다. `환상콤비' 이-정을 앞세운 한국은 이후 최고의 전성기를 구가했고 양영자가 바통을 잘 넘겨받아 82년 스웨덴오픈부터 82년 뉴델리 아시안게임까지 북한과의 3차례대결을 모두 승리로 장식했다. 그러나 명콤비 은퇴 후 전력이 약화된 한국은 84년 아시아선수권 결승에서 북한에 2-3으로 아깝게 패했고 85년 예테보리 세계선수권, 86년 아시아선수권까지 3차례의 남북대결에서 모두 무릎을 꿇어 상대전적에서 3승3패의 균형을 이뤘다. 이런 상황에서 ...

    연합뉴스 | 2002.10.04 00:00

  • [아시안게임] <체조> 한국, 28년만에 개인종합 메달

    ... 획득하기는 처음참가한 74년 테헤란대회때 이영택이 3위에 오른 이후 28년 만에 처음이며 김동화의 은메달은 역대 이 부문 최고 성적이기도 하다. 남자 대표팀의 맏형인 김동화는 시드니올림픽 이후 이주형, 여홍철 등 기존 간판스타들이 은퇴하고 세대교체가 진행되는 과정속에서 대표팀의 대들보 자리를 확보했다. 지난해 8월 베이징 유니버시아드 링에서 준우승하는 등 점차 세계수준에 다가갔던 김동화는 지난해 11월 세계선수권 단체전 경기 도중 이두박근이 끊어져 수술을받는 등 선수생활 ...

    연합뉴스 | 2002.10.03 00:00

  • [아시안게임] 보디빌딩, 금메달 포즈 시작

    ... 보디빌딩은 부산아시안게임을 통해 정식종목으로 데뷔하는 한국의 메달밭. 아시아육체미의 맹주임을 자부하는 한국은 남자 60㎏부터 90㎏이상까지 8체급에서 적어도 2개 이상의 금메달을 장담하고 있다. 90년대 한동기(경북도청)와 김준호(은퇴)를 앞세워 수차례 세계정상을 밟았던한국은 객관적 전력과 홈 이점을 감안하면 `반타작'도 무난하다는 전망이다. 국제무대에서 `황색 헤라클레스'로 불리는 70㎏급 한동기는 44세의 `고령'에도불구, 세계에서도 적수가 없는 라이트급의 지존으로 ...

    연합뉴스 | 2002.10.02 00:00

  • [아시안게임] 北레슬링 강영균 역시 '금 0순위'

    ... 따라서 전문가들은 강영균이 큰 어려움없이 금메달을 목에 걸 것이란 전망을 내놓고 있다. 강영균의 순항은 어느 정도 예고됐었다. 48㎏급 때 부터 자신과 같은 체급에서 세계 최강자로 군림했던 심권호가 시드니올림픽에서 2연패를 이룬 뒤 은퇴, 한국의 정지현(한국체대) 정도가 다크호스로 꼽힐 뿐 뚜렷한 적수가 없기 때문이었다. 28세로 북한 레슬링선수 중 최고참인 강영균은 95년 세계군인대회 48㎏급 정상에 오르며 이름을 알린 뒤 99년 아시아선수권 2위, 96년 ...

    연합뉴스 | 2002.10.02 00:00

  • [부산 아시안게임] (사이클) 김용미 '金빛 질주'

    ... 하위권에 처져 있던 김용미는 50㎞ 지점부터 선두권으로 치고 나갔다. 이후 일정한 페이스를 유지하다 막판 피치를 올려 결국 금메달을 거머쥐었다. 팀 동료 한송희(19·한국체대)는 비록 11위에 그쳤지만 다른 선수들을 견제해 김용미가 금메달을 따는 데 큰 도움을 줬다. 김용미는 이번 대회를 끝으로 대표팀에서 은퇴하고 다음달 30일에는 아시안게임 사이클 대표인 전대홍(26)과 웨딩마치를 올릴 예정이다. 강동균 기자 kdg@hankyung.com

    한국경제 | 2002.10.02 00:00

  • [아시안게임] 심권호, 北레슬러 강영균과 우정 확인

    ... 당대 최고수이던 심권호는 96년 애틀랜타올림픽, 98년 방콕아시안게임, 2000년시드니올림픽 등 큰 대회를 모조리 제패했지만 강영균은 심권호의 높은 벽을 넘지못하고 각각 4위, 준우승, 동메달에 만족해야 했다. 따라서 심권호가 은퇴한 지금 강영균으로서는 명실공히 1인자의 자리를 차지할절호의 기회를 맞은 셈이다. 심권호와의 만남에 힘을 받은 듯 강영균은 압도적인 경기속에 그레코로만형 55㎏급 예선 1, 2회전을 쉽게 통과하고 1조 1위로 4강에 올랐다. 심권호는 ...

    연합뉴스 | 2002.10.0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