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491-4500 / 4,66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골드컵] 한국, 멕시코 꺾고 4강행

    ... 득점 없이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이운재의 선방에 힘입어 4-2로 승리했다. 골키퍼 이운재는 승부차기에서 2-2로 맞설때 정확한 방향 선정으로 상대의 킥을 2차례나 잇따라 잡아내 수훈갑이 됐다. 한국은 승부차기에서 이을용, 이동국, 최성용, 이영표가 골키퍼를 완전히 따돌리고 침착하게 득점을 성공시켰다. 한국은 이로써 4강이 겨루는 준결승에 합류하며 멕시코와의 대표팀간 역대 전적에서 3승1무5패를 기록했다. 한국은 2002한일월드컵 본선진출국 코스타리카와 ...

    연합뉴스 | 2002.01.28 00:00

  • [골드컵] 한국, 멕시코 꺾고 4강행

    ... 접전 끝에 득점 없이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이운재의 선방에 힘입어 4-2로 승리했다. 골키퍼 이운재는 승부차기에서 2-2로 맞설때 정확한 방향 선정으로 상대의 킥을2차례나 잇따라 잡아내 수훈갑이 됐다. 한국은 승부차기에서 이을용, 이동국, 최성용, 이영표가 골키퍼를 완전히 따돌리고 침착하게 득점을 성공시켰다. 한국은 이로써 4강이 겨루는 준결승에 합류하며 멕시코와의 대표팀간 역대 전적에서 3승1무5패를 기록했다. 한국은 2002한일월드컵 본선진출국 코스타리카와 ...

    연합뉴스 | 2002.01.28 00:00

  • [골드컵] 대표팀의 가장 큰 변수는 부상

    ... 대표팀 사령탑으로 부임한 뒤 9기 대표팀을 출범시켰으나 부상선수는 끊이지 않았다. 98년 프랑스월드컵이 끝난 이후 대표팀 부동의 공격수로 활약했던 고종수(수원)가 지난 해 7월 오른쪽 무릎 연골파열로 그라운드를 떠난 것은 비롯해 이동국(포항)은 오른쪽 발목이 좋지 않아 골드컵에서 단 한경기도 나서지 못하고 있다. 대망의 16강 진출의 염원을 이루기 위한 첫 준비단계로 떠난 미국전지훈련에서다친 선수도 적지 않다. 대표팀 측면 수비수인 이민성(부산)은 지난 17일 ...

    연합뉴스 | 2002.01.27 00:00

  • [골드컵] 이천수 무릎부상, 멕시코전 진용개편

    ... 제외한 가운데 수정된 18명의 선수명단을 대회 주최측에 접수시켰다고 27일(이하 한국시간) 밝혔다. 허진 대표팀 미디어담당관은 또 소속팀으로 복귀한 황선홍, 유상철(이상 가시와), 최용수(이치하라)를 대신해 최성용(수원), 이동국(포항), 최태욱(안양), 김도근(전남) 등 예비 엔트리 4명을 정규 엔트리로 올렸다고 덧붙였다. 지난달 미국과의 평가전때부터 통증을 느껴왔다는 이천수의 병명은 의학용어로 오스구트 슐래터(Osgood Schlatter) 신드롬으로 ...

    연합뉴스 | 2002.01.27 00:00

  • <골드컵> 한국-멕시코 측면공격 대결

    ... 앞세워한국의 측면을 노린다. 이들 중 왼쪽 날개인 캄포스는 비록 신장 165cm의 단신이지만 순간스피드가 뛰어나고 개인기가 좋은 만큼 한국은 미드필드에서부터 강력한 압박으로 캄포스를 차단해야 한다. 이와 함께 김도훈(전북), 이동국(포항)과 아돌포 바우티스타(과달하라라), 카를로스 오초아(티그레스) 등 양팀 스트라이커들의 대결도 관심을 끌고 있다. 특히 8강전을 목표로 컨디션을 조절해 온 이동국이 특유의 파워슈팅을 회복, 이번 대회들어 침묵을 거듭하고 있는 득점포를 ...

