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921-4930 / 5,03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축구] 샤샤-드라간 유고용병 맞대결

    ... 발목부상으로 뛰지 못하지만 최근 팀의 주득점원으로 자리잡은 남기일(5골)의 득점력과 미드필드의 빠른 패스를 앞세워 상위권 진입의 발판을 만들겠다는 각오다. 더 이상 물러설 곳이 없다는 각오로 나설 포항은 특별한 선수기용의 변화없이 이동국, 샤샤, 코난이 나서는 스트라이커진의 득점력회복에 기대를 걸고 있다. 또 아시안슈퍼컵우승의 후유증과 고종수의 부상으로 하강곡선을 그리다 5일 전북 현대를 잡고 회생한 수원 삼성과 안방무패를 앞세워 상위권을 지키고 있는 부산아이콘스는 ...

    연합뉴스 | 2001.09.07 10:24

  • 최용수. 황선홍, 나이지리아와 평가전 출격

    ... 이끌게 됐다. 또 최용수도 컨페드컵 이후 4개월만에 다시 히딩크감독의 부름을 받았다. 유럽전지훈련 때 `기본적으로 OK'라는 평가를 받았던 이천수(고려대)도 예상대로 발탁됐고 유럽 진출 좌절 등으로 인해 컨디션이 좋지 않았던 이동국(포항)도 다시 한번 더 평가대에 오른다. 유럽전지훈련 때 처음으로 뽑혔던 이기형(수원), 서동명(전북), 한종성(상무) ,전우근, 윤희준(이상 부산) 등도 재발탁됐다. 그러나 히딩크사단에서 붙박이로 활약해 온 이영표(안양)와 이민성(상무)은 ...

    연합뉴스 | 2001.09.06 22:14

  • [프로축구] 성남-안양, 정상 길목서 충돌

    ... 선두로 비상하겠다는 틈새 전략을 세워 놓았다. 선두권에서도 하위로 밀려난 포항과 수원의 경우 각각 껄끄러운 부천과 전북을 맞아 발걸음이 그다지 가볍지 않다. 포항은 최윤겸 감독 취임 후 무패행진을 거듭하는 부천에 맞서 이동국 카드를 내밀었고 고종수의 공백을 절감하며 2연패에 빠진 수원은 `탈꼴찌'를 통한 회생에 희망을 찾은 전북을 상대로 재도약에 나서겠다는 각오지만 뜻대로 될지는 미지수다. (서울=연합뉴스) 김재현기자 jahn@yna.co.kr

    연합뉴스 | 2001.09.04 10:54

  • [ 신설법인 현황 ] (2001년 8월20일 ~ 25일) 인천

    ... 926의27 새나드리프라자 지하1층 *강연기업(남병우.50.건강식품) 부평 341의183 *남관정광(최준영.50.변압기부품) 대곡 652의3 *남상건설(유효열.250.건축공사) 구월 1262 대양빌딩 4층 *녹청물산(이동국.51.무역) 항동7가 27 *다이렉트테크(김영식.50.통신장비) 구산 34의1 기능대테크노파크 321 *디엠아이(조덕형.100.반도체설비부품) 고잔 728의10 *두산디자인(김희정.150.건설) 주안 1227의7 이오빌딩 ...

    한국경제 | 2001.08.31 17:30

  • [프로축구] 포항.성남, 하위권 상대로 선두 싸움

    ... 성남 일화가 하위팀과 각각 맞붙는 주말경기에서 선두 싸움을 펼친다. 성남(승점 26)과 승점 1차로 불안한 선두를 지키고 있는 포항은 7위에 처져있는 전남 드래곤즈와 9월 1일 광양 원정경기에서 만난다. 포항으로서는 팀의 간판 이동국이 결장하는 것을 빼고는 한국축구에 적응하며 득점포를 가동하고 있는 용병 스트라이커 코난, 뒤를 받쳐주는 박태하, 김상록 등이그대로 출전해 전력 손실이 거의 없는 상태. 또한 매경기 신들린 수비를 보여주고 있는 김병지의 활약도 ...

