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8651-48660 / 50,44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 휴이트 PSV아인트호벤 공보관이 본 '히딩크' ]

    ... 그후 PSV는 호나우두등 세계적인 선수가 거쳐가는 유럽 메이저클럽으로 확고히 자리잡았다. "87년 히딩크가 처음 맡았을 때만 해도 PSV구단은 대단치 않은 팀이었지요.선수들 평균 나이가 20대 후반으로 2~3년 후면 현역에서 은퇴할 선수들이 대부분이었습니다." 아인트호벤에서 조용한 은퇴를 기다리는 노장선수들로 구성돼 있다 보니 경기에 대한 의욕이나 활기가 없었다. "히딩크는 이들에게 아주 멋진 은퇴경기를 통해 오랫동안 축구팬들 뇌리에 남는 선수가 될 ...

    한국경제 | 2002.06.08 00:00

  • "교황, 임종시까지 직위 유지"

    지병을 앓고 있는 교황 요한 바오로 2세를 둘러싼 은퇴설이 나돌고 있는 가운데 교황의 한 측근은 6일 교황이 임종 할 때까지 직위를 유지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독일의 요하힘 마이스너 추기경은 일간 '쾰 너 슈타트 안제이거'에 교황과 개인적으로 대화를 나눈 뒤 이런 결론에 도달했다면서 교황이 자신에게 "임종할 때까지" 직위를 유지할 것임을 암시했다고 말했다. 앞서 체코 주간지 티덴은 3일 교황이 오는 8월 고향인 폴란드 크라코프를 방문하면서 은퇴를 ...

    연합뉴스 | 2002.06.07 00:00

  • [뉴 프로] (16) '스포츠 에이전트' .. 더스포츠 '서동규씨'

    ... 팀장(33)은 한국의 제리 맥과이어를 꿈꾸는 5년차 스포츠 에이전트다. "스포츠시장 '파이'가 점점 커지고 수요자와 공급자 간 이해 관계가 복잡해지면서 등장한게 스포츠 에이전트입니다. 선수를 대신해 연봉협상을 벌이고 광고계약, 은퇴 후 대비책까지 마련해 주는 전방위적인 해결사 일을 하죠." 좋은 선수를 싼값에 잡고 싶어하는 팀과 좋은 대우에 많은 연봉을 받고 싶어하는 선수들은 계약서를 앞에 놓고 치열한 협상을 벌이게 마련. 이 과정에서 수년 간 선수와의 ...

    한국경제 | 2002.06.07 00:00

  • 바티칸, 교황 8월 은퇴설 부인

    로마 가톨릭 교황청은 4일 교황 요한 바오로 2세(82)가 오는 8월 조국 폴란드 방문중 은퇴할 것이라는 추측을 일축했다. 조아킨 나바로 발스 교황청 대변인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현 교황이 앞으로 6개월간 아주 빽빽한 일정을 갖고 있을 뿐아니라 오는 2003년에도 다수의 계획들이 이미 짜여져 있다"고 말했다. 교황청의 이같은 발표는 요한 바오로 2세가 오는 8월 고향 크라쿠프 방문중 은퇴를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는 체코 주간지 티덴의 3일자 보도에 ...

    연합뉴스 | 2002.06.05 00:00

  • [월드컵] 나카타, 때아닌 대표 은퇴설에 곤혹

    일본축구대표팀의 스타 플레이메이커 나카타히데토시(26.AC 파르마)가 때아닌 국가대표 은퇴설로 곤욕을 치르고 있다. 일본의 유력 일간지 아사히신문은 5일 "나카타가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를 끝으로 더 이상 A매치(대표팀 경기)에 출전하지 않기로 결심하고 이를 주위에 알렸다"고 보도했다. 또 대표 은퇴 배경에 대해 나카타는 "더 이상 축구에 흥미가 없어 나를 드러낼수 있는 다른 일을 찾고 싶다"고 동료들에게 설명했다는 것. 그러나 나카타는 시즈오카 ...

