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7941-47950 / 50,94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이만섭 "대북인권결의안 찬성해야"

    ... 국회의장은 12일 정부가 오는 15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리는 유엔인권위원회의 대북인권결의안 표결에기권할 방침인 데 대해 "비겁하게 기권할 것이 아니라 당당하게 투표에 임해 찬성표를 던져야 한다"고 말했다. 16대 국회를 끝으로 정계은퇴를 선언한 이 전 의장은 이날 개인성명을 내고 "한반도의 진정한 평화와 북핵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해서는 오히려 북한 인권문제에우리가 적극 나서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북한에 대해 도와줄 것은 도와주되 당당하게 할 얘기는 해야 하고, ...

    연합뉴스 | 2004.04.12 00:00

  • 정 의장 사퇴촉구 TK지역서 재부상

    ... 사퇴를 공식 요구했다. 권 후보 등은 특히 정 의장의 당의장직 사퇴만 촉구해 오던 그동안의 주장에서한 걸음 더 나아가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선대위원장직과 비례대표 후보까지 모두 사퇴한 뒤 백의종군할 것을 요구, 사실상 정계 은퇴를 주문해 귀추가 주목된다. 권 후보 등이 정 의장의 사퇴를 촉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이들 가운데 권 후보와 이 후보 등 3명은 이미 지난 7일 대구시당에서 정 의장의 사퇴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지려다 취소한 바 있고 ...

    연합뉴스 | 2004.04.12 00:00

  • 은퇴후 직업전문교 입학한 정만식 전 목원대 사회학대학장

    환갑을 훨씬 넘긴 전직 대학 학장이 전문기술을 익히기 위해 직업전문학교에 입학해 눈길을 끌고 있다. 최근 1년 과정의 한국산업인력공단 충남직업전문학교 카일렉트로닉스과에 들어간 정만식씨(66)는 대전 목원대에서 경제학을 가르쳤으며, 사회과학대학 학장 등을 거쳐 지난해 8월 정년 퇴임했다. 그가 생소한 분야인 카일렉트로닉스(자동차정비)과를 선택한 것은 해외 오지 봉사활동을 위해서다. 정씨는 90년대 초반부터 학기중 학생들과 함께 깡통·폐지를 ...

    한국경제 | 2004.04.11 00:00

  • 국과수 前직원이 민간 법의학기관 첫 설립

    ... 교수자리를 마다하고 2000년 11월국과수로 이직했었다. 한씨는 국과수에서의 실무경험을 살려 민간 법의학 전문기관을 세우고자 주위의만류에도 불구하고 법의학연구소를 설립하게 됐다. 그는 "사체검안은 병원 응급실 당직의사나 현역에서 은퇴한 노령의 의사들이 주로 맡고 있다"며 "사체검안 단계서부터 비전문가들이 맡기 때문에 사인확인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억울한 죽음이 묻혀지는 경우도 있다"고 말했다. 한씨는 일단 강남.서초.용산서 등 평소 알고 지내던 경찰에게 법의학 ...

    연합뉴스 | 2004.04.11 00:00

  • 허재, 등번호 9번 영구 결번

    ... 대통령' 허재(39.TG삼보)의 등번호가 영구결번됐다. 프로농구 원주 TG삼보는 10일 원주치악체육관에서 열린 2003-2004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7차전에 앞서 허재의 등번호 9번을 영구 결번한다고 밝혔다. 이날 경기를 마지막으로 은퇴하는 허재는 "그 동안 성원해준 팬들에게 감사하고 경기에서 기필코 승리해 마지막을 우승트로피로 장식하겠다"고 말했다. '농구천재', '농구9단', '농구대통령' 등의 별명을 가지고 있는 허재는 지난 74년 서울 동북초 3학년 때 농구에 ...

