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7,35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현대車 주주친화 경영 속도…전 계열사 전자투표제 도입

    ... 현대글로비스를 비롯한 3개 계열사는 지난해부터 전자투표제를 시행하고 있다. 이번 결정으로 현대차그룹의 12개 상장 계열사는 모두 전자투표제를 도입하게 된다. 12개 계열사 주주들은 다음달 열리는 주주총회부터 전자투표를 통해 의결권을 행사할 수 있게 된다. 이번에 전자투표제를 도입하는 9개 계열사는 이사회 결의 이후 주총 소집통지서 등을 통해 전자투표와 관련한 구체적인 절차와 방법을 안내할 계획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주주와 소통을 강화하고 ...

    한국경제 | 2020.02.12 17:25 | 도병욱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 사외이사 구인난·외부감사 지체·기관 주주활동까지…'3중苦'에 고통받는 상장사들

    ... 확정하지 못하고 있다”고 하소연했다. 넥센타이어가 작년까지 20년간 지켜온 ‘정기 주총 1호 상장사’ 타이틀을 올해 처음 내주게 된 것도 외부감사 업무가 지체돼서다. 스튜어드십코드(기관투자가의 의결권 행사 지침) 확산으로 국민연금을 비롯한 기관투자가들이 주주 활동 보폭을 넓히면서 고충을 호소하는 상장사도 있다. 스튜어드십코드를 근거로 기관들이 배당 성향이나 자사주 매입 등 주주환원 정책 관련 요구뿐만 아니라 인수합병(M&A), ...

    한국경제 | 2020.02.12 17:19 | 김은정

  • thumbnail
    '소부장'·'반도체' 제조시설 투자하면 법인세 감면 팍팍

    ... 중견 5%, 중소 10%. 생산성향상시설은 2·5·10%, 에너지절약시설은 1·3·7%의 공제율이 적용된다. 신성장 R&D비용 세액공제(대·중견 20~30%, 중소 30~40%) 대상인 위탁기관 범위에 '내국인이 의결권 있는 주식의 50% 이상을 직접 보유하거나 80% 이상을 직접(또는 간접) 보유하고 있는 외국법인'도 포함된다. 현재는 국내기관 위탁연구비에 한해 세액공제를 적용하되, 임상 1·2·3상 시험만 예외적으로 해외기관 위탁연구비를 ...

    조세일보 | 2020.02.12 15:08

  • thumbnail
    현대차그룹, 전 상장 계열사 대상 전자투표제 도입

    ... 현대차증권이 전자투표제도를 선제적으로 도입한데 이어 나머지 9개 상장 계열사들도 도입을 확대하기로 했다. 이달 중 열리는 각사 이사회 결의를 거쳐 전자투표제도 도입이 확정되며 다음달 개최되는 주주총회부터 주주들이 전자투표제도를 통해 의결권 행사가 가능해진다. 전자투표제도는 해당 기업이 전자투표시스템에 주주 명부와 주주총회 의안을 등록하면 주주들이 주총장에 가지 않아도 인터넷 전자투표를 통해 의결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한 제도다. 주주총회 참석 편의성을 제고하는 동시에 ...

    오토타임즈 | 2020.02.12 11:54

  • thumbnail
    현대차그룹, 모든 상장계열사에 전자투표제 도입…주주권 강화

    ... 방침이다. 주주총회 소집통지서 등을 통해 전자투표와 관련한 구체적인 절차와 방법도 안내하기로 했다. 전자투표제도는 기업이 전자투표시스템에 주주 명부와 주주총회 의안을 등록하면 주주들이 주총장에 가지 않아도 인터넷 전자투표를 통해 의결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하는 제도다. 주주총회 참석 편의성을 제고하는 동시에 보다 적극적인 주주권 행사를 유도해 주주 권익을 향상시키는 대표적인 주주 친화 정책으로 꼽힌다. 현대차그룹의 이번 결정은 소액주주들의 주주권을 보장하고 주주총회 ...

