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551-4560 / 4,99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김영광, '본프레레호' 체력왕 과시

    ... 이운재(수원)가 왕복 44회째에서 맨 먼저 기권했고 송종국(56회.페예노르트), 최진철(전북), 이민성(이상 59회.포항), 박재홍(62회.전북), 차두리(63회) 등도 차례로 레이스를 접었다. 김정우, 최성국(이상 울산), 박지성(에인트호벤), 이동국(광주)도 70회를 넘기지 못했고 72회째에서 이영표(에인트호벤)와 김두현(수원)이 대오에서 이탈, 김동진(74회.서울)과 김영광이 패권을 다퉜으나 김영광이 75회를 채우면서 최후의 승자가 됐다. 이천수 등 일부 선수들이 훈련에 합류하지 ...

    연합뉴스 | 2004.09.02 00:00

  • thumbnail
    하나은행, 축구추첨 행사

    하나은행은 한국팀의 아테네올림픽 축구 4강 진출을 기원하며 실시한 "16강전 스코어 맞추기 행사"의 당첨자를 19일 추첨했다. 이동국,김은중 선수가 추첨을 하고 있다. /김병언 기자 misaeon@hankyung.com

    한국경제 | 2004.08.19 00:00 | dong

  • thumbnail
    [한.트리니다드축구] 본프레레호, 불안한 무승부

    ... 최전방 공격진의 호흡이 맞지 않고 전진 패스의 정확도가 떨어져 이렇다할 찬스를 잡지 못했고 후반들어 선제골을 뽑았지만 수비가 순식간에 흐트러져 리드를 지켜내지 못했다. 스리백 수비라인에 설기현과 박지성을 공격형 미드필더로, 안정환-이동국을 투톱으로 배치한 한국은 조심스러운 탐색전을 펼치다 전반 7분 안정환이 수비 미스를가로챈 뒤 날카로운 땅볼 슛으로 포문을 열었다. 그러나 한국은 전반 22분 현영민의 왼쪽 크로스를 논스톱으로 받아찬 이동국의슛 외에는 문전에서 전혀 ...

    연합뉴스 | 2004.07.14 00:00

  • 태극전사들, "본프레레가 히딩크보다 깐깐"

    ... 저었다. 최진철(전북)은 "본프레레 감독이 히딩크 감독보다 더 다혈질"이라며 "히딩크때의 체력훈련 이후 이렇게 힘든 적이 없었다. 나 같은 노장이 오전과 오후에 2시간씩훈련을 하는 것은 죽으라는 얘기"라며 힘든 표정을 지었다. 이동국(광주)은 "어제는 회복훈련 정도만 하고 끝나는 줄 알았는데 방심하다 당했다"고 농담한 뒤 "훈련 강도를 조금 줄여달라고 건의하고 싶다"고 말했다. 선수들은 하지만 본프레레 감독의 고강도 조련이 집중력을 높이기 위한 훈련 과정이라고 보고 ...

    연합뉴스 | 2004.06.30 00:00

  • [프로축구] 김남일, 올스타 최다 득표

    ... 이운재, 수비수 최진철, 미드필더 김남일, 포워드최성국(울산 현대)이 각각 차지했다. 김병지(포항 스틸러스)는 통산 9번째 올스타전에 참가해 역대 최다 출전 기록을세웠고 올스타전 최다 득점(8골)과 최다 MVP(3회) 수상에 빛나는 이동국(광주 상무)은 통산 7번째로 베스트 11에 이름을 올렸다. ◆포지션별 베스트 11 ▲중부팀 △GK= 이운재(수원) △DF= 조병국(수원) 이기형 싸빅(이상 성남), 김치곤(서울) △MF= 이관우(대전) 최태욱(인천) 이을용 김동진(이상 ...

