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581-4590 / 4,99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축구] 이동국, '올스타 왕별 자존심'

    '올스타 왕별의 자존심을 K리그에서 지킨다.' 올스타전으로 인기몰이에 성공한 2003삼성하우젠 K리그가 20일 전국 6개 경기장에서 일제히 열려 치열한 순위 경쟁에 돌입한다. 최고 빅카드는 올스타전 왕별로 등극한 이동국(광주)과 `꺽다리' 우성용(포항)이 토종 골잡이 자리를 놓고 맞대결을 벌이는 9위 광주 상무와 10위 포항 스틸러스의 대결. 물론 14골로 득점 2위를 달리는 김도훈이 토종 골잡이 경쟁에서 앞서지만 장염으로 20일 뿐 아니라 ...

    연합뉴스 | 2003.08.19 00:00

  • 이동국 '별중의 별' ‥ 프로축구 푸마올스타전

    이동국(24ㆍ광주)이 15일 서울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03 프로축구 푸마올스타전에서 남부팀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격해 선제골을 쏘아올리며 최우수선수(MVP)의 영예를 안았다. 올해로 올스타전 여섯번째 출전인 이동국은 지난 98년과 2001년에도 두 골씩 터뜨리며 MVP에 올라 프로축구 올스타전 역사상 처음으로 MVP 3회 수상이라는 업적을 달성했다. 이날 남부팀은 중부팀을 4-1로 제압했다.

    한국경제 | 2003.08.16 00:00

  • 축구토토 연속당첨자, 비법 공개

    ... 철저히 따르고 나머지 경기 중 이변이 나올만한 1∼2 경기를 골라 복식 표기로 변수에 대비해 당첨확률을 높였다는 것. 한편 오는 15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프로축구 2003푸마올스타전을 대상으로 한 토토스페셜 중간집계 결과 이동국(광주), 최성국(울산)이 포진한 남부팀의 우세를 점치는 전망이 37%로 중부팀 승리 예상(26.7%)보다 10% 포인트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연합뉴스) 옥철기자 oakchul@yna.co.kr

    연합뉴스 | 2003.08.13 00:00

  • 프로축구 올스타전, `별중의 별 가린다'

    ... 기회를 주겠다고 약속해 짧은 시간에 자신의 기량을 맘껏 풀어놓는 선수가 왕별로 등극할 것으로 보인다. ◆최고 골잡이 `빅뱅'= 올해 올스타전의 최대 관심사는 단연 신구 골잡이들의맞대결로 프로축구를 이끌어온 `터줏대감' 김은중(대전)과 이동국(광주)의 아성에 `새내기' 정조국(안양)과 최성국(울산)이 도전장을 냈다. 특히 중부팀에 김은중과 정조국, 남부팀에 이동국과 최성국이 최전방 공격수로나란히 선발돼 이들의 기량을 한자리에서 비교해 볼 수 있는 좋은 기회이기도 하다. ...

    연합뉴스 | 2003.08.13 00:00

  • 코엘류 감독의 '킬러 찾기'

    ... 말했다. 코엘류 감독이 하반기 대표팀을 국내파 위주로 운용하겠다고 밝힌 만큼 이런 조건을 어느 정도 충족하는 킬러로는 그동안 `코엘류호'에 승선했던 간판 공격수들이 꼽힌다. 1~4기 코엘류호에 탑승한 공격수 중 국내파는 조재진, 이동국(이상 광주), 우성용(포항) 등 3명. 대표팀 주변에서는 코엘류 감독의 조건을 면밀히 뜯어볼 때 요구 사항에 가장 근접한 스트라이커 감으로는 대표팀과 올림픽팀의 러브콜을 동시에 받고 있는 조재진이 아니겠느냐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

    연합뉴스 | 2003.08.12 00:00

  • [프로축구] 김도훈.이동국, '토종 지존 맞대결'

    `토종 지존은 나다.' `폭격기' 김도훈(성남 일화)과 `라이언킹' 이동국(광주 상무)이 오는 15일 올스타전을 앞두고 토종 지존의 자리 놓고 전초전을 벌인다. 2003삼성하우젠 K리그가 이번 주말 전국 6개 경기장에서 일제히 열리는 가운데팬들의 관심은 단연 중부 올스타인 김도훈의 성남 일화와 남부 올스타인 이동국이포진한 광주 상무의 일전에 쏠리고 있다. 지난 6일 부천 SK를 상대로 생애 세번째 해트트릭을 작성하며 단숨에 득점 2위(14골)로 ...

