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7,32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KCGI, 한진·한진칼에 주주총회 전자투표제 도입 요구

    ... 17.29%를 보유해 단일 주주로서는 최대 주주다. 한진그룹의 지배구조 정상화 등을 요구해온 KCGI는 최근 조 전 부사장, 반도건설 계열사들과 공동으로 입장문을 내 "전문경영인 제도 도입 등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며 사실상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체제에 반대 전선을 구축했다. KCGI와 조 전 부사장, 반도건설 계열사들은 한진칼 주식에 대한 공동 보유계약을 맺은 상태다. 이들의 지분율은 의결권 유효 지분을 고려하면 총 31.98%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2.05 18:15 | YONHAP

  • thumbnail
    조원태 한진 회장, 경영쇄신안 내놓는다

    ... 조현민 한진칼 전무가 조 회장을 지지하고 나서면서 조 회장은 우호지분 33.45%를 확보했다.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KCGI(강성부펀드)·반도건설 등 ‘3자 동맹’의 지분율은 31.98%(의결권 기준)다. 조 회장 측이 1% 남짓 많지만 차이가 크지 않아 일반주주들의 선택이 중요해졌다는 분석이다. 대한항공 사우회·자가보험·우리사주조합 등 3명의 주주가 보유한 한진칼 지분도 주요 변수로 떠올랐다. ...

    한국경제 | 2020.02.05 17:56 | 이선아

  • thumbnail
    [입장전문] KCGI "한진칼·한진에 전자투표 도입해달라"

    ... 2020년 3월 개최 예정인 이들의 정기주주총회 및 이후의 주주총회에서 전자투표를 도입해 실시하도록 이사회 결의를 할 것을 요청하였습니다. 상법 제368조의4는 이사회의 결의로 주주가 총회에 출석하지 아니하고 전자적 방법으로 의결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정하고 있습니다. 이에 KCGI는 지난해 2월 (주)한진칼과 (주)한진의 정기주주총회를 앞두고 회사의 시간과 비용을 절감시키기 위해 위 상법 조항에 따라 회사의 이사회가 전자투표의 도입 및 실시를 결의해 달라고 ...

    한국경제 | 2020.02.05 17:56 | 정현영

  • thumbnail
    에스엠·골프존 등 6개 종목 '단순투자→일반투자'…주주행동 팔 걷은 KB운용

    ... 대해 보유 목적을 ‘단순투자’에서 ‘일반투자’로 변경하면서 이들 기업의 배당 등 주주환원 정책에 적극적으로 관여하겠다는 의지를 다지고 있다. 국민연금 등 연기금의 스튜어드십 코드(주주의결권 행사) 도입이 확산되면서 이 같은 움직임이 운용업계 전반으로 확산될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KB운용은 5일 효성티앤씨, 광주신세계, 골프존, KMH, 컴투스, 에스엠 등 6개 종목에 대해 보유 목적을 단순투자에서 일반투자로 변경했다고 ...

    한국경제 | 2020.02.05 17:21 | 이호기/양병훈

  • thumbnail
    한진家 대 '연합군'…칼자루 쥔 국민연금과 소액주주 선택은

    ... 분쟁은) 가족간의 다툼이 아니라 구 경영진과 새로운 경영 혁신을 요구하는 주주들간의 다툼"이라고 선을 그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조 전 부사장과 KCGI, 반도건설이 지분 공동보유 계약을 통해 확보한 한진칼 지분은 의결권 유효지분을 기준으로 31.98%다. 조 회장은 조 전 부사장을 제외한 총수 일가의 지분(22.45%)에 '우군'으로 분류된 델타항공(10.00%)과 카카오(1%)의 지분까지 더하면 33.45%를 확보했다고 볼 ...

    한국경제 | 2020.02.05 16:05 | YONHAP

  • thumbnail
    이번주 대한항공·한진칼 이사회…조원태, 일반주주 표심 잡기 나선다

    ...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모친인 이명희 정석기업 고문과 동생 조현민 한진칼 전무가 조 회장을 지지하고 나서면서 조 회장측의 한진칼 지분율은 33.45%를 기록했다. 이는 '3자 동맹'의 지분(32.06%·의결권 기준 31.98%)을 근소한 차이로 앞선 수준이다. 조 회장의 사내이사 재선임 여부가 걸린 다음달 주총에서 양측의 표 대결이 예고된 만큼 판세를 뒤집을 수 있는 국민연금과 일반주주 등 '캐스팅보터'로 관심이 쏠리고 ...

    한국경제 | 2020.02.05 15:57 | 오정민

  • thumbnail
    '주총시즌 개봉박두'…국민연금 2년새 반대비율 4.6%P 상승

    '이사·감사 보상' 반대율 28.98%로 최고…유진그룹 반대율 55.6% CEO스코어, 2017∼19년 국민연금 의결권 행사 전수조사 국민연금이 의결권을 가진 기업의 주주총회에서 반대 의사를 표시한 안건이 2년 만에 4.6%포인트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스튜어드십 코드(수탁자책임 원칙)가 2018년 도입됨에 따라 국민연금이 적극적인 주주권 행사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또한 올해 주총에서는 ...

    한국경제 | 2020.02.05 05:31 | YONHAP

  • 한진 '운명의 주총' 3월27일께 열릴 듯

    ... 다음주 열릴 예정인 한진칼 이사회에서 주총 날짜를 결정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주주제안 시한은 이달 14일께로 예상된다. 주주제안은 일반주주들이 주총에서 다룰 의안을 회사 측에 제시하는 제도다. 상법에 따르면 3% 이상의 의결권 있는 지분을 보유한 주주는 주총 6주 전까지 회사에 요구사항을 전달할 수 있다.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KCGI(강성부펀드), 반도건설은 공동으로 ‘신규 사내이사 선임’을 주주제안할 예정이다. 이를 ...

    한국경제 | 2020.02.04 17:52 | 이선아

  • [마켓인사이트] 국민연금, 의결권 행사 강화 '포문'…강원랜드 '이사책임 경감案'에 제동

    ▶ 마켓인사이트 2월 4일 오후 4시 국민연금이 적극적 의결권 행사를 예고한 가운데 올해 처음으로 반대 의결권을 행사한 사례가 나왔다. 국민연금은 강원랜드가 전직 이사들의 손해배상 책임을 줄여주려고 임시주주총회에 상정한 안건에 반대표를 던졌다. 문재인 대통령이 올해 신년사에서 스튜어드십 코드(기관투자가의 수탁자 책임원칙)를 강조한 상황에서 국민연금이 주주권 행사를 강화하는 신호탄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4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국민연금은 ...

    한국경제 | 2020.02.04 17:30 | 김은정

  • thumbnail
    조원태 회장의 '반격'…모친·동생 지지 확보

    ...CGI(강성부 펀드)·반도건설(회장 권홍사) 연합세력 간 대결이 됐다. 조 회장 측의 한진칼(그룹 지주회사) 지분율은 33.45%다. 조 전 부사장이 포함된 ‘3자 동맹’의 지분율 31.98%(의결권 기준)보다 많다. 양측의 지분율 차이가 크지 않은 만큼 다음달 정기 주주총회에서 조 회장의 한진칼 사내이사 재선임 건을 두고 치열한 표 대결이 벌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 고문과 조 전무는 이날 발표한 입장문에서 “현 ...

    한국경제 | 2020.02.04 17:30 | 김재후/이선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