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8001-48010 / 51,02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JP 정계은퇴‥ '3金시대' 막내려

    자민련 김종필(JP) 총재가 19일 정계은퇴를 선언했다. 김 총재는 이날 당사에서 17대총선 당선자들과 만나 "패전의 장수가 무슨 할말 있겠느냐"며 "총재직을 그만두고 정계를 떠나겠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3김 시대'도 막을 내리게 됐다. 김 총재는 "노병은 죽진 않지만 조용히 사라지는 것이다.지난 43년간 정계에 몸담아왔고 이제 완전히 연소돼 재가 됐다"며 "여러분들이 지혜를 모아 당을 수습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자민련은 조만간 ...

    한국경제 | 2004.04.19 00:00

  • 김종필 정계은퇴 선언

    자민련 김종필(金鍾泌.JP) 총재가 19일 "국민의 선택은 조건없이 수용해야 한다"며 총재직 사퇴 및 정계 은퇴를 선언했다. 김 총재는 이날 오전 마포당사에서 김학원(金學元) 총무 등 17대 총선 당선자들과 만나 "패전의 장수가 무슨 할 말이 있겠느냐. 모든 게 나의 부덕한 탓으로 깊이 반성한다"며 "오늘로 총재직을 그만두고 정계를 떠나겠다"고 말했다. 김 총재가 17대 총선 패배의 책임을 지고 총재직 사퇴 및 정계 은퇴를 선언함에 따라 실질적인 ...

    연합뉴스 | 2004.04.19 00:00

  • thumbnail
    JP 정계은퇴.. 3김정치 종언

    '마지막 3김'인 자민련 김종필(金鍾泌.JP) 총재가 19일 총재직 사퇴 및 정계은퇴를 전격 선언함으로써 3김시대가 막을 내리게 됐다. 35세때인 지난 61년 처삼촌인 박정희(朴正熙) 전 대통령의 5.16 쿠데타에 가담하며 한국 정치사 전면에 등장한 이후 '마지막 3김'으로 남았던 그가 결국은 마지막까지 미련을 갖던 '10선고지'를 달성하지 못한 채 쓸쓸히 정치를 떠나게 된 것이다. 5.16 쿠데타로 등장한 그가 43년간의 정치인생을 접는 날은 ...

    연합뉴스 | 2004.04.19 00:00

  • 민노당 달라진 위상 '실감'

    ... 일행을 위해 묘소 관리사무소에서 따로 행사 진행을 맡아 눈길을 끌었다. 이런 위상 변화를 반영하듯 19일 대표단 회의에서도 참석자들의 발언에는 자신감이 묻어났다. 노회찬(魯會燦) 사무총장은 김종필(金鍾泌.JP) 자민련 총재의 정계은퇴 선언에대한 소감을 묻자 "JP가 못 이룬 꿈을 민노당이 반드시 이루도록 하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지만 이면에는 이번 총선 성과에 바탕을 둔 자신감이 깔려있는 듯 했다. 권 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교섭단체 구성요건 완화 논란과 ...

    연합뉴스 | 2004.04.19 00:00

  • 정치권 4.19세대 '몰락'

    ... 뿐만아니라 4.19세대와 일부 겹치는 6.3세대(64년 한일기본조약 체결 반대운동 세력)들도 한나라당 김덕룡(金德龍), 열린우리당 김덕규(金德圭) 의원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정치일선에서 멀어졌다. 박관용(朴寬用) 국회의장은 이미 정계은퇴를 선언했고, 열린우리당 정대철(鄭大哲), 한나라당 서청원(徐淸源) 하순봉(河舜鳳), 박명환(朴明煥) 현승일(玄勝一) 의원은 총선 출마를 포기하거나 출마자체가 좌절됐다. 또 열린우리당 이부영(李富榮), 한나라당 현경대(玄敬大) 김원길(金元吉), ...

