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8661-48670 / 50,44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월드컵] "심장이 터질듯" 인터넷도 감격시대

    ... 못보겠다", "전반만 하고 끝내라"는 네티즌도 속출했다. 야후 게시판의 ixfiles는 "실로 엄청난 슛이었다. 말이 필요없다"며 감격했고,rocki0509는 "이을용의 패스, 마무리 황선홍, 정말 멋지다"고 탄성을 올렸다. "황선홍 은퇴전에 넣은 골, 얼마나 좋은지 웃지도 못하더군요. 아..각본없는 드라마. 눈물이 난다", "선홍이형! 이제 한 풀었어..엉엉"이라는 감정파도 있었다. 후반 8분 유상철의 두번째 골 이후에는 흥분이 극에 달했다. 승리를 확신한 ...

    연합뉴스 | 2002.06.04 00:00

  • ["그들이 해냈다" 전.후반 千金의 두골] 황선홍, 그림같은 발리슛

    월드컵 본선후 국가대표 은퇴를 선언한 '황새' 황선홍(34). 자타가 공인하는 한국 축구의 대표적인 공격수이자 아시아 최고의 스트라이커다. 거스 히딩크 감독이 "월드컵 때 세계를 놀라게 할 수 있을 것"이라며 큰 소리를 쳤는데 이는 스트라이커 황선홍에 대한 믿음 때문이었다는 것을 알만한 사람은 다 알고 있는 사실이다. 히딩크 감독 취임 후 황선홍은 지난해 컨페더레이션스컵에서 2골을 넣어 한국의 2승을 견인했고 올 3월 핀란드전에서 길디 긴 골가뭄을 ...

    한국경제 | 2002.06.04 00:00

  • [월드컵] 황선홍.홍명보 "유종의 미 거둔다"

    ... 실시한 마지막 훈련을 마친 뒤 이같이 각오를 밝혔다. 강산이 변한다는 10년이 넘도록 대표팀 공수의 간판으로 활약해 온 이들에게 안방에서 열리는 이번 대회는 사실상 태극마크와의 작별을 알리는 고별무대. 이미 월드컵이후 대표팀 은퇴를 공식선언한 황선홍은 물론 홍명보도 이날 `마지막 축제'를 아쉬움없이 치르겠다는 결의를 숨기지 않았다. 황선홍은 "지난 14년간의 대표생활을 마무리할 대회를 앞두고 있지만 오히려 마음은 편안하다"며 "하지만 첫 경기에서 승리하지 ...

    연합뉴스 | 2002.06.03 00:00

  • 16강고지 선점 양보없는 한판 .. 'G조' 크로아티아-멕시코

    ... 노련미로 공격과 수비를 이끈다. 멕시코는 쿠아우테모크 블랑코와 프란시스코 팔렌시아를 두톱으로 포진시켜 16강 진출에 필요한 발판을 만들 것으로 예상된다. 허리에서는 헤수스 아레야노가 국제축구연맹(FIFA) 징계로 출장할 수 없지만 은퇴 이후 3년만에 복귀한 알베르토 가르시아 아스페의 경험에 기대를 걸고 있다. 두 팀 모두 공격력은 비슷하지만 멕시코의 수비가 힘과 경험을 겸비한 크로아티아의 공격진을 막기에는 다소 부족하다는 평가가 나온다. 정신력과 집중력이 승부의 ...