    연합뉴스 | 2002.06.05 00:00

  • 잭 스미스 GM 회장 내년 4월 은퇴

    미국 최대의 자동차 메이커인 제너럴 모터스(GM)의 잭 스미스 2세 회장이 내년 4월에 은퇴할 것이라고 4일 밝혔다. 스미스 회장은 지난 1992년 이사진의 대대적인 개편에 따라 대표이사 회장이 된후 지난 2000년에 대표이사 자리는 릭 와거너 사장에서 넘겨줬었다. 그는 내년에 정년인 65세가 된다. 그의 후임자는 결정이 되지 않았지만 와거너 사장이 대표이사 회장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스미스 회장은 지난 42년간 GM에서 일해 왔다. 그는 ...

    연합뉴스 | 2002.06.05 00:00

  • 반세기만에 한 푼 원로축구인 홍덕영옹

    ... 당부를 잊지 않았다. 홍옹은 함남 함흥에서 태어나 지난 45년 겨울 혈혈단신 월남했으며 보성전문에 편입, 학교내에서 우연히 동창을 만난 축구에 발을 들어놓은뒤 47년부터 8년간 국가대표 골키퍼를 지냈다. 그는 스위스월드컵이후 은퇴, 10년간 국제심판을 맡는 등 축구와의 인연을 유지해왔으며, 지난 48년 경기에 앞서 직접 망치를 들고 축구화의 스터디를 손질하고 있는 모습의 사진은 지금도 월드컵조직위(KOWOC) 해외홍보관에 전시돼 있다. (서울=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2.06.05 00:00

  • "교황, 오는 8월 은퇴 가능성".. 체코 주간지

    로마 가톨릭 교황 요한 바오로 2세가 오는 8월 고향인폴란드 크라코프를 방문하면서 은퇴를 발표할 지 모른다고 체코 주간지 티덴이 3일 폴란드 가톨릭 교회 소식통들을 인용, 보도했다. 이 잡지는 건강이 계속 악화되고 있는 올해 82세의 교황과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폴란드 성직자들은 이같은 전망을 거의 100% 확실한 것으로 믿고있다고전했다. 잡지는 또 교황의 은퇴는 "교회내 진보, 보수 양 진영으로 부터 모두 환영을 받을 것"이라면서 교황이 ...

    연합뉴스 | 2002.06.04 00:00

  • 美 CEO 각종 '악재'로 수난

    형편이 안좋은 회사를 맡아 안간힘을 써온 미국의 최고경영자(CEO)들이 요즘 좌불안석이다. 사임 또는 은퇴하거나 심지어 해고당하는 CEO들이 비일비재하기 때문이다. 국제전직(轉職)알선업체 `챌린저, 그레이 앤 크리스마스'가 3일 공개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 5월에만 80명의 CEO가 옷을 벗었다. 지난 4월의 54명에 비해 거의50%가량이나 늘어났다. 금융회사 CEO가 15명이나 그만둔 것으로 나타나 가장 많았고 다음이 기술회사(13명), ...

    연합뉴스 | 2002.06.04 00:00

  • '자민련 해체'발언 발끈

    ... 한다"며 반발했다. 그는 "서 대표는 이 후보가 '조폭'으로 국민 사이에 회자되는 사실을 알고 있느냐"고 반문한 뒤 "사회악의 근원을 대통령 후보로 내세운 한나라당은 해체돼야 하고 이 후보도 대선후보를 사퇴하고 정계에서 은퇴해야 한다"고 역공했다. 이에 앞서 한나라당 서청원 대변인은 3일 충북 순회유세에서 "지방선거후 자민련은 해체될 것이므로 자민련 후보를 뽑아도 소용없다"는 발언을 했다. 오춘호 기자 ohchoon@hankyung.com

    한국경제 | 2002.06.0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