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8,23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여야 '秋 무혐의' 공방…"가짜뉴스만 남아" vs "검찰도 무안"

    ... 밝히지도 않고, 슬그머니 발표하고 질문도 받지 않았다"고 말했다. 조수진 의원은 "민주당 대표가 상급 부대 대위 전화번호를 건넸는데 '전화를 하라고 지시한 것은 아니다'라고 한다. 술은 마셨는데 음주운전은 아니라는 꼴"이라고 지적했다. 전주혜 의원은 "총체적 부실 수사, 결론을 끼워 맞춘 수사"라고 비난했고, 유상범 의원도 "불기소 이유를 확인하고 항고 이유를 결정할 것"이라고 했다. 김선동 ...

    한국경제 | 2020.09.29 16:53 | YONHAP

  • thumbnail
    유튜브 음주방송서 진행자 무차별 폭행 20대 징역 4년

    ... 징역 4년을 선고했다고 29일 밝혔다. A씨는 수사 과정에서 다른 범행이 드러나 공무집행방해, 자동차 불법사용, 음주·무면허 운전, 방화, 장물알선, 상해 혐의도 적용됐다. 법원에 따르면 A씨는 지난 3월 12일 오전 1시께 중학교 ... 구속됐고 수사 과정에서 다른 혐의가 드러났다. 무면허인 데다 혈중알코올농도 0.137% 상태에서 남의 차를 몰래 운전하고 지인 C씨와 함께 모텔에서 불을 피워 목숨을 끊으려다가 객실과 복도 등을 태운 혐의가 추가됐다. 술에 취해 ...

    한국경제 | 2020.09.29 15:19 | YONHAP

  • thumbnail
    추미애 거짓말엔 눈 감은 與…"검찰 조사 받아들이자"

    ... 추미애 장관은 검찰 조사에서 "보좌관에게 아들 상황을 확인해달라고 말했을 뿐, 병가 연장 관련 지시를 한 사실은 없다"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술은 마셨지만 음주운전은 아니다"라는 격이라고 비판했다. 진중권 전 교수는 "이번 사건의 요점은 두 가지"라면서 "첫째, 장관이 국민 앞에서 거짓말을 해도 해임되지 않는다. 둘째, 검찰개혁으로 그들이 노리는 효과(자기편 ...

    한국경제 | 2020.09.29 11:34 | 김명일

  • thumbnail
    '이 시국에 음주운전?' 군인 2명 서로 "내가 운전 안 했다"

    최근 경기도 이천시의 한 도로에서 만취한 군인 2명이 탄 차량이 중앙선을 넘어 다른 차량 2대를 잇달아 들이받는 사건이 발생했다. 하지만 이들은 서로 운전을 하지 않았다고 책임을 떠넘긴 것으로 전해져 비판이 일고 있다. 28일 경찰에 따르면 이달 19일 오후 2시께 이천시 장호원읍 도로에서 지역 육군부대 소속 A씨와 B씨 등 군인 2명이 탄 승용차가 우회전하던 중 중앙선을 침범해 반대편에서 달려오던 차량 2대와 사고가 났다. 이 사고로 피해 차량에 ...

    한국경제 | 2020.09.28 22:24 | 김정호

  • thumbnail
    추미애·아들 무혐의에 진중권 "술 마셨지만 음주운전 아니다" 비유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특혜휴가 의혹'의 관련자들이 모두 무혐의 처리된 데 대해 "술은 마셨지만 음주운전은 아니다. 전화는 시켰지만 부당청탁은 아니다"라며 비꼬았다. 28일 진 전 교수는 페이스북을 통해 "이번 사건의 요점은 두 가지다"라며 "첫째, 장관이 국민 앞에서 거짓말을 해도 해임되지 않는다. 둘째, 검찰개혁으로 그들이 노리는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라고 ...

    한국경제 | 2020.09.28 20:27 | 신현보

  • thumbnail
    문진석 "고속도로 톨게이트 사고 5년간 523건, 11명 사망"

    ... 의원(충남 천안갑)이 한국도로공사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5∼2019년) 고속도로 톨게이트에서 모두 523건의 교통사고가 발생, 11명이 숨졌다. 작년 한 해 동안에는 101건의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 원인으로는 운전자 주시 태만이 271건으로 가장 많았고 졸음 66건, 과속 41건, 기타(급차로변경, 핸들 과대조작, 음주, 추월 불량 등) 64건이다. 사고 가운데 하이패스 관련은 185건(35.3%)이다. 작년 하이패스 이용률은 75%로 ...

    한국경제 | 2020.09.28 16:18 | YONHAP

  • thumbnail
    부산 시민단체 "해운대 폭죽 난동 미군, 경찰 수사에 응해야"

    ... 오후 부산 부산진구 미국 영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주한미군 사령부는 해운대에서 난동을 일으킨 미군이 경찰 수사를 받도록 협조해야 한다"고 말했다. 고발인단은 "당시 경찰은 도주하다 붙잡힌 미군에게 과태료 처분을 내리고 음주운전 혐의로 미군 1명을 입건했을 뿐이었다"며 "이들을 제대로 처벌하기 위해 고발했으나 90일이 지나도록 고발인 조사만 하고 주한미군 피고발인 수사는 첫걸음도 떼지 못했다"고주장했다. 이어 "주한미군지위협정(SOFA) 22조를 보면 ...

    한국경제 | 2020.09.28 15:57 | YONHAP

  • thumbnail
    호흡량 부족한 운전음주측정 거부로 기소됐으나 무죄

    경찰관의 음주 측정을 수차례 거부한 혐의로 기소된 30대 운전자가 무죄를 선고받았다. 인천지법 형사22단독 김병국 판사는 도로교통법상 음주측정거부 혐의로 기소된 A(35)씨에게 무죄를 선고했다고 28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 추워서 호흡량이 부족했다"며 "음주측정을 거부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김 판사는 교통사고를 냈을 당시 A씨가 음주운전을 한 것으로 의심할 만한 상당한 이유가 있다면서도 그가 의도적으로 음주측정을 거부한 것은 아니라고 판단했다. A씨는 ...

    한국경제 | 2020.09.28 15:15 | YONHAP

  • thumbnail
    경찰에게 엉뚱한 신원 대고 달아났던 수배자 15일 만에 검거

    당시 경찰 추가 신원확인 절차 없어…"구속 영장 신청 검토" 폭행과 음주운전을 하고서 경찰에게 엉뚱한 인적사항을 대고 달아난 20대 수배자가 15일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충남 서산경찰서는 지난 27일 오후 5시 50분께 폭행 등 혐의로 A(25)씨를 붙잡았다고 28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2일 오전 3시께 서산시 한 골목에서 음주 상태서 차를 몰다가 마주 오던 차량 운전자와 시비가 붙어 상대 운전자를 폭행하고, 주차된 차량을 일부 파손한 혐의를 받는다. ...

    한국경제 | 2020.09.28 15:14 | YONHAP

  • thumbnail
    추석 이틀 전 음주 교통사고, 평소의 1.5배 수준

    한국교통안전공단, 추석 연휴 교통사고 분석 추석 당일 이틀 전에 음주 교통사고가 집중적으로 발생한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28일 한국교통안전공단이 2017∼2019년 추석 연휴 교통사고를 분석한 내용에 따르면 추석 연휴 기간 ... 대중교통보다 자가용을 이용한 이동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며 "전 좌석 안전띠 착용, 안전거리 확보 등 교통안전 수칙을 철저히 준수하고 단 한 잔이라도 술을 마신 경우에는 절대 운전대를 잡지 않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9.28 11:5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