    연합뉴스 | 2004.04.19 00:00

  • 6.5 재보선 벌써 열기

    ... 낙선한 김두관 전 행정자치부장관을 배려할 것이라는 얘기가 설득력있게 나돌고 있다. 민주노동당은 아직 뚜렷한 도지사 후보로 떠오르는 인물이 없는 가운데 2002년선거에 출마한 임수태 도당 대표가 거론되고 있으며, 의원직 사퇴와 정계 은퇴를 선언한 강삼재(마산을) 의원도 보선 이전에 자신이 주장해온 대로 '안풍' 사건 관련혐의가 무죄로 확정된다면 출마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다. ◆기초단체장 및 지방의원 재.보선 정중동의 모습을 보이는 광역단체장 보선과는 달리 기초단체장과 ...

    연합뉴스 | 2004.04.19 00:00

  • JP 19일께 총재직 사퇴할 듯

    ... 김 총재는 특히 이 자리에서 총선 이전 밝힌 `17대 총선후 2선 퇴진' 약속 이행을 다짐하고 이봉학(李鳳學) 사무총장 등에게 조속한 시일내 전당대회를 열도록 지시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유운영(柳云永) 대변인은 17일 "자택에 머물고 있는 김 총재께서 `총선전 약속을 지키겠다'고 말해, 총재직을 내놓고 2선으로 물러난다는 것은 확실하다"며 "하지만 정계은퇴는 아니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강영두기자 k0279@yna.co.kr

    연합뉴스 | 2004.04.17 00:00

  • "지일파 낙선, 한ㆍ일 정계 채널 좁아져".. 닛케이

    ... 어려워졌을 때 당시 자민당 수뇌부에 해결책을 타진하는 등 적극적으로 활동했으나 이번 선거에서 낙선했다고 전했다. 또 한.일의원연맹 한국측 간사장인 유흥수(柳興洙) 의원과 도쿄(東京)대학 교수를 지낸 한승수(韓昇洙) 전 외교통상부 장관은 은퇴해 이제는 일본어를 아는 의원이5-6명 밖에 안된다는 이낙연(李洛淵) 의원의 말을 인용하면서 외교루트와는 별도의양국 현안 조정채널이 더 좁아졌다고 말했다. 한편 미국은 이번 총선에서 열린우리당이 압승한 것과 관련, 앞으로 북한핵문제를 ...

    연합뉴스 | 2004.04.17 00:00

  • 함종한 전 의원 정계 은퇴

    3선의원 출신인 강원도 원주의 함종한(60) 전의원이 16일 정계은퇴를 선언했다. 함 전 의원은 이날 오전 '원주시민께 드리는 글' 이라는 성명을 통해 "모자라고 어리석음으로 변화의 도도한 물결을 거스르며 살아온 데 대해 더 없는 자괴심을 갖게 됐다" 며 "이제 정치일선을 떠나 일상으로 돌아가 한사람의 시민으로서 지역발전을 위해 미력이나마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17대 총선 한나라당 후보 공천에서 방송인 이계진씨에 밀려난 뒤 명예회복을 ...

    연합뉴스 | 2004.04.16 00:00

  • 3김 측근도 대부분 `퇴장'

    한국정치사의 한 장을 장식했던 이른바 '3김(金)정치'는 이번 17대 총선을 계기로 사실상 역사의 뒤안길로 퇴장하게 됐다. '양김(兩金)'인 김영삼(金泳三.YS) 김대중(金大中.DJ) 전 대통령이 이미 정계은퇴를 한 데 이어 3김중 마지막 현역이었던 김종필(金鍾泌.JP) 총재도 이번 총선에서낙선했기 때문이다. 김 총재는 자민련 비례대표 1번 후보로 나섰으나 자민련이 비례대표 배분 하한선인 '지역구 5석 내지 정당득표율 3%' 확보에 실패, 낙선의 ...

    연합뉴스 | 2004.04.1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