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12,41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거래소 "우선주 상승률 보통주의 10배…불공정거래 주의"

    ... 제외) 연속 상한가 행진을 이어갔다. 이 기간 삼성중공우 주가는 지난 1일 5만4천500원에서 이날 74만4천원으로 13.7배(1천265.1%)나 뛰어올랐으며, 보통주(6천470원) 대비 주가 괴리율은 1만1천399%에 달했다. 우선주는 의결권이 없기 때문에 통상적으로 보통주보다 주가가 낮은데, 이 종목의 경우 반대로 우선주 주가가 보통주 주가의 13.65배에 달한 것이다. 거래소는 "주가가 급등한 우선주는 상장주식 수가 적고 시가총액이 낮은 저유동성 종목이 대부분"이라며 ...

    한국경제 | 2020.06.17 17:12 | YONHAP

  • thumbnail
    3자연합 "한진칼 BW 기존 주주한테 불리…참여는 긍정적 검토"

    ... 소지가 있다”고 비판했다. 앞서 한진칼은 대한항공 유상증자 자금 마련 및 차입금 상환을 위해 3000억원 규모의 BW를 일반공모 방식으로 발행키로 했다. BW를 매입하면 오는 8월 3일부터 한진칼 주식으로 전환 가능해 의결권을 행사할 수 있다. 3자연합은 BW가 한진칼의 재무구조에 부담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3자연합은 “BW로 조달한 자금은 회계상 차입금에 해당해 당연히 재무구조를 악화시키는 요인”이라며 “KCGI가 재무구조 ...

    한국경제 | 2020.06.17 15:52 | 이선아

  • thumbnail
    열흘 새 5만원→74만원 폭등…삼성중공우, 역대 최장 '상한가'

    ... 예상된다"며 "주력 선종인 LNG선 수주량이 대량으로 늘어나게 되면 현금흐름이 개선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대량 수주는 긍정적이나, 삼성중공우의 최근 폭등은 이상 과열이라는 지적이 대부분이다. 우선주는 의결권이 없기 때문에 통상적으로 보통주보다 낮은 가격에 거래된다. 삼성중공우의 현재 주가 74만4000원은 삼성중공업 보통주 6470원보다 115배나 높다. 폭등의 과정에서 주요 매수세력이 개인 투자자였다는 점 등을 감안하면, 폭락이 ...

    한국경제 | 2020.06.17 15:27 | 한민수, 윤진우

  • thumbnail
    삼성중공업 우선주 9거래일 연속상한가 '광풍'…최장기록 타이(종합)

    ... 지난 2015년 6월 증시 가격제한폭이 ±30%로 확대된 이후 최장기간 연속 상한가 기록은 지난 2017년 3월 선박투자회사 코리아02호(현재 상장폐지)의 9거래일로 이제 삼성중공우가 동률을 이루게 됐다. 우선주는 보통주와 달리 의결권이 없어 보통주보다 가격이 할인되는 것이 일반적이나, 삼성중공우 주가는 보통주(이날 종가 6천410원)의 89배 이상으로 부풀어 오르면서 우선주 이상 과열 논란을 한층 키우고 있다. 커지고 있다. 한편 이날 삼성중공우를 포함해 남선알미우, ...

    한국경제 | 2020.06.16 16:22 | YONHAP

  • thumbnail
    삼성중공업 우선주 9거래일 연속상한가 '광풍'…최장기록 타이

    ... 지난 2015년 6월 증시 가격제한폭이 ±30%로 확대된 이후 최장기간 연속 상한가 기록은 지난 2017년 3월 선박투자회사 코리아02호(현재 상장폐지)의 9거래일로 이제 삼성중공우가 동률을 이루게 됐다. 우선주는 보통주와 달리 의결권이 없어 보통주보다 가격이 할인되는 것이 일반적이나, 삼성중공우 주가는 보통주(이날 종가 6천410원)의 89배 이상으로 부풀어 오르면서 우선주 이상 과열 논란이 한층 커지고 있다. 한편 이날 삼성중공우를 포함해 남선알미우, SK증권우, ...

