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8601-48610 / 49,92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불황을 넘자...비상경영 리포트] (6) '타워스 페린'..CEO 육성

    ... 경영자는 귀하다. 전문경영인의 천국이라는 미국에서도 기업들은 유능한 경영자 확보와 육성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한국은 아예 전문경영인층 자체가 형성돼 있지 않는 실정이다. 미국은 잭 웰치를 필두로 큰 업적을 쌓은 경영자들이 은퇴를 눈 앞에 두고 있으며, 일반적으로 경영자 인재풀(Executive Talent Pool)이라 할 수 있는 35~45세의 경영자들이 2000년에서 2015년까지 15%가량 줄어들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미국기업들은 이런 상황에 일찌감치 ...

    한국경제 | 2001.09.04 17:25

  • "돈과 문학, 생성뿌리는 같은셈" .. 김준성 <이수그룹 명예회장>

    ... 장편소설 "비둘기역설"을 최근 펴낸 이수그룹의 명예회장 김준성(81)씨는 "문학은 단순한 취미활동의 하나가 아니라 삶을 충동질하는 "에너지의 원천""이라고 말했다. 한국은행 총재,부총리 등을 지낸 그는 지난 83년 공직에서 은퇴한 후 최고경영자로 활동하며 2년마다 소설 1권씩을 펴내왔다. 그동안 소설집 '들리는 빛' '욕망의 방'을 비롯 장편소설 '먼 시간속의 실종' '사랑을 앞서가는 시간' 등을 발표했다. 그는 요즘도 매일 아침 회사에 정상 출근,업무를 ...

    한국경제 | 2001.09.04 14:00

  • 경영귀재 잭 웰치 GE회장 7일 은퇴

    제너럴 일렉트릭(GE)의 신화를 창조한 경영 귀재 잭 웰치 GE 회장이 오는 7일(현지시간) 은퇴한다. 올해 65세인 웰치 회장은 40년 전 GE에 입사해 지난 20년간 경영을 맡으면서 회장에 오를 당시 100억달러에 불과하던 매출을 4천억달러 이상으로 끌어올리는 업적을 남겼다. 이처럼 외형만 불린게 아니다. 초기 플라스틱 및 가전제품과 전구를 주로 생산하던 것을 공격적인 확장 경영을 통해 금융 서비스, 의료 장비 및 제트 엔진까지 취급하는 명실상부한 ...

    연합뉴스 | 2001.09.04 11:25

  • GE는 서비스 기업이 목표

    미국 제너럴 일렉트릭(GE)의 최고경영자(CEO) 내정자인 제프리 이멜트는 GE를 제조업체에서 서비스업체로 변화시키는 것이 자신의 최우선 목표라고 밝혔다. 오는 9월7일 공식 은퇴하는 잭 웰치 회장의 뒤를 이을 이멜트는 시사주간지 타임 최신호와의 인터뷰에서 "GE의 판매인력들이 전체 노동시간중 고객과의 만남에 할애하는 시간을 지금의 30%에서 70%로 늘리길 원한다"며 서비스 부문에 초점을 맞출 것으로 강조했다. GE의 전체 매출에서 서비스 분야가 ...

    한국경제 | 2001.09.03 09:26

  • [칵테일] 美대통령 전용기 에어포스 원 은퇴

    지난 25년간 역대 미국 대통령들과 영욕을 함께 했던 대통령 전용기가 최근 퇴역했다. '공군 1호기(에어포스 원)'로 잘 알려진 이 보잉707 개조기는 리처드 닉슨을 비롯 전·현직 대통령 7명을 태워오다 지난달 30일 샌안토니오를 연설차 방문한 조지 W 부시 대통령을 마지막 승객으로 기록한 후 역사의 뒤안길로 물러났다. 이 전용기는 '천사(angel)'가 암호명으로 약 1백만마일(1백60만㎞)의 비행기록을 세웠으며 레이건 도서관에 전시될 예...

