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61-370 / 37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올 증권사 화두는 'I Bㆍ해외진출'

    ...과 '세계화'를 경영 화두로 내세웠다. 박종수 우리투자증권 사장은 2일 신년사를 통해 "자본시장통합법의 도입과 한·미 FTA(자유무역협정) 체결 등으로 인해 올해는 국내 자본시장 빅뱅(대폭발)의 해가 될 것"이라며 "'투자은행형 사업모델 구축'에 총력을 경주하자"고 밝혔다. 박 사장은 구체적으로 △자산관리 고객기반 확대 △M&A(인수·합병) 자문 등 기업대상 서비스 역량 강화 △PI(자기자본투자) 확대 및 아시아 지역 네트워크 강화 등에 주력하겠다는 강조했다. ...

    한국경제 | 2007.01.02 00:00 | 고경봉

  • [리포트] 금융계 신년화두 '자통법'

    ... 위한 발판을 마련하겠다는 결의를 다졌습니다. CG1) <증권사 신년목표> *우리투자증권 - IB형 사업모델 구축 - 자산관리,해외진출 강화 - 2007년 키워드 '혁신' 우리투자증권은 올해 경영목표를 투자은행형 사업모델 구축 완료로 정하고 브로커리지하우스에서 탈피해 IB체계를 구축해 나갈 뜻을 비췄습니다. 자본시장 빅뱅을 앞두고 치열한 경쟁에 대한 대비책을 제시한 곳도 있습니다. CG2) <증권사 신년목표> *대신증권 ...

    한국경제TV | 2007.01.02 00:00

  • 박종수 우리증권 사장 "IB형 모델 구축 주력"

    박종수 우리투자증권 사장은 올해 자본시장통합법 도입과 한미FTA 체결 등으로 자본시장 빅뱅이 시작되는 한해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이러한 전망에 따라 우리투자증권의 올해 경영목표를 `투자은행형 사업모델 구축 완료`로 정하고 자산관리(WM)와 트레이딩, 자기자본투자(PI), 해외 진출을 대폭 강화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박 사장은 다가올 중대한 금융 환경 변화를 기회로 승화시키기 위해서는 기존의 모든 부문이 변화되야 한다고 강조하고 고객 ...

    한국경제TV | 2007.01.02 00:00

  • "내년 은행 경영환경 올해보다 비우호적" .. 금융硏

    ... "저마진-중성장의 규모 중심 수익구조에서 중마진의 안정적인 수익성 확보를 위한 수익효율성 향상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자본시장통합법에 따른 타 금융권과의 수수료 및 고객유치 경쟁, 단기상품 및 여신업무 경쟁, 자산관리서비스 경쟁 등에 대비해 복합상품 개발과 은행형 자산관리 정착에 주력해야 한다"며 "지속 성장을 위해 국제화 전략도 적극적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최현석 기자 harrison@yna.co.kr

    연합뉴스 | 2006.10.26 00:00

  • thumbnail
    [CEO에게 듣는다] 이기수 금호종금 사장

    ... 발행주식의 28%에 달하는 물량이 추가로 발행되는데 따른 주식가치 희석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최고의 수익성을 갖춘 금융회사로 재도약하기 위해 꼭 필요한 자본확충이라고 본다. 외환위기 이후 축소 일변도의 경영에서 벗어나 앞으로는 자산 규모를 꾸준히 증가시키면서 수익원을 다변화할 계획이다. 또 예대마진 비중을 줄이는 대신 수수료 수익과 부가가치가 높은 투자은행형 성장사업의 수익비중을 높여가겠다." 김수언 기자 sookim@hankyung.com

    한국경제 | 2005.11.03 00:00 | 김수언

  • [CEO에게 듣는다] "지역기반 탄탄"..대구은행 이화언 행장

    ... 가능할 것으로 본다." -'은행 전쟁'이 치열한데 대책은. "비용절감,경영체질 개선과 함께 수익구조 다변화에 주력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예금과 대출 위주의 단순한 영업구조에서 벗어나 적립식펀드 판매와 부가가치가 높은 투자은행형 성장사업에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적립식펀드의 경우 현재 월 1000억원 정도씩 팔리고 있다." -투자은행형 사업이라면. "사모투자회사(PEF)와 민자건설후 임대(BTL),프로젝트 파이낸싱(PF) 등을 추진하고 있다. BTL ...

    한국경제 | 2005.07.27 00:00 | 주용석

  • [리포트] 대구은행, 당기순익 달성 '무난'

    ... 지역밀착경영을 더욱 강화할 계획입니다. 특히 지역개발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계획입니다. 인터뷰 대구은행 이화언 행장 “전반적인 수익구조 리모델링을 추진하고, 특히 PEF, BTL, 각종 PF, 지분참여형 기업 투자 등 투자은행형 성장 산업에 대한 준비를 철저히 하고 인력을 증원하려고 합니다.” 이와 함께 대구은행은 이달 중 공단지역을 중심으로 기업거래가 많은 개인영업점과 기업영업점을 통합하는 등 영업점 조직도 다시 정비할 계획입니다. 영업점간 업무협조를 원활히 ...

    한국경제TV | 2005.07.05 00:00

  • [e금융 컨퍼런스] 저축은행.신협, 전자금융 '잰걸음'

    ... 노력도 활발하다. 한솔,한국,진흥 등 대형 저축은행들은 이미 인터넷 뱅킹 시스템을 가동하고 있으며 중형 저축은행들로 인터넷 뱅킹이 확대되고 있다. 동부저축은행은 지난달 신정보시스템인 '통합은행 온라인시스템 (IBOS)'을 오픈,은행형 IT시스템 체계로 탈바꿈했다. 교원나라저축은행도 지난해 인터넷 뱅킹 서비스를 도입,△잔액조회 △자금이체 △신규 예·적금 △대출금 상환 등의 업무가 인터넷상에서 가능토록 했다. 현대스위스저축은행은 정교한 고객 신용분석 툴을 활용한 ...

    한국경제 | 2004.03.10 00:00

  • 동부저축銀, 新전산시스템 가동

    동부저축은행이 은행형 IT 시스템을 구축,23일부터 가동에 들어간다. 동부저축은행 관계자는 "신시스템 구축에 따라 오는 3월부터 인터넷뱅킹을 통해 고객에게 최상의 전자금융 서비스를 제공하고 새로운 수익창출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동부저축은행은 지난해 5월 업계 최초로 '세계저축은행협회(WSBI)' 정회원에 가입했으며 올 들어선 유럽지역의 선진 저축은행들과 제휴를 추진하는 등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에도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한국경제 | 2004.02.22 00:00

  • [천자칼럼] 프라이빗 뱅킹

    ... 나선 것도 이런 까닭일 것이다. PB는 고액예금자에게 특화된 서비스를 제공하는 시스템이다. PB고객에겐 예금 관리부터 부동산·증권 상담같은 재테크,세무 외환 법률 자문까지 1대1 서비스를 해준다. 비밀유지와 안전 위주의 스위스은행형과 공격적 재테크형인 미국형으로 나눠지는데 국내 은행은 보통 혼합형을 취한다고 한다. 서울 강남에 PB센터를 만든 신한ㆍ조흥은행의 기준은 예금 10억원 이상,일찍이 PB서비스를 시작한 하나은행의 기준은 5억원 이상, 씨티은행의 대상은 ...

    한국경제 | 2002.09.0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