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42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복귀 강을준 감독·데뷔 조성원 감독, KBL컵대회 '승리 합창'(종합2보)

    ... 11점 차로 끌려가며 뜻밖에 고전했으나 2쿼터 막판 이후부터 경기 주도권을 잡은 끝에 30점 차로 크게 이겼다. 오리온에서는 김강선 18점, 최진수 17점으로 활약했고, 이번 시즌을 앞두고 자유계약선수(FA) 자격으로 오리온에 합류한 이대성은 11점, 7어시스트의 성적을 냈다. 상무는 2015년 8월 프로아마최강전에서 고려대에 64-79로 패한 이후 약 5년 만에 국내 공식 경기에서 패했다. 장창곤 상무 감독은 경기 후 "그때 이후 프로 D-리그나 전국체전, 농구대잔치 ...

    한국경제 | 2020.09.20 20:24 | YONHAP

  • thumbnail
    오리온 데뷔전 이대성 "감독님 생신에 맞춰 2연승 가야죠"

    "저희 다음 경기가 22일이죠? 23일이 감독님 생신이십니다. " 프로농구 고양 오리온 유니폼을 입고 첫 공식 경기를 치른 이대성(30)이 기자 회견에서 옆에 나란히 앉은 강을준(55) 감독에게 2연승을 선물하겠다고 다짐했다. 오리온은 20일 전북 군산 월명체육관에서 열린 MG새마을금고 KBL컵 조별리그 C조 경기에서 상무를 101-71로 완파했다. 2019-2020시즌이 끝난 뒤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어 전주 KCC에서 오리온으로 ...

    한국경제 | 2020.09.20 20:20 | YONHAP

  • thumbnail
    '강을준 감독 복귀 첫 승' 오리온, 상무 101-71 격파

    ... 득점 선수가 5명 있었다. 디드릭 로슨이 15득점 14리바운드, 제프 워디가 11득점 10리바운드 1어시스트로 동반 더블더블했다. 그 외 김강선(18득점), 최진수(17득점)가 득점 지원했고, FA 이적으로 유니폼을 갈아 입은 이대성이 11득점 3리바운드 7어시스트로 활약했다. 외국인 선수 없이 싸우는 상무는 정효근이 17득점 9리바운드 4어시스트, 정성호가 15득점 2리바운드로 고군분투했지만 1쿼터 이후 크게 밀려 나갔다. 강 감독은 올 4월 오리온 감독으로 ...

    한국경제 | 2020.09.20 20:07 | 김현세 기자(kkachi@xportsnews.com)

  • thumbnail
    복귀 강을준 감독·데뷔 조성원 감독, KBL컵대회 '승리 합창'(종합)

    ... 윌리엄스와 라렌이 나란히 20점씩 넣었고, 국내 선수로는 김시래가 14점을 기록했다. 이어 열린 경기에서는 오리온이 외국인 선수가 없는 상무를 상대로 전반 한때 11점 차로 끌려가며 뜻밖에 고전했으나 2쿼터 막판 이후부터 경기 주도권을 잡은 끝에 30점 차로 크게 이겼다. 오리온에서는 김강선 18점, 최진수 17점으로 활약했고, 이번 시즌을 앞두고 자유계약선수(FA) 자격으로 오리온에 합류한 이대성은 11점, 7어시스트의 성적을 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9.20 19:36 | YONHAP

  • thumbnail
    이대성 '막아도 쏜다'[포토]

    [엑스포츠뉴스 군산, 김한준 기자] 20일 오후 전북 군산 월명체육관에서 열린 '2020 MG 새마을금고 KBL 컵 대회' 상무와 고양 오리온의 경기, 오리온 이대성이 점프슛을 시도하고 있다. kowel@xportsnews.com

    한국경제 | 2020.09.20 19:04 | 김한준 기자(kowel@xportsnews.com)

  • thumbnail
    이대성 '공격 가자'[포토]

    [엑스포츠뉴스 군산, 김한준 기자] 20일 오후 전북 군산 월명체육관에서 열린 '2020 MG 새마을금고 KBL 컵 대회' 상무와 고양 오리온의 경기, 오리온 이대성이 코트를 넘어오고 있다. kowel@xportsnews.com

    한국경제 | 2020.09.20 18:56 | 김한준 기자(kowel@xportsnews.com)

  • thumbnail
    '비밀의 숲2' 조승우X배두나, 목격자 위증 밝혀낸 예측불가 전개

    ... 나타내며 지상파 포함 전채널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케이블, IPTV, 위성 통합 유료플랫폼 기준 / 닐슨코리아 제공) 이날 방송에서 그간 침묵하던 세곡지구대원들이 마침내 입을 열었다. 이들이 유흥업소로부터 뒷돈을 받은 이유는 이대성(박성일) 경사 노모의 비싼 약값을 충당하기 위해서였다. 약이 보험 적용될 때까지만 받겠다는 계획으로 시작된 부정행위는 보험 처리가 되고 나서도 지속됐다. 이들이 이상하리만큼 백중기(정승길) 팀장을 감싼 이유는 약값이 필요 없어진 이후 ...

    스타엔 | 2020.09.20 08:12

  • thumbnail
    오리온 데뷔전 앞둔 이대성 "MVP 된 다음날 새벽 운동가던 마음"

    ... KBL컵대회 통해 오리온 데뷔전 "올해는 건강에 초점" "동료 살려주는 플레이로 이기적이라는 평가 없애겠다" "제가 지금까지 인생을 돌이켜보며 참 잘했다고 생각한 게 하나 있거든요. " 프로농구 고양 오리온의 가드 이대성(30·190㎝)이 말했다. 그는 "현대모비스 시절 챔피언결정전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된 다음 날에도 운동을 나간 것"이라며 "제가 MVP를 목표로 뛴 것이 아니고, 여전히 부족하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그랬었다"고 회상했다. ...

    한국경제 | 2020.09.18 07:29 | YONHAP

  • thumbnail
    프로농구 KBL 컵대회 20일 개막…10월 정규리그 '전초전'

    ... 뛸 수 있기 때문에 '새 얼굴'들이 대거 등장한 외국인 선수들의 기량을 확인할 수 있다. DB에 아시아 쿼터로 입단한 프로농구 사상 첫 일본인 선수 나카무라 타이치가 이번 대회에서 어떤 기량을 보일지도 관전 포인트다. 여기에 이대성(오리온), 김지완, 유병훈(이상 KCC), 장재석, 김민구(이상 현대모비스) 등 이적한 선수들 역시 새 유니폼을 입고 첫선을 보인다. 지난 시즌이 끝나고 사령탑을 교체한 창원 LG(조성원 감독)와 고양 오리온(강을준 감독)의 ...

    한국경제 | 2020.09.17 10:25 | YONHAP

  • thumbnail
    부산서 사이버 보안 콘퍼런스…실시간 온라인 진행

    ... 주제는 포스트 코로나와 4차 산업혁명 시대 사이버보안이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전시행사는 취소하고 실시간 온라인 행사로 진행된다. 콘퍼런스는 18일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2개 분야 8개 강연으로 진행된다. 먼저 이대성 부산가톨릭대 교수가 좌장을 맡아 포스트 코로나 정보보호 정책을 주제로 강연을 진행한다. 디지털 경제 전환을 위한 정보보호 산업 발전 방향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 사이버 회복력을 위한 보안 방향, 차세대 웹서비스 보안정책과 발전 방향, ...

    한국경제 | 2020.09.17 09:0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