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8641-48650 / 50,45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히딩크사단 폴로어십] (下) '창조적 추종자가 미래 리더'

    ... 다하는 기회도 이번이 마지막이 되겠지요. 그렇기에 이 마지막 기회를 전 놓치지 않도록 하겠습니다." 자신의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밝힌 홍명보의 월드컵 출사표다. 똑 같이 4회 연속 월드컵에 출전하는 황선홍도 이번 월드컵을 끝으로 은퇴하겠다고 발표했다. 히딩크는 한국 대표팀을 처음 맡고 깜짝 놀랐다고 한다. 실력이 생각보다 출중해서도, 반대로 세계 수준에 한참 못 미쳐서도 아니다. 선수들의 '순수한 열정'에 놀란 것이다. 월드컵 첫승과 16강 진출이 목숨 ...

    한국경제 | 2002.06.15 09:40

  • [월드컵 이모저모] 아르헨, 바티 은퇴 기념경기 추진

    0...아르헨티나 정부가 대표팀 은퇴를 선언한 가브리엘 바티스투타를 위해 은퇴 기념경기를 추진중이다. 다니엘 시올리 아르헨티나 체육관광부 장관은 15일(한국시간) "국가를 위해 노력해 준 바티스투타의 명예로운 은퇴를 기념하기 위한 친선경기를 추진하겠다"며 "바티스투타에게도 곧 이같은 제안을 알려줄 계획"이라고 말했다. 시올리 장관은 또 "바티스투타는 국민으로부터 칭송을 충분히 받을 만한 인물"이라고 덧붙였다. 바티스투타는 통산 세번째 출전한 ...

    연합뉴스 | 2002.06.15 00:00

  • [월드컵 이모저모] 지단, 유로2004 직후 대표팀 은퇴

    2002한일월드컵에서 참담한 결과를 안고 귀국한 프랑스의 천재 미드필더 지네딘 지단(30.레알마드리드)이 오는 2004년 유럽선수권대회 직후 대표팀에서 은퇴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지단은 14일(이하 한국시간) 스페인 일간지 마르카, 오랑제 웹사이트와 가진 인터뷰에서 "이제 내 목표는 포르투갈 유로2004에 맞춰져 있다"며 "이번 대회의 실망스런 결과는 월드컵 무대에서 마지막이 될 것"이라고 말해 2006독일월드컵에는 출전하지 않을 계획임을 내비쳤다. ...

    연합뉴스 | 2002.06.14 00:00

  • [이모 저모] 지단 "2004년 대표팀서 은퇴"

    ... 오후 5시 인천문학경기장을 찾아 소년소녀가장들과 같은 좌석에서 '코리아팀,파이팅'을 외쳤다. ○…이번 월드컵에서 예선탈락한 프랑스의 세계적인 미드필더 지네딘 지단(30·레알마드리드)이 오는 2004년 유럽선수권대회 직후 대표팀에서 은퇴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지단은 14일 스페인 일간지 마르카와 가진 인터뷰에서 "이제 내 목표는 포르투갈 유로2004에 맞춰져 있다"며 "이번 대회의 실망스런 결과는 월드컵 무대에서 마지막이 될 것"이라고 말해 2006독일월드컵에는 출전하지 ...

    한국경제 | 2002.06.14 00:00

  • 박용호씨 "정계 떠나겠다"

    ... 원내 과반을 확보하게 됨에따라 앞으로 국회와 정국운영에 부담이 가중될 것을 우려하는 표정이었다. 박 전 의원은 이날 연합뉴스 기자와의 통화에서 "이 순간 정치와는 결별하고 정계의 일에는 일절 관여하지 않을 생각"이라고 정계은퇴 의사를 밝히고 "민주당 창당과 함께 전문가 영입 케이스로 국회에 들어갔지만 여러가지 어려움을 느꼈다"고 2년여 의원생활의 소회를 밝혔다. 그는 특히 "요즘 정치를 보면 내가 지금 잘 나가고 있다고 해도 그만두고 싶은 심정"이라며 "누구를 ...