    한국경제 | 2020.02.12 09:59 | 오세성

  • thumbnail
    현대차그룹 전 계열사로 전자투표제 확대…내달 주총부터

    ... 도입 회사는 현대차, 기아차, 현대제철, 현대모비스, 현대건설, 현대위아, 현대로템, 이노션, 현대오토에버이다. 이에 따라 현대차그룹 모든 계열사 주주들은 다음달 주주총회부터 직접 주총장에 가지 않아도 인터넷 전자투표를 통해 의결권을 행사할 수 있게 된다. 현대차그룹은 "이번 결정은 소액주주들의 주주권을 보장하고 주주총회 활성화를 위한 사회적 요구에 부응하기 위한 차원"이라며 "기업가치와 주주가치를 동시에 높이려는 의지를 담은 것"이라고 ...

    한국경제 | 2020.02.12 09:27 | YONHAP

  • thumbnail
    코스닥 상장사 10곳 중 4곳 감사 선임해야…주총 '대란' 예고

    ... 육박하는 125개사는 선임에 실패했다. 이처럼 안건 통과가 어려운 이유는 감사 선임 안건에 이른바 '3% 룰'이 적용되기 때문이다. 현재 상법상 주총에서 안건을 결의하려면 회사 정관에 다른 규정이 있는 경우를 제외하고 출석 주주 의결권의 과반수와 발행주식 총수의 4분의 1 이상 찬성이 필요하다. 만일 최대 주주의 지분이 25%를 넘는다면 재무제표 승인 등 일반적인 안건을 통과시키는 데에는 무리가 없다. 그러나 감사 선임 시에는 최대 주주 및 특수관계인 등의 ...

    한국경제 | 2020.02.12 06:21 | YONHAP

  • thumbnail
    스튜어드십코드 확산을 바라보는 자산운용사의 속내 유료

    (김은정 마켓인사이트부 기자) 올해 상장사의 정기 주주총회에서 반대 의결권을 행사하는 기관투자가들이 많아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미 국민연금은 지난해 말 적극적 주주권 행사 의지를 내세운 지침을 발표했습니다. 스튜어드십코드(기관투자가의 의결권 행사 지침)를 도입한 기관투자가 역시 빠르게 늘었고요. 벌써부터 주주서한을 보내는 식으로 기업들에 각종 요구 사항을 전달하는 기관투자가도 속속 눈에 띕니다. KB자산운용과 한국투자밸류자산운용 등 일부 자산운용사는 ...

    모바일한경 | 2020.02.11 17:31 | 김은정

  • thumbnail
    마이다스책임투자, 국내 최대 사회책임투자 펀드…지속가능성장 주목

    ... 재무적 측면뿐 아니라 환경(environment), 사회(social), 지배구조(governance) 등 비재무적인 요인까지 고려해 장기적 관점에서 투자하는 방식을 말한다. 마이다스책임투자는 연기금과 기관투자가의 스튜어드십 코드(주주 의결권 행사) 도입 등에 따라 시장의 관심을 받고 있다. 마이다스책임투자는 지난해 15.30%의 수익률(A클래스 기준)을 거뒀다. 같은 기간 코스피지수는 7.67% 상승하는 데 그쳤다. 2009년 4월 설정 이후 수익률은 181.08%에 ...

    한국경제 | 2020.02.11 16:11 | 전범진

  • thumbnail
    "헤지펀드가 몰려온다"…亞기업 경영개입 7년새 10배 늘어

    ... 부작용을 줄이기 위해 주식대량보유 신고기준을 강화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한국경제연구원은 11일 기관투자자 주식 대량보유 신고제 기준을 5%에서 3%로 변경하고 1일내 신고로 공시의무를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이를 위반하면 의결권을 모두 박탈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경연은 최준선 성균관대 법학전문대학원 명예교수에게 의뢰한 '주주행동주의 대응과 기관투자자 의결권 행사의 문제점' 연구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는 헤지펀드 활동의 자유와 부작용 간의 균형을 ...

    한국경제 | 2020.02.11 11: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