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2,94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배설물·악취·소음…'민폐 비둘기' 어찌하오리까

    ... 전문가들은 도심 비둘기 증가의 큰 원인 중 하나가 과도한 먹이라고 설명했다. 환경부 관계자는 “모든 생물은 자연적인 개체 수 조절 능력이 있는데 도시 환경이 이를 어렵게 하고 있다”며 “도심에는 음식물 쓰레기가 많은 데다 취미로 먹이를 주는 사람까지 있어 비둘기가 번식을 여러 차례 하고 있다”고 말했다. 비둘기 피해 사례가 속출하지만 지방자치단체 차원에서 할 수 있는 조치는 많지 않다. 환경부의 ‘유해 집비둘기 ...

    한국경제 | 2020.06.12 17:21 | 최다은

  • thumbnail
    '식벤져스' 봉태규X문가영X아스트로 문빈, 1분 인터뷰 공개

    ... 제일 처음 준 연애편지일 것 같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더불어 본인의 평소 경험을 언급하며 제로 웨이스트 푸드와 '식벤져스'에 대한 기대감을 내비쳤다. 그는 “살림을 하면서 제일 처리하기 힘든 게 음식물 쓰레기였다. 대부분 쓰지 않아서 버리게 된 것”이라며 “그걸 재활용해서 음식으로 만들 수 있다는 게 너무 놀라웠다”라고 말해 기대를 높였다. 시종일관 느긋한 모습을 유지하던 봉태규는 1분 시간 제한에 ...

    스타엔 | 2020.06.12 10:59

  • CJ프레시웨이, 이천 공장 가동…"600곳에 단체급식 가능"

    ... 반찬류, 국, 탕 등의 음식과 식재료를 대량으로 조리하거나 반조리하는 대규모 조리 시설이다. CJ프레시웨이는 이를 통해 600개 단체급식장에 표준화된 맛과 형태의 음식을 더 위생적으로 공급할 수 있게 됐다. 인건비 절감 효과와 함께 음식물 쓰레기도 줄어든다. CJ프레시웨이의 센트럴키친 중부점은 하루 25t 규모의 반찬류와 반조리 상품을 생산할 수 있다. 면적 1만1200㎡에 지상 2층으로 완공됐다. CJ프레시웨이 관계자는 “일괄 조리를 거쳐 나가면 급식 ...

    한국경제 | 2020.06.11 17:46 | 김보라

  • thumbnail
    CJ프레시웨이, "어려울 때 더 투자" 이천 '센트럴키친' 가동

    ... 반찬류, 국, 탕 등의 음식과 식재료를 대량으로 조리하거나 반조리하는 대규모 조리 시설이다. CJ프레시웨이는 이를 통해 600개 단체급식장에 표준화된 맛과 형태 음식을 더 위생적으로 공급할 수 있게 됐다. 인건비 절감 효과와 함께 음식물 쓰레기도 줄어든다. CJ프레시웨이의 센트럴키친 중부점은 하루 25t 규모의 반찬류와 반조리 상품을 생산할 수 있다. 면적 1만1200㎡(3380평)에 지상 2층으로 완공됐다. CJ프레시프레시웨이 관계자는 "일괄 조리를 거쳐 ...

    한국경제 | 2020.06.11 13:18 | 김보라

  • thumbnail
    CJ프레시웨이, 첨단 대량 조리시설 '이천 센트럴키친' 본격 가동

    ... 형태로 단체급식사업장에 배송되기 때문에 식사 현장에서 간단히 손쉽게 조리가 가능하다. 특히 센트럴키친에서 일괄 조리하기 때문에 단체급식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음식물 교차오염이나 이물 사고 등의 식품안전 문제는 현격하게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 뿐만 아니라 개별 급식장에서 별도의 음식물 전처리 과정을 거치지 않기 때문에 식자재 전처리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음식물 쓰레기 배출량도 크게 줄일 수 있다. CJ프레시웨이는 우선 현재 운영 중인 600여곳의 ...

