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19,73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월요전망대] 최저임금 심의 금주 착수…노동계 양보 얼마나 끌어낼까

    ... 본격화하기 전인 1월엔 소비가 3.1% 줄었다. 8년11개월 만의 최대 폭 감소였다. 투자 역시 마이너스로 돌아섰다. 2월 동향부터는 소비·투자·생산 둔화가 더 뚜렷해졌을 것이란 게 정부 관측이다. 한국은행은 같은 날 ‘3월 기업경기실사지수(BSI) 및 경제심리지수(ESI)’를 공개한다. 2월엔 전체 산업의 업황 BSI가 한 달 전보다 10포인트 내린 65를 기록했다. 관련 조사가 시작된 2003년 이후 가장 큰 ...

    한국경제 | 2020.03.29 18:49

  • thumbnail
    금소법 시행 앞두고 다급해진 금융사, 대형 로펌에 '노크'

    ... 상한액은 없다. 강현정 법무법인 세종 변호사는 “자본시장법에서도 과태료와 과징금 부과 규정이 있기 때문에 금소법으로 과징금을 내게 되면 금융회사가 이중으로 부담을 떠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징벌적 과징금 대상은 은행이나 증권사뿐만 아니라 보험사와 투자자문사 등도 포함된다. 금소법의 또 다른 법률적 쟁점은 손해배상 입증 책임이 바뀌는 데 있다. 앞으로는 금융회사가 설명 의무를 위반했는지 아닌지를 놓고 싸우는 소송이 발생하면 소비자가 아니라 ...

    한국경제 | 2020.03.29 18:29 | 남정민

  • thumbnail
    [고침] 경제(내달부터 시중은행도 3천만원까지 소상공인…)

    내달부터 시중은행도 3천만원까지 소상공인 초저금리 대출 개시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에게 연 1.5%로 신용대출…신용등급 1~3등급만 전 금융권, 中企·소상공인 기존 대출 원금만기 연장·이자상환 유예도 4월 1일부터 시중은행에서도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에게 초저금리로 대출을 내준다. 또한 은행권을 비롯한 전 금융권에서 중소기업·소상공인의 기존 대출에 대해 원금 만기를 연장하거나 이자 상환을 유예해준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다음달 ...

    한국경제 | 2020.03.29 18:27 | YONHAP

  • 기업 간 세종맨들, 줄줄이 '친정 복귀'

    ... 변호사(26기)도 지난달 세종에 재합류했다. 자본시장과 기업 인수합병(M&A) 분야 전문가인 송 변호사는 1997년 사법연수원을 수료한 직후부터 2017년 태광그룹으로 자리를 옮기기 전까지 20년간 세종에 몸담았다. 한국씨티은행 법무본부 부행장을 지낸 이창원 변호사(19기)는 다음달 세종으로 복귀할 예정이다. 이 변호사 역시 2013년 씨티은행으로 직장을 바꾸기 전에 20여 년간 세종에서 일했다. 과거 송웅순 고문변호사(14기)가 삼성그룹 법무실장을 지냈다가 컴백한 ...

    한국경제 | 2020.03.29 18:26 | 이인혁

  • 뉴욕증시, 경제지표·추가부양책 따라 변동성 장세 지속

    미국 뉴욕증시 바닥논쟁이 뜨겁다. 미 중앙은행(Fed)과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유례없는 부양에 나선 데다 길게 보면 주가가 더 오를 것인 만큼 매수할 때란 주장(래리 핑크 블랙록 최고경영자 등)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심대한 경제 충격을 줄 가능성이 있다는 시각(모함마드 엘에리언 알리안츠 수석고문)이 맞서고 있다. 이는 커다란 변동성으로 나타나고 있다. 지난주 주요 지수가 10%대 급등했지만 마지막 거래일인 27일 다시 ...

