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83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건강이 최고] '병원 내 감염' 방심하면 뚫린다…"조심 또 조심"

    ... 수 있기 때문이다. 또 이미 치료 중인 환자는 추가적인 감염병으로 인해 질병의 상태가 더 악화할 수도 있다. 이런 이유로 병원 내 감염은 감염병 사태에서는 반드시 막아내야할 최악의 상황으로 꼽힌다. 22일 방역 당국과 의료계에 따르면 경북 청도 대남병원에서 환자와 의료진의 감염이 잇따라 확인된 데 이어 이번에는 서울의 대형병원인 은평성모병원에서 의료보조인력 중에 확진자가 나왔다. 청도 대남병원의 경우 21일까지 파악된 코로나19가 확진자가 사망자 1명을 포함해 ...

    한국경제 | 2020.02.22 07:00 | YONHAP

  • thumbnail
    코로나 전국이 뚫렸다…이틀 연속 사망자 발생

    ... 방역체계가 무너진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대구·경북 지역에 음압병상이 없어 부산으로 이송됐던 환자 가운데 한 명은 사망했다. 대구시는 이날 시민 이동 자제를 요청하고, 전체 어린이집 휴원도 권고했다. 대구시와 의료계에 따르면 입원환자 및 의료인력(간호사)에게서도 확진자가 나오면서 5개 상급종합병원 가운데 4개 대학병원 응급실이 폐쇄되는 과정을 되풀이하고 있다. 이날 오후 1시 현재 경북대병원 본원, 대구가톨릭대병원, 구병원, W병원, 삼일병원 ...

    한국경제 | 2020.02.21 21:40 | 이지현/박재원/오경묵

  • thumbnail
    이제서야…원격의료 한시 허용한다는 정부

    ... 상담만 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진단·처방까지 받으려면 환자 옆에 간호사 등 의료인이 있어야 한다. 이번 ‘원격의료 전면 허용’이 비록 ‘한시적’이란 단서가 붙었지만 의료계 안팎에서 “상당한 의미가 있다”는 평가를 받는 이유다. 정부가 원격의료를 한시적으로 허용한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2015년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 때도 강북삼성·건국대병원 등 일부 ...

    한국경제 | 2020.02.21 17:36 | 서민준

  • thumbnail
    코로나 전국으로 확산…하루새 또 100명 확진

    ... 있고, 17명이 퇴원했다. 한편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무증상 상태에서 코로나19 진단 검사로 음성 판정을 받은 것과 관련해 논란이 일고 있다. 방역당국은 증상이 없는 사람이 불필요한 검사를 받지 말라고 권고하고 있어서다. 의료계 관계자는 “지금도 일선 선별진료소에는 증상이 없는 사람이 몰려 혼란스럽다”며 “좀 더 신중해야 한다”고 했다. ▶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

    한국경제 | 2020.02.21 17:34 | 이지현/박재원

  • 대구, 하룻새 확진자 80명 늘어…음압병상 없어 환자 부산으로

    ... 나흘간 확진자 수가 126명으로 급증하자 방역체계가 무너진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대구시는 이날 시민 이동 자제를 요청하고, 전체 어린이집 휴원도 권고했다. 군 병원과 의료인력 지원도 중앙 정부에 요청했다. 대구시와 의료계에 따르면 입원환자 및 의료인력(간호사)에게서도 확진자가 나오면서 5개 상급종합병원 가운데 4개 대학병원 응급실이 폐쇄되는 과정을 되풀이하고 있다. 이날 오후 1시 현재 경북대병원 본원, 대구가톨릭대병원 외과, 구병원, W병원, ...

    한국경제 | 2020.02.21 17:29 | 오경묵

  • thumbnail
    정총리 "대구·청도 감염병 특별관리지역 지정…특단 조치"(종합2보)

    ... 특히 "코로나19 대응 한 달이 지난 현재 비상한 국면으로 접어들었다"며 "정부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범국가적 역량을 총체적으로 결집하겠다. 신속하고 강력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정부와 지자체, 국민, 의료계 모두가 지혜를 모으는 것이 절실한 실정"이라고 호소했다. 정 총리는 그러면서 "정부의 대응체계를 강화하겠다. 총리가 매주 일요일 주재하던 장관급 회의를 확대해서 장관, 시도지사와 주 3회에 걸쳐 '코로나19 범정부 대책회의'를 ...

    한국경제 | 2020.02.21 17:00 | YONHAP

  • thumbnail
    최대집 의사협회장 "신천지 때문에 뚫렸다고? 총체적 방역 실패" [긴급 인터뷰]

    ... 주장했다. 이 같은 주장에 대해 최 회장은 "말이 안 되는 이야기"라며 억울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중대한 국가 위기 상황인데 내가 정치적 득실을 따져 말을 하겠나. 제 주장은 개인 의견이 아니라 의료계 내부 의견을 모아 전달하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최 회장은 "정치적인 성향을 이유로 전문가 집단인 대한의사협회 주장을 매도하는 것이야 말로 정치적인 행위"라며 "현재 중국인 전면 입국 금지를 ...

    한국경제 | 2020.02.21 14:23 | 김명일

  • thumbnail
    청도 대남병원서 의료진 집단감염…첫 '코호트 격리' 시행되나

    ... 보건소, 군립청도노인요양병원, 에덴원(요양원)과 통로가 연결된 채 붙어 있다. 한 지붕 아래 각 시설이 연결돼 있어 감염병 확산에 취약한 구조다. 면역력이 떨어지는 장기 입원 환자도 적지 않아 추가 감염 우려가 크다. 의료계에서는 당장 이 병원을 코호트 격리할지보다는 확진자를 빠르게 걸러내는 게 더 중요하다고 본다. 병동이 이미 폐쇄된 상태이므로 확인되지 않은 확진자가 원내에서 또 다른 감염자를 만들지 않도록 하는 조치가 시급하다는 조언이다. 기모란 ...

    한국경제 | 2020.02.21 11:26 | YONHAP

  • thumbnail
    [종합] 정세균 총리 "대구·청도, 감염병 특별관리지역 지정"

    ... 대책회의'를 하겠다"고 밝혔다. 재난안전대책본부 역할을 강화하고 지역 자체적으로 해결이 어려운 경우에는 국가적 차원에서 자원을 공유하는 체계를 구축하겠다는 구상도 내비쳤다. 정 총리는 "정부와 지자체, 국민, 의료계 모두가 지혜를 모으는 것이 절실한 실정"이라며 "정부의 대응체계를 강화하겠다. 국민 여러분도 정부와 함께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

    한국경제 | 2020.02.21 08:41

  • thumbnail
    정총리 "대구·청도 감염병 특별관리지역 지정…특단 조치"(종합)

    ... 특히 "코로나19 대응 한 달이 지난 현재 비상한 국면으로 접어들었다"며 "정부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범국가적 역량을 총체적으로 결집하겠다. 신속하고 강력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정부와 지자체, 국민, 의료계 모두가 지혜를 모으는 것이 절실한 실정"이라고 호소했다. 정 총리는 그러면서 "정부의 대응체계를 강화하겠다. 총리가 매주 일요일 주재하던 장관급 회의를 확대해서 장관, 시도지사와 주 3회에 걸쳐 '코로나19 범정부 대책회의'를 ...

    한국경제 | 2020.02.21 08:2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