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6,10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김현석의 월스트리트나우] 7월 '공포지수' 폭등에 엄청난 베팅을 한 투자자

    ... 높은 업종(금융, 산업, 에너지주 등)에 대해 투자할 것을 추천한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월가 관계자는 "다음 주 시작되는 어닝시즌이 변화의 단초가 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경기순환주의 대표적인 주식인 은행주는 최근 금리가 안정되면서 주도주의 자리를 대형기술주에 넘겨줬습니다. 이들 금융주는 오는 14일부터 시작될 1분기 어닝시즌을 열어젖힙니다. 14일 JP모간과 웰스파고를 시작으로 15일 뱅크오브아메리카와 씨티그룹, 16일 모건스탠리 ...

    한국경제 | 2021.04.09 08:09 | 김현석

  • thumbnail
    글로벌 금융株 급등…국내 은행株도 따라 오를까

    금리 인상 기대로 글로벌 은행주가 급등하자 국내 은행들의 목표주가도 상향 조정되고 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기업과 가계 대출이 증가했고, 기준금리 인상 시 예대마진(대출이자에서 예금이자를 뺀 나머지)이 확대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한국투자증권은 8일 국내 4대 금융지주회사의 목표주가를 일제히 올렸다. KB금융지주의 목표주가는 6만원에서 6만6000원으로 10% 올렸고, 신한금융지주는 4만5000원에서 5만원으로 11% 상향 조정했다. 하나금융지주는 ...

    한국경제 | 2021.04.08 17:19 | 이태훈

  • thumbnail
    은행주 30% 오르자…국내 은행주 목표가 줄줄이 상향

    금리 인상 기대감으로 글로벌 은행주의 가격이 오르는 가운데 국내 은행들의 목표주가도 상향 조정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기업과 가계의 대출이 증가했고, 향후 기준금리 인상시 예대마진(대출이자에서 예금이자를 뺀 나머지)이 늘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한국투자증권은 8일 국내 4대금융지주회사의 목표주가를 일제히 올렸다. KB금융지주의 목표주가는 6만원에서 6만6000원으로 10% 올렸고, 신한금융지주는 4만5000원에서 ...

    한국경제 | 2021.04.08 15:28 | 이태훈

  • thumbnail
    "신한지주, 은행·증권 힘입어 1분기 호실적 전망"

    ... 것"이라며 "국내 뿐만 아니라 해외주식 거래대금 증가로 위탁매매(브로커리지) 실적 호조가 전체 실적 개선에 결정적 기여를 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그는 카드 캐피탈 등 비은행 부문 역시 기대 이상의 실적으로 지주 실적 개선에 도움을 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 연구원은 신한금융지주를 은행주 가운데 최선호주로 제시했다. 목표주가는 5만5000원을 유지했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4.08 08:37 | 이송렬

  • thumbnail
    뛰는 증시 위에…날아가는 증권株

    ... 전망이다. 여기에 증권주 주가에 영향을 미치는 유가증권시장 하루평균 거래대금은 지난 1월 26조4778억원에서 2월 19조954억원, 3월 15조1336억원으로 감소세다. 금리 급등세가 진정됐다는 점은 긍정적인 요인이다. 금리 인상은 은행주에 긍정적인 반면 증권주에는 악재로 해석되기 때문이다. 2분기 이후 대세상승장이 펼쳐질 경우 증권주 밸류에이션(실적 대비 주가수준)에 대한 재평가가 이뤄질 가능성도 있다. 한 증권사 리서치센터장은 “일부 중소형 증권주 ...

    한국경제 | 2021.04.07 17:34 | 고윤상

  • thumbnail
    골드만삭스 "은행주 강력 매수"

    골드만삭스가 주가가 급등한 은행주에 대해 지속적으로 ‘강력 매수’ 의견을 제시했다. 야후파이낸스에 따르면 골드만삭스의 리처드 램스든 애널리스트는 지난 5일 투자 메모에서 “이달 중순 시작되는 주요 은행의 1분기 어닝시즌에 주가를 자극할 세 가치 촉매가 나타날 것”이라고 밝혔다. 은행들의 어닝시즌은 14일 JP모간, 15일 뱅크오브아메리카, 씨티그룹 등 다음주 초에 몰려 있다. 램스든 애널리스트는 첫 번째로 ...

    한국경제 | 2021.04.07 17:19 | 김현석

  • thumbnail
    증권주 겹호재에 일제히 급등…어디까지 갈 수 있을까

    ...%) 등이다. 여기에 증권주 주가에 영향을 미치는 코스피 일평균 거래대금은 지난 1월 26조4778억원에서 2월 19조954억원, 3월 15조1336억원으로 감소세다. 금리 급등세가 진정됐다는 점은 긍정적인 요인이다. 금리 인상은 은행주에 긍정적인 반면, 증권주에는 악재로 해석되기 때문이다. 2분기 이후 대세상승장이 펼쳐질 경우 증권주 밸류에이션(실적 대비 주가수준)에 대한 재평가가 이뤄질 가능성도 있다. 한 증권사 리서치센터장은 "일부 중소형 증권주 주가는 ...

    한국경제 | 2021.04.07 16:14 | 고윤상

  • thumbnail
    골드만삭스가 은행주 '강력 매수' 권하는 세 가지 이유

    골드만삭스가 주가가 급등한 은행주에 대해 지속적으로 '강력 매수'를 권하고 있다. 야후파이낸스에 따르면 골드만삭스의 리처드 램스든 애널리스트는 지난 5일 투자 메모에서 "이달 중순 시작되는 주요 은행의 1분기 어닝시즌에 주가를 자극할 세 가치 촉매가 나타날 것"이라고 밝혔다. 은행들의 어닝시즌은 14일 JP모간, 15일 뱅크오브아메리카, 씨티그룹 등 다음주 초에 몰려있다. 램스든 애널리스트는 첫 번째로 경제가 빠르게 ...

    한국경제 | 2021.04.07 11:24 | 김현석

  • thumbnail
    '아케고스 충격' 크레디트스위스, CRO 교체 검토... "IB들 중 최악 손실"

    ... 실패했기 때문이다. 크레디트스위스는 3월초 영국 기반 금융 스타트업 그린실의 파산보호 신청으로 30억 달러 손실을 낸 데 이어 아케고스 직격탄까지 맞았다. 블룸버그는 “올해 들어 현재까지 세계에서 가장 실적이 나쁜 은행주가 된 불명예를 안았다” 전했다. 특히 크레디트스위스의 16억달러 규모 주식매매 프로그램은 지난해 코로나19 여파로 처음 중단된 이후 두번째로 중단 위기에 놓인 것으로 전해졌다. 글로벌 신용평가사 S&P는 크레디트스위스의 ...

    한국경제 | 2021.04.05 14:59 | 김리안

  • thumbnail
    금리상승 수혜·실적 모멘텀…금융업종 주목

    ... 없는 물가상승에 대한 기대심리가 존재하는 한 장기금리는 지속적으로 상승 압력에 노출될 것으로 보인다. 금융업종은 전통적으로 금리 상승 환경에서 좋은 성과를 보여왔다. 사업 모델 자체가 금리 변화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받는 구조다. 은행주의 경우 장기금리가 상승하면 예대마진이 확대되면서 수익이 개선되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장기금리의 꾸준한 상승이 기대되는 국면이라면 금융업종에 우선적으로 주목할 필요가 있다. 금융업종에 주목해야 할 또 하나의 이유는 실적 모멘텀이다. ...

    한국경제 | 2021.03.31 15: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