    연합뉴스 | 2004.04.10 00:00

  • -마스터스골프- 최경주, 아웃코스 최저타 공동4위

    ... 최악의 성적을 낸 선수라는 오명을 남기게 됐다. 대런 클라크(북아일랜드.149타), 플레이어스챔피언십 우승자 애덤 스콧(호주)과채드 캠벨(미국.이상 153타) 등도 예선 통과자 명단에서 제외됐다. 이밖에 44번째 출전을 끝으로 마스터스 은퇴를 선언한 대회 최다승 기록(6회)보유자 잭 니클로스(64)는 6오버파 150타 공동 58위로 컷오프됐다. 50번째 출전한 살아 있는 `골프의 전설' 아널드 파머(74)는 12오버파 168타로 93명 가운데 92위에 그치며 고별전을 ...

    연합뉴스 | 2004.04.10 00:00

  • <프로농구 이모저모> KCC 선수들 감격의 눈물

    ... 기쁨에 젖어있는 KCC 선수들과 달리 7차전에서 아깝게 통합 우승 꿈이 좌절된 TG삼보는 초상집 분위기. 김주성은 경기가 끝난 뒤 코트를 벗어나 선수대기실 앞에서 한참이나 눈물을 흘리며 우승컵을 놓친 아쉬움을 달랬고 이날 정규경기 은퇴 무대였던 `농구천재' 허재도 약간 굳은 표정으로 기자들의 인터뷰 요청에 제대로 응하지 않았다. 특히 전창진 TG삼보 감독은 경기가 끝난 뒤 그대로 체육관을 떠난 탓에 패하더라도 인터뷰 자리로 안내해야하는 KBL 직원들이 뒤늦게 전 ...

    연합뉴스 | 2004.04.10 00:00

  • 중국, 사회안전기금 해외투자 착수

    중국은 13억 국민에 대한 사회보장 프로그램 및 은퇴 재원 충당을 목적으로 국내 연기금의 해외투자를 자유화했다. 중국 국가사회안전기금위원회는 9일 이같은 방안을 승인했지만 언제, 어느 정도의 규모로 연기금 투자가 이뤄질 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세계에서 가장 인구가 많은 중국의 은퇴 펀드 수요는 향후 수십년내에 강하게일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함께 대부분의 가정에 대해 1자녀만 갖도록 하는 중국의 산아제한 정책에따라 앞으로 근로자에 대한 ...

    연합뉴스 | 2004.04.09 00:00

  • [마스터스골프] 최경주, 1언더파 공동8위

    ... 1개, 보기 2개로 컷오프의 위기에 몰렸다. 비제이 싱(피지)도 3오버파 75타로 첫날을 마쳐 2차례 우승에 비상이 걸렸고 존댈리(미국)는 6오버파 78타로 경기를 망친 바람에 사실상 우승 경쟁에서 탈락했다. 50년 연속 출장인 이번 대회를 마지막으로 마스터스에서 은퇴하기로 한 아놀드파머(미국)는 12오버파 84타에 그쳐 주말까지 코스에서 살아남겠다는 작은 소망이깨질 위기에 처했다. (서울=연합뉴스) 권 훈기자 khoon@yna.co.kr

    연합뉴스 | 2004.04.09 00:00

  • [프로농구] 허재, '은퇴 투혼' 다짐

    은퇴를 눈앞에 둔 허재(39.TG삼보)가 2003-2004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에서 마지막 불꽃을 태운다. 허재는 8일 연합뉴스와 가진 전화통화에서 "각오가 있다면 우승하는 것 뿐"이라며 2승3패로 벼랑에 몰린 팀에 막판 대연전극을 선물하겠다는 의지를 분명히했다. 30년 농구인생에 마침표를 찍으려는 허재는 '유종의 미'를 거두겠다는 본인의의지와는 달리 지난 챔피언전 4경기에서는 '농구 9단'의 면모를 확실히 보여주지 못했다. 1, 2차전에서 원주 ...

    연합뉴스 | 2004.04.0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