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531-4540 / 4,65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월드컵] 히딩크, 플레이메이커 찾기 고심

    ... 지단, 일본의 나카타 히데토시처럼 미드필드 중앙에서 찬스를 만드는 역할을 담당하는 플레이메이커감을 찾는데 온통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다. 4일 대구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올림픽상비군팀과의 연습경기에서 히딩크 감독은 전반 송종국을 최전방 이동국의 뒷자리인 미드필드 중앙에 투입, 플레이메이커 역할을 소화하게 했고 경기 후 `잘 해냈다'는 평가를 내렸다. 이날 송종국은 시원스런 드리블과 월활한 볼배급 측면에서는 대체로 합격점을 받았지만 페널티지역 근처에서 스스로 골찬스를 만들어내는 ...

    연합뉴스 | 2001.10.05 10:30

  • 최태욱, 히딩크 사단의 새 총아

    ... 오가며 2골-1어시스트를 잡아내는 등 맹활약, 대표팀의 4-2 승리를 이끌며 히딩크 감독의 눈도장을 확실히 찍었다. 이날 최태욱은 전반 4-2-3-1 전형에서 왼쪽 공격형 미드필더로 출전, 스피드를 앞세운 돌파를 선보이며 최전방의 이동국에게 몇차례 좋은 기회를 열어주는 등 공격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후반들어 최전방의 최용수 뒤에서 섀도우 스트라이커로 기용된 최태욱은 1-1이던 후반 13분께 골지역 정면으로 치고 들어가며 왼발로 골문을 가른데 이어 9분 뒤 최용수의 ...

    연합뉴스 | 2001.10.04 19:14

  • [대표팀훈련] 히딩크 `다양한 전술시험하겠다'

    ... 가동할 것"이라고 말했다. 0...전날까지 모의경기 위주로 조직력 강화에 주력했던 대표팀은 4일 오전 세부전술훈련을 중점적으로 실시했다. 코칭스태프는 송종국, 이천수, 최태욱에게 프리킥 상황에서의 세트플레이 연습을 집중적으로 시켰고 이동국, 최용수에게는 발리킥 연습 등으로 골결정력을 높이는 훈련을 했으며 김병지 등 골키퍼들에게도 강도높은 수비훈련을 시켰다. 대표팀은 이와 함께 족구와 피구를 즐기며 즐거운 분위기에서 몸을 풀었다. 0...히딩크 사단에 처음으로 합류해 ...

    연합뉴스 | 2001.10.04 13:36

  • [월드컵축구] 이천수. 최태욱 대표팀 활력

    ... 평가를 받으며 가능성을 보인데 이어 지난달 나이지리아전에서는 돋보이는 활약으로 입지를 굳혔다. 이천수는 1차전에서 1골-1도움으로 공격을 이끌었고 최태욱은 2차전에서 왼쪽공격형 미드필더로 나서 왼쪽돌파에 이은 센터링으로 이동국의 결승골을 어시스트했던 것. 대표팀의 측면공격을 담당할 두 `젊은 피'가 본선무대에서도 나란히 대표팀의 `좌청룡 우백호'로 활약할 수 있을지에 관심이 모아진다. (대구=연합뉴스) 조준형기자 jhcho@yna.co.kr

    연합뉴스 | 2001.10.04 09:10

  • 김병지, 8개월만에 축구대표팀 합류

    ... 처음으로 국가대표 유니폼을 입게 된 선수는 박충균(성남 일화). 수원 삼성에서 활약하다 지난 7월 성남으로 유니폼을 바꿔입은 박충균은 수비가 안정됐다는 히딩크감독의 판단에 따라 발탁됐다. 나이지리아와의 경기에서 좋은 활약을 보인 이동국(포항 스틸러스)과 이천수(고려대), 최용수(일본 이치하라) 등도 태극마크를 유지했다. 한편 선수들은 1일 서울 타워호텔과 대구 인터부고호텔에 모인 뒤 2일부터 대구에서 훈련에 들어가며 4일, 6일에는 상비군팀과 연습경기를 갖는다. ...

    연합뉴스 | 2001.09.27 17:42

  • 프로축구- 울산, 포항잡고 상승세 이어가

    ... 2-1로 승리했다. 이로써 2연승한 울산은 8승5무9패(승점 29)로 중위권 도약의 발판을 만들었고 포항은 최근 7경기에서 승리를 추가하지 못한 채 7승8무7패(승점 29)에 머물렀다. 투톱에 최철우와 이길용을 내세운 울산과 이동국-이현동을 앞세운 포항은 초반 이렇다할 기회를 잡지 못한 채 서로 밀고 당기는 지루한 미드필드 공방을 계속했다. 전반 중반에서야 울산이 정정수의 빠른 오른쪽 돌파가 살아나면서 기회를 잡아나가더니 먼저 포문을 열었다. 울산은 전반 ...

    연합뉴스 | 2001.09.26 21:21

  • [부음] 이동국 귀뚜라미보일러 사장 모친상

    *이동국 귀뚜라미보일러사장 모친상=20일 오후 5시 경북대병원 발인 23일 오전 7시 30분 (053)420-6149,6150

    한국경제 | 2001.09.21 17:56

  • [부음] 李東國(귀뚜라미보일러㈜ 사장)씨 모친상

    ▲李東國(귀뚜라미보일러㈜ 사장)씨 모친상, 芮明海(대구대 교수) 柳孝日(대부철강 사장) 裵正實(문화통산 부사장) 朴東均(대부철강 상무)씨 빙모상, 20일 오후 5시 경북대병원, 발인 23일 오전 7시 30분 ☎(053)420-6149,6150 (대구=연합뉴스)

    연합뉴스 | 2001.09.21 08:30

  • 프로축구- 안양, 전북 누르고 2위

    ... 비탈리는 전광판의 시계가 멈추고 인저리타임이 적용되던 무렵 아크 왼쪽에서 올려준 최태욱의 센터링을 머리로 받아 넣어 지루했던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축구대표팀이 지난 16일 나이지리아와 가진 2차 평가전에서 최태욱이 날리고 이동국이 헤딩슛해 결승골을 뽑던 장면과 너무도 흡사했다. 그러나 전반 기선은 전북이 먼저 잡았다. 전북은 지루한 탐색전이 계속되던 17분 고졸 신인 남궁도가 발리슛한 볼이 골문옆으로 살짝 빗나간 직후부터 파상공세를 폈다. 전북은 전반 ...

    연합뉴스 | 2001.09.19 21:32

  • thumbnail
    나이지리아에 2-1 승리

    한국 대 나이지리아의 2차평가전에서 김도훈(왼쪽)이 페널티킥으로 첫골을 넣고 이동국 등 동료선수들과 함께 환호하고 있다. /부산 연합

    한국경제 | 2001.09.17 09: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