    연합뉴스 | 2001.08.31 11:31

  • [프로축구] 상위 4팀 선두다툼 치열

    ... 신태용, 박남열등 주전을 내세워 맞불을 놓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 18일 역시 대전 시티즌과 비겨 선두 탈환을 미뤘던 포항은 안양 LG를 홈으로 불러들여 선두 진입을 노린다. 포항은 한국 축구에 적응하고 있는 보야델, 코난, 이동국, 박태하 등 기용가능한 용병과 토종 공격수를 모두 투입, 공격 위주의 경기로 승부를 내겠다는 것. 상승세에 있다가 부천 SK에 발목을 잡혀 주춤한 5위 안양(승점 17.4승5무4패)도히카르도, 드라간, 쿠벡 등 용병들을 내세워 포항전을 ...

    연합뉴스 | 2001.08.21 09:39

  • 한국, 유럽징크스 재확인..韓.체코평가전

    ... 걷어낸 볼을 차넣어 자신의 첫골을 기록한뒤 29분에는 헤딩슛으로, 45분에는 페널티킥으로 해트트릭을 완성했고콜러를 대체해 들어온 로크벤치는 40분 역시 헤딩슛으로 골을 넣었다. 한국은 후반들어 안정환, 황선홍을 이천수와 이동국으로 교체시켰지만 변변한골찬스를 엮어내지 못하는 등 전력에 별 보탬이 되지 못한채 올해 컨페드컵때 프랑스에 패한 0-5 참패를 되풀이하고 말았다. (브루노 =연합뉴 연합뉴스) 박성제기자 sungje@yna.co.kr

    연합뉴스 | 2001.08.16 06:58

  • 한국축구, 네덜란드 1부리그팀도 제압

    ... 보직변경해 이을용-이민성-윤희준-송종국의포백을 구성했고 김남일, 이영표가 수비형 미드필더를 맡았다. 공격진영은 안정환을 중앙에 배치, 플레이메이커를 맡겼고 좌, 우측 날개에는한종성, 이천수를, 그리고 최전방 스트라이커에는 이동국을 배치했다. 한국은 18분께 미하엘 라메이에게 결정적인 슛을 내줬으나 이영표가 가까스로걷어내 위기를 벗어났고 반대로 26분께는 이천수의 센터링을 이동국이 가슴트래핑한뒤 골키퍼와 일대일에서 오른발슛했으나 골포스트를 벗어나 아쉬움을 남겼다. ...

    연합뉴스 | 2001.08.10 07:57

  • thumbnail
    이동국 '별중의 별' .. 프로축구 올스타전 MVP

    이동국(포항 스틸러스)이 프로축구 2001나이키올스타전에서 올스타 최우수선수(MVP)에 뽑혔다. 남부팀(포항.부산.전남.전북.울산)에 속한 이동국은 5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올스타전에서 전반에만 2골을 성공시켜 98년 올스타전에 이어 다시 MVP에 오르며 5백만원의 상금을 탔다. 남부팀은 이동국의 활약에 힘입어 중부팀(안양.대전.성남.수원.부천)을 2대 1로 꺾고 감독 2백만원,코치 1백50만원,선수 1백만원씩의 상금을 받았다. 이날 이동국은 ...

    한국경제 | 2001.08.06 09:45

  • 페루자, 이동국에게도 관심 표명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 A의 페루자가 이동국(22.포항)에게도 관심을 표명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포항 스틸러스의 한 고위관계자는 2일 "페루자가 이동국에 대한 영입의사를 타진해 왔지만 재계약을 둘러싼 부산 구단과의 문제가 해결되지 않은 상황인 만큼 불가능하다고 통보했다"고 밝혔다. 이동국의 에이전트인 이반스포츠 이영중대표는 "지난해 안정환을 영입할 당시 페루자측이 이동국에 대해서도 관심을 보였었다"며 "그 후로 안정환이 뛰고 있던 시즌 중에도 ...

    연합뉴스 | 2001.08.02 12:14