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7,31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현대모비스, 주주가치 높이기 위한 정책 마련

    -소액 및 개인주주 의결권 참여 기회 확대 -올해 3,300여억원 자사주 매입, 분기배당 이어가 현대모비스가 올해 주주가치를 높이기 위한 다양한 정책을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회사는 이날 열린 정기이사회에서 주주추천 사외이사 선임, 중장기 주주환원 정책 이행, 전자투표제 도입, 미래 기업가치 위한 투자 확대 등을 의결했다. 이날 의결된 사항 중 주주총회 결의가 필요한 안건은 다음달 18일 열리는 정기 주주총회에 의안으로 상정된다. 이 날 ...

    오토타임즈 | 2020.02.15 21:43

  • thumbnail
    주총 덮친 신종 코로나…참석률 비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가 기업 주주총회까지 덮치고 있다. 감염 위험을 피하기 위해 주총장을 찾는 개인 주주들의 발길이 크게 줄어들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섀도보팅(의결권 대리행사) 제도 폐지 이후 의결 정족수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들로선 엎친 데 덮친 상황이다. 부동산투자회사 NH프라임리츠는 지난 11일 주총 소집공고를 내면서 코로나19에 관한 안내도 담았다. 오는 26일 주총장인 서울 여의도 한국화재보험협회빌딩에 ...

    한국경제 | 2020.02.14 17:23 | 이고운

  • thumbnail
    내부 결속 다진 조원태 진영…대한항공勞 '조현아 연합군'에 "저지 투쟁"

    ... 연합군'과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등 총수 일가 간 경쟁으로 확전됐다. 양측은 다음달 25일 열리는 한진칼 주총에서 표 대결을 벌일 전망이다. 양측은 확보 지분 차이가 크지 않은 만큼 국민연금과 소액주주의 표심을 잡기 위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주총에서 표 대결이 벌어질 경우 적은 표 차이로도 의결권이 갈릴 수 있기 때문이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2.14 16:05 | 오정민

  • thumbnail
    대한항공 노조, '反조원태 연합 주주제안'에 "허수아비 전문경영인 반대"

    ... 연합군'과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등 총수 일가 간 경쟁으로 확전됐다. 양측은 다음달 25일 열리는 한진칼 주총에서 표 대결을 벌일 전망이다. 양측은 확보 지분 차이가 크지 않은 만큼 국민연금과 소액주주의 표심을 잡기 위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주총에서 표 대결이 벌어질 경우 적은 표 차이로도 의결권이 갈릴 수 있기 때문이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2.14 15:03 | 오정민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주총 포커스] 한진칼·KCGI, 한 자리에 설까…거버넌스포럼, 토론회 공개 제안

    ... 사내이사 후보로 추천했다. 조 회장이 사내이사 연임에 성공하더라도 이사회를 장악하려는 의도라는 분석이 나온다. 거버넌스포럼은 다음달 10일을 공개 토론회 잠정 일자로 제시했다. 한진칼과 KCGI 각 대표자가 발표를 맡고, 의결권 자문 3사 대표자와 한국상장회사협의회 의결권자문위원회 위원, 국민연금 수탁자책임실 대표 또는 수탁자책임 전문위원회 대표 등이 패널로 참여할 것을 제안했다. 이 자리에서 한진그룹의 장기 경영 계획, 기업과 주주가치 제고를 위한 정책, ...

    마켓인사이트 | 2020.02.14 11:27

  • thumbnail
    [여기는 논설실] 희대의 금융사기 '라임 사태', 금감원은 책임 없나

    ... 롯데 코오롱 한진 현대 SK그룹 등이 TRS계약 관련한 논란에 휩싸인 상태이며, 효성은 오너일가가 공정위에 의해 고발까지 됐다. 외환위기 때의 값비싼 실패에도 시장을 방치한 금융당국의 무능과 게으름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의결권 은닉, 5%룰 회피, 자본시장법상 레버리지 한도 규제 무력화, 조세 회피 등 많은 문제가 그대로 방치된 상태다. 외국에서는 일정기간 TRS계약을 유지토록 하는 등의 안전장치를 두는 경우가 많지만 한국 당국은 예방조치에 소홀해...

    한국경제 | 2020.02.14 10:04 | 백광엽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 KCGS가 꼽은 올해 주총 이슈는?...“국민연금 등 연기금 변신 주목해야”

    ... 기사입니다≫ 작년 말 국민연금이 '적극적 주주활동 가이드라인'을 통과시키며 스튜어드십코드(수탁자책임의 원칙)에 따른 주주활동을 본격화하면서 오는 3월 주주총회(주총)를 앞두고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과거 소극적인 의결권 행사에만 그쳤던 기관투자자들 역시 행동주의 펀드가 증가하는 등 주주관여의 폭을 넓혀나가고 있다. 의결권 자문사인 한국기업지배구조원(KCGS)은 최근 '2020 주주총회 프리뷰' 보고서를 내고 다가오는 정기 주총 시즌에서 ...

    마켓인사이트 | 2020.02.14 09:36

  • thumbnail
    '反조원태' KCGI, 실탄 마련·이사회 장악으로 장기전 나서나

    ... "아직 목표 투자금이 모인 것은 아니고 투자금을 유치하는 단계"라고 설명했다. 업계에서는 KCGI의 이런 자금 조달이 한진칼 지분을 더 확보하기 위한 '실탄'을 마련하려는 것이라는 해석이 지배적이다. 현재 3자 연합이 보유한 의결권 유효지분은 31.98%로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조 회장 측 우호 지분 33.45%에 비해 다소 열세인 상황이다. 따라서 이번 정기 주총에서는 조 회장의 사내이사 연임을 저지하거나 3자 연합 측이 주장해온 경영 정상화 방안이 통과되지 ...

    한국경제 | 2020.02.13 19:27 | YONHAP

  • thumbnail
    '조현아 연합군'의 재반격…이사회 과반 확보해 조원태 견제하나(종합)

    ... 한진칼의 이사 선임은 일반 결의 사항이어서 출석 주주 과반의 찬성을 얻으면 안건이 통과되기 때문에 표 대결이 한층 더 중요해진 상황이다. 현재 조 전 부사장과 KCGI, 반도건설이 지분 공동보유 계약을 통해 확보한 한진칼 지분은 의결권 유효지분을 기준으로 31.98%다. 조 회장은 조 전 부사장을 제외한 총수 일가의 지분(22.45%)에 '우군'으로 분류된 델타항공(10.00%)과 카카오(1%)의 지분까지 더하면 33.45%를 확보했다고 볼 ...

    한국경제 | 2020.02.13 18:46 | YONHAP

  • thumbnail
    [한국경제신문 오늘의 뉴스] 롯데쇼핑 '1조원 적자' 실적쇼크…매장 200개 접는다 外 유료

    ... SK 회장, 구광모 LG 회장, 이재현 CJ 회장, 윤여철 현대차 부회장,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과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손경식 경총 회장이 참석했습니다. 관련 기사 바로 가기 4. 주총시즌 의결정족수 비상에 특수 누리는 의결권 위임 대행업체들 다음달 정기 주주총회 시즌을 앞두고 의결권 위임 대행업체들이 특수를 누리고 있습니다. 의결정족수 부족으로 인한 안건부결을 막기 위해 상장사들이 앞다퉈 의결권 위임 대행업체를 찾고 있기 때문입니다. 의결권 위임 대행업체는 ...

    모바일한경 | 2020.02.13 17:57 | 차병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