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90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내 성장세, 나도 무섭다"…영플레이어상 '0순위' 포항 송민규

    ... 새 해결사 가파른 성장곡선을 그리는 스물한 살의 미드필더 송민규(포항)가 올 시즌 프로축구 영플레이어상(신인상) '0순위' 후보로 떠올랐다. 하나원큐 K리그1 2020에서 10라운드까지 4골을 넣은 송민규는 6일 현재 득점랭킹에서 이동국(전북), 데얀(대구) 등 '형님'들과 함께 당당히 공동 6위에 올라있다. 공격포인트 순위에서도 7위(6개)로 고공비행 중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개막이 늦어지던 지난 3월, 한국프로축구연맹이 실제 연말 시상식 ...

    한국경제 | 2020.07.06 07:40 | YONHAP

  • thumbnail
    K리그1 상주, 전북 독주에 제동…강상우 PK골로 1-0 승리(종합)

    ... 차로 쫓기게 됐다. 최근 연승 중인 팀 간 대결답게 쉽게 균형이 무너지지 않았다. 전반을 득점 없이 마친 뒤 전북이 후반 7분 상주 김진혁의 핸드볼 반칙으로 페널티킥을 얻어 기선을 제압할 기회를 잡았다. 하지만 키커로 나선 이동국의 슈팅이 크로스바를 맞고 나왔다. 튀어나온 공을 한교원이 재차 오른발로 때려봤지만, 골대를 벗어났다. 가슴을 쓸어내린 상주도 후반 31분 페널티킥 찬스를 잡았다. 페널티 박스 안에서 돌파를 하던 강상우가 전북 수비수 홍정호의 ...

    한국경제 | 2020.07.05 21:25 | YONHAP

  • thumbnail
    [N년 전 오늘의 XP] '어게인 2002' 웃음과 감동의 2012 K리그 올스타전

    ... 최전방에는 황선홍을 축으로 설기현 박지성 스리톱이 포진했고, 미드필드에는 왼쪽부터 이을용 김남일 유상철 송종국이 나섰다. 수비는 김태영-홍명보-최진철이, 골문은 이운재가 지켰다. 주장 완장은 역시 홍명보의 몫이었다. 팀2012는 이동국이 원톱으로 나서 히딩크 감독 앞에서 골시위에 나섰다. 윤빛가람, 하대성, 이승기, 에닝요, 김형범은 미드필드에 포진됐다. 수비진은 아디-보스나-유경렬-최효진이, 골키퍼는 김영광이 맡았다. 에딩요 '볼링 세리머니' &...

    한국경제 | 2020.07.05 07:01 | 박지영 기자(jypark@xportsnews.com)

  • thumbnail
    전북, 리그 4연패 본격 시동…특급 외인 바로·구스타보 품는다

    ... 한국에 들어오면서 전북은 두 특급 공격수를 모두 품게 됐다. 전북은 바로와 구스타보를 모두 영입하려면 현재 외국인 선수로 등록해 둔 쿠니모토(일본), 무릴로(브라질), 벨트비크(남아프리카공화국) 3명 중 하나를 내보내야 한다. 이동국과 조규성에 구스타보까지 더해지면서 최전방 자원이 포화 상태에 이르러, 스트라이커인 벨트비크가 전북을 떠나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전북은 지난 9라운드에서 울산 현대(승점 20)의 도전을 2-0으로 보기 좋게 뿌리치고 선두(승점 24) ...

    한국경제 | 2020.07.01 15:11 | YONHAP

  • thumbnail
    '한교원 결승골' 전북, 10명 싸운 울산 제압…상주는 3연승(종합)

    ... 윤빛가람의 침투 패스에 이어 김인성이 골 지역 왼쪽에서 날린 결정적인 슈팅이 골키퍼 송범근의 선방에 막히는 등 동점 골 사냥에 끝내 실패했다. 전북 조제 모라이스 감독 역시 전반 14분 조규성, 후반 32분 한교원을 잇달아 빼고 이동국과 벨트비크를 투입하며 맞불을 놨다. 전북은 경기 종료 직전 쿠니모토가 골 지역 오른쪽에서 왼발 슈팅을 울산 골대 왼쪽에 꽂아 2-0 승리에 마침표를 찍었다.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는 상주 상무가 골키퍼 이창근의 '철벽 방어'와 강상우의 ...

