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3,70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다가온 '배당주 계절'…기업 이익 줄어 '찬바람'

    ... 2085원으로 줄일 전망이다. 신한지주는 1850원에서 1691원, 우리금융지주는 700원에서 561원으로 감소할 것으로 추정된다. 하나금융지주도 2100원에서 2006원으로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최정욱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은행주는 시중금리 상승에 따른 반등을 내심 기대했지만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충당금 증가 우려, 각종 규제 이슈 등이 반등을 제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상장사들이 작년 수준의 배당성향을 유지할지도 미지수다. 코로나19 장기화에 ...

    한국경제 | 2020.09.18 16:56 | 박의명

  • thumbnail
    은행株, 코로나로 대출부실 악재 선반영…배당 매력 부각되며 관심

    ... 얘기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경제성장 둔화는 은행의 손실 악화로 이어질 수 있지만 현 상황에서는 은행의 부실화 가능성이 과도하게 주가에 반영됐다는 판단이다. 기준금리 인하에 따른 수익성 악화 가능성도 높지 않다. 상반기까지 은행주 순이익은 시장 예상치를 웃돌았다. 기준금리 인하로 수익성 지표인 순이자마진이 하락했지만 대출이 큰 폭으로 늘면서 이자이익은 2분기부터 전 분기 대비 증가 전환했다. 하반기에는 조달금리 리프라이싱 효과(기준금리 인하 시 만기가 짧은 ...

    한국경제 | 2020.09.17 15:04

  • thumbnail
    [취재수첩] 예보의 우리금융 매각 딜레마

    ... 직·간접 비용 등이 숨어 있다. 무엇보다 이 구조는 지난 20년간 우리금융 임직원들이 ‘고위직에 가려면 정치권에 줄을 대야 한다’고 생각하게 만든 측면이 있다. 가장 큰 비용을 치른 부분이다. 증시에서 은행주가 저평가된 상황도 고려해야 한다. 작년 초 우리금융 재상장 후 주가가 한때 1만6000원까지 간 적도 있지만 이후엔 쭉 내리막을 탔다. 물론 주가가 반등하기를 기다릴 수 있다. 하지만 ‘주가가 일정 수준 이상일 때 판다’는 ...

    한국경제 | 2020.09.09 17:52 | 이상은

  • thumbnail
    '투자 대가'들은 金 샀다…버핏, 2분기 은행·항공 팔고 금광회사 편입

    코로나19 이후 워런 버핏 같은 미국의 투자 대가들은 은행주와 국채 비중은 줄이고 성장주와 금을 사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자산운용사들도 2분기에 성장주 비중을 더 높여 코로나19 장세에 대응했다.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된 보고서(Form 13F)를 분석한 결과다. SEC는 1억달러 이상을 운용하는 헤지펀드와 자산운용사들을 대상으로 분기가 끝나면 45일 안에 의무적으로 보유 종목을 공개하도록 하고 있다. 버핏, 금·리츠 ...

    한국경제 | 2020.09.08 15:10 | 한경제

  • thumbnail
    폭락했던 뉴욕증시 또 하락…나스닥 장중 5% 급락

    ... 과도하게 오른 데 따른 부담감 때문으로 해석된다. 일본 소프트뱅크가 최근 몇 달 간 핵심 기술 기업 주식 콜옵션을 수십억 달러에 달하는 이례적인 규모로 사들였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급락을 부추겼다. 급락했던 증시를 떠받친 건 은행주와 일부 제조업 주식들이었다. 몇몇 기술주도 매수세가 살아나면서 장 후반에는 반등하기도 했다. 구글(-3.1%), 아마존(-2.2%), 마이크로소프트(-1.4%)는 하락세로 장을 마쳤지만 애플(0.1%)과 테슬라(2.8%)는 상승을 ...

