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44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은행도 중소기업에 매출채권보험 소개·계약권유 가능

    은행, 자회사 통한 마이데이터 사업 가능 앞으로 은행 창구에서도 중소기업이 매출채권 보험 상품을 안내받을 수 있다. 금융위원회는 23일 이런 내용을 포함한 은행업감독규정 개정안을 전날 열린 정례회의에서 의결했다고 밝혔다. 개정안은 은행의 겸영 업무에 매출채권 보험 모집 대행 업무를 추가하는 것이 핵심이다. 매출채권 보험은 중소기업이 거래처에 외상판매를 하고 대금을 회수하지 못할 때 발생하는 손실금을 보상해주는 공적보험이다. 중소벤처기업부가 ...

    한국경제 | 2020.07.23 06:00 | YONHAP

  • thumbnail
    '통장·인감 없이 생체정보로 예금 지급 가능' 은행약관 반영

    공정위, 은행업 감독규정 개정에 따라 예금거래 기본약관 변경 은행 영업점에서도 통장이나 인감 없이 홍채 등 생체정보로만 인증해 돈을 찾을 수 있도록 은행 약관이 변경된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지난해 6월 개정된 은행업 감독규정에 따라 전국은행연합회가 심사청구한 예금거래 기본약관 개정안을 확정했다고 2일 밝혔다. 개정된 약관은 통장이나 인감 없이 생체정보를 이용한 본인 확인을 거치면 은행이 고객에게 예금을 지급할 수 있게 했다. 해지 청구도 마찬가지다. ...

    한국경제 | 2020.07.02 06:00 | YONHAP

  • thumbnail
    김홍선 SC제일은행 CISO “정보보안 강화해 '신뢰 플랫폼' 만들 것”

    ... IT 환경은 데스크톱 컴퓨터는 물론 노트북, 스마트폰, 태블릿PC 등 새로운 기기가 지속적으로 등장하고 있어 관리감독이 쉽지 않다는 설명이다. 또 모든 업무가 인터넷을 통한 협업이 중심이 되면서 유선, 와이파이(Wi-Fi), 5세대(5G) ... SC제일은행의 정보보안 및 시스템, 인력구조 측면에서 어떤 변화와 개선이 있었는지 설명해 주신다면. “규제 측면에서는 금융감독 규정에 따라 모든 은행은 IT 조직(CIO)과 정보보안 조직(CISO)을 분리해야 합니다. 처음 입행 당시만 하더라도 ...

    Money | 2020.06.25 13:08

  • thumbnail
    금융위 "은행 키코 피해 배상 은행법 위반은 아니다"

    ... 판단이 나왔다. 다만 이는 일부 은행이 키코 배상을 거부한 핵심 논리인 '배임'에 대한 판단이 아니므로 키코 피해 배상에 대한 금융위의 종합 판단으로 해석할 수는 없다. 금융위는 27일 키코 공동대책위원회에 보낸 공문에서 "은행업 감독규정에 따른 절차를 이행하고 일반인이 통상적으로 이해하는 범위 내에서 키코 피해기업에 대해 지불하는 것은 은행법 제34조의2를 위반하는 것이 아니다"고 밝혔다. 은행의 키코 피해 배상이 은행법 위반에 해당하는지에 대한 키코 공대위의 ...

    한국경제 | 2020.05.27 18:59 | YONHAP

  • thumbnail
    은행 유동성비율·예대율 규제 완화…대출 더 내준다

    ... 100%를 지켜야 한다. 갑작스러운 위기에도 대처할 수 있도록 곧장 현금화할 수 있는 자산을 갖추도록 한 규제다. 은행업 감독규정에 따르면 급격한 경제 여건의 변화나 국민 생활 안정 등 불가피한 사유가 있다고 인정되면 6개월 이내로 하향 ... 지원을 하다가 100%를 넘기더라도 문제 삼지 않을 것인지를 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윤석헌 금융감독원장도 지난 2일 연 위기대응 총괄회의에서 "LCR와 예대율 등 금융규제를 잠시 완화하는 방안을 검토해야 ...

