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8621-48630 / 50,44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WTA] 나브라틸로바, 성공적인 8년만의 단식 복귀

    '철녀' 마르티나 나브라틸로바(45.미국)가 은퇴후 8년만의 단식 복귀전을 승리로 장식하며 여자테니스협회(WTA) 여자 단식 최고령승리자로 이름을 남겼다. 지난 94년 은퇴한 뒤 2000년부터 복식에만 출전해 온 나브라틸로바는 19일(한국시간) 영국 이스트본에서 열린 WTA 이스트본챔피언십(총상금 58만5천달러) 여자 단식 1회전에서 세계랭킹 22위 타티아나 파노바(25.러시아)를 2-1(6-1 4-6 6-2)로 꺾었다. 불혹을 훌쩍 넘겨 50대를 ...

    연합뉴스 | 2002.06.19 00:00

  • 스테파노풀러스, ABC방송 시사프로 사회 맡아

    ... 주(This Week)'의 사회를 맡는다고 18일 ABC방송이 밝혔다. 스테파노풀러스는 지난 97년부터 이 프로그램에 정치 분석가로 출연해온 지 5년만에 사회자로 발탁됐다. 현재 미 TV방송계의 일요 시사프로그램 인기 순위 2위인 '이번 주'는 데이비드 브링클리가 단독으로 진행하다 96년 은퇴한 뒤 도널드슨과 코키 로버츠가 공동진행해 왔으며,이번에 다시 스테파노풀러스의 단독 사회로 진행된다. 뉴욕=육동인 특파원 dongin@hankyung.com

    한국경제 | 2002.06.19 00:00

  • [월드컵] 스페인 공격은 막강, 수비는 허술

    ... 이에로(34)는 경험은 풍부한 백전노장이지만 나이는 속일 수 없다는 것을 증명하 듯 순발력이 많이 떨어지고 있다. 좌, 우측 수비수로 투입되는 푸욜과 후안 프란은 민첩하지 못한 게 단점인데 이에로는 이번 대회를 끝으로 대표팀 은퇴를 선언할 정도로 체력에서 한계를 드러내고 있다. 실제로 스페인은 약체 남아공과 슬로베니아에도 어처구니없이 역습을 당하기 일쑤였고 16강전에서 아일랜드와 맞섰을 땐 후반 `어설픈 지키기'에 나섰다가 혼쭐났다. 푸욜-이에로-나달-후안프란의 ...

    연합뉴스 | 2002.06.19 00:00

  • [월드컵 이모저모] 스페인 이에로 대표팀 은퇴

    스페인 대표팀의 터줏대감 페르난도 이에로(34.레알마드리드)가 이번 월드컵을 끝으로 대표팀에서 물러난다고 18일 밝혔다. 이에로는 1989년 대표팀에 뽑혀 13년간 89경기에 출장, 29골을 넣은 '스페인'의 홍명보. 이번 월드컵에도 주장 완장을 차고 나와 조별리그 3전승을 이끌었으나 지난 16일 아일랜드와의 16강전에서는 후반 44분 동점 페널티킥을 내주는 빌미가 된 파울을 범해 명성에 오점을 남겼다. (서울=연합뉴스) khoon@yna...

    연합뉴스 | 2002.06.18 00:00

  • 벤처1세대 리더들 새둥지 튼다..IT기업 고문역할.새벤처 차려 재도전

    ... 설립,다시 한번 벤처신화에 도전하고 있다. 이 대표는 설립 3년 만에 드림위즈를 매출액 1백억원을 바라보는 인터넷 포털 4,5위권(방문자수 기준) 업체로 성장시켰다. 자신이 보유한 주식을 모두 임직원에게 나눠준 뒤 지난 2000년 4월 은퇴한 이디의 박용진 전 사장은 2년째 북한산 등에서 쓰레기를 줍고 있다. 여전히 점퍼 차림에 벙거지 모자를 쓴 채 한 손에 비닐봉지,다른 손엔 집게를 들고 등산객이 버린 휴지와 깡통을 치우고 있다. 이계주·박준동 기자 lee...

