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7981-47990 / 51,00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자민련 비대위 구성키로

    ... 대책을 모색키로 했다. 비대위는 김학원(金學元) 이인제(李仁濟) 류근찬(柳根粲) 김낙성(金洛聖) 당선자 4명을 포함해 9명 안팎으로 구성되며, 다음달 초 경선을 통해 새 총재를 선출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안대륜(安大崙) 변웅전(邊雄田) 의원 등 당무위원들은 일괄사퇴했다. 당무위원들은 회의에서 김 총재의 총재직 사퇴는 수용하되 정계은퇴는 철회해줄 것을 건의키로 의결했다. (서울=연합뉴스) 강영두기자 k0279@yna.co.kr

    연합뉴스 | 2004.04.21 00:00

  • 코라콜라, 킬츠 질레트회장 영입키로

    창사 1백18년 만에 처음으로 외부인사중에서 차기회장을 찾고있는 코카콜라가 올 연말 은퇴하는 더글러스 대프트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 후임으로 제임스 킬츠 질레트 회장(56)을 영입할 것으로 알려졌다. 21일자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코카콜라는 현재 킬츠 회장과 보수문제를 협의 중이며 주주총회에서 결론이 나는 대로 공식발표할 예정이다. 킬츠 회장은 크래프트 치즈,나비스코,질레트 등 대형 브랜드를 경영위기에서 살려내 명성을 얻고 있는 ...

    한국경제 | 2004.04.21 00:00

  • 김도훈.안정환, AFC챔피언스리그 격돌

    ... 성남의 주포 김도훈은 올 시즌 프로축구에서 아직 골맛을 보지 못해 요코하마전을 부진 탈출의 기회로 삼겠다며 의욕에 불타있다. 특히 요코하마의 스트라이커가 한때 대표팀 주전 경쟁을 벌였던 안정환이었다는 점에서 비록 대표팀에서 은퇴했지만 아직 실력이 녹슬지 않았음을 보여주겠다는 각오다. 지난해 K리그 득점왕(28골)으로 최근 컨디션이 회복세인 김도훈은 브라질 특급용병 아데마와 투톱으로 나선데다 이성남 등의 지원 사격이 매서워 골사냥에 유리한 상황이다. `반지의 ...

    연합뉴스 | 2004.04.20 00:00

  • 「투란도트」주역들 다시 온다

    ... 볼론테 등 3명의 정상급 테너들이 함께 하는 무대다. 니콜라 마르티누치와 다리오 볼론테는 지난해「투란도트」에서 칼라프 왕자 역으로 출연해 호평을 받은 바 있다. 특히 세계적인 드라마틱 테너로 명성을 떨친 니콜라 마르티누치는 은퇴를 앞둔나이에도 불구하고 녹슬지 않은 황금빛 음색으로 한국 관객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었다. 이번 공연에서는 푸치니의「투란도트」중 '공주는 잠 못 이루고',「라보엠」중'그대의 찬손', 베르디의「리골레토」중 '여자의 마음' 등 ...

    연합뉴스 | 2004.04.20 00:00

  • '축구 영웅' 마라도나, 병세 호전

    ... 않아 중환자실에서 집중 치료를 받고 있다. 한편 수십 명의 팬들은 병원 밖에 모여 마라도나의 사진을 치켜들고 "마라도나에게 신의 가호를!', `마라도나, 강해져라'고 외치며 축구영웅의 회복을 기원했다. 지난 86년 아르헨티나를 월드컵 우승으로 이끈 마라도나는 97년 현역에서 은퇴한 뒤 코카인 중독에 빠져 온갖 구설수에 휘말렸고 최근 쿠바에서 약물중독 치료를받으며 생활해왔다. (부에노스아이레스 AP=연합뉴스) oakchul@yna.co.kr

    연합뉴스 | 2004.04.20 00:00

  • thumbnail
    JP 정계은퇴‥ '3金시대' 막내려

    자민련 김종필(JP) 총재가 19일 정계은퇴를 선언했다. 김 총재는 이날 당사에서 17대총선 당선자들과 만나 "패전의 장수가 무슨 할말 있겠느냐"며 "총재직을 그만두고 정계를 떠나겠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3김 시대'도 막을 내리게 됐다. 김 총재는 "노병은 죽진 않지만 조용히 사라지는 것이다.지난 43년간 정계에 몸담아왔고 이제 완전히 연소돼 재가 됐다"며 "여러분들이 지혜를 모아 당을 수습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자민련은 조만간 ...

    한국경제 | 2004.04.19 00:00

  • 김종필총재 정계은퇴, 지역반응 교차

    19일 자민련 김종필(金鍾泌)총재의 정계 은퇴를바라보는 대전.충남지역 주민들의 시선은 안타까움과 때늦지 않았느냐는 반응이 엇갈렸다. 40년 정치 거목으로 `3김 시대'를 풍미하며 충청권의 정치 세력화를 통해 정치적 역할을 해왔지 않았느냐는 동정론과 시대 변화의 흐름을 읽지 못하고 지역주의에기댄 채 안주하지 않았느냐는 비판이 혼재하고 있다. 자민련 충남도당 관계자는 "이번 선거에서 좋을 결실을 얻어 명예롭게 퇴진하기를 바랐는데 그렇지 못해 당직자로서 ...

    연합뉴스 | 2004.04.19 00:00

  • thumbnail
    JP 정계은퇴.. 3김정치 종언

    '마지막 3김'인 자민련 김종필(金鍾泌.JP) 총재가 19일 총재직 사퇴 및 정계은퇴를 전격 선언함으로써 3김시대가 막을 내리게 됐다. 35세때인 지난 61년 처삼촌인 박정희(朴正熙) 전 대통령의 5.16 쿠데타에 가담하며 한국 정치사 전면에 등장한 이후 '마지막 3김'으로 남았던 그가 결국은 마지막까지 미련을 갖던 '10선고지'를 달성하지 못한 채 쓸쓸히 정치를 떠나게 된 것이다. 5.16 쿠데타로 등장한 그가 43년간의 정치인생을 접는 날은 ...

    연합뉴스 | 2004.04.19 00:00

  • 김종필 정계은퇴 선언

    자민련 김종필(金鍾泌.JP) 총재가 19일 "국민의 선택은 조건없이 수용해야 한다"며 총재직 사퇴 및 정계 은퇴를 선언했다. 김 총재는 이날 오전 마포당사에서 김학원(金學元) 총무 등 17대 총선 당선자들과 만나 "패전의 장수가 무슨 할 말이 있겠느냐. 모든 게 나의 부덕한 탓으로 깊이 반성한다"며 "오늘로 총재직을 그만두고 정계를 떠나겠다"고 말했다. 김 총재가 17대 총선 패배의 책임을 지고 총재직 사퇴 및 정계 은퇴를 선언함에 따라 실질적인 ...

    연합뉴스 | 2004.04.19 00:00

  • 김종필 정계은퇴 선언

    자민련 김종필(金鍾泌) 총재가 19일 "국민의 선택은 조건없이 수용해야 한다"며 총재직 사퇴 및 정계 은퇴를 선언했다. 김 총재는 이날 오전 마포당사에서 김학원(金學元) 총무 등 17대 총선 당선자들과 만나 "패전의 장수가 무슨 말이 있겠냐. 모든 게 저의 부덕한 탓"이라며 "오늘로 총재직을 은퇴하고 정계를 떠나겠다"고 말했다. 김 총재가 17대 총선 패배의 책임을 지고 총재직 사퇴 및 정계 은퇴를 선언함에 따라 실질적인 `3김 시대'의 종식이 ...

    연합뉴스 | 2004.04.1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