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52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코치 물갈이도 속수무책…한화, 단일시즌 최다 타이 13연패(종합)

    ... 스트레일리(롯데·7이닝 무실점), 배제성(8이닝 무실점) 두 선발 투수가 눈부신 호투를 펼친 가운데 마무리 대결에서 희비가 갈렸다. 롯데 전준우는 9회 말 선두 타자로 나와 김재윤을 중전 안타로 두들겼다. 안치홍의 보내기 번트, 이대호의 고의 볼넷으로 이어간 1사 1, 2루에서 강로한이 1루수 키를 넘겨 우익수 앞으로 가는 안타를 날렸다. 전준우가 재치 있는 슬라이딩으로 먼저 홈을 터치해 경기를 끝냈다. 이강철 kt 감독은 강로한 타석 때 어깨가 강한 멜 로하스 ...

    한국경제 | 2020.06.06 20:27 | YONHAP

  • thumbnail
    NC, 한화 12연패 몰아넣으며 독주…두산은 공동 2위 점프(종합)

    롯데, 이대호 결승 3점 홈런으로 3연패 탈출 프로야구 1위 NC 다이노스가 최하위 한화 이글스를 12연패에 몰아넣으며 선두 자리를 굳건하게 지켰다. NC는 5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한화와 원정 경기에서 팀 홈런 4개를 몰아치며 13-2 대승을 거뒀다. NC는 3연승을 기록하며 공동 2위 두산 베어스와 LG 트윈스와 격차를 4경기 차로 벌렸다. 한화는 2013년에 기록한 구단 역대 한 시즌 ...

    한국경제 | 2020.06.05 22:10 | YONHAP

  • [프로야구 부산전적] 롯데 6-4 kt

    ▲ 부산전적(5일) k t 000 201 100 - 4 롯데 021 000 30X - 6 △ 승리투수 = 구승민(3승) △ 세이브투수 = 김원중(1승4세이브) △ 패전투수 = 주권(1패) △ 홈런 = 로하스 9호(4회2점) 박경수 4호(6회1점) 문상철 2호(7회1점·이상 kt), 안치홍 2호(3회1점) 이대호 3호(7회3점·이상 롯데)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6.05 21:25 | YONHAP

  • thumbnail
    프로야구 '왼손 타자 득세' 현상…우타자가 안 보이네

    ... SK 와이번스의 육성 선수를 거쳐 1군에서 끈질기게 살아남은 조용호는 올해 0.408의 높은 타율도 기록해 신선함과 감동에 목마른 KBO리그에서 새로운 이야기꾼이 됐다. 그간 KBO리그 간판으로 뛴 오른손 타자 중에선 롯데의 주포 이대호(타율 0.333·17타점)와 NC의 양의지(타율 0.307·22타점)만 꾸준할 뿐 박병호(키움·타율 0.232), 최정(SK·타율 0.214)은 부진하다. 김태균(한화 이글스·타율 0.108)의 노쇠화 기미는 뚜렷하다. 한국 ...

    한국경제 | 2020.06.05 08:47 | YONHAP

  • thumbnail
    양현종 역대 5번째 140승…유신고 동기 소형준·허윤동 승리합창

    ... 양현종보다 앞서 140승을 넘은 투수로 송진우(210승), 정민철(161승), 이강철(152승), 선동열(146승)이 있다. 양현종은 현역 투수 중에서 처음으로 140승 고지를 밟았다. 양현종은 1회 손아섭에게 좌중간 2루타, 이대호에게 우전 안타를 맞아 1점을 줬을 뿐 이후 이닝에선 볼넷 1개만 허용하는 완벽한 투구로 롯데 타선을 제압했다. KIA는 1회 말 1사 1, 2루에서 터진 최형우의 우전 적시타로 간단히 동점을 이루고 2회 1사 만루에서 나온 김선빈의 ...

    한국경제 | 2020.06.03 22:09 | YONHAP

  • thumbnail
    KIA 양현종, 역대 5번째 통산 140승…롯데, 광주 원정 8연패

    ... 양현종보다 앞서 140승을 넘은 투수로 송진우(210승), 정민철(161승), 이강철(152승), 선동열(146승)이 있다. 양현종은 현역 투수 중에서 처음으로 140승 고지를 밟았다. 양현종은 1회 손아섭에게 좌중간 2루타, 이대호에게 우전 안타를 맞아 1점을 줬을 뿐 이후 이닝에선 볼넷 1개만 허용하는 완벽한 투구로 롯데 타선을 제압했다. KIA는 1회 말 1사 1, 2루에서 터진 최형우의 우전 적시타로 간단히 동점을 이루고 2회 1사 만루에서 나온 김선빈의 ...

    한국경제 | 2020.06.03 21:31 | YONHAP

  • thumbnail
    청춘시대 도래한 프로야구…2000년대생 눈에 띄네

    ... 느끼고 있었다. 2010년대 리그 흥행을 이끌었던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 김광현(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윤석민(은퇴) 등 리그 주축 선수들이 해외에 진출하거나 은퇴로 사라지자 이를 대체할 선수가 나타나지 않았다. 이대호(롯데), 정근우(LG), 김태균(한화) 등 적지 않은 특급 스타플레이어들은 은퇴를 앞둔 고참이 됐다. 스타가 사라지기 시작한 프로야구의 하락세는 지표로 나타났다. 프로야구 경기당 관중 수는 계속 하락했고, 시청률도 떨어졌다. KBO리그에 ...

    한국경제 | 2020.06.03 11:49 | YONHAP

  • thumbnail
    대반격 나선 SK, 선두 NC까지 잡고 파죽의 5연승 질주

    ... 9회 우규민을 투입해 2점을 끝까지 지켰다. KIA 타이거즈는 유민상의 스리런 홈런 포함 4타수 4안타 5타점 불꽃타에 힘입어 롯데 자이언츠를 7-2로 완파했다. 12경기째 홈런 가뭄에 시달리던 롯데는 이날 김준태(5회)와 이대호(6회)의 솔로포 2방이 터져 나왔지만 2점으로 승리를 기대할 수는 없었다. KIA는 1회 말 김호령의 선두타자 초구 홈런에 이어 6회 말 유민상의 스리런포로 단숨에 전세를 뒤집었다. 유민상은 7회 말 2타점 2루타로 승부에 ...

    한국경제 | 2020.06.02 22:06 | YONHAP

  • thumbnail
    김호령 복귀포·유민상 5타점…KIA, 롯데전 4전 전승

    ... 롯데 자이언츠전 4전 전승을 달렸다. KIA는 2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벌어진 2020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롯데와의 시즌 4차전에서 7-2로 승리했다. 12경기째 홈런 가뭄에 시달리던 롯데는 이날 김준태와 이대호의 솔로포 2방으로 역전에 성공했다. 하지만 KIA는 1회 김호령의 선두타자 초구 홈런에 이어 6회 유민상의 스리런포로 단숨에 전세를 뒤집었다. 유민상은 7회 2타점 2루타로 승부에 쐐기를 박고 4타수 4안타 5타점으로 최고의 활약을 ...

    한국경제 | 2020.06.02 21:11 | YONHAP

  • [프로야구 광주전적] KIA 7-2 롯데

    ▲ 광주전적(2일) 롯데 000 011 000 - 2 KIA 100 003 30X - 7 △ 승리투수 = 임기영(2승 3패) △ 패전투수 = 박세웅(4패) △ 홈런 = 김준태 1호(5회1점) 이대호 2호(6회1점·이상 롯데) 김호령 1호(1회1점) 유민상 1호(6회3점·이상 KIA)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6.02 21:0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