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9211-49220 / 50,42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가트너 등 4명 NHL 명예의 전당 입성

    ... 데일 하월척(38), 80년대 후반부터 90년대 초반까지 에드먼턴 오일러스에서 웨인 그레츠키와 호흡을맞췄던 재리 커리(41), 러시아출신 슈퍼스타 비야체슬로프 페티소프(43) 등 3명과 함께 명예의 전당 신입 멤버로 선정됐다. 98년 은퇴한 가트너는 1979년 워싱턴 캐피털스에서 데뷔, 뉴욕 레인저스(90년입단), 토론토 메이플립스(94년 입단), 피닉스 코요테스(96년 입단) 등에서 19시즌을 뛰는 동안 708골을 성공시켰고 NHL에서 15시즌 연속 30득점 이상을 ...

    연합뉴스 | 2001.06.15 11:29

  • 여야 예결위 의석배분 이견

    ... 한나라당 24명, 민주당 21명, 자민련 4명, 무소속 1명이 돼야 한다"며 반대했다. 또 한나라당은 자민련이 행자위 간사로 내정한 송석찬(宋錫贊) 의원에 대해 "지난해 당적을 바꾸고 지난 2월 임시국회에서 이회창(李會昌) 총재의 정계은퇴를 요구했다"며 사과를 요구했으나 여당측은 난색을 표시했다. 이밖에 여야는 지난달 시한이 만료된 국회 정개특위 재가동 문제도 논의했으나 한나라당이 이번 회기내 재구성한 뒤 정기국회까지 가동하자고 제안한데 대해 여당측은 난색을 표시한 ...

    연합뉴스 | 2001.06.14 18:42

  • 윤복희씨, 공연 '꾼'끝으로 가수생활 마감

    가수 겸 뮤지컬 배우 윤복희(55)씨가 무대 50년 기념공연인 ''꾼''을 끝으로 가수생활을 마감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날 호텔롯데에서 열린 ''꾼''제작발표회에서 윤씨는 "이 무대를 마지막으로 가수에서 은퇴하겠다"고 말했다. 10여년 전부터 가수활동을 사실상 중단하고 뮤지컬에 전념해 온 윤복희씨는 ''꾼''에서 ''웃는 얼굴 다정해도''''여러분''등 히트곡과 ''지저스 크라이스트 슈퍼스타''등을 부른다. 네살 때 아역배우로 연기를 시작한 ...

    한국경제 | 2001.06.12 20:18

  • [컨페드컵] 프랑스 결승골 '작렬' 드사이

    ... 주장인 드사이는 '98프랑스월드컵과 2000년유럽선수권대회(유로 2000)에도 출전해 블랑, 라자라쥐, 튀랑과 함께 막강수비라인을 구축해 팀이 우승컵을 차지하는 데 크게 기여했다. 프랑스 수비진의 '핵'이던 블랑이 대표팀에서 은퇴한 이후에는 프랑크 르뵈프와함께 콤비를 이뤄 중앙수비수로서 녹슬지 않은 실력을 보여주고 있다. 키 185㎝로 비교적 장신인 그는 이날 결승골을 터트린 데서 알 수 있 듯 코너킥,프리킥 때에는 공격에 가담해 날카로운 헤딩슛을 날리는 ...

    연합뉴스 | 2001.06.07 22:41

  • IT벤처 창업자 잇따라 퇴진 .. 와이티씨텔레콤 지영천 사장 등

    ... 말했다. 이에 따라 지난 2월 전문경영인으로 영입된 김용국 사장에게 대표이사를 맡기고 임 전 사장은 기술개발 쪽만 전담키로 했다. 인터넷 중견업체인 넥스텔의 창업자 김성현(52) 사장도 지난달 말 회장으로 물러나 경영 일선에서 은퇴했다. 그는 정보통신중소기업협회(PICCA) 회장을 맡으면서 IMT-2000(차세대 영상이동통신) 사업권과 관련, 업계에 상당한 영향력을 행사하기도 했다. 김 전 사장은 은퇴 이유에 대해 "회사 내부에서 전문경영인을 육성하기 위해서"라고 ...

