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8591-48600 / 50,40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월드컵 이모저모] 라르손, 대표선수 은퇴 선언

    0... 스웨덴 공격의 핵 헨리크 라르손이 16일 국가대표 은퇴를선언했다. 라그손은 이날 16강전에서 세네갈에 1-2로 역전패한 뒤 "이것으로 끝났다"며 "(국가대표를) 더 이상 계속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라르손은 A매치 72경기에 출전해 24골, 이번 월드컵에서는 2골을 기록했다. (교도=연합뉴스)

    연합뉴스 | 2002.06.16 00:00

  • [WTA] 나브라틸로바, 8년만에 단식 복귀

    '철녀(鐵女)' 마르티나 나브라틸로바(45.미국)가은퇴 후 8년만에 처음 단식에 복귀, 여자테니스(WTA) 이스트본챔피언십(총상금 58만5천달러) 1회전에서 세계랭킹 21위 타티아나 파노바(러시아)와 맞붙는다. 윔블던대회의 전초전격으로 열리는 이 대회에서 나브라틸로바는 1회전을 통과하면 3번 시드 다니엘라 한투호바(슬로바키아)와 2회전에서 격돌한다. 지난 94년 은퇴한 뒤 지난 2000년부터 복식에 출전해 온 나브라틸로바는 이번대회 주최측이 제니퍼 ...

    연합뉴스 | 2002.06.16 00:00

  • "울지말아요 피구" 네티즌 격려 쇄도

    ... 진출하게 된 것에 대한 `묘한' 감정에다 잘생긴 '꽃미남' 선수들이 많은 포르투갈 선수들을 경기장에서 볼 수 없게 된 것에 대한 아쉬움 때문인 것으로보인다. '피구 마누라'라는 이름의 네티즌은 "잘생긴 피구 선수, 제발 은퇴하지 마세요"라는 글을 남기기도 했고 '슬픈이'라는 네티즌은 "피구선수가 눈물을 흘릴 때 나도함께 눈물을 흘렸다"며 포르투갈 팀의 탈락에 진한 아쉬움을 나타냈다. (서울=연합뉴스) 황희경 기자 zitrone@yna.co.kr

    연합뉴스 | 2002.06.16 00:00

  • [히딩크사단 폴로어십] (下) '창조적 추종자가 미래 리더'

    ... 다하는 기회도 이번이 마지막이 되겠지요. 그렇기에 이 마지막 기회를 전 놓치지 않도록 하겠습니다." 자신의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밝힌 홍명보의 월드컵 출사표다. 똑 같이 4회 연속 월드컵에 출전하는 황선홍도 이번 월드컵을 끝으로 은퇴하겠다고 발표했다. 히딩크는 한국 대표팀을 처음 맡고 깜짝 놀랐다고 한다. 실력이 생각보다 출중해서도, 반대로 세계 수준에 한참 못 미쳐서도 아니다. 선수들의 '순수한 열정'에 놀란 것이다. 월드컵 첫승과 16강 진출이 목숨 ...

    한국경제 | 2002.06.15 09:40

  • [월드컵 이모저모] 아르헨, 바티 은퇴 기념경기 추진

    0...아르헨티나 정부가 대표팀 은퇴를 선언한 가브리엘 바티스투타를 위해 은퇴 기념경기를 추진중이다. 다니엘 시올리 아르헨티나 체육관광부 장관은 15일(한국시간) "국가를 위해 노력해 준 바티스투타의 명예로운 은퇴를 기념하기 위한 친선경기를 추진하겠다"며 "바티스투타에게도 곧 이같은 제안을 알려줄 계획"이라고 말했다. 시올리 장관은 또 "바티스투타는 국민으로부터 칭송을 충분히 받을 만한 인물"이라고 덧붙였다. 바티스투타는 통산 세번째 출전한 ...