    연합뉴스 | 2003.08.08 00:00

  • [프로축구] 김도훈, 득점왕 경쟁 `시동'

    ... 마그노(전북.16골)로 김도훈은 이날만 3골로 14호골을 기록하며 단숨에 2골차로 따라 붙었다. 김도훈의 이날 해트트릭은 96년(안양전)과 2000년(대전전)에 이은 생애 세번째로 올 시즌 해트트릭을 작성한 선수는 마그노와 이동국 뿐일 정도로 달성하기 힘든 기록이다. 김도훈은 일단 분위기를 타면 골을 몰아치는 경향이 있어 물오른 발끝으로 3, 4라운드 득점왕 경쟁에 `태풍의 눈'으로 등장할 전망이다. 이날 부천전은 김도훈의 진가를 만끽할 수 있는 무대였다. ...

    연합뉴스 | 2003.08.07 00:00

  • [프로축구] 이관우, 올스타전 최다득표

    ... 남부의 '진공청소기' 김남일(전남.감독추천)과 우정의 승부를 벌이게 됐다. 최진철(전북)이 31만6천953표를 얻어 3위를 차지한 가운데 중부의 이운재(수원), 이기형(성남), 정조국, 최태욱(이상 안양), 남부의 현영민(울산), 이동국(광주), 최성국(울산) 등 각급 대표팀 멤버들도 양팀 '베스트 11'에 이름을 올렸다. 1년만에 K리그에 복귀한 '월드컵전사' 이을용(안양)도 감독 추천으로 뽑혔고, '기록의 사나이' 김현석(울산)은 올스타전에서 은퇴식을 치르기 ...

    연합뉴스 | 2003.08.04 00:00

  • [프로축구] 김도훈, 득점왕 레이스 다시 합류

    ... 득점왕(15골)을 차지하고 2001년 아디다스컵에서도 득점 1위(7골)에 오르는 등 국내 대표 골잡이. 올 시즌에는 전북의 마그노(16골)와 에드밀손, 울산 도도(이상 12골) 등 용병들의 득세에 밀려 주춤거렸지만 모처럼 골 맛을 보며 상무의 이동국(11골)과 함께 득점 공동4위에 합류하며 토종 자존심 찾기에 시동을 걸 수 있게 됐다. 이에 앞서 김도훈은 지난달 17일 열린 2003피스컵코리아 국제축구대회 카이저치프스(남아프리카공화국)와의 경기에서 그림 같은 터닝슛을 성공시키며 ...

    연합뉴스 | 2003.08.03 00:00

  • [프로축구] 광주, 울산 잡고 무승 탈출

    ... 승점 22(6승4무14패)를 기록, 부산 아이콘스와 동률을 이뤘으나 골득실에서 뒤져 10위로 순위변동이 없었다. 상승곡선을 긋던 울산은 그러나 파죽의 16경기 연속 무패행진(11승5무)에 제동이 걸렸다. 광주는 전반 8분 이동국이 상대 유경렬의 반칙으로 아크 정면에서 얻어낸 프리킥을 김상식이 골로 연결하며 선취 득점, 기선을 제압했다. 후반 45분에는 이동국이 미드필드에서 찔러 준 볼을 이광재가 페널티에어리어내 오른쪽에서 골문에 차넣어 승부의 쐐기를 밖았다. ...

    연합뉴스 | 2003.08.0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