    한국경제 | 2020.06.28 21:09 | YONHAP

  • thumbnail
    '한교원 결승골' 전북, 10명 싸운 울산 2-0 제압…선두 독주

    ... 공격은 활기를 되찾았지만, 후반 추가 시간 윤빛가람의 침투 패스에 이어 김인성이 골 지역 왼쪽에서 날린 결정적인 슈팅이 골키퍼 송범근의 선방에 막히는 등 동점 골 사냥에 끝내 실패했다. 전북 조제 모라이스 감독 역시 전반 14분 조규성, 후반 32분 한교원을 잇달아 빼고 이동국과 벨트비크를 투입하며 맞불을 놨다. 전북은 경기 종료 직전 쿠니모토가 골 지역 오른쪽에서 오른발 슈팅을 울산 골대 왼쪽에 꽂아 2-0 승리에 마침표를 찍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6.28 20:01 | YONHAP

  • thumbnail
    지도자과정 마치고 울산전 나서는 이동국 "화끈한 경기 기대"

    지도자 과정을 밟기 위해 잠시 자리를 비웠다가 프로축구 울산 현대와의 1, 2위 맞대결을 앞두고 전북 현대로 복귀한 이동국(41)이 "화끈한 경기를 기대하라"며 골 기대감을 높였다. 이동국은 25일 구단을 통해 공개한 자체 인터뷰 영상에서 "1, 2위 팀 간의 경기고 많은 팬이 기대하고 계신 만큼 화끈한 경기, 서로 공격적인 경기를 할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좋은 경기로 보답하겠다"고 힘줘 말했다. 이동국은 지난 7, 8라운드 경기를 거르고 15~24일 ...

    한국경제 | 2020.06.25 16:46 | YONHAP

  • thumbnail
    김도훈 울산 감독 "이청용 자체경기도 소화…전북전 같이 간다"

    ... 리드하는 것이 중요할 것 같다. 초반 경기 운영이 어떻게 되느냐에 따라 경기 결과가 달라질 것"이라고 이번 대결을 전망했다. 전북에서는 아시아축구연맹(AFC) A급 지도자 강습회에 참여하느라 최근 2경기를 뛰지 못했던 베테랑 골잡이 이동국이 울산전부터 출전할 수 있다. 김 감독은 이동국의 복귀에 대해 "긴장감이 생길 수 있다"면서도 "하지만 우리 수비수들이 충분히 막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김 감독은 울산이 올해 8경기에서 4실점만 하면서 전북과 ...

    한국경제 | 2020.06.24 17:04 | YONHAP

  • thumbnail
    세징야, 강원전서 역대 20번째 40-40 클럽 가입 도전

    ... 가입할 수 있다. 세징야는 현재 K리그 통산 130경기 46득점 39도움을 기록 중이다. 이번 경기 도움을 추가할 경우 세징야는 K리그 20번째 40-40클럽 멤버가 된다. 40-40클럽에는 신태용, 김도훈, 데얀, 에닝요, 이동국, 이근호 등 리그를 대표하는 스타플레이어들이 포함되어있다. 외국인 선수 중에서는 에닝요, 몰리나, 데니스, 데얀이 40-40 달성에 성공했다. 그뿐만 아니라 역대 2번째 빠른 속도로 40득점, 40도움을 기록한 선수가 된다. 몰리나가 ...

    한국경제 | 2020.06.24 15:47 | 임부근 기자(sports@xportsnews.com)

  • thumbnail
    K리그1 주말 릴레이 빅매치…'현대家 선두싸움 & 최다연패 탈출'

    ... 이에 맞서는 전북은 지난해보다 전력이 다소 약해졌다는 평가지만 꾸역꾸역 승리를 챙겨 '꾸역승 전문'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8경기에서 13골로 울산보다 적지만 울산과 똑같이 4실점에 그쳐 공수 밸런스가 좋다. '라이언킹' 이동국이 4골로 팀 최다득점을 기록한 가운데 최근 컨디션이 뛰어난 한교원(3골)이 해결사 역할을 하고 있다. 다만 이동국이 지도자 교육 참가로 25일에야 팀에 합류할 예정이어서 출전 여부는 불투명한 상태다. ◇ '이제는 그만!'…최다연패 ...

    한국경제 | 2020.06.24 08:3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