    조세일보 | 2020.06.11 11:16

  • thumbnail
    CJ프레시웨이, 센트럴키친 첫 가동…600개 단체급식장 음식 조리

    ... 규모로 하루 약 25t 규모의 반찬류나 반조리 상품을 생산할 수 있다. CJ프레시웨이는 이번 센트럴키친 중부점 운영을 통해 음식 조리의 효율성을 높이고, 식품위생 안전을 담보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특히 센트럴키친에서 음식물 전처리 과정을 거치기 때문에 개별 급식장에서 발생하는 음식물 쓰레기 배출량도 크게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음식물 전처리란 식재료를 세척하고 자르는 등 제조하기 전까지 과정을 의미한다. CJ프레시웨이는 표준식단을 구성하고 ...

    한국경제 | 2020.06.11 09:55 | YONHAP

  • thumbnail
    '보배드림'에 동정심 유발 글 올려 4천만원 후원받은 40대 실형

    ... 내용과 함께 통장 잔고가 708원뿐이어서 300만∼400만원이 필요하다는 글을 올렸다. 계정이 정지된 후에는 유사한 닉네임을 만들어 사이트에 접속한 뒤 자신이 올린 글의 진위를 의심하는 사람들이 찾아와 모욕 섞인 언사를 하고, 그들이 음식물 쓰레기를 택배로 보냈다는 등의 내용이 담긴 글을 게시하기도 했다. 그러나 A씨는 재생불량성빈혈 진단을 받은 적이 없고, 친자라던 2명의 아이는 동거녀의 자식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또 A씨는 누군가로부터 모욕을 당하거나 음식물 ...

    한국경제 | 2020.06.10 18:13 | YONHAP

  • thumbnail
    청주 양업고 학부모들 "학교 인근 축사 인허가 취소하라"

    청주 양업고등학교 학부모들은 10일 "시는 학교 인근에 신축 중인 축사 건축 인허가를 취소하라"고 촉구했다. 학부모 20여명은 이날 청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학교 주변에 음식물 쓰레기 처리공장 등 유해시설이 즐비한데 올해 3월 새로운 유해시설인 축사 신축 공사(3개 동)가 학교로부터 직선거리로 300m 이내에서 시작됐다"며 이같이 요구했다. 그러면서 "학교가 설립된 1988년 이후 20여년간 음식물 쓰레기 처리 공장 등 유해시설이 끊임없이 ...

    한국경제 | 2020.06.10 14:18 | YONHAP

  • thumbnail
    수박도 1인용 시대…잘라 팔수록 인기

    ... 5㎏ 미만 소형 수박 비중은 같은 기간 4%에서 16%로 껑충 뛰었다. 작은 수박의 인기는 1~2인 가구가 증가한 데 따른 것이다. 먹을 사람이 없는 상황에서 10㎏ 안팎 크기는 아무래도 부담스럽다. 한 번에 다 먹기도 힘들고 음식물 쓰레기가 많이 나오는 것도 부담이다. 수박 구매를 아예 꺼리는 사람도 많았다. 이마트는 1~2인 가구를 겨냥해 2017년 처음 ‘자른 수박’을 내놨다. 반토막, 혹은 4분의 1 토막을 내서 판매했다. 이마트에서 ...

    한국경제 | 2020.06.08 17:33 | 안재광

  • thumbnail
    코이카, 친환경 ODA 공모대상에 '라오스 전기이륜차 보급' 선정

    ... 아이디어를 내게 됐다"고 밝혔다. 최우수상에 '매립대상 폐유리를 재활용하여 친환경 건축자재 생산 지원'과 '캄보디아 공공 수소전지 활용 오토바이 서비스 사업'이 각각 선정됐고, '멕시코 유기성 폐기물의 친환경처리·바이오 가스 생산사업', '베트남 하노이 음식물 쓰레기 종량제 시범마을, 블록체인을 활용한 코이카 숲'이 우수상을 각각 받았다. 별도 시상식은 진행되지 않는다. 대상·최우수상·우수상 수상자에게는 상장과 소정의 상금을 수여한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6.08 15:0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