    한국경제 | 2020.06.16 15:38 | YONHAP

  • thumbnail
    세계 최대 의결권 자문사, 테슬라 이사회 의장 연임 반대

    세계 최대 의결권 자문사인 ISS가 일론 머스크가 이끄는 테슬라의 현 이사회 의장 로빈 덴홈의 연임에 반대 의견을 냈다고 블룸버그 통신 등이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ISS는 덴홈의 연임을 반대하는 이유로 테슬라 이사회가 수년간 이사들에게 높은 보수를 주면서도 이에 대해 합당한 해명을 내놓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또 테슬라 이사와 경영진이 보유 주식을 개인 대출의 담보로 잡히는 사례가 늘고 있음을 지적하며 감사위원장으로서 덴홈의 ...

    한국경제 | 2020.06.16 11:33 | YONHAP

  • thumbnail
    보수 182억원 반환할 처지 놓인 선종구…하급심과 대법원 판단 논리 변화는

    ... 정해질 당시 하이마트의 주주는 유진하이마트홀딩스 1인이었다. 선 전 회장의 2009년 보수가 정해진 그해 3월 하이마트의 주주는 유진기업과 선 전 회장 2인이었다. 2010년 보수가 정해질 당시 유진기업과 선 전 회장이 보유한 의결권 있는 주식의 지분율 합계는 80%였다. 2011년에는 이 비율이 65%로 떨어지긴 했다. 유진하이마트홀딩스와 유진기업의 실질적 지배자는 유경선 유진그룹 회장이었다. 선 전 회장 보수 문제가 논란이 됐던 기간 내내 유 회장과 선 전 회장이 ...

    한경Business | 2020.06.15 18:17

  • 법원 "기업 불법행위 손해배상금은 법인세 손금산입 안 돼"

    ... 조세심판원에 심판을 청구했고, 기각되자 이에 불복해 본 소송을 제기했다. 법원은 신한금융지주의 청구를 기각했다. 재판부는 "이 사건 손해배상금은 사업 관련성, 통상성 및 수익 관련성이 인정되지 않는다"며 "비정상적인 주식매수 및 의결권 행사 등 불법행위로 인해 지출하게 된 손해배상금은 법인세법이 정한 손금 인정 요건으로서의 비용이라고 볼 수 없다"고 판시했다. 남정민 기자 peux@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6.15 14:53 | 남정민

  • thumbnail
    아시아나항공 오늘 임시주총…발행 주식수·CB한도 확대

    ... 아시아나항공 측은 정관 변경 배경에 대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에 따른 경영환경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조치"라고 밝혔다. 개정안은 발행주식 총수의 3분의 1 이상 출석과 출석 주주 의결권의 3분의 2 이상 찬성이면 통과된다. 다만 인수 주체인 HDC현대산업개발이 지난 9일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원점에서 재검토하자고 산업은행 등 채권단에 입장을 밝히는 과정에서 부채비율 증가 등을 요인으로 제시한 만큼 이날 주총 결과가 ...

    한국경제 | 2020.06.15 07:52 | 오정민

  • thumbnail
    법원 "기업 불법행위 손해배상금은 법인세 손금산입 안 돼"

    ... 인수했으나, 이씨는 엄씨의 의사를 무시하고 명의신탁된 주식 상당수를 신한은행에 매각했다. 신한은행의 자본력을 이용해 A사를 대상으로 인수합병(M&A)을 선언한 B사와 함께 엄씨의 경영권을 뺏으려는 의도였다. 결국 신한은행의 의결권 행사로 적대적 M&A가 이뤄지면서 엄씨의 경영권은 B사로 넘어갔다. 이 경영권 분쟁은 소송으로 이어졌고, 대법원은 신한은행의 책임을 인정해 "엄씨에게 150여억원과 지연손해금을 지급하라"고 확정판결했다. 신한은행은 이에 ...

    한국경제 | 2020.06.15 06: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