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52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금주(7월31일~8월6일)의 신설법인

    ... 제조업)대구광역시 북구 호국로43길 7-11 3층 (서변동) <인천> ◇가구/목재 ▷에몬스앳홈(김승곤·100·가구 제조업)인천광역시 남동구 논현고잔로 47 (고잔동) ◇건설 ▷다연금속(이근호·10·금속구조물 창호공사업)인천광역시 미추홀구 석정로343번길 59 에이동 (도화동) ▷다올엠에스(류현정·150·전기공사업)인천광역시 중구 햇내로안길 22-12 1층 (운서동) ...

    한국경제 | 2020.08.07 14:09 | 민경진

  • thumbnail
    K리그 10번째 '50-50' 가입 이근호에 내달 8일 울산서 시상

    프로축구 울산 현대의 베테랑 공격수 이근호(35)가 역대 10번째로 K리그 통산 '50골-50도움 클럽'에 이름을 올렸다. 이에 울산은 "다음 홈 경기인 8월 8일 수원 삼성전에서 이근호에 대한 구단 자체 시상식을 열 계획"이라고 31일 밝혔다. K리그 통산 50골-50도움 달성에 대한 한국프로축구연맹 시상은 따로 없다. 이근호는 지난 25일 상주시민운동장에서 열린 상주 상무와의 하나원큐 K리그1(1부리그) 2020 13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

    한국경제 | 2020.07.31 14:13 | YONHAP

  • thumbnail
    꿈나무 멘토로 나선 이근호·조현우…'K리그 드림어시스트' 진행

    프로축구 울산 현대의 베테랑 공격수 이근호와 골키퍼 조현우가 23일 'K리그 드림 어시스트 : 비 더 히어로' 프로그램을 통해 축구 꿈나무의 멘토로 나섰다. 'K리그 드림 어시스트'는 전·현직 K리그 선수들이 축구선수를 꿈꾸는 유망주를 대상으로 일대일 멘토링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전·현직 K리거들은 올해 12월까지 각자 1명의 꿈나무 선수를 맡아 다섯 차례에 걸쳐 축구, 진로, 주변 관계 등 다양한 주제를 바탕으로 멘토링을 진행한다 이근호와 ...

    한국경제 | 2020.07.23 17:27 | YONHAP

  • thumbnail
    프로축구연맹, 청소년 멘토링 프로그램 '드림 어시스트' 진행

    조원희·조현우·이근호 등 전·현직 K리거 멘토로 나서 한국프로축구연맹이 축구 선수를 꿈꾸는 취약계층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한 멘토링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프로축구연맹은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아산정책연구원에서 'K리그 드림 어시스트' 출범식을 열었다. 'K리그 드림 어시스트'는 전·현직 K리그 선수들이 축구선수를 꿈꾸는 저소득 가정, 다문화 가정, 한부모 가정, 새터민 학생 등을 대상으로 1대 1 멘토링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프로연맹과 ...

    한국경제 | 2020.07.14 15:58 | YONHAP

  • thumbnail
    "마스크 꼭 쓰고 다녀"…순천 어린이들, 대구 친구에게 손편지

    ... 추리소설이나 문학 작품을 추천해. 그림을 그리는 것도 너희들의 마음을 편하게 해줄 거야"라고 적었다. 왕지초와 동일초는 2014년 손편지 운동본부 주관으로 영호남 어린이 친구 맺기 편지 쓰기 행사를 시작으로 인연을 맺었다. 이근호 손편지 운동본부 대표는 "대구 시민들이 코로나19로 엄청난 고통과 시련을 겪었는데, 특히 어린이들도 두려움과 공포 속에서 힘든 시간을 보냈을 것"이라며 "정성이 담긴 손편지로 서로 응원하며 어려운 시기를 극복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

    한국경제 | 2020.07.02 15:08 | YONHAP

  • thumbnail
    '한교원 결승골' 전북, 10명 싸운 울산 제압…상주는 3연승(종합)

    ... 울산은 무패 행진이 8경기(6승 2무 1패)에서 끊겼다. 연승도 4경기에서 마감했다. 울산은 킥오프를 40여분 앞두고 선발 명단에 포함된 신진호가 어지럼증을 호소하며 쓰러져 전열에서 이탈하는 악재를 맞았다. 신진호 대신 이근호가 황급히 선발로 나섰다. 경기 중에는 더 큰 악재가 터졌다. 두 팀이 팽팽한 중원 싸움을 이어가던 전반 23분 전북 스트라이커 조규성에게 전진 패스를 찔러주는 김보경의 발목을 향해 울산 수비수 김기희가 거친 태클을 했다. 공은 ...

