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12,41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소수주주 권한강화·기업 지배구조 개선' 상법 개정 본격 추진

    ... 분리해 선출하는 방안도 추진된다. 감사위원이 대주주의 영향력에서 벗어나 독립적으로 경영활동을 감시하도록 한다는 취지다. 현행 상법은 이사를 먼저 선임한 뒤 이사인 감사위원을 선출하도록 규정했다. 개정안은 해석상 혼란을 빚어온 의결권 제한 규정도 정비했다. 상장회사의 감사위원을 선임·해임할 때 최대주주는 특수관계인 등을 합해 3%, 일반 주주는 3%를 초과하는 주식에 대한 의결권이 제한되도록 일원화했다. 주주총회에서 전자투표를 활용해 감사 등을 선임하는 경우 ...

    한국경제 | 2020.06.10 14:00 | YONHAP

  • thumbnail
    기아차 임시주총…송호성 사장 사내이사 선임

    ... 안건을 의결했다. 임시 주주총회에서는 단독 안건으로 올라온 송 사장의 사내이사 선임 건이 원안대로 통과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현장을 찾은 주주는 60여명에 그쳤지만, 전자투표가 병행돼 이날 의결에는 의결권 있는 주식의 79.6%인 3억1900만여주가 참여했다. 이번 의결로 기아차의 사내이사는 현대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 기아차 송호성 사장, 최준영 부사장, 주우정 전무 등으로 구성된다. 한편 기아차는 임시 주주총회 개최에 앞서 주주들에게 ...

    한국경제 | 2020.06.10 13:20 | 오세성

  • thumbnail
    '전속고발제 폐지' 공정거래법 개정, 기존 안 그대로 재추진

    ... 이상 상장회사·20% 이상 비상장회사에서 모두 20% 이상으로 확대했다. 이에 따라 규제 대상기업은 210개에서 591개로 늘었다. 재벌이 경영권 '꼼수 승계'를 목적으로 악용한다는 의혹이 있는 대기업집단 공익법인 계열사에 대한 의결권 행사는 원칙적으로 금지하되 상장회사는 특수관계인 합산 15%까지만 예외적으로 허용했다.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 지정 기준은 현행 10조원에서 GDP(국내총생산)의 0.5%를 연동하는 방식으로 개편했고 새롭게 상호출자집단으로 지정되는 ...

    한국경제 | 2020.06.10 12:00 | YONHAP

  • thumbnail
    송호성 기아차 사장 사내이사로 선임

    기아차는 10일 서울 본사 양재사옥에서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송호성 사장을 사내이사로 선임하는 안건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단독 안건으로 올라온 송 사장의 사내이사 선임 건은 의결권 있는 주식의 79.6%인 3억1천900만여주가 참여해 원안대로 통과됐다. 이에 따라 기아차 사내이사는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송 사장, 최준영 부사장, 주우정 전무 등으로 구성된다. 이날 주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주주 60여명만 ...

    한국경제 | 2020.06.10 11:10 | YONHAP

  • thumbnail
    일주일새 주가 4배 뛴 삼성중공우…우선주 과열주의보

    ... 보통주보다 가격이 높았다. 특히 최근 주가가 급등한 삼성중공우의 경우 8일 종가 기준 우선주 가격이 20만1천500원인 데 반해 보통주 가격은 6천990원으로, 보통주와 우선주 간 괴리율이 -2천782.7%에 달했다. 우선주는 의결권이 없기 때문에 통상적으로 보통주보다 주가가 낮은데, 이처럼 마이너스 괴리율이 확대되는 것은 극히 이례적인 경우다. 이와 관련해 증권가에서는 개인 투자자들이 낙폭 과대주를 차례로 사들이는 순환매 국면에서 베딩 매력이 큰 우선주가 ...