    한국경제 | 2001.09.02 14:29

  • 칠레축구, 친선게임서 프랑스 제압 '파란'

    칠레 축구 국가대표팀이 지네딘 지단 등이 버틴'세계 최강' 프랑스를 제압하는 파란을 일으켰다. 칠레는 2일(한국시간) 수도 산티아고에서 칠레의 축구스타 이반 사모라노(34)의 은퇴식을 겸해 열린 친선경기에서 전.후반 각각 터진 파블로 골다메스와 레이날도나비아의 골로 프랑스를 2-1로 꺾었다. 칠레는 전반 3분 골다메스가 사모라노의 패스를 받은 볼을 골대 오른쪽에서 낮게 차 선취골을 뽑은데 이어 후반 12분 나비아가 프란시스코 로하스의 패스를 받은볼을 ...

    연합뉴스 | 2001.09.02 11:33

  • 민속씨름 모제욱, LG 입단

    `변칙씨름의 달인' 모제욱(26)이 LG투자증권 씨름단에 입단했다. LG는 "1일부터 자유계약선수 신분이 된 모제욱과 계약금 8천만원, 연봉 5천만원에 계약했다"고 1일 발표했다. 이로써 LG는 은퇴를 앞둔 장준의 공백을 메우고 기존의 한라급 남동우, 이성원등과 함께 막강한 전력을 갖추게 됐다. 184㎝, 100㎏의 모제욱은 경남대를 졸업한 뒤 한보를 거쳐 지한건설에 입단, 지난 6년동안 7차례의 한라장사 타이틀을 차지했으나 올해 지한건설 씨름단이 ...

    연합뉴스 | 2001.09.01 14:39

  • "中경제, 동남아에 위협 안된다"..IMF 부총재

    중국의 거대 경제는 동남아시아 국가들에 위협이 아니라 오히려 혜택이 될 수 있다고 스탠리 피셔 국제통화기금(IMF) 부총재가 31일 주장했다. 은퇴를 앞둔 피셔 부총재는 이날 싱가포르 비즈니스 타임스와 가진 인터뷰에서"동남아시아 국가들이 나름의 경쟁우위를 찾아 나간다면 중국에서 어떤 일이든 벌일수 있고 독자적인 틈새시장을 찾는 것도 가능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중국 경제는 단일 기업처럼 운영되지 않는다"며 "중국에 외국인 투자가들이 몰린다면 ...

    연합뉴스 | 2001.08.31 15:56

  • IMF 스탠리 피셔 부총재 은퇴

    중남미 경제위기의 해결사 역할을 해 온 국제통화기금(IMF)의 스탠리 피셔(57) 부총재가 31일 은퇴한다. 그는 1994년 부총재 취임 이후 7년 동안 중남미의 경제위기 때마다 대규모 IMF 차관을 제공,위기 극복에 앞장서 왔다. 페소화 가치 폭락으로 1995년 테킬라 파동을 겪었던 멕시코,아시아 금융위기 여파로 1998년 채무불이행(디폴트) 직전까지 이르렀던 브라질,최근 80억달러의 긴급 구제금융으로 한숨을 돌린 아르헨티나 등이 피셔 부총재의 ...

    한국경제 | 2001.08.30 13:36

  • 이총재 "4강외교 적극 추진"

    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 총재는 30일 "앞으로 미국등 4강 외교를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이날 당사에서 정재문(鄭在文) 의원을 비롯해 24명의 원내외 위원장및 외부인사들로 구성된 국제위원회 임명장을 수여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새로 구성된 국제위원회에는 이장춘(李長春) 전 필리핀대사와 지난 99년 현직에서 은퇴한 박동순(朴東淳) 전 이스라엘대사가 참여했다. (서울=연합뉴스) 안수훈 기자 ash@yna.co.kr

    연합뉴스 | 2001.08.30 11: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