    연합뉴스 | 2002.01.26 00:00

  • 이동국.최태욱 멕시코戰 '선봉' .. J리거 3명 소속팀 복귀로 출격대기

    ''기다려라 멕시코'' 그동안 부상으로 결장했던 최태욱(안양)과 이동국(포항)이 멕시코를 상대로 재기를 벼르고 있다. 아킬레스건과 발목을 다쳐 북중미골드컵축구대회 엔트리 18명에서도 제외됐던 최태욱과 이동국이 황선홍(가시와)과 최용수(이치하라)의 소속팀 복귀 후 조정된 한국 축구대표팀 엔트리에 포함돼 오는 28일 오전(한국시간) 멕시코와의 8강전에 출전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이들 두 젊은 공격수는 미국전 패배와 쿠바전 무승부로 사기가 바닥으로 ...

    한국경제 | 2002.01.25 17:19

  • [골드컵] 최태욱.이동국 '기다려라 멕시코'

    최태욱(안양)과 이동국(포항)이 멕시코를 상대로 재기할 순간을 기다리고 있다. 아킬레스건과 발목을 다쳐 북중미골드컵축구대회 엔트리 18명에서도 제외됐던 최태욱과 이동국이 황선홍(가시와), 최용수(이치하라)의 소속팀 복귀후 조정된 한국축구대표팀 엔트리에 포함돼 오는 28일 오전5시(이하 한국시간) 멕시코와의 8강전에출전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이들 두 젊은 공격수는 미국전 패배와 쿠바전 0-0 무승부로 사기가 바닥으로 떨어져 절박한 상황에 놓인 대표팀을 ...

    연합뉴스 | 2002.01.25 00:00

  • [골드컵] 선수단 멕시코전 앞두고 회복훈련

    ... 거스 히딩크 대표팀 감독과 함께 족구를 하면서 가볍게 몸을 풀었고 나머지 선수들은 6대6 경기를 해 실전감각을 끌어 올렸다. 이날 6대6경기에서는 일본으로 돌아간 최용수, 유상철, 황선홍의 공백을 메울 것으로 예상되는 최태욱과 이동국이 경쾌한 몸놀림과 좋은 슛감각을 보이며 각각 아킬레스건과 발목부상에서 거의 회복했음을 알렸다. 또한 이날 최태욱, 최진철, 김도훈 등은 월드컵에서 입고 나설 새 유니폼의 원단을 시험착용한 채로 훈련해 눈길을 끌었다. 훈련을 마친 ...

    연합뉴스 | 2002.01.25 00:00

  • [골드컵 이모저모] 황선홍, 훈련 재개

    ... 대표팀은 이날 페널티지역 중앙에서 직접프리킥으로 골을 넣는 연습을 집중적으로 실시하면서 선수들에게 골문의 구석을 찌르는 기술적인 킥을 주문했다. 히딩크 감독은 권정혁과 김용대를 번갈아가며 골문에 세워둔 가운데 이천수, 박지성, 차두리, 이동국, 황선홍, 최용수 등 키커들에게 차례로 슈팅을 시킨 뒤 매번 가장 정확하게 차 넣은 선수를 뽑으며 경쟁을 시키기도 했다. 이 자리에서 최고참 황선홍은 장난조로 "가시와에서는 프리킥과 페널티킥을 대부분 내가 차는데 대표팀에서는 잘 ...

    연합뉴스 | 2002.01.23 00:00

  • [월드컵] 히딩크호 '진화하지 않으면 죽는다'

    ... 제외된 것은 이변이라면 이변이다. 지난해 8월 유럽전지훈련때 처음 히딩크호에 합류한 최태욱은 탁월한 스피드를앞세워 윙백, 측면 미드필더, 날개공격수 등 대표팀의 측면 포지션들을 두루 섭렵했고 9월 나이지리아와의 2차평가전에서 이동국의 결승골을 어시스트한데 이어 11월크로아티아전에서 상암구장 개막축포를 쏘며 성가를 높였다. 하지만 최태욱은 지난달 9일 미국전에서 오른쪽 날개 공격수로 출격, 90분을 뛰었지만 이렇다 할 활약을 펼치지 못한데 이어 이번 훈련기간 ...

    연합뉴스 | 2002.01.1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