    한국경제 | 2020.04.05 06:05 | YONHAP

  • 금융위, 신보에 신용조회업 허가…상거래 신용지수 도입 기대

    ... 금융은 어음이나 카드결제채권 등 상거래매출 채권을 토대로 자금을 조달하는 방식이다. 빅데이터나 개인간거래(P2P) 플랫폼을 접목할 경우 중소 상공인에게 다양한 자금 조달 기회를 제공할 수 있다. 금융위는 이날 정례회의에서 상호저축은행업감독규정 개정안도 함께 의결했다. 개정안은 금융위의 승인이 없이도 영위할 수 있는 부대업무를 명시했다. 기존에는 금융위의 승인을 받은 저축은행만 해당 부대업무를 할 수 있었지만, 앞으로는 특정 저축은행이 승인을 받은 부대업무는 원칙적으로 ...

    한국경제 | 2020.03.18 16:33 | YONHAP

  • thumbnail
    쑥쑥 크는 퇴직연금 정기예금…OK저축은행 잔액 1조 넘었다

    ... 직접 선택하는 확정기여(DC)나 개인형퇴직연금(IRP)과 달리 DB형은 가입자가 소속된 기업이 상품을 선택한다. 저축은행업계 관계자는 “DB형에 담는 정기예금 금리가 시중은행에 비해 연 0.5~1%포인트가량 높고, 저축은행 업권의 전반적 신뢰도가 높아진 게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정부는 2018년 9월 퇴직연금감독규정을 바꿔 퇴직연금 원리금 보장형 자산에 저축은행 예·적금도 담을 수 있도록 허용했다. 이후 OK저축은행(1조원)과 ...

    한국경제 | 2020.02.28 17:36 | 김대훈

  • thumbnail
    저축은행 예금 '고금리'는 옛말…1%대 금리

    ... 확정기여(DC)형 퇴직연금과 개인형 퇴직연금(IRP) 운용 대상에 저축은행 예·적금도 포함할 수 있도록 감독규정이 개정되면서 대형 저축은행을 중심으로 퇴직연금 정기예금을 내놓았고, 많은 투자자가 몰렸다. 저축은행 예대율에 ... 주문하고 있다. 대출 금리를 낮추게 되면 예금에 붙는 이자도 줄게된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지난 16일 저축은행업 최고경영자(CEO)와의 간담회에서 "저축은행 대출은 여전히 고금리라는 지적이 많다"며 "지금보다 ...

    한국경제 | 2020.01.26 06:45 | YONHAP

  • thumbnail
    中 상장사 외국인 지분한도 늘릴 듯…"30% 이상으로 조정 가능"

    중국 금융당국이 상장기업들의 외국인 지분 소유 한도를 상향 조정할 것으로 보인다. 중국 증권감독관리위원회의 팡싱하이(方星海) 부주석은 다보스포럼이 열리는 스위스에서 블룸버그TV와 인터뷰를 갖고 중국 증권시장의 상장기업들에 대한 ... 비율이 상한선인 28%에 도달해 거래할 수 없게 되면, 그 비율이 26%까지 떨어져야 다시 지분을 매입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팡 부주석은 다른 나라들이 상장기업의 외국인 지분 한도를 더 높게 규정하고 있음을 예로 들면서 "왜 ...

    한국경제 | 2020.01.23 15:53 | YONHAP

  • thumbnail
    상호금융 사업자대출도 성실히 갚으면 건전성 상향 조정

    ... 대상에 기존 가계대출 외에 개입사업자 대출까지 포함한다. 여전업은 이런 내용을 행정지도로 운영 중이었으나 향후 감독규정에 명시할 예정이다. 금융회사는 대출채권 등 보유 자산의 건전성을 차주의 채무상환능력, 연체 기간 등을 고려해 ... 조합의 주사무소 소재지와 관계없이 인근 읍·면·동으로 영업 구역을 확대할 수 있도록 했다. 이밖에 당국은 저축은행업 경영실태 평가 항목에 예대율을 추가하는 등 업권별로 규제를 개선했다. 이들 규제는 내년 안에 관련 법규 개정을 ...

    한국경제 | 2019.12.25 12:0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