    한국경제 | 2001.06.05 17:10

  • [가치투자시대 열린다] (2) 항아리형 인구구조 증시 바꾼다

    ... 국고채 3년물의 경우 오는 2005년에는 4.5% 수준으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경제의 ''3저 시대''는 고령화사회가 앞당기고 있다. 산업의 디지털화로 노후인력의 활용도가 낮아진 반면 기업구조조정 등의 영향으로 직장인의 은퇴시기는 앞당겨지고 있다. 중산층의 노후 준비가 그 어느 때보다 절실한 시점이다. 통계청 조사 결과 2000년 현재 우리나라의 노년부양비는 10%에 불과,20%가 넘는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평균과 현격한 차이를 보이고 있다. ...

    한국경제 | 2001.06.04 17:06

  • 이어령 이대 석좌교수 은퇴강연 연기

    이화여대는 당초 4일 갖기로 했던 이어령(李御寧.67) 이화여대 석좌교수의 은퇴강연이 9월로 연기됐다고 밝혔다. 지난 56년 '문화예술지'에 '카타르시스 문학론'을 기고해 22살의 나이로 문학평론가에 데뷔한 이 교수는 20대에 신문사 논설위원을 역임하기도 했으며 '한국과 한국인', '축소지향의 일본인' 등 다수의 저서를 집필했다. (서울=연합뉴스) 고일환 기자 koman@yna.co.kr

    연합뉴스 | 2001.06.04 09:05

  • 이제 株테크도 가치투자 시대

    ... 바꿔야 하는 시대가 오고 있음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미국에서는 지난 90년대초부터 자산운용의 변화가 시작됐다. 30년 만기 국채 금리가 8% 밑으로 떨어진 지난 91년 이후 개인의 금융자산은 주식쪽으로 급격히 이동했다. 은퇴를 앞둔 50세 전후 연령층(45~54세)의 경우 간접주식투자인 뮤추얼펀드 가입률이 59%나 된다. 한국은 아직 개인의 금융자산에서 예금비중이 59.2%로 압도적으로 높다. 미국은 주식비중이 34.9%로 가장 많다. 그렇지만 ...

    한국경제 | 2001.06.03 17:15

  • [컨페드컵] 히딩크 감독 스페인어 눈살

    ... 취재경쟁을 벌였다. 일본 기자들은 황선홍이 기자회견장에 나타나자 히딩크 감독에 대한 취재를 포기하고 우르르 몰려가는가 하면 홍명보와 인터뷰를 한 한국기자를 상대로 '무슨 말을 했는지 말해달라'고 조르는 등 열띤 모습을 보였다. 한편 이날 A매치 국내신기록을 세운 홍명보는 은퇴 시기를 묻는 질문에 "내가 떠날 때라고 판단되면 미련없이 떠나겠다. 그러나 아직 그 시기가 아니다"고 말했다. (울산=연합뉴스) 김재현기자 jahn@yna.co.kr

    연합뉴스 | 2001.06.01 23:08

  • 가톨릭 대주교, 통일교 한국여성과 결혼

    ... 있으나 교황청의 징계조치가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그는 1939년 잠비아 수도 루사카의 대주교로 임명된 뒤 교황청이 정통성을 인정하지 않는 주술과 신앙치료 등을 펼쳐 가톨릭계에서 잦은 논란을 빚어 왔다. 밀링고는 지난 83년 교황청의 압력으로 루사카 대주교직을 사임한 뒤 교황청에서 행정직을 맡아오다 작년 9월 은퇴했으며 교황청은 2개월 뒤 그를 거명하지는 않았으나 허가되지 않은 주술과 신앙치료 규제를 강화하는 새로운 규칙을 발표했었다.

    한국경제 | 2001.05.2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