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7,35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강성부 "조현아, 한진 경영 안 나선다…조원태 물러나야"(종합3보)

    ... KCGI의 단독 지분율은 작년 12월 23일 기준 17.29%였으나 지난달 말 조 전 부사장, 반도건설 계열사 등과 지분 공동보유 계약을 맺으면서 이들의 합산 지분율은 32.06%가 됐다. 올해 정기 주총에 적용되는 주주명부폐쇄일 기준 의결권 유효 지분율은 총 31.98%다. 이날 오후 KCGI는 한진칼 주식 추가 취득으로 3자 연합의 합산 지분율이 37.08%로 늘었다고 공시했다. 이는 3월 주총 이후의 상황까지 염두에 둔 행보로 풀이된다. 이들 연합은 한진칼 정기 주총에 ...

    한국경제 | 2020.02.20 18:02 | YONHAP

  • thumbnail
    "주주총회 소집 통지시기, 주총 3주일 전으로 앞당겨야"

    ... 따르면 상장사들은 주주총회 1주일 전에 사업보고서 및 감사보고서를 전자문서로 발송하거나 회사의 홈페이지에 게시해야 한다"고 전했다. 그는 "1주일이라는 시간은 주주들이 관련 내용을 검토하기에 충분하지 않다"면서 "특히 국민연금의 의결권 행사 절차를 고려할 때 이 절차가 과연 1주일 만에 가능할지 의문이 든다"고 지적했다. 현재 국민연금이 주총에서 의결권을 행사하기 위해서는 기금운용본부 수탁자책임실의 실무 검토를 거쳐 투자위원회의 심의·의결을 거쳐야 한다. 기금운용본부가 ...

    한국경제 | 2020.02.20 18:00 | YONHAP

  • thumbnail
    '조현아 측 주주연합', 한진칼 지분 37.08%로 늘려(종합)

    추가 매입한 지분, 3월 정기 주주총회 의결권 없어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와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반도건설 등 한진칼 '주주 연합'(3자 연합)이 최근 지분을 추가 취득해 지분율을 37%까지 높였다. KCGI 산하 투자목적회사인 그레이스홀딩스는 한진칼의 주식을 추가 매입해 지분율이 직전 보고일의 32.06%에서 37.08%로 상승했다고 20일 공시했다. 이는 KCGI와 주식 공동보유 계약을 맺고 있는 조 전 부사장, 반도건설 계열사 ...

    한국경제 | 2020.02.20 17:55 | YONHAP

  • thumbnail
    수세 몰린 '反 조원태 연합군'…명분 쌓기 나서나(종합)

    ... 37.08%로 상승했다고 공시했다. 이는 주식 공동 보유 계약을 맺은 3자 연합의 지분을 모두 더한 것으로, 매입 주체는 반도건설이다. 다음달 열리는 주주총회를 위한 주주 명부는 이미 폐쇄됐기 때문에 이번에 추가 매집한 지분의 의결권이 유효하지는 않지만, 3자 연합의 입장에서는 조 회장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이며 주총 이후 임시주총 소집 등의 가능성을 염두에 둔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 따라 한진그룹 경영권을 둘러싼 다툼은 3월 주총 이후까지 장기화할 가능성이 커졌다. ...

    한국경제 | 2020.02.20 17:51 | YONHAP

  • thumbnail
    KCGI "조원태 경영실패" vs 한진그룹 "3자연합은 투기세력"

    ...고 일축했다. 그는 “(지분 공동 보유 계약에 3자 연합) 주주들은 경영에 절대 나서지 않는다는 확약 내용이 있다”고 공개했다. 강 대표는 주총에서 승리를 장담했다. 3자 연합은 다음달 정기 주주총회에 의결권이 있는 지분율(주주명부 폐쇄일)에서조 회장 측에 뒤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강 대표는 “3월 정기주총 이후 임시주총 등을 통한 장기전은 고려하지 않는다”며 “이번 주총에서 이길 것”이라고 ...

