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2,90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月 25만원도 못 갚는 서민…코로나 위기, 취약계층부터 때렸다

    ... 재난지원금 사용 기간도 이달 말로 끝난다. 생활속 거리 두기 등의 여파로 요식·여행·운수 업종은 반등하기가 어려운 상황이다. 부동산 정보업체인 부동산114에 따르면 지난해 61.2%였던 서울 지역 음식점(주점 제외) 폐업률은 올 1분기 66.8%까지 치솟았다. 일자리도 줄고 있다. 지난달 실업자 수는 114만 명으로 21년 만에 가장 많았다. 금융권에서는 연말부터 부실이 본격화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지난 5월 국내 은행 대출 ...

    한국경제 | 2020.08.13 17:12 | 정소람/박종서/송영찬

  • thumbnail
    "프랜차이즈 지점서 청각보조견 입장 거부"…인권위 진정

    장애인차별금지추진연대는 13일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장애인 보조견 출입을 거부한 음식점에 차별시정 권고를 내려달라며 진정서를 제출했다. 이 단체에 따르면 올해 6월 21일 청각장애인 원모씨는 보조견과 함께 프랜차이즈 음식점 '청년다방'의 서울 시내 한 지점을 방문했다. 청각장애인 보조견은 자명종이나 초인종, 전화벨 소리, 아기 울음소리 등 일상생활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소리를 청각장애인에게 알려 주는 장애인 보조견이다. 하지만 ...

    한국경제 | 2020.08.13 16:18 | YONHAP

  • thumbnail
    부산시 "음식점 종사자 마스크 안쓰면 경고없이 형사 고발"

    광복절 연휴 특별점검 '원 스트라이크 아웃제' 실시 부산시는 이번 광복절을 포함한 3일 연휴 기간 특별 점검에 나서 종업원이 마스크를 미착용한 음식점에 대해 바로 형사고발 하는 '원스트라이크아웃제'를 실시한다고 13일 밝혔다. 부산시는 이날 유튜브로 실시간 중계된 코로나19 상황 보고에서 "지난달 6일부터 음식점 종사자가 마스크를 의무 착용하는 행정명령을 전국 처음으로 시행 중"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광복절 연휴 기간을 ...

    한국경제 | 2020.08.13 15:56 | YONHAP

  • thumbnail
    내일부터 외식하면 1만원 할인…어떤 카드 써야 유리할까

    ... 2만원 이상을 결제하면 1회로 인정된다. 6번째 외식까지 한 후, 1만원의 캐시백이 지급되는 방식이다. 주말 기준은 금요일 오후 4시부터 일요일 자정까지로 정했다. 공휴일 사용분도 인정한다. 사용 가능 매장은 유흥주점을 제외한 일반음식점, 일반주점, 카페 등이다. 업종 분류는 카드사별 분류에 따른다. 배달 앱에서 '현장결제'로 주문하는 경우도 인정 횟수에 포함키로 했다. 유흥업소는 제외된다. 일반음식점이더라도 기차역사, 대형마트 등 할인매장, 백화점, ...

    한국경제 | 2020.08.13 12:12 | 강진규

  • thumbnail
    "배달음식점 상위 5%가 전체 주문량 3분의 1 차지"

    ... KT는 13일 '포스트코로나 데이터 시각화 경진대회' 참가팀들이 코로나19 이후 국민 생활 및 소비 행태 변화를 빅데이터로 분석한 주요 결과를 소개했다. 대회 참가팀들의 분석 리포트에 따르면 빅데이터 수집 대상인 804개 음식점 중 상위 10%에 배달 건수의 57%, 상위 25%에 배달 건수의 82%가 몰린 것으로 나타났다. 상위 5%의 업소는 전체 배달 건수의 약 3분의 1을 차지했다. 이는 배달이 코로나19에 따른 외식업계의 위기 극복에 제한적으로만 ...

