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91-100 / 51,93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지구의날' 행사라더니…플라스틱컵에 커피 만들어 따라줘"

    ...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국민 의견을 듣는다고 16일 밝혔다. 권익위에 따르면 코로나19 상황이 장기화되고 포장 배달문화가 확산되면서 1회용 플라스틱 등 생활폐기물과 이산화탄소 배출이 급증하고 있다. 전년 대비 택배는 19.8%, 음식배달은 75.1% 증가하면서 폐플라스틱은 14.6%, 폐비닐은 11%늘었다. 생활폐기물 중 플라스틱 발생량은 2009년 188만 톤에서 2018년 323만 톤으로 70% 이상 증가했다. 이에 정부는 플라스틱 저감과 재활용 대책을 수립해 ...

    한국경제 | 2021.07.16 09:48 | 임도원

  • thumbnail
    "홍콩 가면 꼭 가던 곳…해외여행 온 것 같아요" [현장+]

    ... 즐길 수 있도록 '칠리크랩 새우덮밥 도시락' '싱가포르 칠리크랩버거' '싱가포르 카야토스트' 간편식 3종 세트를 내놨다. 외식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막힌 해외여행 수요가 이국적 음식을 찾는 쪽으로 이동하는 측면이 있는 것 같다"며 "음식으로 여행을 한다는 의미로 '푸드 트립'이란 표현도 많이 사용된다. 팬데믹(대유행)이 장기화하는 만큼 이같은 트렌드도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한국경제 | 2021.07.16 06:00 | 이미경

  • thumbnail
    이수진 "야놀자, 세계 1위 놀이플랫폼 될 것"

    ... 커졌다. ○여행가 플랫폼에서 빅테크 기업으로 하지만 야놀자의 진가는 B2B(기업 간 거래) 영역에 있다는 게 IT 전문가들의 평가다. 야놀자는 2017년 호텔 자산관리시스템(PMS) 사업을 시작했다. PMS는 숙박예약, 식당예약, 음식 주문 등 호텔 내에서 벌어지는 모든 일을 비대면으로 디지털화해 처리하는 시스템이다. PMS는 야놀자의 여행 숙박 플랫폼으로서의 노하우를 살릴 수 있었던 사업이었다. 현재 야놀자는 세계 2위 PMS 업체다. 세계 2만3000개(2020년 ...

    한국경제 | 2021.07.15 18:13 | 구민기/선한결

  • thumbnail
    새 감염 확산지 된 '3密 여의도 증권가'…금융업무 곳곳서 차질

    유명 음식점 두 곳, 피트니스센터, 증권사 본사와 객장, 쇼핑몰, 백화점 그리고 수많은 증권사. 최근 한 달여간 서울 여의도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장소들이다. 밀집지역인 여의도에 상륙한 코로나19가 걷잡을 수 없이 확산하고 있다. 여의도가 코로나19의 새로운 확산지가 된 것은 ‘밀접·밀폐·밀집’으로 상징되는 이 지역의 특성 때문이다. 여의도는 증권사 등 금융회사가 몰려 있는 데다 정치 중심지인 ...

    한국경제 | 2021.07.15 17:59 | 이태훈/이슬기/고재연

  • thumbnail
    윤석열 "세금 안 걷는 게 낫다" 발언에…與 "민망할 지경" 맹공

    ... 것이냐"라며 "중학생도 세금을 왜 걷는지는 아는데 이런 기본 상식을 모르는 야권 대선 후보라니 더 믿을 수가 없다"고 지적했다. 또 "상식적 수준인 국가 경제작용에 대한 생각 없이 '어차피 대변이 될 음식을 뭣 하러 먹냐?'는 식의 단순무식한 식견으로 어떻게 대한민국의 미래를 말할 수 있냐"며 "저는 오늘부로 '법조문만 외우는 정치 지망생은 절대 국민의 선택을 받을 수 없다'라고 말씀드리겠다"라고 ...

