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8611-48620 / 49,91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레드 커플스 "은퇴 고려"

    한때 '미국의 자존심'으로까지 불렸던 프레드 커플스(42·미국)가 성적 부진으로 은퇴를 고려하고 있다. 올 시즌 15개 대회에 출전해 단 한차례도 '톱10'에 들지 못한 커플스는 지난 13일(현지시간) "내년에도 올해처럼 플레이를 못하면 은퇴하겠다"고 시애틀 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밝혔다. 한은구 기자 tohan@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08.15 16:35

  • 이형택, 세계랭킹 60위 상승

    ... 3점을 보태총점 657점으로 지난주 63위에서 60위로 3계단 뛰어 올랐다. ATP투어 진출 이후 계속해서 최고 랭킹 기록을 갈아치우고 있는 이형택이 60위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남녀를 통틀어 최고 랭킹을 기록한 박성희(은퇴)의 57위에도 3계단 차로 다가섰다. 이형택은 14일 워싱턴DC에서 개막하는 레그메이슨클래식대회(총상금 80만달러)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면 50위권 진입도 가능할 전망이지만 지난해 US오픈 16강 진출로 받은 랭킹 점수의 소멸이 가까워지고 ...

    연합뉴스 | 2001.08.14 14:39

  • [한경에세이] 아름다운 은퇴 .. 정규창 <서울지방중소기업청장>

    정규창 벤처업계에 은퇴바람이 불고 있다. 우리 경제의 희망으로 존경받으면서 영웅으로까지 불리던 1세대 벤처기업인들이 경영 일선에서 떠나기 시작했다. 1990년대 초반에 창업한 이들은 숱한 어려움을 극복하면서 벤처 성공 신화를 만들었다. 이들은 후배기업인들에게 새로운 기업문화와 경영모델을 제시했다. 후배들에게 회사를 맡기고 떠나면서 하는 은퇴의 말은 참 아름답다. "지금까지 너무 일만 보고 달려 왔다. 일중독에 빠진 가장(家長) 뒤에 가족들의 ...

    한국경제 | 2001.08.12 18:34

  • 마르코프 장대높이뛰기 '金' .. 6m5 역대2위 대기록

    ... 우승을 차지했던 존슨은 4년만에 다시 정상에 섰다. 남자 장대높이뛰기에서는 드미트리 마르코프(호주)가 역대 2위의 기록인 6m5로 알렉산드르 아베르부크(5?85·이스라엘)를 제치고 우승을 차지했다. 이날 마르코프가 넘은 6m5는 은퇴한 '인간새' 세르게이 부브카(6m14·우크라이나)와 지난대회 챔피언 막심 타라소프(6m5·러시아)만이 넘은 높이로 마르코프는 이날 자신의 최고기록을 5㎝ 끌어올렸다. 모리스 그린(미국)과 아토 볼든(트리니다드 토바고) 등 우승후보가 ...

    한국경제 | 2001.08.10 21:12

  • [세계육상] 장대높이뛰기, 최고 인기 종목으로 부상

    ... 커먼웰스스타디움. 관중들이 숨죽이며 지켜보고 있는 가운데 드미트리 마르코프(호주)가 지금까지2명밖에 넘지 못한 6m5를 넘자 관중들의 환호성은 운동장 전체를 휘감았다. 6연패에 빛나는 `인간새' 세르게이 부브카(우크라이나)가 은퇴해 자칫 팬들의관심속에서 멀어질수도 있었던 상황에서 마르코프가 부브카의 빈자리를 메울 차세대스타로 나선 것. 지난 7일 열린 여자부 경기에서도 트레이시 드래길라(미국)와 스베틀라나 페오파노바(러시아)가 나란히 세계신기록에 도전하며 ...

