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7,21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건희 차명계좌 관여' 전직 삼성 임원 1심서 징역형 집행유예

    총수일가 자택 건축에 법인 돈 지원한 임직원들도 집행유예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차명계좌를 만들어 80억원대 탈세에 관여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전직 삼성 임원에게 징역형의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4부(소병석 부장판사)는 14일 특정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위반(조세)으로 기소된 전모씨의 선고 공판에서 징역 3년과 집행유예 4년을 선고했다. 벌금 77억8천만원에 대한 선고는 유예했다. 또 삼성 총수 일가의 자택 인테리어 공사비에 ...

    한국경제 | 2020.02.14 10:53 | YONHAP

  • thumbnail
    검찰, 노대래 전 공정거래위원장 소환…'삼성 합병의혹' 조사(종합)

    ... 공정위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 한 바 있다. 같은 날 검찰은 최지성 전 미래전략실장도 소환해 합병 당시 그룹 수뇌부 내 의사결정 과정을 추궁했다. 최 전 실장은 앞서 지난 4일에도 검찰에 나와 조사를 받았다. 최 전 실장은 이건희 회장 시절인 2012년부터 삼성 그룹의 경영 컨트롤타워였던 미래전략실장을 맡아 5년 동안 그룹을 이끌었다. 2017년 국정농단 사건에 연루돼 퇴사하기 전까지 삼성그룹의 '2인자'로 불렸을 정도로 그룹 내에서 막강한 영향력을 가졌다. ...

    한국경제 | 2020.02.13 17:10 | YONHAP

  • thumbnail
    삼성에 속속 생기는 노조…상생의 획 그을까, 경쟁력에 금만 갈까

    삼성그룹 계열사에 노조가 잇따라 들어서고 있다. 지난해 11월 삼성전자, 지난 3일 삼성화재에 이어 삼성디스플레이에도 곧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소속 노조가 설립된다. 상급단체 소속 노조가 생겨난 삼성 계열사는 모두 12곳. 전체 계열사 61곳 중 약 20%가 ‘노조 리스크(위험)’에 맞닥뜨릴 가능성이 커졌다는 분석이다. 삼성은 창립(1938년) 이후 80년 넘게 유지해온 ‘무노조 경영’ 원칙을...

    한국경제 | 2020.02.10 17:20 | 황정수/정인설

  • thumbnail
    [한국경제신문 오늘의 뉴스] 현대자동차 국내 공장 7일부터 '올스톱' 外 유료

    ... 카카오(1%)를 포함하면 33.45% 입니다. 조 전 부사장과 KCGI, 반도건설이 보유한 지분은 31.98% 입니다. 3. 삼성 '바이오 농사' 10년… 이제 돈을 벌기 시작했다. (1면, 6면) 2010년 이건희 삼성 회장은 바이오제약, 의료기기, 자동차 배터리, 태양전지, LED(발광다이오드) 등 ‘5대 신수종 사업’에 23조3000억원을 투자한다는 결단을 내렸습니다. 그로부터 10년. 이 회장이 선택한 사업들은 ...

    모바일한경 | 2020.02.04 18:01 | 차병석

  • thumbnail
    삼성 '바이오 농사' 10년…제대로 돈 벌기 시작했다

    ... '삼바 형제' 올 매출 2조·영업익은 두 배로…배터리·LED도 '순항' 삼성, 바이오사업 본궤도…작년 2000억 이상 첫 흑자 2010년 5월 10일. 이건희 삼성 회장 집무실인 서울 한남동 승지원에 김순택 삼성 신사업추진단장(부회장)을 비롯한 삼성 핵심 경영진이 집결했다. 이른바 ‘김용철 사건’으로 경영 일선에서 잠시 물러났던 이 회장이 복귀한 지 47일 만에 사장단 ...

    한국경제 | 2020.02.04 17:48 | 정인설/전예진/황정수

  • thumbnail
    정점 향한 '삼성 합병의혹' 수사…최지성 옛 미전실장 첫 소환(종합)

    ... 2015년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과정에서의 그룹 수뇌부 내 의사결정 과정 전반을 캐묻고 있다. 최 전 실장이 삼성 합병 의혹과 관련해 검찰에 소환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2010년 삼성전자 대표이사에 오른 최 전 실장은 이건희 회장 시절인 2012년부터 미전실장을 맡아 5년 동안 미전실을 이끌었다. 2017년 국정농단 사건에 연루돼 퇴사하기 전까지 그는 삼성그룹의 '2인자'로 불렸을 정도로 그룹 내에서 막강한 영향력을 가졌다. 검찰은 최 전 실장이 미전실장으로서 ...

    한국경제 | 2020.02.04 11:24 | YONHAP

  • thumbnail
    [속보] 정점 향한 '삼성 합병의혹' 수사…최지성 옛 미전실장 첫 소환

    ... 2015년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과정에서의 그룹 수뇌부 내 의사결정 과정 전반을 캐묻고 있다. 최 전 실장이 삼성 합병 의혹과 관련해 검찰에 소환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2010년 삼성전자 대표이사에 오른 최 전 실장은 이건희 회장 시절인 2012년부터 미전실장을 맡아 5년 동안 미전실을 이끌었다. 2017년 국정농단 사건에 연루돼 퇴사하기 전까지 그는 삼성그룹의 '2인자'로 불렸을 정도로 그룹 내에서 막강한 영향력을 가졌다. 검찰은 최 ...

    한국경제 | 2020.02.04 10:45 | YONHAP

  • thumbnail
    '국내 주식부호 TOP'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작년 배당금만 3538억원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지난해 삼성전자에서 받는 배당금이 3500억원이 훌쩍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회장은 2010년부터 10년간 삼성전자에서 1조4000억원의 배당금을 수령했다. 3일 기업분석 전문 한국CXO연구소가 2010년부터 10년 간 이건희 회장 일가의 삼성전자 배당금 현황 조사를 분석한 결과 이 회장은 보통주 2억4927만3200주, 우선주 61만9900주를 보유해 총 2019년분 배당금 3538억원을 받는다. 작년 삼성전자 보통주 ...

    한국경제 | 2020.02.03 07:25 | 이송렬

  • thumbnail
    이건희, 삼성전자 작년 배당금 3538억원…10년간 1조4천억원

    총수 일가 작년 4천900억원 배당 챙겨…10년간 2조원 넘어 최대 배당 주주는 국민연금…10년간 배당 3조5천억원 달해 국내 주식부호 1위인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삼성전자의 지난해 배당금을 3천538억원 받게 된다. 이 회장이 2010년부터 10년 간 삼성전자에서 받은 배당금은 1조4천억원을 넘는 것으로 조사됐다. 3일 기업분석 전문 한국CXO연구소(소장 오일선)가 2010년부터 10년 간 이건희 회장 일가의 삼성전자 ...

    한국경제 | 2020.02.03 06:00 | YONHAP

  • thumbnail
    '노조 와해' 사과문 낸 삼성, 삼성화재 노조 수용할까

    ... 옹호한 인물'로 규정하고 그를 준법 감시위원장에 내정한 것을 '기만'이라고 비판했다. 이들 단체는 "김 변호사는 판사 시절 삼성의 3대 세습을 위한 '에버랜드 전환사채' 사건에서 이건희에게 무죄를 선고했다"며 "변호사 개업 후에도 노조 파괴로 악명 높은 유성기업 변호를 맡아 어용노조 설립과 직장폐쇄·해고가 정당하다고 주장했다"고 비판했다. 삼성화재 노조 측도 설립 준비 과정에서 ...

    한국경제 | 2020.02.02 06:0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