    한국경제 | 2021.07.15 17:44 | 홍민성

  • thumbnail
    증권가 코로나 전수검사 '초유의 사태'

    ‘금융 1번지’ 서울 여의도의 35개 금융회사 근무자 약 2만8000명이 코로나19 집단 선제 검사를 받는 초유의 일이 벌어졌다. 여의도에서는 지난 2일 한 음식점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해 이후 증권사 등에서 확진자가 잇따르고 있다. 영등포구청과 금융권에 따르면 15일부터 다음달 20일까지 직원 100명 이상인 여의도 소재 금융사 35곳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선제 검사가 시행된다. 영등포구는 검사 대상 금융사에 “각 ...

    한국경제 | 2021.07.15 17:37 | 정지은/최만수/성상훈

  • thumbnail
    한발 물러선 홍남기…"2차 추경서 소상공인 손실보상 예산 확대"

    ... ‘신용카드 캐시백’은 제도 시행 시점과 예산액(1조1000억원) 조정을 검토하기로 했다. 사용처를 배달앱과 온라인쇼핑몰 등으로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한다. 홍 부총리는 “정부는 골목상권이나 자영업자, 소상공인 음식점 등에서 소비가 이뤄지도록 캐시백 정책을 짰다”며 “백화점, 유흥주점은 지금도 포함할 생각이 없다”고 강조했다. 캐시백 백지화 주장에 대해선 “카드 캐시백은 자영업자·소상공인 ...

    한국경제 | 2021.07.15 17:30 | 강진규

  • thumbnail
    롯데건설 '르엘', 북가좌6구역 고품격 랜드마크로 키운다

    ... 적용하고, 독일 명품 핸드레버를 더하는 등 고품격 라이프를 표방한다. 뿐만 아니라, 조합원들에게 공기청정 기능이 가능한 전실 시스템 에어컨을 기본으로 원바디 세탁건조기, 의류관리기 등을 빌트인으로 제공하고, 조망형 창호와 세대 창고, 음식물 쓰레기 이송설비 등을 적용한다. 한편, 올 하반기의 첫 대형사업인 북가좌6구역 재건축은 서대문구 북가좌동 일대를 대상으로 지상 29층, 19개동 규모의 아파트 1911가구 및 부대복리시설을 조성한다. 2014년 5월 정비구역 지정 ...

    한국경제 | 2021.07.15 17:28 | 장현주

  • thumbnail
    日서 '사케의 신'된 백제인…술잔이 돌 듯, 그렇게 문화도 발전한다

    ... 사케의 신으로 모셨다. 수수허리는 일본 헤이안 시대에 쓰인 ‘연희식(延喜式)’이라는 문헌에서 수수보리(須須保利)라는 이름으로도 등장한다. 이 단어는 일본 남쪽 지역에서 누룩과 콩, 현미 식초를 넣은 발효 및 절임 음식의 이름으로 쓰인다. 재일동포 출신인 정대성 사가현립대 인간문화학부 교수는 저서 《일본으로 건너간 한국음식》에서 사케의 어원이 한국어 ‘삭다’라고 썼다. ‘삭다→ 삭아→사카&rarr...

    한국경제 | 2021.07.15 17:26

  • thumbnail
    미쉐린 가이드에 '녹색 클로버' 등장

    ...·아이슬란드 등 북유럽 지역 31곳, 일본 13곳 등도 포함됐다. 한국에서는 레스토랑 두 곳이 첫 미쉐린가이드 그린 스타로 선정됐다. 두부와 청국장을 파는 ‘황금콩밭’과 친환경·유기농 음식을 제공하는 ‘꽃, 밥에 피다’가 주인공이다. 황금콩밭은 소백산에서 직접 조달한 현지 콩으로 매일 아침 두부를 만든다. 꽃, 밥에 피다에서는 친환경 농산물만 사용하는 건강한 음식을 제공한다. 그웬달 풀레넥 ...

    한국경제 | 2021.07.15 17:07 | 송형석/조수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