    연합뉴스 | 2001.08.10 17:00

  • [세계육상] 남자 110m허들 존슨, 3번째 금메달

    ... 대회의 아쉬움을 달래며 4년만에 정상에 다시 섰다. 남자 장대높이뛰기에서는 드미트리 마르코프(호주)가 역대 2위의 기록인 6m5로알렉산드르 아베르부크(5m85.이스라엘)를 제치고 우승을 차지했다. 이날 마르코프가 넘은 6m5는 은퇴한 `인간새' 세르게이 부브카(6m14.우크라이나)와 지난대회 챔피언 막심 타라소프(6m5.러시아)만이 넘은 높이로 마르코프는 이날 자신의 최고기록을 5㎝ 끌어올렸다. 시드니올림픽 우승자 닉 하이송(미국)도 5m85를 넘었지만 아베르부크에 ...

    연합뉴스 | 2001.08.10 13:28

  • [천자칼럼] 클린턴 회고록

    ... 탈도 많은 대통령이었기 때문이다. 회고록은 자서전과 마찬가지로 한 개인의 지나간 삶에 대한 서술뭉치다. 자서전이 개인사에 치중되는데 비해 회고록은 필자가 살아온 시대및 사회적 현실을 중심으로 삼게 된다. 따라서 구미의 정치가는 은퇴하면 으레 회고록을 내놓는데 처칠의 '제2차 세계대전'(6권,1953년 노벨문학상 수상)처럼 본인이 직접 쓰는 것도 있고 목격자가 자료를 바탕으로 대필하는 것도 있다. 자서전과 회고록이 대접받는 첫째 요인은 기록성이다. 역사적이고 ...

    한국경제 | 2001.08.08 17:17

  • LA 한인, 이웃집 주인 총맞아 사망

    ... 맞아 사망했다. 7일 글렌데일 경찰에 따르면 고씨는 6일 오후 11시 글렌데일 몬트레이 로드 200블록 지역의 한 고급 콘도미디엄에서 이웃집을 자기 집으로 오인, 문을 두드리는 등 소란을 피워 집주인 백인 애드리안 볼(76.은퇴교사)씨와 말다툼을 벌였다는 것이다. 경찰은 볼씨가 고씨의 소란이 계속되자 경비원까지 불렀으나 경비원 제지에도 불구하고 문을 걷어차고 집안으로 들어가는 등 소란을 피워 신변위협을 느낀 나머지 산탄총을 쏜 것으로 보고 있다. 일부 목격자들은 ...

    연합뉴스 | 2001.08.08 12:13

  • 핀투세비치 '존스 신화' 깼다 .. 세계육상 女100m 우승

    ... 마감하게 됐다. 또 미국의 여자 1백m 4연패도 물거품이 됐다. 핀투세비치는 지난 97년 아테네 세계육상선수권대회 1백m에서 사진판독까지 간 끝에 존스에게 금메달을 내줬던 선수. 이후 존스의 명성에 가려지면서 부진을 거듭해 한때 은퇴까지 고려했지만 이번 설욕으로 화려하게 재기했다. 3위는 그리스의 에카테리니 타누(10초91)가 차지했다. 한편 여자장대높이뛰기 1인자 스테이시 드래길라(미국)는 스베틀라나 페오파노바(러시아)와 똑같이 4m75를 넘었으나 시기차에서 ...

    한국경제 | 2001.08.07 17:29

  • [세계육상] 핀투세비치, 여자 100m 우승 파란

    ... 여자장대높이뛰기 1인자 스테이시 드래길라(미국)는 스베틀라나 페오파노바(러시아)와 똑같이 4m75를 넘었으나 앞서 4m65를 넘을 때 시기차에서 앞서 가까스로2연패에 성공했다. 세계기록(43초18) 보유자 마이클 존슨(미국)이 은퇴해 무주공산이 된 남자400m에서는 아바드 몬쿠르(바하마)가 44초64로 우승했다. 한편 전날 남자 100m 3연패를 이뤘던 모리스 그린(미국)은 다리 부상으로 200m와 400m계주 출전을 포기했고 남자 포환던지기 우승자 존 고디나(미국)는 ...

    연합뉴스 | 2001.08.07 09: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