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83,83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미국이 중국 관영언론 규제하자…중국은 WSJ 기자들 추방 맞불(종합2보)

    ... 대해 "중국에 있는 외국 언론인에 대한 전례없는 보복"이라면서 "중국 주재 특파원들에 대한 응징으로 외국 언론사를 위협하려는 중국 당국의 극단적이고 분명한 시도"라고 비판했다. 중국은 작년 8월에도 시진핑 국가주석 친척의 비리 의혹을 보도한 WSJ 중국 주재 기자의 기자증 기한 연장을 거부했다. 기자증이 없으면 비자 갱신도 불가해 사실상의 추방조치라는 분석이 나왔다. 겅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미국에 주재하는 중국 언론 매체는 중미 양국민의 이해와 소통 증진을 ...

    한국경제 | 2020.02.20 01:00 | YONHAP

  • thumbnail
    '라디오스타' 임은경, 인생 최대의 일탈 '숏컷' 덕분에 캐스팅.."일탈의 좋은 예"

    ... 예"라며 입을 모았다. 임은경은 과거 이동통신사 광고에 출연하며 이름을 알렸다. 그는 “광고가 베일에 쌓여있었다. 계약 광고 조건이 3년 동안 발설을 하면 안 됐었다”며 “(외모 때문에) ‘일본인이다’ ‘남자다’ ‘사이보그다’라는 의혹을 받았다”고 말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스타엔 | 2020.02.20 00:36

  • thumbnail
    미얀마, 월드컵 예선 승부조작 의혹…'FIFA 조사'

    미얀마가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에서 승부 조작을 펼쳤다는 의혹이 불거지면서 국제축구연맹(FIFA)이 조사에 나섰다. AP통신은 19일(한국시간) "FIFA가 지난해 월드컵 예선에서 0-7로 패한 미얀마 축구 대표팀의 승부 조작 의혹을 조사하고 있다"라며 "FIFA 관계자들이 미얀마 대표팀 선수들을 조사하기 위해 미얀마를 방문했다"고 보도했다. 미얀마는 지난해 10월 키르기스스탄과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

    한국경제 | 2020.02.19 21:15 | YONHAP

  • 노태악 대법관 후보 "사법농단 유죄 어려워"

    노태악 대법관 후보자(58·사법연수원 16기)는 19일 이른바 ‘사법농단’ 의혹 사건과 관련해 “유죄가 나오기 어려울 정도라고 판단했다”면서도 “재판 거래를 시도한 흔적은 있었다”고 말했다. 노 후보자는 이날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송갑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사법농단 의혹 사건에 관한 판단과 입장 변화를 묻자 이같이 답변했다. 노 후보자는 2018년 이 사건을 놓고 대법원 ...

    한국경제 | 2020.02.19 19:47 | 이인혁

  • thumbnail
    정경심 교수 '대등재판부'가 심리…부장판사 3명으로 구성

    ... 전보됐다. 송 부장판사는 지난해 12월 동양대 표창장 위조 혐의와 관련해 검찰의 공소장 변경 신청을 불허하면서 검찰과 갈등을 빚은 바 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가족 비리와 감찰 무마 혐의 사건,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 사건 등을 맡은 형사합의21부 김미리 부장판사는 이번 인사에서 이동하지 않는다. 한편 정 교수 재판부가 변경됨에 따라 검찰은 정 교수와 조 전 장관의 재판을 함께 진행해달라고 법원에 재차 요청했다. 이에 따라 두 재판부는 다시 ...

    한국경제 | 2020.02.19 19:21 | YONHAP

  • thumbnail
    미래통합당 '한강벨트' 윤곽…공천 '교통정리' 고심(종합)

    ... 위원장은 전략공천 지역의 공천 대상자는 언급하지 않았다. 다만 통합당의 영입 인사 중 인지도가 높은 태영호 전 북한 공사, 김웅 전 부장검사 등이 활용될 가능성이 있다. 또 미래통합당 지지를 선언한 청와대의 '유재수 감찰 무마' 의혹 등을 폭로한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 등도 배치 가능성이 점쳐진다. 여기에 당내 최다선인 김무성(6선) 의원을 서울에 전략 배치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불출마 의사를 밝힌 바 있는 김 의원은 최근 들어 문재인 정권 실정을 심판하기 위해 ...

    한국경제 | 2020.02.19 19:07 | YONHAP

  • thumbnail
    [전문가 포럼] '국민주권 4.0' 시대를 기대하며

    ... 벌이는 후보자 간에 투표 결과를 집계하는 시스템에 대한 불신이 생기기 시작했다는 것은 큰 문제가 아닐 수 없다. 우리나라에서도 2012년 민주통합당 6월 전당대회에서 일부 유권자가 모바일 투표와 현장 투표를 하면서 중복투표 의혹이 제기돼 혼란이 야기된 적이 있다. 경기도에 거주하는 한 사람이 모바일 투표와 현장 투표를 모두 했는데, 그것이 시스템상에서 걸러지지 않고 통과된 게 드러나면서 투표 시스템의 신뢰성 문제가 부각된 사건이다. 이유야 어찌 됐든 선거에서 ...

    한국경제 | 2020.02.19 18:31

  • thumbnail
    노태악, 수사·기소 분리 논란에 즉답 유보…"검토해 봐야"(종합2보)

    ... 아니라 일선 검찰청 검사장에게 구체적 사건 지휘권이 있다고 추 장관이 밝힌 것에 대해서는 "(검찰청법) 조문에 따라 (수사와 기소의 최종 책임자는) 검찰총장이 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노 후보자는 청와대 '하명수사·선거개입' 의혹과 관련해 국회에 낸 서면 답변과 관련해 지상욱 의원이 재차 묻자 "대통령도 헌법과 법률을 어기면 그렇게 (탄핵을) 해야 되지 않느냐는 일반적인 이야기"라고 설명했다. 노 후보자는 선거개입 의혹에 문재인 대통령 연루됐다는 주장이 ...

    한국경제 | 2020.02.19 18:27 | YONHAP

  • thumbnail
    노태악 청문회 '秋공소장 비공개' 공방…"인권침해" vs "알권리"(종합2보)

    ... 동성혼 견해 묻자 "'동성간 유대' 등 방식으로 보장 필요"…"종교인 과세대상 돼야" 국회 대법관 임명동의에 관한 인사청문특별위원회가 19일 개최한 노태악 대법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여야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울산시장 하명수사·선거개입 의혹' 사건 공소장 비공개 방침 등에 대한 노 후보자의 견해를 집중적으로 물었다. 노 후보자를 가운데 두고 질의를 주고 받으며 검찰·법무 관련 논란에 대해 팽팽한 공방을 벌이는 양상이었다. 우선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피의사실 ...

    한국경제 | 2020.02.19 18:03 | YONHAP

  • thumbnail
    구미시장, 시의원에게 금품 받아…"보관 중" 해명

    ... 않았다'는 글을 올렸다. 장 시장은 이와 관련 "김 시의원이 친근감을 표시하며 준 돌 매트와 건강보조식품은 사용하지 않고 보관 중이고, 현금은 당시 돌려보냈다"며 "수사가 진행되면 차량 블랙박스와 휴대전화 통화내용을 증거로 제출해 의혹을 해소하겠다"고 해명했다. 장 시장은 또 지난 12일 40∼60대 여성들이 참석한 진미동 신년간담회에서 "구미 인구가 줄고 있다. 애를 많이 낳아 달라"고 당부했다. 한 참석자는 "참석자 중 여성 20여명은 40∼60대 통장들이 ...

    한국경제 | 2020.02.19 17:4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