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7981-47990 / 49,23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ML 올스타전] '살아있는 신화' .. 칼 립켄 Jr 누구인가

    미국프로야구 올스타전에서 박찬호로부터 홈런을 뺏어내며 최우수선수(MVP)에 오른 칼 립켄 주니어(40.볼티모어 오리올스)는 '살아있는 전설'로 통한다. 올 시즌을 끝으로 은퇴하는 립켄은 데뷔 다음해인 82년 5월30일부터 98년 9월19일까지 17년간 한 경기도 빠지지 않고 출장,메이저리그 역대 최다인 2천6백32경기 연속 출장이라는 대기록을 세운 철인이다. 82년 신인왕을 차지했으며 91년 올스타전에서는 홈런 1개를 포함,3타점을 올리며 MVP가 ...

    한국경제 | 2001.07.11 17:24

  • 박찬호, 립켄에게 홈런 맞고 이치로 제압

    ... 알렉스 로드리게스(텍사스) 등 아메리칸리그의 쟁쟁한 4명의 타자를 상대로 탈삼진 1개, 피홈런 1개로 1실점했다. 한국인 선수로는 처음 올스타전에 출전한 박찬호는 첫 무대에서 홈런과의 악연을 떨치지 못했지만 올 시즌을 끝으로 은퇴를 선언한 '불혹'의 립켄은 생애 마지막이 된 올스타전에서 소중한 추억을 만들어 두 선수의 희비가 엇갈렸다. 박찬호는 내셔널리그의 선발 랜디 존슨(애리조나)에 이어 마운드에 올랐지만 첫 타자인 립켄에게 초구를 강타당해 좌측 담장을 넘어가는 ...

    연합뉴스 | 2001.07.11 14:04

  • 박찬호.이치로 싱겁게 끝난 자존심 대결

    ... 칼 립켄 주니어(볼티모어)를 맞아 던진 첫번째 공이 홈런으로 연결되며 패전의 멍에를 쓰는 아픔을 겪었다. 립켄 주니어는 통산 19번이나 올스타전에 출전한 메이저리그 최다연속경기 출장기록을 가지고 있는 '철인'. 올시즌을 끝으로 은퇴를 선언, 관중들의 기립박수를 받으며 타석에 들어선 립켄은 관중들이 채 자리에 앉기도 전에 박찬호가 던진 첫 번째 공을 끌어당겨 그대로 좌측 담장을 넘어가는 선제 홈런을 날렸다. 박찬호에게는 물론 마지막으로 올스타전 무대에 선 ...

    연합뉴스 | 2001.07.11 13:49

  • 박찬호, 립켄에게 홈런 허용하고 이치로 제압

    ... 이반 로드리게스(텍사스), 이치로, 알렉스 로드리게스(텍사스) 등 아메리칸리그의 쟁쟁한 4명의 타자를 상대로 탈삼진 1개, 피홈런 1개로 1실점했다. 박찬호는 첫 올스타전에서 홈런과의 악연을 떨치지 못했지만 올 시즌을 끝으로 은퇴를 선언한 립켄은 생애 마지막이 된 올스타전에서 소중한 추억을 만들어 두 선수의 희비가 엇갈렸다. 박찬호는 내셔널리그의 선발 랜디 존스(애리조나)에 이어 마운드에 올랐지만 첫타자인 립켄에게 초구를 강타당해 좌측 담장을 넘어가는 1점 홈런을 ...

    연합뉴스 | 2001.07.11 10:59

  • 네팔 새 女神 선정

    한 4세 여아가 10일 네팔의 살아 있는 새 힌두 여신으로 선정됐다. 카트만두의 쿠마리로 알려진 네팔 여신은 고대 네팔왕국의 보호신으로 여겨지고있다. 이번에 은퇴한 여신은 12세로 사춘기에 접어들음에 따라 여신으로서의 권능이 다해 그동안 후계자가 모색되었다. 새 여신이 된 프리티 샤캬는 이제 단지 "여신"으로서만 알려지게 될 것이라고 아버지 수렌드라 샤카가 행복에 겨워 말했다. 수렌드라는 "점성가들이 논의 끝에 10일 상오 11시55분 상서로운 ...