    한국경제 | 2020.06.10 06:30 | YONHAP

  • thumbnail
    [시론] 원격 주주총회 허용할 때 됐다

    ... 이사회도 적법하다고 규정한 사실에 주목해야 한다. 이런 허용 규정이 있어야 주주 전원이 출석하지 않는 주주총회도 가능해진다. 주주들의 관심 부족으로 한국 기업의 주주총회는 관객 없는 연극이 된 지 오래됐다. 게다가 대주주의 의결권을 3%로 제한해 감사(위원)를 뽑지 못한 상장기업 수도 2018년 56건, 2019년 149건, 2020년 315건이다. 정책당국은 이런 법규는 방치하면서 힘없는 기업만 탓한다. 한술 더 뜬 여당의 몇몇 국회의원은 전자투표 의무화를 들고 ...

    한국경제 | 2020.06.09 18:19

  • thumbnail
    '이재용 관여·지시' 보강수사 불가피…수사심의위 주목

    ... 압박한 혐의로 문형표 전 보건복지부 장관과 홍완선 전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장을 재판에 넘겼다. 문 전 장관 등은 1·2심에서 모두 유죄를 인정받고 대법원 판단을 기다리고 있다. 항소심은 문 전 장관이 '삼성 합병에 대한 공단 의결권 행사를 잘 챙겨보라'는 취지의 박근혜 전 대통령 지시를 인식하고 있었다고 판단했다. 합병 의혹은 이 부회장의 국정농단 재판에서도 거론됐다. 그러나 이 부회장의 항소심 재판부는 1심과 달리 경영권 승계 작업 자체를 인정하지 않았고, ...

    한국경제 | 2020.06.09 03:43 | YONHAP

  • thumbnail
    아모레퍼시픽·LG전자 등 '가격 괴리율' 큰 우선주 관심

    금리 인하기에 우선주는 좋은 투자처로 꼽힌다. 우선주는 의결권이 없는 대신 보통주보다 배당금이 많고 주가는 낮아 배당수익률이 높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겪으며 우선주와 보통주의 가격차는 더 커졌다. 전문가들은 우선주가 저평가된 지금이 매수 적기라고 조언한다. 4일 유가증권시장에서 아모레퍼시픽은 보통주 대비 우선주 괴리율이 가장 큰 종목으로 꼽혔다. 보통주는 17만3000원에, 우선주는 6만1300원에 마감했다. 괴리...

    한국경제 | 2020.06.07 15:43 | 한경제

  • "트럼프 게시글 왜 방치하나"…페북 임직원들 '온라인 파업'

    ... “CEO의 결정에 전혀 동의하지 않는다”며 “인종 차별에 중립적인 입장은 없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임원 중 일부도 공개 항의하고 있다. 저커버그는 페이스북 지분의 18%를 보유하고 있지만 의결권은 훨씬 많은 57%를 갖고 있다. 임원들이 CEO에게 대항해 반대 의견을 내기 힘든 구조다. 그런데도 일부는 트위터에 “저커버그가 결정을 번복하지 않는다면 사임하겠다” “폭력을 선동하는 건 용납할 수 ...

    한국경제 | 2020.06.02 17:32 | 김정은

  • thumbnail
    경제개혁연대 "재계 숙원사업에 '공정경제 3법' 밀려"

    정부정책 비판…"차등의결권 제도 및 CVC 허용, 효과 입증되지 않아" 경제개혁연대는 정부의 '2020년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에 벤처기업 차등의결권 및 대기업 지주회사의 기업형 벤처캐피탈(CVC) 제한적 보유 허용 검토 방안이 담긴 데 대해 "효과가 입증되지 않고 논란만 일으키는 재계 숙원사업이 포함됐다"고 2일 비판했다. 이 단체는 이날 내놓은 논평에서 "차등의결권 제도는 투기자본의 경영권 위협이라는 우려 때문에 벤처기업이 상장을 꺼린다는 잘못된 ...

    한국경제 | 2020.06.02 16:2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