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541-4550 / 4,66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부음] 이동국 귀뚜라미보일러 사장 모친상

    *이동국 귀뚜라미보일러사장 모친상=20일 오후 5시 경북대병원 발인 23일 오전 7시 30분 (053)420-6149,6150

    한국경제 | 2001.09.21 17:56

  • [부음] 李東國(귀뚜라미보일러㈜ 사장)씨 모친상

    ▲李東國(귀뚜라미보일러㈜ 사장)씨 모친상, 芮明海(대구대 교수) 柳孝日(대부철강 사장) 裵正實(문화통산 부사장) 朴東均(대부철강 상무)씨 빙모상, 20일 오후 5시 경북대병원, 발인 23일 오전 7시 30분 ☎(053)420-6149,6150 (대구=연합뉴스)

    연합뉴스 | 2001.09.21 08:30

  • 프로축구- 안양, 전북 누르고 2위

    ... 비탈리는 전광판의 시계가 멈추고 인저리타임이 적용되던 무렵 아크 왼쪽에서 올려준 최태욱의 센터링을 머리로 받아 넣어 지루했던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축구대표팀이 지난 16일 나이지리아와 가진 2차 평가전에서 최태욱이 날리고 이동국이 헤딩슛해 결승골을 뽑던 장면과 너무도 흡사했다. 그러나 전반 기선은 전북이 먼저 잡았다. 전북은 지루한 탐색전이 계속되던 17분 고졸 신인 남궁도가 발리슛한 볼이 골문옆으로 살짝 빗나간 직후부터 파상공세를 폈다. 전북은 전반 ...

    연합뉴스 | 2001.09.19 21:32

  • thumbnail
    나이지리아에 2-1 승리

    한국 대 나이지리아의 2차평가전에서 김도훈(왼쪽)이 페널티킥으로 첫골을 넣고 이동국 등 동료선수들과 함께 환호하고 있다. /부산 연합

    한국경제 | 2001.09.17 09:18

  • 이동국 천금의 결승골 .. 나이지리아에 2대1 승리

    한국축구가 16일 부산 아시안게임 주경기장에서 열린 나이지리아와의 국가대표팀간 경기(A매치) 2차전에서 김도훈의 선취골과 이동국의 결승골에 힘입어 2대1로 승리했다. 그렇지만 한국팀은 이날 문전처리 능력 부재가 고스란히 재연되고 수비진 역시 돌발적인 위기상황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하는 등 답답한 플레이가 되풀이됐다는 지적을 받았다. 부산경기장 개장에 맞춰 열린 이날 경기에서 전반을 0대0으로 끝낸 한국은 후반 14분께 이천수가 패널티지역에서 반칙을 ...

    한국경제 | 2001.09.17 09:15

  • 한국축구, 최상의 조합을 찾아라

    ... 나이지리아와의 경기는 내용상으로 완패였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결론이다. 이제 한국대표팀은 황선홍, 최용수, 안효연 등이 일본으로 돌아간 상황에서 나이지리아와 16일 2차전을 갖게 된다. 따라서 1차전에 출전하지 않았던 김도훈과 이동국, 서정원 등이 주전으로 나설것이 확실시 되지만 선수 특성을 감안하지 않은 기용이 계속된다면 최상의 조합을 찾지 못한 의미없는 평가전이 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기자 cty@yna.co.kr

    연합뉴스 | 2001.09.14 13:08

  • 한국 축구대표팀, 16일 나이지리아와 2차전

    ... 수비가 안정되지 못했다는 지적이 여전해 2차전 역시 수비 및 미드필드진의 일부 교체를 통한 개선 방안을 찾아보면서 선수별 개인의 능력을 테스트하는 차원으로진행될 전망이다. 히딩크 감독은 먼저 1차전서 쉬었던 김도훈(전북)과 이동국(포항)을 최전방 공격수로 기용하고 서정원(수원), 이천수(고려대)를 양쪽 날개에 배치할 것으로 보인다. 이들 가운데 서정원은 그동안 부상 등으로 제 몫을 다하지 못했지만 올들어 열린 프로축구에서 보여주고 있는 발군의 기량을 인정받아 ...

    연합뉴스 | 2001.09.14 11:19

  • 축구대표팀 나이지리아전 '베스트 11' 윤곽

    ... 것처럼 보인다. 물론 이번 평가전도 공격진과 수비진의 문제점을 점검하면서 선수별 능력을 테스트하는 차원이어서 최성용과 일본파를 제외하고 국내 선수의 기용은 유동적일 수도 있다. 이런 점에서 유럽전지훈련을 통해 히딩크의 신임을 산 이천수(고려대), 국내 프로축구에서 '제2의 전성기'를 구가하는 서정원(수원), 최태욱(안양), 이동국(포항)도 1차전에 당장 나올 가능성도 있다는 분석이다. (대전=연합뉴스) 박재천기자 jcpark@yna.co.kr

    연합뉴스 | 2001.09.11 16:47

  • 한국 축구대표팀, 13일 나이지리아와 평가전

    ... 다양하지는 않지만 일본프로축구에서 득점랭킹 2위를 달리고 있는 최용수(제프 이치하라)가 4개월여만에 복귀, 황선홍(가시와 레이솔)과 공격진을 이루고 히딩크호에 잔류할 수 있을 지를 시험받을 전망이어서 최대 관심거리로 떠올랐다. 또 이동국(포항 스틸러스)과 이천수(고려대), 김도훈, 최진철(이상 전북 현대), 김상식(성남 일화), 전우근(부산 아이콘스), 이기형(수원 삼성) 등 국내파들도 히딩크호에 승선할 수 있을 것인가를 객관적으로 평가받는다. A매치에서 한국과 한번 ...

    연합뉴스 | 2001.09.11 10:01

  • [프로축구] 부산, 선두 탈환...산드로 해트트릭

    ... 포항은 90분 동안 한골도 넣지 못하는 무의미한 공방속에 승부를 가리지못해 3만여 관중을 실망시켰다. 부천은 올 시즌 성남에서 이적해 온 이상윤을 앞세워 공격을 풀어나갔지만 전반 7개의 슈팅이 골문을 외면했고 간판 스트라이커 이동국이 공격의 선봉에 선 포항도 상대의 골문을 열어제치지 못했다. 부천은 최윤겸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뒤 7경기 무패(3승4무)에 만족해야 했고 포항은 4경기째 승리를 얻지 못했다. (대전.목동.수원.부천=연합뉴스) 최태용기자 cty@yna...

    연합뉴스 | 2001.09.09 22: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