    한국경제 | 2020.08.13 10:44 | YONHAP

  • thumbnail
    경기도, 부적합 식수 제공·보존식 미보관 등 음식점 14곳 적발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은 6월 17∼26일 수원·화성·용인·안성 지역에서 지하수 사용 음식점 30곳의 관리실태 등을 단속해 14곳에서 17건의 위법행위를 적발했다고 13일 밝혔다. 위반 내용은 지하수 수질검사 기한 내 미실시 7건, 위생적 취급기준 위반 7건, 유통기한 경과 식품 보관 3건이다. 적발된 업체는 검찰에 송치하고 과태료 대상은 해당 시군에 행정처분을 의뢰할 예정이다. 안성시 A 일반음식점은 2017년 1월 이후 매년 실시해야 하는 ...

    한국경제 | 2020.08.13 10:05 | YONHAP

  • 경기특사경, 수질검사 미실시 및 유통기한 지난 음식물 보관한 '식품접객업소' 적발

    ... 검사기한 내 미실시 7건 ▲위생적 취급기준 위반 7건 ▲유통기한 경과 식품 보관 3건 등이다. 도는 적발된 업체들에 대해 검찰에 송치하고, 과태료 부과대상은 해당 시·군에 행정처분을 의뢰할 예정이다. 안성시 A일반음식점은 2017년 1월 이후 매년 실시해야 하는 지하수 수질검사를 실시하지 않은 채 적합 여부가 확인되지 않은 지하수를 먹는 물과 식품의 조리·세척 등에 사용하다가 적발됐다. 식품위생법 시행령에 따르면 수돗물이 아닌 지하수 ...

    한국경제 | 2020.08.13 09:42 | 윤상연

  • thumbnail
    스쿨푸드딜리버리, 배달 음식 성장세 따라 '위생' 더 챙긴다

    ... 동기간 대비 30%나 매출이 증가하는 등 큰 폭으로 성장한 가운데 전 매장 위생 관리 감독을 놓치지 않도록 본사 'QC(Quality-Control)'팀을 통해 각 매장의 위생 상태와 안전성 관리를 꾸준히 이어오고 있다. '음식점 위생 등급제'는 식약처에서 음식점의 위생 수준 향상 및 식중독 예방 등을 목적으로 시행하고 있다. 위생 평가결과 80점 이상을 취득한 경우 '매우 우수', '우수', '좋음'의 3단계로 등급을 차등 부여하고 이를 공개·홍보하는 ...

    조세일보 | 2020.08.13 09:23

  • thumbnail
    롯데리아 매장 접촉자 조사 난항 예상…코로나19 확산 우려

    ... 롯데리아 직원들이 고객을 응대할 때 마스크를 착용했다면 불특정 다수에 대한 전파는 어느 정도 막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런 가운데 수도권의 산발적 감염도 계속 이어지고 있다. 특히 이번 롯데리아 사례처럼 불특정 다수가 찾는 음식점과 커피 전문점, 재래시장 등에서 확진자가 잇따라 나오고 있어 방역당국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강남구 할리스커피 선릉역점·서초구 양재족발보쌈 집단감염 사례에서는 총 16명이 확진됐다. 또 현재까지 34명의 확진자가 ...

    한국경제 | 2020.08.13 05:00 | YONHAP

  • thumbnail
    롯데리아, 화상시스템 갖추고도 안써 '대량 확진'…확산 우려도(종합)

    ...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발생했지만, 업체 측의 안일한 '뒷북' 대응이 입방아에 오르고 있다. 코로나19에 대응해 메신저 화상 시스템을 갖춰놓고도 쓰지 않은 데 대한 비판이 쏟아지는 가운데, 일각에서는 마스크를 쓸 수 없는 음식점의 특성상 추가 확산에 대한 우려도 제기된다. 12일 롯데리아를 운영하는 롯데GRS에 따르면 지난 6일 서울 광진구에서 직원 20명이 회의에 참석했다가 이 가운데 최소 10명이 코로나19에 확진됐다. 롯데GRS 관계자는 "정례 회의는 ...

    한국경제 | 2020.08.12 20:0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