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12,41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무늬만 '부사장'…대법 "경영관여 안한 근로자, 퇴직금 줘야"

    ... 실질적으로 근로에 대한 대가로 봐야 한다고 판단했다. 임금을 목적으로 종속적인 관계에서 노동을 제공하는 근로기준법상 '근로자'에 해당해 회사로부터 퇴직금을 받을 수 있다는 것이다. 다만 A씨가 B사의 지분을 보유해 사원총회 등에서 의결권을 행사한 기간은 회사에 종속된 근로자가 아니라고 보고 퇴직금 산정 기간에서 제외해야 한다고 봤다. 반면 2심은 A씨를 근로자로 볼 수 없다며 1심 판결을 취소하고 A씨의 청구를 기각했다. A씨가 회사에서 부사장으로 불렸고 회사 ...

    한국경제 | 2020.06.22 06:00 | YONHAP

  • thumbnail
    "헤지펀드 공격 일상화"…상법개정 특수 준비하는 로펌

    ... 상법개정안에는 감사위원 중 ‘1명 이상’을 이사 선출 단계에서부터 다른 이사와 분리해 별도로 선출하도록 하는 규정이 도입된다. 이 경우 최대주주는 특수관계인 등을 합산해 3%, 일반주주는 3%를 초과하는 주식에 대해 의결권을 행사하지 못하는 3%룰이 적용된다. 감사위원이 대주주로부터 독립적인 지위를 갖도록 하기 위한 것이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이 조항을 통해 아이칸 같은 주주 행동주의자들의 ‘기업 침투’가 본격화될 수 있다고 ...

    한국경제 | 2020.06.21 17:15 | 안효주

  • thumbnail
    "울산항만물류협회장 선거 무효" 전 회장 소송…법원 "문제없어"

    ... 다른 도장을 사용해 위임장을 작성했다"라면서 "절차상 문제가 존재하므로 결의는 무효다"라고 주장하며 소송을 냈다. 그러나 재판부는 "결의 당시 회원사들에서 원고가 주장하는 문제가 제기된 사실이 전혀 존재하지 않고, 회원사들은 의결권 등을 적법하게 위임해 행사한 것으로 보인다"라면서 "원고가 회장으로서 결의를 진행하고 후임 회장 선출을 공표한 점, 한국협회 정관에 따라 지방협회 제청을 거쳐 B씨가 회장으로 선임된 점 등을 고려하면 대리권 관련 절차상 문제가 있다고 ...

    한국경제 | 2020.06.21 07:31 | YONHAP

  • thumbnail
    [사설] 세상에 없는 기업규제法으로 "코스피 3000 간다"니

    ... 도입 △감사위원 분리 선출 의무화 등이 담겼다. 이 중 집중투표제 의무화, 이사 임기 단축(3년→1년)은 법무부안에 없던 것으로, 특히 집중투표제에 대한 재계의 우려가 크다. 집중투표제는 주주총회에서 이사를 선임할 때 1주에 의결권 1표만 주는 게 아니라 선임되는 이사 수만큼 부여하는 것이다. 이사 3명을 뽑을 경우 1주를 가진 소액주주가 한 이사 후보에게 3표를 몰아줄 수 있다. 소위 대주주 견제수단으로, 주주행동주의를 표방하는 펀드나 소액주주 운동가들의 ...

    한국경제 | 2020.06.19 17:35

  • thumbnail
    삼성중공업발 우선주 '광풍' 주의보…"상승장 끝물 신호"

    ... 뛰었다. 전날 삼성중공우의 거래가 정지됐지만, 우선주 광풍은 계속됐다. 18일 코스피 시장에서 상한가를 기록한 23개 중 20개가 우선주였다. ◆ 우선주 '이유없는' 급등…돈의 힘 우선주는 주주총회 의결권이 없는 대신 보통주보다 많은 배당을 준다. 의결권이 없기 때문에 보통주보다 싼 가격에 거래되는 것이 통상적이다. 우선주들의 급등은 이달부터 이어지고 있다. 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17일 기준 우선주 주가상승률 상위 20위 종목은 ...