    한국경제 | 2020.09.05 08:48 | 김하나

  • thumbnail
    롤러코스터 뉴욕증시…나스닥, 장중 5% 폭락했다 1.3% 하락 마감

    ... 한때 상승 전환하기도 했다. 특히 나스닥 지수는 오전 중 582.23포인트(5.07%) 내린 10,875.87까지 하락해 이틀 내리 장중 5%대 폭락을 기록했다. 전날부터 이어진 대형 기술주 투매 현상이 끌어내린 주요 지수를 은행주와 일부 제조업 주식이 떠받친 모양새였다. 몇몇 기술주도 다시 투자 수요가 붙은 데 힘입어 손실을 만회했다. 구글이 3.1%, 아마존이 2.2%, 마이크로소프트가 1.4% 각각 하락한 반면 장중 한때 나란히 8% 이상 폭락했던 애플과 ...

    한국경제 | 2020.09.05 05:32 | YONHAP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신한금융, 어피너티·베어링PEA서 1.2兆 자본유치

    ... 6000억원어치씩을 인수하는 방안이 유력하다. 신한금융이 대규모 투자 유치에 나선 건 지난해 초 IMM프라이빗에쿼티를 상대로 7000억원 규모의 전환우선주(CPS)를 발행한 지 1년6개월여 만이다. 사모펀드들은 최근 코로나19로 국내 은행주가 저평가됐다고 보고 투자를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한금융의 주가순자산비율(PBR)은 현재 0.36배 수준으로 수년 전 0.5~0.6배에 비해 크게 낮다. 어피너티와 베어링PEA는 3일 신한지주 종가(주당 30,000원)에 약간의 ...

    마켓인사이트 | 2020.09.04 10:32

  • thumbnail
    신한금융, 홍콩계 PEF서 1.2조원 유치한다

    ... 베어링PEA가 각각 보통주 6000억원어치를 인수하는 방안이 유력하다. 신한금융이 대규모 투자 유치에 나선 건 지난해 초 IMM프라이빗에쿼티를 상대로 7000억원 규모의 전환우선주(CPS)를 발행한 지 1년6개월여 만이다. 사모펀드들은 국내 은행주가 저평가됐다고 판단해 투자를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한금융의 주가순자산비율(PBR)은 현재 0.36배 수준으로 수년 전 0.5~0.6배에 비해 크게 낮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은행주가 크게 하락한 ...

    한국경제 | 2020.09.04 01:33 | 김대훈/김채연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신한금융, 어피너티·베어링PEA서 1.2兆 자본유치

    ... 6000억원어치씩을 인수하는 방안이 유력하다. 신한금융이 대규모 투자 유치에 나선 건 지난해 초 IMM프라이빗에쿼티를 상대로 7000억원 규모의 전환우선주(CPS)를 발행한 지 1년6개월여 만이다. 사모펀드들은 최근 코로나19로 국내 은행주가 저평가됐다고 보고 투자를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한금융의 주가순자산비율(PBR)은 현재 0.36배 수준으로 수년 전 0.5~0.6배에 비해 크게 낮다. 어피너티와 베어링PEA는 3일 신한지주 종가(주당 30,000원)에 약간의 ...

    마켓인사이트 | 2020.09.03 22:15

  • thumbnail
    망해간다는 日 종합상사, 워런 버핏이 산 이유[오춘호의 글로벌뷰]

    ... 벅셔헤서웨이 회장이 일본 5대 종합상사의 지분을 매입했다는 소식에 일본 열도가 충격을 받고 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사퇴하면서 동요했던 일본 증시는 버핏의 투자소식에 더욱 놀랐다. 버핏은 최근 미국 항공주를 전량 매각했고 은행주에도 도전했지만 크게 재미를 보지 못했다. 버핏이 이런 와중에 '일본주식회사의 글로벌 투자 담당'인 종합상사에 투자한 건 논랄만한 일이자 새로운 시도다. 일본 언론에선 '투자회사가 투자회사를 샀다'라는 ...

    한국경제 | 2020.09.02 08:23 | 오춘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