    한국경제 | 2020.03.29 18:21 | 김현석

  • thumbnail
    [한상춘의 국제경제읽기] 코로나 경기·증시 대논쟁…'쪽박론' vs '대박론'

    ... 증시 바닥론에 힘을 실어줄 수 있는 새로운 움직임이 감지된다. 전혀 예상치 못한 롱테일 리스크인 코로나 사태를 맞아 ‘달러부터 확보하자’며 초기 대응 과정에서 급등했던 달러 가치가 안정을 찾고 있다. 미국 중앙은행(Fed)의 무제한 양적완화 조치가 서서히 힘을 발휘하면서 한때 103대까지 근접했던 달러인덱스가 98대로 떨어졌다. 하지만 반론도 만만찮다. 최근의 주가 반등은 본격적인 하락에 앞서 잠시 나타나는 ‘데드 캣 바운스’라는 ...

    한국경제 | 2020.03.29 18:19

  • thumbnail
    車기업 '코로나發 매출 절벽'…폭스바겐 "매주 20억 유로 손실"

    ... 두고 있다. 생산량이 줄면서 매출도 꺾였다. 디스 CEO는 “중국에서 자동차 수요가 살아나고 있긴 하지만 폭스바겐의 차 생산량은 코로나19 사태 이전의 절반 수준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이날 폭스바겐은 유럽중앙은행(ECB)에 단기 회사채를 매입해달라고 요구했다. ECB가 6·9개월 만기 채권 등을 매입해 유동성을 지원해달라는 주장이다. 프랭크 비터 폭스바겐 최고재무책임자(CFO)는 “폭스바겐의 유동성이 이전 같지...

    한국경제 | 2020.03.29 18:08 | 선한결

  • thumbnail
    IMF·WTO "세계 경기침체 진입"…성장률 -1.5% 전망

    ... 아제베두 WTO 사무총장은 “경기 침체와 실업이 2008년 금융위기 때보다 더 심각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며 “세계 무역도 급격한 감소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제롬 파월 미국 중앙은행(Fed) 의장도 최근 언론 인터뷰에서 경제 전망과 관련해 “아마도 경기 침체에 들어간 것 같다”고 답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코로나19로 각국의 엄격한 봉쇄 조치가 이어지면 주요국의 국내총생산(GDP)이 ...

    한국경제 | 2020.03.29 18:07 | 안정락

  • 경기 부양 시동 건 中…재정지출 늘리고, 특별국채 찍고, 기준금리 내린다

    ... 지출은 지난해보다 1조위안(약 171조원)가량 늘어나게 된다. 코로나19 충격에 대응하기 위한 특별국채도 내놓을 방침이다. 특별국채는 재정적자 비율을 계산하는 데 포함되지 않기 때문에 발행 부담이 적은 편이다. 중국 정부는 대형 은행에 공적 자금을 투입하기 위해 1998년과 2007년 두 차례 특별국채를 발행한 적이 있다. 도로나 공항 건설 등 인프라 투자용 특수목적채권 발행도 늘리기로 했다. 기준금리 인하도 이뤄질 것으로 관측된다. 앞서 중국 중앙은행인 ...

    한국경제 | 2020.03.29 18:06 | 강동균

  • thumbnail
    '코로나 대출' 줄 길어지자…햇살론 문의 폭주

    ... 3000만원까지 연 10.5% 이하의 금리로 대출해 준다. ○전 금융권 소상공인 대출 만기 연장 금융회사에서 코로나19 사태 이전에 받아둔 대출을 갚기 버거워진 소상공인은 다음달부터 빚 상환을 잠시 미룰 수 있다. 4월 1일부터 은행, 저축은행, 상호금융 등 모든 금융권이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의 기존 대출에 대해 최소 6개월 이상 원금 만기를 연장하거나 이자 상환을 유예해 준다. 1~3월 이자를 연체했더라도 밀린 이자를 내면 지원 대상에 포함된다. 원리금 연체, 자본 ...

    한국경제 | 2020.03.29 18:01 | 임현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