    연합뉴스 | 2001.07.11 09:21

  • 박찬호 '꿈의 무대' 서다 .. 메이저리그 '올스타 축제' 11일 개막

    ... 포문을 여는 AL 타선은 '득점 기계' 매니 라미레스와 후안 곤잘레스(이상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최고 유격수 알렉스 로드리게스(텍사스 레인저스) 등 이름만으로도 상대 투수를 압도하는 쟁쟁한 멤버들로 채워져 있다. 여기에 올 시즌을 끝으로 은퇴를 선언한 칼 립켄 주니어(볼티모어 오리올스)와 토니 그윈(샌디에이고 파드레스)의 활약상을 지켜보는 것도 올스타전을 지켜보는 또다른 재미다. 역대 상대 전적에서는 NL가 42승28패1무로 앞서 있다. 한편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의 ...

    한국경제 | 2001.07.10 17:06

  • thumbnail
    지네딘 지단, 840억원의 사나이 기록

    ... 선수를 가져야 한다"고 만족감을숨기지 않았다. 지단은 "이같은 이적료는 내게 너무 과분한 액수"라며 겸손을 표한 뒤 "마드리드의 유니폼을 입게 돼 자랑스럽다. 유벤투스에서 보여줬던 것 이상의 멋진 경기를펼치겠다"고 말했다. 지단은 은퇴한 주장 마누엘 산치스의 백넘버 5번을 단 유니폼을 입고 그라운드에 나선다. 72년 알제리계 부모 밑에서 태어난 지단은 89년 프랑스리그 칸에 입단하며 프로선수 생활을 시작, 92년 보르도로 이적했으며 94년 체코와의 국가대표팀 ...

    연합뉴스 | 2001.07.10 08:53

  • 대명 스님, 권투포교 20년 고별전

    ... 소유자이기는 하지만 "경기는 끝나봐야 안다"며 각오를 다지고 있다. "요즘 천일기도를 하면서도 아침에 경주고교 운동장을 10바퀴씩 돌며 체력을 다지고 있고, 밤에도 3시간30분씩 샌드백을 두드리고 있습니다" 대명 스님은 자신의 은퇴로 권투포교가 공백을 맞게 될 상황이 걱정이라고 한다. 출가 후 인천체육고와 인하대 체육과, 동국대 체육대학원, 종립학교 체육교사등을 거치며 운동에 심취했고 이를 포교로 활용했던 그로서 대를 이을 '후배'가 없음이 아쉬운 것. ...

    연합뉴스 | 2001.07.10 07:32

  • 윤복희 '은퇴 음반' 발매

    지난달 가수 은퇴를 선언했던 윤복희(55)씨의 마지막 음반 「꾼」이 이달 25일 발매될 예정이다. 이 음반은 윤씨가 참여했던 연극과 영화의 삽입곡들로 채워지며 국악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연주와 창법을 택했다. 볼쇼이 오케스트라 단원과 국내 국악 연주자들이 녹음에 참여했다. 뮤지컬 「지저스 크라이스트 슈퍼스타」에서 막달라 마리아 역을 20여년간 해온 윤씨가 구음(口音)으로 막달라 마리아의 구슬픈 심정을 표현한 '우리는 광대'도 들어 있다. 그밖에 ...

    연합뉴스 | 2001.07.09 16:10

  • 아파트 재건축조합 투명운영 신뢰확보

    ... 조합원들과 정기적으로 대화의 시간을 가지며 투명하게 조합을 운영, `불협화음'이 들리지 않고 있다. 지난 주 삼성물산 주택부문을 시공사로 선정한 강남구 압구정동 한양7차 재건축조합은 해외에서 석사 학위를 따고 기업체에서 근무하다 은퇴한 이선씨가 운영을 맡고 있다. 그동안 적지않은 재건축조합에서 신뢰성이 떨어지는 주민이 조합장을 맡아 조합원의 이익보다는 사리(私利)를 먼저 챙기는 등 조합을 불투명하게 운영, `비리의 온상'이라는 오명을 남겼다. 재건축조합의 이미지 ...

    연합뉴스 | 2001.07.08 07: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