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8691-48700 / 50,39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설훈의원' 거취' 與野 공방

    여야는 26일 '이회창 자금 수수설' 의혹을 폭로한 민주당 설훈 의원의 거취를 놓고 치열한 설전을 벌였다. 한나라당은 여의도 장외집회 및 설 의원의 지구당사무실 항의 방문을 통해 정계은퇴를 거듭 촉구했고,민주당은 이를 '후안무치한 행태'라고 일축한 뒤 야당의 흑색선전 전문 의원들의 정계퇴진을 촉구하는 등 역공을 펼쳤다. 한나라당 박관용 총재 권한대행은 이날 여의도 장외집회 연설을 통해 "설 의원은 허위사실을 조작했다"고 단정짓고 "공작정치를 뿌리뽑기 ...

    한국경제 | 2002.04.26 17:33

  • [책꽂이] '부자 아빠의 젊어서 은퇴하기' 등

    ◇부자 아빠의 젊어서 은퇴하기(로버트 기요사키 외 지음,형선호 옮김,황금가지,1만1천원)=젊었을 때 부자로 은퇴해 새로운 중년을 시작하는 방법을 제시하는 '부자아빠 가난한 아빠' 시리즈의 제5권. ◇세계문화유산 577(권삼윤 지음,청아출판사,전2권,각권 1만4천5백원)=유네스코가 지정한 세계문화유산 5백77가지에 관한 이야기를 컬러 사진과 함께 실었다. ◇성공의 85%는 인간관계(최염순 지음,카네기연구소,9천5백원)=일상생활에서 실천할 수 있는 ...

    한국경제 | 2002.04.26 17:29

  • 버클리大 "최규선씨 석박사학위 기록없다"

    ... 관계자는 "최 씨가 버클리 출신이라는 뉴스를 전해듣고 학적과에 직접 확인해본 결과 학부 과정인 `평화.분쟁학과'를 졸업했으나 석.박사학위 기록은 없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스칼라피노 박사는 90년대 초 교단에서 은퇴했기 때문에 당시 학부생이었던 최 씨가 그의 조교였다는 것이 이상하다"며 "통상 조교들은 박사 학위를 땄거나 박사 과정을 밟는 경우가 많다"고 밝혔다. 학적과 직원도 컴퓨터 조회 결과 `최규선(Choi Kyu-Sun)'이라는 졸업생 ...

    연합뉴스 | 2002.04.26 00:00

  • "조스팽, 시라크 지지선언 왜 안하나"

    ... 후보를 지지하라는 압력이 높아지고 있다. 이같은 압박은 25일 공화국연합(RPR) 등 야권은 물론 그의 소속당인 사회당 내부에서도 거세게 일었다. 조스팽 총리는 지난 21일 1차투표가 끝나고 그의 패배가 예상되자 즉각 정계은퇴를 선언했으나 2차투표에서의 시라크 지지를 밝히지 않아 그가 어떤 입장을 취할지가 주목거리였다. 조스팽 총리는 당시 장-마리 르펜 국민전선당수를 저지하자고만 호소했을 뿐 현재까지 시라크 지지를 명백히 선언하지 않았다. 벵상 페용 ...

    연합뉴스 | 2002.04.26 00:00

  • 與 장외집회 집중성토

    ... 부추길 가능성을 환기시켰다. 이어 그는 "예보채 차환발행동의안의 즉각 처리와 부패문제 추궁 등 국회에서할 일이 산적하다"며 야당측이 조속히 원내에 복귀할 것을 호소했다. 이 대변인은 또 설 훈(薛 勳) 의원에 대한 한나라당의 정계은퇴 요구에 대해서도 "설 의원 주장은 검찰수사를 통한 사실여부 확인과정이 남아있지만 한나라당 의원들은 수많은 흑색선전이 거짓말로 드러나고서도 태연하게 정계를 활보하고 있다"며 "과연 한나라당이 설의원을 비난할 자격이 있는가"라고 반격했다. ...