    연합뉴스 | 2004.06.29 00:00

  • <프로축구> 김남일, 올스타 최다 득표

    ... 이운재, 수비수 최진철, 미드필더 김남일, 포워드최성국(울산 현대)이 각각 차지했다. 김병지(포항 스틸러스)는 통산 9번째 올스타전에 참가해 역대 최다 출전 기록을세웠고 올스타전 최다 득점(8골)과 최다 MVP(3회) 수상에 빛나는 이동국(광주 상무)은 통산 7번째로 베스트 11에 이름을 올렸다. 한편 일본 J리그에 진출한 중부팀의 조재진은 새 둥지인 시미즈와의 입단 계약으로 올스타전에 참가하지 못하게 됐고 당초 감독 추천으로 남부팀에 뽑혔던 모따(전남 드래곤즈)는 ...

    연합뉴스 | 2004.06.29 00:00

  • [프로축구] 우성용.산토스, 포항 우승의 힘

    ... 자축했다. 공격의 핵인 우성용은 191㎝의 장신을 이용한 고공 헤딩슛을 무기로 2001, 2002시즌 2년 연속 득점 2위에 올랐던 스트라이커. 우성용은 2002시즌을 마치고 자유계약선수(FA)로 풀린 뒤 원 소속팀과의 협상이틀어지자 이동국(광주)의 상무 입대로 새 골잡이를 찾던 포항의 러브콜을 받아들여7년 동안 정들었던 부산 아이콘스를 떠났다. 이적 첫해 우성용은 8개의 도움을 기록했지만 득점은 7위(15골)에 그쳤고 팀도7위로 시즌을 마감해 다소 아쉬움을 남겼다. ...

    연합뉴스 | 2004.06.27 00:00

  • [프로축구] 우승컵 주인공, 27일 판가름

    ... 하지만 생애 첫 K리그 올스타전 사령탑으로 선정되기도 한 최순호 감독은 멋진 우승 세리머니 뒤 올스타전 무대를 밟겠다며 필승 전략을 짜느라 분주한 모습이다. 이런 가운데 최근 부활을 알린 시즌 마수걸이골을 쏜 광주의 스트라이커 이동국이 '친정팀'에 비수를 꽂을 지도 관심사다. 이동국은 지난 20일 전북전에서 결승골을 넣어 선두 자리를 내줄 수 있었던 스승 최순호 감독에게 큰 선물을 선사했었다. 이동국은 "내가 포항에 있을 때 우승을 못했던 게 아쉬웠다"며 ...

    연합뉴스 | 2004.06.25 00:00

  • 아시안컵 예비엔트리, 해외파 8명 포함

    ... 전남) 이민성(포항) 조세권(울산) 박요셉(서울) ▲MF= 이을용(서울) 송종국(페예노르트) 이영표 박지성(이상 PSV에인트호벤) 이천수(레알 소시에다드) 이관우(대전) 김성근(포항) 박진섭 현영민(이상 울산) 김남일 김정겸(이상 전남) ▲FW= 안정환(요코하마) 설기현(안더레흐트) 차두리(프랑크푸르트) 김은중(서울)김대의(수원) 이동국(광주) 정경호(울산) 박주영(고려대) (서울=연합뉴스) 강건택기자 firstcircle@yna.co.kr

    연합뉴스 | 2004.06.15 00:00

  • [프로축구] 올림픽 전사들, K리그 달군다

    ... 부천은 13개 팀 중 유일한 무득점으로 무엇보다 첫 골이 급한 처지. `거미손' 김영광이 다시 수문장을 맡고 득점 공동선두(3골)인 신병기 모따가 킬러로 나서는 2위 전남 드래곤즈는 부산을 안방으로 불러들여 선두 탈환을 꿈꾼다. 이밖에 이동국이 선발 출전하는 광주 상무는 울산 현대를 홈으로 불러 일전을 치르고 유일하게 2연패를 당해 꼴찌로 추락한 대전 시티즌은 홈에서 용병 훼이종(3골)이 버틴 대구 FC를 맞아 분위기 반전을 노린다. ◆17일 경기 일정 인천-성남(문학월드컵.경인방송) ...

    연합뉴스 | 2004.04.1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