    한국경제 | 2020.06.19 09:07 | 고은빛

  • thumbnail
    [단독] '낙선한 정치인'이 또…700조 국민연금 맡는다

    ... 얼마나 성과를 낼지가 가장 큰 관심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처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는 복지부는 물론 민주당도 관련 작업에 부담을 느끼고 있어 쉽지 않은 과제다. 지난해 통과된 스튜어드십 코드(기관투자가의 의결권 행사 지침) 안착 및 합리화도 과제다. 경영 간섭 논란을 빚고 있는 가운데 여전히 구체적인 기준이 부족하다는 비판도 나오고 있다. 기금운용본부의 지방 이전으로 유출되고 있는 전문 운용인력의 발길을 돌려세우는 것도 과제다. 국민연금의 ...

    한국경제 | 2020.06.18 17:39 | 노경목/서민준/황정환

  • thumbnail
    여당, 복지위엔 '反원격의료', 환노위엔 '탈원전·親노동'

    ... 의원 다수 민주당은 정무위원회에 ‘재벌 저격수’로 불리는 박용진 의원을 배치했다. 정무위는 국무조정실, 공정거래위원회, 금융위원회 등과 관련법을 담당하는 상임위다. 박 의원은 지난 16일 대기업 총수 일가 의결권을 제한하는 독점규제 및 공정거래법 개정안 등 대부분 규제 성격을 갖는 51개 법안을 무더기로 발의했다. 박 의원은 지난 국회에서 정무위원으로 활동했을 당시 인터넷은행법 개정안 통과를 결사 반대하는 등 규제 완화에는 부정적이다. ...

    한국경제 | 2020.06.17 17:57 | 이동훈/조미현

  • 거래소 "우선주 상승률 보통주의 10배…불공정거래 주의"

    ... 제외) 연속 상한가 행진을 이어갔다. 이 기간 삼성중공우 주가는 지난 1일 5만4천500원에서 이날 74만4천원으로 13.7배(1천265.1%)나 뛰어올랐으며, 보통주(6천470원) 대비 주가 괴리율은 1만1천399%에 달했다. 우선주는 의결권이 없기 때문에 통상적으로 보통주보다 주가가 낮은데, 이 종목의 경우 반대로 우선주 주가가 보통주 주가의 13.65배에 달한 것이다. 거래소는 "주가가 급등한 우선주는 상장주식 수가 적고 시가총액이 낮은 저유동성 종목이 대부분"이라며 ...

    한국경제 | 2020.06.17 17:12 | YONHAP

  • thumbnail
    3자연합 "한진칼 BW 기존 주주한테 불리…참여는 긍정적 검토"

    ... 소지가 있다”고 비판했다. 앞서 한진칼은 대한항공 유상증자 자금 마련 및 차입금 상환을 위해 3000억원 규모의 BW를 일반공모 방식으로 발행키로 했다. BW를 매입하면 오는 8월 3일부터 한진칼 주식으로 전환 가능해 의결권을 행사할 수 있다. 3자연합은 BW가 한진칼의 재무구조에 부담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3자연합은 “BW로 조달한 자금은 회계상 차입금에 해당해 당연히 재무구조를 악화시키는 요인”이라며 “KCGI가 재무구조 ...

    한국경제 | 2020.06.17 15:52 | 이선아

  • thumbnail
    열흘 새 5만원→74만원 폭등…삼성중공우, 역대 최장 '상한가'

    ... 예상된다"며 "주력 선종인 LNG선 수주량이 대량으로 늘어나게 되면 현금흐름이 개선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대량 수주는 긍정적이나, 삼성중공우의 최근 폭등은 이상 과열이라는 지적이 대부분이다. 우선주는 의결권이 없기 때문에 통상적으로 보통주보다 낮은 가격에 거래된다. 삼성중공우의 현재 주가 74만4000원은 삼성중공업 보통주 6470원보다 115배나 높다. 폭등의 과정에서 주요 매수세력이 개인 투자자였다는 점 등을 감안하면, 폭락이 ...

    한국경제 | 2020.06.17 15:27 | 한민수, 윤진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