    연합뉴스 | 2002.04.26 00:00

  • 마스터스 챔피언 65세까지 출전권

    ... 챔피언의 출전 자격을 65세 이하로 제한하고 있으나 전년도 공식 대회 출전 실적은 따지지 않는다. PGA선수권대회는 전 챔피언에게 평생 출전권을 보장하고 있고 US오픈은 우승자에게 단 10년간만 출전권을 주고 있다. 한편 마스터스 최다승(6승)에 빛나는 잭 니클로스(미국)도 2005년 대회 이후 마스터스를 떠나야 하며 해마다 15개 대회에 출전하지 못하면 은퇴시기가 앞당겨질 처지다. (오거스타 AP=연합뉴스) khoon@yna.co.kr

    연합뉴스 | 2002.04.26 00:00

  • 시스코 코리아 홍성원 회장 은퇴 선언

    시스코 코리아의 홍성원 회장(57)이 은퇴를 선언했다. 홍 회장은 25일 '지난 6년간 시스코 코리아에서 인연을 맺은 여러분들에게 잊지 못할 고마움을 안고 시스코를 떠나는 인사를 올린다'는 e메일을 고객들에게 보냈다. 홍 회장은 향후 계획에 대해 "휴식을 취하겠으며 활동을 하더라도 최소화하겠다"고 말해 창업이나 경영 일선 복귀 의사가 없음을 명확히했다. 홍 회장은 현대전자 부사장으로 재직하면서 위성서비스 사업본부와 정보통신연구소를 진두 지휘했으며 ...

    한국경제 | 2002.04.25 20:37

  • 日 닛산자동차 곤 사장, 르노 차기 CEO 유력

    ... 사장겸 최고경영자(CEO)가 모기업인 르노의 차기 CEO로 유력시된다고 25일 월스트리트저널이 보도했다. 이를 위해 르노는 이 달말로 예정된 이사진 개편 인사때 곤 사장을 이사로 임명할 것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오는 2005년 은퇴할 예정인 루이 슈바이처 회장은 "구조조정에 탁월한 수완을 보여온 곤 사장이 르노의 차기 CEO로 적임자"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곤 사장도 "가장 이상적인 시나리오는 내가 르노의 CEO가 되는 것"이라며 르노로 돌아가겠다는 뜻을 분명히 ...

    한국경제 | 2002.04.25 17:38

  • 설훈의원 "테이프 확보 못했다" .. 경솔한 폭로 유감 표명

    ... 한다면 DJ정권은 그 즉시 퇴출될 것"이라고 목청을 높였다. 이회창 전 총재선거캠프의 이병석 대변인은 "검찰은 설 의원을 즉각 구속해 수사해야 하며 음모공작의 배후를 밝혀야 한다"면서 "설 의원은 국민 앞에 사죄하고 정계를 은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회 의원회관에서 7일째 농성중인 윤여준 의원은 "설 의원의 폭로내용이 정치공작에 의한 완전 허위날조였음을 만천하에 드러낸 것"이라고 주장했다. 윤 의원은 이어 "설 의원이 '설득중'이라는 말은 '없는 ...

    한국경제 | 2002.04.25 17:31

  • 여야 '설훈 회견' 공방

    민주당 설 훈(薛 勳) 의원이 25일 기자회견에서한나라당 윤여준(尹汝雋) 의원의 자금수수설을 뒷받침할 물증을 제시하지 못하자 한나라당은 "공작정치임이 드러났다"며 설 의원의 정계은퇴를 촉구하는 등 반발했다. 설 의원은 회견에서 "문제의 테이프는 최규선(崔圭善)씨 측근이 보유하고 있으나 수사권이 없는 상태에서 설득해 증거물을 공개하는데 어려움이 많았다"며 "증거물을 확보하지 못한 상태에서 발표를 서둘렀다는 많은 분들의 비판을 겸허히 받아들인다"고 ...

    연합뉴스 | 2002.04.2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