    연합뉴스 | 2002.06.15 00:00

  • [이모 저모] 지단 "2004년 대표팀서 은퇴"

    ... 오후 5시 인천문학경기장을 찾아 소년소녀가장들과 같은 좌석에서 '코리아팀,파이팅'을 외쳤다. ○…이번 월드컵에서 예선탈락한 프랑스의 세계적인 미드필더 지네딘 지단(30·레알마드리드)이 오는 2004년 유럽선수권대회 직후 대표팀에서 은퇴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지단은 14일 스페인 일간지 마르카와 가진 인터뷰에서 "이제 내 목표는 포르투갈 유로2004에 맞춰져 있다"며 "이번 대회의 실망스런 결과는 월드컵 무대에서 마지막이 될 것"이라고 말해 2006독일월드컵에는 출전하지 ...

    한국경제 | 2002.06.14 00:00

  • [월드컵 이모저모] 지단, 유로2004 직후 대표팀 은퇴

    2002한일월드컵에서 참담한 결과를 안고 귀국한 프랑스의 천재 미드필더 지네딘 지단(30.레알마드리드)이 오는 2004년 유럽선수권대회 직후 대표팀에서 은퇴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지단은 14일(이하 한국시간) 스페인 일간지 마르카, 오랑제 웹사이트와 가진 인터뷰에서 "이제 내 목표는 포르투갈 유로2004에 맞춰져 있다"며 "이번 대회의 실망스런 결과는 월드컵 무대에서 마지막이 될 것"이라고 말해 2006독일월드컵에는 출전하지 않을 계획임을 내비쳤다. ...

    연합뉴스 | 2002.06.14 00:00

  • 욕망의 전차 그 무모한 끝은..한국형 SF액션 블록버스터 '예스터데이'

    ... 김윤진 최민수 김선아 등이 가세한 호화배역,의상 2백50여벌,총기류 14종 1백여점,탄환1만여발 등 대형 물량과 세트를 동원해 풍성한 시각효과를 드러낸다. 무대는 2020년 통일 한반도에 형성된 첨단 문명도시 인터시티. 은퇴과학자들이 잇따라 살해되고 이 사건을 추적하는 SI(특수수사대)팀장 윤석(김승우)의 아들도 납치돼 죽는다. 경찰청장마저 피납되자 그의 딸이자 범죄정신분석가 희수(김윤진)가 수사팀에 합류하면서 범인 골리앗(최민수)의 실체가 드러난다. ...

    한국경제 | 2002.06.14 00:00

  • 오! 밝은 내일..안정환.클로제 '스타 탄생'-지단.슈케르 '이름 먹칠'

    ... 아르헨티나의 바티스투타도 비슷한 운명이다. 바티스투타는 '죽음의 F조'에 속한 자국팀을 벼랑 끝에서 살려내기 위해 마지막 투혼까지 불살랐지만 결국 눈물을 쓸어내야만 했다. 그는 스웨덴과의 마지막 경기 뒤 "내심 다른 형식으로 은퇴하고 싶었지만 오늘 경기가 마지막"이라며 12년의 선수 생활을 아쉽게 마감했다. 지난 대회 득점왕이었던 크로아티아의 다보르 슈케르도 이번 대회에선 단 한 골도 못 넣고 맥없이 무너졌다. 김미리 기자 miri@hankyung....

    한국경제 | 2002.06.14 00:00

  • 박용호씨 "정계 떠나겠다"

    ... 원내 과반을 확보하게 됨에따라 앞으로 국회와 정국운영에 부담이 가중될 것을 우려하는 표정이었다. 박 전 의원은 이날 연합뉴스 기자와의 통화에서 "이 순간 정치와는 결별하고 정계의 일에는 일절 관여하지 않을 생각"이라고 정계은퇴 의사를 밝히고 "민주당 창당과 함께 전문가 영입 케이스로 국회에 들어갔지만 여러가지 어려움을 느꼈다"고 2년여 의원생활의 소회를 밝혔다. 그는 특히 "요즘 정치를 보면 내가 지금 잘 나가고 있다고 해도 그만두고 싶은 심정"이라며 "누구를 ...

    연합뉴스 | 2002.06.1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