    한국경제 | 2002.06.18 00:00

  • 호주 절반 이상 가정 자녀없어

    ... 영향으로 전체 가구 가운데 자식을 낳아 기르는 경우는 50% 미만이었고 15%는 양친 중 한명이 없었으며 23%는 독신 가정이었다. 또한 65세 이상 고령자 인구는 12.6%로 집계됐으나 종전 이후 태어난 베이붐 세대들이 경제분야에서 대거 은퇴하고 있어 고령자 비율은 향후 10년 이내에 크게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반면 14세 미만 인구는 인구 센서스가 처음 실시된 1901년에 35%였으나 작년에는 20.7%로 급감해 출산율이 갈수록 떨어지고 있음을 보여줬다. 도시와 ...

    연합뉴스 | 2002.06.18 00:00

  • [월드컵] 황선홍, 100번째 A매치 화려하게 장식

    ... 가볍게 감아 차 설기현의 기적같은 동점골을 만든 것을 비롯, 여러차례 기회를 만들면서 맏형으로서의 역할을 충분히 해냈다. 황선홍은 폴란드와 첫 경기를 앞두고 `마지막 불꽃을 사르기 위해서'라며 이번대회가 끝난 뒤 국가대표팀 은퇴를 선언했었다 그리고 자신의 약속대로 매 경기 혼신의 힘을 다했다. 폴란드전에서는 그림같은 선취골을 터트려 한국의 월드컵 첫 승을 만들어냈고미국과의 두번째 경기에서는 붕대 투혼으로 후배들을 독려했다. 이날 출장으로 황선홍은 차범근, ...

    연합뉴스 | 2002.06.18 00:00

  • [월드컵 이모저모] 피구, 대표팀 은퇴 숙고중

    0... 포르투갈의 스타플레이어인 루이스 피구(레알 마드리드)가 대표팀 은퇴를 심각하게 고려중이라고 현지언론이 17일 보도했다. 일간 `우 주구 스포츠(O JOGO SPORTS)'는 피구와 절친한 측근의 말을 인용해 "피구가 이번 월드컵에서 포르투갈팀이 16강에 진출하지 못한 것에 매우 실망하고 있고 공항에서 일부 팬들의 야유에 상처를 입었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포르투갈은 월드컵 개막전 우승후보의 하나로 꼽혔으나 조별 예선리그에서 손쉬운 상대로 ...

    연합뉴스 | 2002.06.17 00:00

  • "굿바이! 월드컵" .. 지단.피구.바티스투타.칠라베르트.라르손

    축구인들의 꿈의 무대 월드컵. 월드컵은 떠오르는 샛별들에게는 세계 무대에 자신의 존재를 널리 알릴 수 있는 더할나위 없는 최고의 무대다. 그러나 이미 시대를 풍미했던 스타들이 팀과 함께 몰락할 경우 월드컵은 곧바로 은퇴의 장이 되기도 한다. 16강전이 한창 진행되고 있는 2002 한·일 월드컵에서도 대표팀 유니폼을 벗는 스타들이 줄을 잇고 있다. 먼저 세계 축구팬들은 프랑스 대표팀의 천재 미드필더 지네딘 지단(30·레알 마드리드)을 다시는 ...

    한국경제 | 2002.06.17 00:00

  • [월드컵 이모저모] 라르손, 대표선수 은퇴 선언

    0... 스웨덴 공격의 핵 헨리크 라르손이 16일 국가대표 은퇴를선언했다. 라그손은 이날 16강전에서 세네갈에 1-2로 역전패한 뒤 "이것으로 끝났다"며 "(국가대표를) 더 이상 계속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라르손은 A매치 72경기에 출전해 24골, 이번 월드컵에서는 2골을 기록했다. (교도=연합뉴스)

    연합뉴스 | 2002.06.1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