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12,41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사설] 국회 열자마자 기업 때리는 입법 서두르는 의도 뭔가

    ... 사익편취(일감 몰아주기) 규제에서 특수관계인과의 거래를 증여로 의제해 과세하는 것은 한국에만 있는 방식이다. 상법 개정안 역시 선진국에서 입법례를 찾기 힘든 과잉규제로 점철돼 있다. 다중대표소송이나 감사위원 선임·해임 시 의결권 제한 등은 시장경제의 초석인 재산권·주주권을 침해하는 과잉처방이다. 또한 공정위의 전속고발권 폐지는 시민단체 등 외부세력에 의한 고발 남발을 부르고 기업 흔들기에 악용될 소지가 다분하다. ‘죄가 없으면 고발을 ...

    한국경제 | 2020.06.10 18:16

  • 다중대표소송제 도입땐 '기업소송 남발' 불보듯

    법무부가 ‘재벌개혁’ 법안으로 추진 중인 상법 개정안은 △다중대표소송제 도입 △감사위원 분리 선임 △주주총회에 전자투표제 도입 시 의결권 완화 등이 주 내용이다. 상법은 2013년 8월 법무부가 개정을 추진했지만 재계의 반발로 무산된 바 있다. 법무부는 10일 기업의 지배구조를 바꾸는 등 법령을 정비한 상법 개정안을 11일 입법예고한다고 밝혔다. 개정안 가운데 가장 논란이 되는 내용은 다중대표소송제 도입이다. 자회사의 이사가 ...

    한국경제 | 2020.06.10 17:43 | 안효주

  • thumbnail
    공정위 '전속고발권' 폐지…檢도 가격·입찰담합 자체수사

    ... 사안이다. 김재신 공정위 사무처장은 “공정위와 검찰이 중복조사하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절차를 조율하고 있다”고 했다. 기업 경영활동 관련 규제도 강화된다. 새롭게 상호출자집단으로 지정되면 이전 순환출자에 대한 의결권도 제한된다. 새롭게 지주회사로 지정되기 위한 요건도 자·손자회사에 대한 지분율이 상장사는 20%에서 30%, 비상장사는 40%에서 50%로 강화된다. 공익법인이 보유한 계열사 지분으로 의결권 행사를 하는 것도 금지하기로 ...

    한국경제 | 2020.06.10 17:43 | 노경목/성수영

  • thumbnail
    기아차, 송호성 사장 사내이사로 선임

    기아차는 10일 서울 본사 양재사옥에서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송호성 사장(사진)을 사내이사로 선임하는 안건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단독 안건으로 올라온 송 사장의 사내이사 선임 건은 의결권 있는 주식의 79.6%인 3억1900만여주가 참여해 원안대로 통과됐다. 이에 따라 기아차 사내이사는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송호성 사장, 최준영 부사장, 주우정 전무 등으로 구성된다. 이어 열린 이사회를 통해선 최준영 이사가 대표이사로 추가 선임됐다. ...

    한국경제 | 2020.06.10 17:43 | 채선희

  • 뜨거운 우선주…순환매 장세 마지막 국면?

    ... 100척을 공동 수주했다는 소식이 호재였다. 일양약품 우선주는 나흘 연속 상한가를 기록했다. 이달 한화(108%) KG동부제철(90%) SK네트웍스(66%) 두산(48%) 동부건설(39%) 등의 우선주도 급등했다. 우선주는 의결권이 없는 대신 보통주보다 배당을 더 많이 받을 수 있는 주식이다. 의결권이 없다는 점 때문에 통상 보통주보다 주가가 저렴하다. 하지만 최근에는 우선주가 보통주보다 주가가 더 오르는 일이 발생하고 있다. 우선주에 수급이 몰리는 것은 ...

    한국경제 | 2020.06.10 17:35 | 고재연

  • thumbnail
    기아차, 송호성 대표이사 사장 선임

    ... 사장과 최준영 부사장의 각자 대표이사 체제로 운영된다. 기아차는 10일 서울 본사 양재사옥에서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송호성 사장을 사내이사로 선임하는 안건을 의결했다. 이날 단독 안건으로 올라온 송 사장의 사내이사 선임 건은 의결권 있는 주식의 79.6%인 3억1천900만여주가 참여해 원안대로 통과됐다. 이에 따라 기아차 사내이사는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송 사장, 최준영 부사장, 주우정 전무 등으로 구성된다. 기아차는 이어 이사회를 열고 송호성 사장을 ...

    한국경제 | 2020.06.10 17:34 | YONHAP

  • thumbnail
    일주일새 주가 5배 뛴 삼성중공우…우선주 과열주의보

    ... 보통주보다 가격이 높았다. 특히 최근 주가가 급등한 삼성중공우의 경우 이날 종가 기준 우선주 가격이 26만1천500원인 데 반해 보통주 가격은 6천870원으로, 보통주와 우선주 간 괴리율이 -3천706.4%에 달했다. 우선주는 의결권이 없기 때문에 통상적으로 보통주보다 주가가 낮은데, 이처럼 마이너스 괴리율이 확대되는 것은 극히 이례적인 경우다. 이와 관련해 증권가에서는 개인 투자자들이 낙폭 과대주를 차례로 사들이는 순환매 국면에서 배당 매력이 큰 우선주가 ...

    한국경제 | 2020.06.10 16:50 | YONHAP

  • thumbnail
    법무부 상법개정안 11일 입법예고…다중대표소송제 등 도입

    법무부가 '재벌 개혁' 법안으로 추진 중인 상법개정안은 다중대표소송제, 감사위원 분리 선임, 주주총회에 전자투표제 도입 시 의결권 완화 등이 주 내용이다. 상법개정안은 앞서 2013년 8월 법무부가 개정을 추진했지만 재계의 반발로 무산된 바 있다. 법무부는 10일 기업의 지배구조를 바꾸는 등 법령을 정비한 상법개정안을 11일 입법 예고한다고 밝혔다. 개정안 가운데 가장 논란이 되는 내용은 '다중대표소송제' 도입이다. ...

    한국경제 | 2020.06.10 16:37 | 안효주

  • thumbnail
    '주주 권한강화·지배구조 개선' 상법 개정 본격 추진(종합)

    ... 분리해 선출하는 방안도 추진된다. 감사위원이 대주주의 영향력에서 벗어나 독립적으로 경영활동을 감시하도록 한다는 취지다. 현행 상법은 이사를 먼저 선임한 뒤 이사인 감사위원을 선출하도록 규정했다. 개정안은 해석상 혼란을 빚어온 의결권 제한 규정도 정비했다. 상장회사의 감사위원을 선임·해임할 때 최대주주는 특수관계인 등을 합해 3%, 일반 주주는 3%를 초과하는 주식에 대한 의결권이 제한되도록 일원화했다. 주주총회에서 전자투표를 활용해 감사 등을 선임하는 경우 ...

    한국경제 | 2020.06.10 15:24 | YONHAP

  • thumbnail
    주호영 "고용보험 확대, 노동 유연화와 함께해야"

    ... 상장사협의회 회장, 정재송 코스닥협회 회장을 만나 "정부와 여당이 노동 유연성에 앞장서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가 장기화하면서 상장사 1분기 영업이익이 30% 이상 급감하고 당기순이익은 전년 대비 10조원 넘게 준 것으로 안다"고 했다. 정구용 회장은 감사 선임 때 최대 주주의 의결권을 3%로 제한하는 이른바 '3% 룰' 제거를, 정재송 회장은 스톡옵션에 대한 세금 혜택 등을 건의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6.10 14:5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