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7991-48000 / 49,19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로컬 파이어니어] <4> 박정수 <세협테크닉스 회장>

    ... 있다. 박 회장이 갖고 있는 다른 경영철학은 ''회사는 사익보다는 공익을 추구해야 한다''는 것.이에 따라 기업을 자식들에게 념겨주지 않을 작정이다. 연말마다 종업원들에게 성과급으로 회사 주식을 나눠주는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은퇴한 뒤 복지재단을 설립하는 것이 그의 꿈이다. 회사의 경영권도 이 재단에 넘겨줄 계획이다. 박 회장은 "워낙 연구개발과 설비투자비 비중이 크다보니 아직 순익이 많지 않다"며 "오는 2004년께 매출이 1천억원으로 늘어나면서 회사의 순익도 ...

    한국경제 | 2001.05.25 00:00

  • 나우콤, 회사가 직원 자산관리

    ... 선진국에서는 이미 보편화돼 있는 복리후생제도지만 국내기업에 도입된 것은 이번이 처음. 재무설계시스템은 개인의 가계수지 분석진단 뿐아니라 주식 보험 부채 부동산 등 자산의 효율적 배분을 진단하고 이를 재구성해준다. 현재 뿐아니라 은퇴후 재정설계까지 도와준다. 나우콤은 단순히 직원들의 재무 진단에만 머물지 않고 신입사원에서 중견 임직원에 이르기까지 폭넓게 개인의 재무 전반에 대한 컨설팅을 제공하는 ''재무안전 시스템''으로 확대,정착시킬 계획이다. 문용식 사장은 ...

    한국경제 | 2001.05.25 00:00

  • 육상영웅 칼 루이스, 영화배우로 데뷔

    ... 국제육상경기연맹(IAAF) 홈페이지(www.iaaf.org)에 따르면 루이스는 현재 뉴질랜드에서 데뷔작인 ''아토믹 트위스터(atomic twister)''촬영에 한창 열을 올리고 있다. 오래 전부터 배우를 꿈꿔 온 루이스는 1999년 은퇴한 이후 학원에서 전문적인 연기수업을 받았고 TV용으로 제작되는 이 영화에서 경호원역을 맡았다. 올림픽과 세계선수권대회에서 각각 금메달 9개와 8개를 거머쥐었던 루이스는 지난 99년 IAAF 선정 ''20세기 최고의 선수''로도 뽑혔다. ...

    한국경제 | 2001.05.23 00:00

  • [특파원코너] 美 가정해체와 틈새시장

    ... 이루던 가족의 기본형태가 변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으로 분석한다. 유타주의 일부다처제와는 또다른 의미에서 전통적인 ''일부일처제''가 붕괴되고 있다는 신호다. 변화에 가장 민감한 것은 역시 기업들. 비틀즈 멤버였던 링고 스타,은퇴한 프로농구선수인 찰스 바클리 등 ''스타''들을 모델을 활용하던 온라인증권사 찰스슈왑은 최근 영국 왕세자비였던 ''이혼한 엄마'' 사라 퍼거슨을 내세웠다. 점점 커지는 ''편모시장''을 공략하기 위해서다. 발빠른 기업들에 변화는 항상 ...

    한국경제 | 2001.05.23 00:00

  • 프리 FBI국장, 사우디왕가 대변인 제안 받아

    ... 연방수사국(FBI) 국장이 워싱턴의 사우디 아라비아 왕가를대변하는 직책을 제안받았다고 뉴스위크 최신호가 보도했다. 뉴스위크는 21일부터 판매에 들어간 최신호에서 미국 주재 사우디아라비아 대사인 반다르 빈 술탄 왕자가 내달 1일 은퇴를 선언한 프리 국장에게 이같은 제안을 했다고 전했다. 두 사람은 미군 19명이 사망한 지난 1996년의 사우디 코바르탑 폭파사건을 조사하는과정에서 긴밀한 관계를 발전시켰다. 프리 국장은 최근 오클라호마시티 연방청사 폭파범인 ...

    한국경제 | 2001.05.22 00:00

  • [WSJ.com] 90세이상 노인들 테니스 '열풍'

    ... 세균학자 에밀 존슨은 93세라는 고령에도 불구,테니스로 가다듬은 날렵하고 다부진 몸매를 자랑한다. 그는 90세 이상을 대상으로 한 전미 남성 하드코트 테니스대회에서 랭킹 1위를 달리고 있다. 존슨의 강력한 라이벌인 켄 비어는 은퇴한 비행기 조종사로 무려 97세. 이러한 노인들의 테니스 사랑을 든든히 뒷받침해 주는 곳은 미국 테니스협회(USTA). 현재 USTA는 전국 단위의 90세 대상 테니스 대회를 적극 후원하고 있다. 하드코트, 클레이코트, 잔디, 실내 ...

    한국경제 | 2001.05.21 00:00

  • IBM 거스너회장 후임 팔미사노 사장 '유력'

    ... 월스트리트저널은 회사측 관계자들을 인용해 루 거스너(59) IBM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가 조만간 팔미사노 사장을 차기 CEO로 공식 낙점할 가능성이 높다고 17일 보도했다. 지난 93년부터 지휘봉을 휘둘러온 거스너 회장은 내년 3월이면 임기가 일단 끝난다. 그동안 IBM 사령탑들은 대개 60세 정도에 은퇴하는 경우가 많았기 때문에, 거스너 회장도 물러날 가능성이 크다는게 주위의 관측이다. 고성연 기자 amazingk@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05.19 00:00

  • [골프계] 캘러웨이, 경영 은퇴

    미국 캘러웨이골프사 창업자인 얼리 캘러웨이(81)씨가 지난 15일(현지시간)자로 경영 일선에서 은퇴했다. 캘러웨이씨는 지난달 쓸개 제거 수술을 하는 도중 췌장에 종양이 발견돼 은퇴를 결심하게 됐다.

    한국경제 | 2001.05.17 00:00

  • [천방지축] 정보력싸움 주가 좌우..아마추어 설땅 좁다

    ... 들여다 본 요즘 증시의 속사정이다. 그는 "무슨 테마라느니 하는 주식이 1박2일을 가지 못하고 투자자도 그런 것에 현혹되지 않고 냉정한 것은 시장참가자의 수준이 한 단계 높아진 결과"라며 "주식투자를 5년정도 더해 볼까 생각했으나 이처럼 시장이 빠른 속도로 성숙한다면 은퇴시기를 2년으로 앞당겨야겠다"고 ''엄살''을 부렸다. 요컨대 기업과 경제의 장래에 대한 연구와 면밀한 조사없이는 높은 수익을 올리기가 갈수록 어려워질 것이란 게 그의 견해다.

    한국경제 | 2001.05.16 00:00

  • [People] 루슨트 테크놀로지 떠나는 'CFO 데보라 홉킨스'

    ... 미국재계에서 두번째로 영향력 있는 여성기업인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그러나 지난해 10월 맥긴이 쫓겨나고 헨리 샥트 전 CEO가 복귀하면서 홉킨스의 입지도 삐그덕거리기 시작했다. 홉킨스는 지난해말 "회사를 그만둬야겠다는 생각을 안했다면 거짓말"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루슨트 내부사정을 잘 아는 소식통에 따르면 홉킨스는 맥긴이 은퇴하면 뒤를 이어 CEO에 오를 야심을 갖고 있었다. 그러나 샥트 회장의 복귀와 함께 이 계획은 가능성이 희박해졌다.

    한국경제 | 2001.05.1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