    연합뉴스 | 2002.06.14 00:00

  • 욕망의 전차 그 무모한 끝은..한국형 SF액션 블록버스터 '예스터데이'

    ... 김윤진 최민수 김선아 등이 가세한 호화배역,의상 2백50여벌,총기류 14종 1백여점,탄환1만여발 등 대형 물량과 세트를 동원해 풍성한 시각효과를 드러낸다. 무대는 2020년 통일 한반도에 형성된 첨단 문명도시 인터시티. 은퇴과학자들이 잇따라 살해되고 이 사건을 추적하는 SI(특수수사대)팀장 윤석(김승우)의 아들도 납치돼 죽는다. 경찰청장마저 피납되자 그의 딸이자 범죄정신분석가 희수(김윤진)가 수사팀에 합류하면서 범인 골리앗(최민수)의 실체가 드러난다. ...

    한국경제 | 2002.06.14 00:00

  • 오! 밝은 내일..안정환.클로제 '스타 탄생'-지단.슈케르 '이름 먹칠'

    ... 아르헨티나의 바티스투타도 비슷한 운명이다. 바티스투타는 '죽음의 F조'에 속한 자국팀을 벼랑 끝에서 살려내기 위해 마지막 투혼까지 불살랐지만 결국 눈물을 쓸어내야만 했다. 그는 스웨덴과의 마지막 경기 뒤 "내심 다른 형식으로 은퇴하고 싶었지만 오늘 경기가 마지막"이라며 12년의 선수 생활을 아쉽게 마감했다. 지난 대회 득점왕이었던 크로아티아의 다보르 슈케르도 이번 대회에선 단 한 골도 못 넣고 맥없이 무너졌다. 김미리 기자 miri@hankyung....

    한국경제 | 2002.06.14 00:00

  • [월드컵] 바티스투타 대표선수 은퇴 선언

    아르헨티나의 에이스 스트라이커 가브리엘 바티스투타(33)가 12일 스웨덴과 1-1로 비겨 예선 탈락이 확정된 뒤 대표선수에서 은퇴를 선언했다. 바티스투타는 이날 경기가 끝난 뒤 "내심 다른 형식으로 (은퇴를) 하고 싶었지만, 오늘 경기가 마지막이다"며 영욕으로 점철된 대표선수 생활에 종지부를 찍을 것임을 밝혔다. 그는 지금까지 가장 기억에 남는 일에 대한 질문에는 "지난 10년간 모두가 멋진 하루하루의 연속이었다. 지금 이 순간이 가장 쓰라린 ...

    연합뉴스 | 2002.06.13 00:00

  • 월드시리즈 홈런 악몽 떨쳐버린 김병현

    ... 피칭으로 양키스에 진 빚을 말끔하게 갚았다. 월드시리즈 4, 5차전에서 뼈아픈 홈런을 안겼던 티노 마르티네스와 스캇 브로셔스, 데릭 지터와 재대결하지 못한 것이 아쉬울 뿐이었다. 마르티네스는 올 해초 세인트루이스로 이적했고 브로셔스는 은퇴했으며 1번 타순에 배치된 지터는 김병현과 마주할 기회가 없었다. 9회말 2사 1, 2루에서 쉐인 스펜서의 타구때 병살로 처리하며 9-5 승리를 확정지은 김병현은 들고 있던 공을 지난 해 브로셔스의 홈런 볼이 떨어졌던 왼쪽 외야쪽으로 ...

    연합뉴스 | 2002.06.13 00:00

  • [월드컵] 한국-포르투갈전 주심은 산체스

    특별취재단 = 한국의 월드컵 16강진출의 갈림길이 될 포르투갈전에서 주심을 맡는 앙헬 산체스(45.아르헨티나)씨는 올 해 은퇴하는 베테랑 국제심판이다. 방사선(X-레이) 촬영기사인 산체스씨는 94년 심판생활을 시작해 96년 12월 아르헨티나-유고슬라비아전을 통해 국가대표팀간 경기(A매치)에 데뷔했다. 축구가 취미인 산체스씨는 주로 남미지역의 A매치에서 심판 경력을 쌓았는데 지난해 코파아메리카대회와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 남미지역 예선에 다수 ...

    연합뉴스 | 2002.06.1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