    한국경제 | 2002.06.02 17:54

  • [Hot 플레이어] 아르헨티나 '바티스투타'..'녹슬지 않는 득점기계'

    ... 명성을 재삼 확인시켰다. 69년 2월1일생으로 현재 이탈리아 리그 AS 로마에서 뛰고 있고 월드컵은 지난 94년 미국대회와 98년 프랑스월드컵에 이어 이번이 세번째다. 신장 1백85㎝에 몸무게는 73㎏. 이번 월드컵에서 마지막으로 출전하는 경기가 아르헨티나를 위해 뛰는 마지막 경기가 될 것이라며 대표팀 은퇴 의사를 분명히 한 그는 "월드컵 최다골 기록보다 팀 우승이 목표"라고 밝힌 바 있다. 정대인 기자 bigman@hankyung.com

    한국경제 | 2002.06.02 00:00

  • 자민련 `盧.昌 후보사퇴' 주장

    자민련 유운영(柳云永) 대변인 직무대리는 2일한나라당과 민주당간 `막말' 공방이 격화되고 있는 것과 관련, 논평을 내고 "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후보의 막가파식 폭언이 이 나라를 어지럽게 하고 국민을 분노케 하고 있다"면서 두 후보의 사퇴와 정계은퇴를 주장했다. (서울=연합뉴스) 고형규기자 khg@yna.co.kr

    연합뉴스 | 2002.06.02 00:00

  • [월드컵] 크로아티아-멕시코, 16강 예약 싸움

    ... 지역예선인 온두라스전에서 두골을 뽑아낸 쿠아우테모크 블랑코와 프란시스코 팔렌시아를 두톱으로 포진시켜 16강 진출에 필요한 발판을 만들 것으로 예상된다. 허리에서는 헤수스 아레야노가 국제축구연맹(FIFA) 징계로 출장할 수 없지만 은퇴 이후 3년만에 복귀한 알베르토 가르시아 아스페의 경험에 기대를 걸고 있다. 두팀 모두 공격력은 비슷하지만 멕시코의 수비가 힘과 경험을 겸비한 크로아티아의 공격진을 막기에는 다소 부족하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하지만 크로아티아 ...

    연합뉴스 | 2002.06.02 00:00

  • 부시, 시민의 자발적 테러 감시 촉구

    미국에 대한 새로운 테러 공격의 위협이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조지 W. 부시 미국 대통령은 1일 은퇴한 경찰관과 의사, 공익사업체 근로자 등이 자발적으로 위험을 감시하고 지역 사회의 비상 사태에 대응해 줄것을 당부했다. 부시 대통령은 라디오방송 연설을 통해 지역 차원에서 테러에 맞서기 위해 신설되는 `시민군'과 평화봉사단, `노인부대' 등을 포함한 자발적인 계획을 전례 없이확장할 것을 제안했다. 그는 "많은 대학의 교정에서 졸업이 이뤄지고 있는 ...

    연합뉴스 | 2002.06.02 00:00

  • [월드컵] 대표팀, 폴란드전 선발 확정

    ... 관계자들에 따르면 이날 연습경기에서 베스트멤버 팀에 포함된 선수는그동안의 연습에서 드러난 진용과 다르지 않다. 최전방에는 황선홍이 가운데 포진하며 설기현과 박지성이 좌, 우측을 맡는다. 이번 월드컵이 끝난 뒤 국가대표팀에서 은퇴하겠다고 미리 선언한 황선홍은 마지막 A매치에서 후회없는 플레이를 펼치겠다며 각오를 다지고 있다. 부상에서 회복된 이후 컨디션도 좋고 체력도 많이 끌어 올린 상태다. 설기현과 박지성은 공격수면서도 수비에 많이 가담한다는 점을 높이 ...

    연합뉴스 | 2002.06.01 00:00

  • "막말, 상대 후보가 한수위"..한나라.민주 후보자질 공방

    ... "본인 나름대로 치밀한 계산에 따라 이회창 후보와 조선일보에 막말을 한 것이겠지만 저질스럽게 나갈 경우 국민의 외면을 받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은 "막말의 원조는 한나라당 이회창 후보"라고 지목한뒤 이 후보의 정계은퇴를 촉구했다. 김현미 부대변인은 논평에서 "창자를 씹어버리겠다,이런 놈의 나라,망나니,빠순이 등 이 후보의 입은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는 엽기 수준"이라고 주장했다. 김형배 기자 khb@hankyung.com

    한국경제 | 2002.06.0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