    한국경제 | 2020.06.28 21:09 | YONHAP

  • thumbnail
    전북에 또 패한 울산 김도훈 감독 "아직 한 경기 졌을 뿐"

    ... 울산은 시즌 개막 첫 패배를 맛봤다. 그러나 김 감독은 경기 뒤 기자회견에서 "선수들은 최선을 다했다"면서 "올 시즌 아직 한 경기 졌을 뿐이다. 앞으로 더 잘 준비하면 된다"고 힘줘 말했다. 신진호의 이탈과 그 자리에 이근호를 넣은 데 대해서는 김 감독은 "어쩔 수 없는 상황이었다. 갑작스럽게 교체를 하는 상황에서 공격적으로 가기 위해 이근호를 대신 넣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공격 축구를 약속했지만 (김기희의 퇴장 등으로) 마음껏 펼치지 못하는 ...

    한국경제 | 2020.06.28 20:49 | YONHAP

  • thumbnail
    '한교원 결승골' 전북, 10명 싸운 울산 2-0 제압…선두 독주

    ... 울산은 무패 행진이 8경기(6승 2무 1패)에서 끊겼다. 연승도 4경기에서 마감했다. 울산은 킥오프를 40여분 앞두고 선발 명단에 포함된 신진호가 어지럼증을 호소하며 쓰러져 전열에서 이탈하는 악재를 맞았다. 신진호 대신 이근호가 황급히 선발로 나섰다. 경기 중에는 더 큰 악재가 터졌다. 두 팀이 팽팽한 중원 싸움을 이어가던 전반 23분 전북 스트라이커 조규성에게 전진 패스를 찔러주는 김보경의 발목을 향해 울산 수비수 김기희가 거친 태클을 했다. 공은 ...

    한국경제 | 2020.06.28 20:01 | YONHAP

  • thumbnail
    세징야, 강원전서 역대 20번째 40-40 클럽 가입 도전

    ... 수 있다. 세징야는 현재 K리그 통산 130경기 46득점 39도움을 기록 중이다. 이번 경기 도움을 추가할 경우 세징야는 K리그 20번째 40-40클럽 멤버가 된다. 40-40클럽에는 신태용, 김도훈, 데얀, 에닝요, 이동국, 이근호 등 리그를 대표하는 스타플레이어들이 포함되어있다. 외국인 선수 중에서는 에닝요, 몰리나, 데니스, 데얀이 40-40 달성에 성공했다. 그뿐만 아니라 역대 2번째 빠른 속도로 40득점, 40도움을 기록한 선수가 된다. 몰리나가 116경기, ...

    한국경제 | 2020.06.24 15:47 | 임부근 기자(sports@xportsnews.com)

  • thumbnail
    '비욘존슨 결승골' 울산, 10명 뛴 서울 꺾고 4연승+1위 탈환 [상암:스코어]

    ... 앞서갔다. 서울은 후반 25분 고요한의 강력한 중거리 슈팅이 골포스트를 강타하며 아쉬움을 삼켰다. 후반 30분 울산도 주니오의 헤더가 골대를 맞았다. 주니오는 8분 뒤 다시 한번 골대를 맞췄다. 울산은 후반 40분 김인성을 빼고 이근호를 투입하며 끝까지 몰아쳤다. 한 명이 부족한 서울은 급격히 체력이 떨어졌고, 후반 막판 알리바예프를 빼고 한찬희를 투입했으나 별다른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울산은 결국 후반 추가시간 1분 주니오의 쐐기골로 완벽한 승리를 챙겼다. ...

    한국경제 | 2020.06.20 20:53 | 임부근 기자(sports@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