    한국경제 | 2020.02.20 17:29 | 이선아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KCGI·반도건설, 한진칼 주식 5.02% 더 사들였다..37.08% 확보

    ... KCGI, 반도건설 3자 연합이 한진칼 주식 5.02%를 추가로 사들였다. 반도건설 계열사인 대호개발 및 KCGI는 한진칼 지분 5.02%를 추가로 매입했다고 20일 공시했다. 조 전 부사장과 KCGI, 반도건설은 3자가 함께 의결권을 행사하기로 하는 '공동보유계약'을 체결한 관계다. 주로 매입한 주체는 반도건설이었다. 반도건설 계열사인 대호개발은 7.39%, 한영개발은 5.07%, 반도개발은 0.85%로 총 13.31%를 갖게 됐다. 지난 ...

    마켓인사이트 | 2020.02.20 17:02

  • thumbnail
    수세 몰린 '反 조원태 연합군'…명분 쌓기 나서나

    ... 37.08%로 상승했다고 공시했다. 이는 주식 공동 보유 계약을 맺은 3자 연합의 지분을 모두 더한 것으로, 매입 주체는 반도건설이다. 다음달 열리는 주주총회를 위한 주주 명부는 이미 폐쇄됐기 때문에 이번에 추가 매집한 지분의 의결권이 유효하지는 않지만, 3자 연합의 입장에서는 조 회장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이며 주총 이후 임시주총 소집 등의 가능성을 염두에 둔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 따라 한진그룹 경영권을 둘러싼 다툼은 3월 주총 이후까지 장기화할 가능성이 커졌다. ...

    한국경제 | 2020.02.20 16:10 | YONHAP

  • thumbnail
    강성부 "조현아, 한진 경영 안 나선다…조원태 물러나야"

    ... KCGI의 단독 지분율은 작년 12월 23일 기준 17.29%였으나 지난달 말 조 전 부사장, 반도건설 계열사 등과 지분 공동보유 계약을 맺으면서 이들의 합산 지분율은 32.06%가 됐다. 올해 정기 주총에 적용되는 주주명부폐쇄일 기준 의결권 유효 지분율은 총 31.98%다. 이날 오후 KCGI는 한진칼 주식 추가 취득으로 3자 연합의 합산 지분율이 37.08%로 늘었다고 공시했다. 이는 3월 주총 이후의 상황까지 염두에 둔 행보로 풀이된다. 이들 연합은 한진칼 정기 주총에 ...

    한국경제 | 2020.02.20 14:24 | YONHAP

  • thumbnail
    한진 경영권 다툼 장기전 양상… 조현아 반격 성공할까?

    ... 논리적 모순이라는 비난을 피할 수 없게 됐다. 게다가 KCGI에 대한 경계심리가 팽배해 지고 있다. KCGI는 2019년 8월에 적극적인 경영참여 목적으로 조성된 사모펀드로 지난 해 9월부터 한진칼의 주식을 사모아 16.7%의 의결권 주식을 확보했다. 일반적으로 행동주의 사모펀드는 이상적인 지배구조를 만들어 기업의 의사결정구조를 합리화함으로써 기업가치를 높여 투자이익을 추구한다. 그렇지만 그들의 이면에는 지배구조를 구실로 상장사의 경영권 찬탈과 고액의 배당을 ...

    조세일보 | 2020.02.20 11:50

  • thumbnail
    반도건설, 한진칼 지분 4% 더 샀다…더 치열해진 '남매의 난'

    ... 1000억원을 목표로 하는 펀드(케이씨지아이제1호의5 사모투자)를 새로 설립하며 3자 연합 측이 한진칼 주식을 추가로 사들일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증권업계 관계자는 “올 들어 사들인 주식은 올 3월 한진칼 주주총회에는 의결권이 없다”면서도 “3자 연합 측이 주식을 계속 사는 건 이번 주총에서 지더라도 다음 임시주총에서 표 대결을 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이에 따라 항공업계에선 3자 연합이 이번 주총 후에도 ...

    한국경제 | 2020.02.19 20:38 | 이선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